Paper 78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아담 시대 이후 보라 종족

Paper 78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아담 시대 이후 보라 종족

78:0.1 (868.1) THE second Eden was the cradle of civilization for almost thirty thousand years. Here in Mesopotamia the Adamic peoples held forth, sending out their progeny to the ends of the earth, and latterly, as amalgamated with the Nodite and Sangik tribes, were known as the Andites. From this region went those men and women who initiated the doings of historic times, and who have so enormously accelerated cultural progress on Urantia. 둘째 에덴은 거의 3만 년 동안 문명의 발상지(發祥地)였습니다. 메소포타미아의 여기에서 오랫동안 창도(唱導오래 말하며 이끎)했던 아담 사람들이, 자기 종족을 땅끝까지 보냈으며, 후에 놋-사람들 및 상긱 부족들과 혼합하여 안드-사람들로 알려졌습니다. 이 지역에서 나온 그 남녀들이 유사(有史)시대의 행적을 시작하고, 유란시아에서 그토록 대단하게 문화적 진보를 증진했습니다.

78:0.2 (868.2) This paper depicts the planetary history of the violet race, beginning soon after the default of Adam, about 35,000 B.C., and extending down through its amalgamation with the Nodite and Sangik races, about 15,000 B.C., to form the Andite peoples and on to its final disappearance from the Mesopotamian homelands, about 2000 B.C. 이 글은 보라 종족의 행성 역사를, BC 35,000년경, 아담의 의무-불이행 직후에 시작해서, BC 15,000년경 놋-사람들 및 상긱-종족들과 혼합으로 확장되어 안드-민족을 형성하고, 이어서 BC 2,000년경, 메소포타미아 본국에서 최종적으로 사라지기까지 서술합니다.

1. Racial and Cultural Distribution 종족과 문화의 분포

78:1.1 (868.3) Although the minds and morals of the races were at a low level at the time of Adam’s arrival, physical evolution had gone on quite unaffected by the exigencies of the Caligastia rebellion. Adam’s contribution to the biologic status of the races, notwithstanding the partial failure of the undertaking, enormously upstepped the people of Urantia. 아담의 도착 시, 종족의 마음과 도덕은 낮은 수준이었지만, 육체적 진화는, 칼리가스티아 반란의 긴급 상황으로 거의 영향을 받지 않고 진행되었습니다. 종족들의 생물학적 상태에 대한 아담의 공헌은 업무의 부분적인 실패에도 불구하고, 유란시아의 민족들을 크게 증진했습니다.

78:1.2 (868.4) Adam and Eve also contributed much that was of value to the social, moral, and intellectual progress of mankind; civilization was immensely quickened by the presence of their offspring. But thirty-five thousand years ago the world at large possessed little culture. Certain centers of civilization existed here and there, but most of Urantia languished in savagery. Racial and cultural distribution was as follows: 또한 아담과 이브는 인류의 사회적, 도덕적 및 지적 진보에 소중한 많은 것에 공헌했습니다. 그들의 자손들이 있어서, 문명은 엄청나게 되살아났습니다. 그러나 35,000년 전에, 세상에는 문화가 거의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특정한 문명 중심지들이 여기저기에 있었지만, 유란시아 대부분은 미개 상태에 방치되어 있었습니다. 종족과 문명의 분포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78:1.3 (868.5) 1. The violet race — Adamites and Adamsonites. The chief center of Adamite culture was in the second garden, located in the triangle of the Tigris and Euphrates rivers; this was indeed the cradle of Occidental and Indian civilizations. The secondary or northern center of the violet race was the Adamsonite headquarters, situated east of the southern shore of the Caspian Sea near the Kopet mountains. From these two centers there went forth to the surrounding lands the culture and life plasm which so immediately quickened all the races.보라색 인종 – 아담- 아담선-사람들. 아담-사람의 문화 중심지는 둘째 동산에 있었는데,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의 삼각지역에 있었습니다. 이 지역은 정말로 서양과 인도 문명의 발상지였습니다. 보라색 인종의 둘째, 즉 북쪽 중심지는 아담선-사람들의 본부였고, 코펫 산맥 근처 카스피 해(海)의 남부 해변 동쪽에 있었습니다. 이 두 중심지들에서 문화와 생명질이 주변 지역들로 나갔고, 바로 즉시 모든 종족들을 되살렸습니다.

78:1.4 (868.6) 2. Pre-Sumerians and other Nodites. There were also present in Mesopotamia, near the mouth of the rivers, remnants of the ancient culture of the days of Dalamatia. With the passing millenniums, this group became thoroughly admixed with the Adamites to the north, but they never entirely lost their Nodite traditions. Various other Nodite groups that had settled in the Levant were, in general, absorbed by the later expanding violet race. 수메르 이전(以前) 사람들과 기타 놋-사람들. 달라마시아 시절의 고대 문화의 유물 역시 그 강들의 입구 근처 메소포타미아에 있었습니다. 수천 년이 흘러, 이 집단은 북쪽에 있는 아담-사람들과 완전히 섞였지만, 그들은 자기들 놋-사람의 전통을 결코 완전히 잃어버리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확대된 보라색 종족이, 레반트에 정착한 다른 다양한 놋-사람 집단을 대체로 흡수했습니다.

78:1.5 (869.1) 3. The Andonites maintained five or six fairly representative settlements to the north and east of the Adamson headquarters. They were also scattered throughout Turkestan, while isolated islands of them persisted throughout Eurasia, especially in mountainous regions. These aborigines still held the northlands of the Eurasian continent, together with Iceland and Greenland, but they had long since been driven from the plains of Europe by the blue man and from the river valleys of farther Asia by the expanding yellow race. 안돈-사람들은 아담선 본부의 북동쪽에 어지간히 대표적인 정착지 대여섯을 유지했습니다. 그들 역시 투르키스탄 전체에 흩어졌고, 한편 그들 중 고립된 집단들이 유라시아 전체에, 특히 산악 지역에 살아남았습니다. 이 토착민들은, 아이슬란드와 그린란드와 함께, 여전히 유라시아 대륙의 북부 지방을 확보하고 있지만, 그들은 오래전에 청인들에 의해 유럽 평야에서, 팽창하는 황인들에 의해 더 멀리 아시아의 속한 강 유역에서 쫓겨났습니다.

78:1.6 (869.2) 4. The red man occupied the Americas, having been driven out of Asia over fifty thousand years before the arrival of Adam. 홍인(紅人)은 아담의 도착 이전(以前) 5만 년에 걸쳐서 아시아 밖으로 쫓겨나 아메리카들을 차지했습니다.

78:1.7 (869.3) 5. The yellow race. The Chinese peoples were well established in control of eastern Asia. Their most advanced settlements were situated to the northwest of modern China in regions bordering on Tibet. 황인(黃人). 중국 민족들은 아주 확고히 동(東)아시아를 장악했습니다. 가장 진보한 그들의 정착지들은 현대 중국 북서쪽, 티벳 접경 지역에 있었습니다.

78:1.8 (869.4) 6. The blue race. The blue men were scattered all over Europe, but their better centers of culture were situated in the then fertile valleys of the Mediterranean basin and in northwestern Europe. Neanderthal absorption had greatly retarded the culture of the blue man, but he was otherwise the most aggressive, adventurous, and exploratory of all the evolutionary peoples of Eurasia. 청인(靑人). 청인들은 유럽 전역에 흩어졌지만, 더 좋은 그들 문화의 중심지는 당시 지중해 분지(盆地)의 비옥한 계곡과 북서 유럽에 있었습니다. 네안데르탈을 흡수하여 청인의 문화 성장이 방해되었지만 다른 점에서 청인은 유라시아 모든 진화 민족 중에서 가장 진취적이고 대담하며, 탐험을 좋아했습니다.

78:1.9 (869.5) 7. Pre-Dravidian India. The complex mixture of races in India — embracing every race on earth, but especially the green, orange, and black — maintained a culture slightly above that of the outlying regions. 드라비다인(人) 이전(以前)의 인도. 지상의 모든 인종, 특히 녹색, 주황색, 흑색을 포함하는 인도의 복잡한 인종 혼합으로 변경 지역의 문화보다 조금 높은 문화를 유지했습니다.

78:1.10 (869.6) 8. The Sahara civilization. The superior elements of the indigo race had their most progressive settlements in what is now the great Sahara desert. This indigo-black group carried extensive strains of the submerged orange and green races. 사하라 문명. 남인종(藍人種)의 우수한 활동 영역에 현재 거대한 사하라 사막 중 가장 진보적인 정착지들이 있었습니다. 이 남색-흑색 인종 일행은 숨겨진 주황(朱黃) 및 녹인(綠人)종의 혈통을 폭넓게 지녔습니다.

78:1.11 (869.7) 9. The Mediterranean basin. The most highly blended race outside of India occupied what is now the Mediterranean basin. Here blue men from the north and Saharans from the south met and mingled with Nodites and Adamites from the east. 지중해 분지(盆地). 인도 밖에서 가장 많이 혼합된 인종은 현재 지중해 분지를 차지했습니다. 북(北)에서 온 청인(淸人)들과 남(南)에서 온 사하라인(人)들이 여기에서 만났고, 동(東)에서 온 놋-사람들 및 아담-사람들과 섞였습니다.

78:1.12 (869.8) This was the picture of the world prior to the beginnings of the great expansions of the violet race, about twenty-five thousand years ago. The hope of future civilization lay in the second garden between the rivers of Mesopotamia. Here in southwestern Asia there existed the potential of a great civilization, the possibility of the spread to the world of the ideas and ideals which had been salvaged from the days of Dalamatia and the times of Eden. 이것이, 약 2만 5천 년 전(前), 보라 종족의 거대한 팽창이 시작되기 이전(以前) 세상의 모습이었습니다. 미래 문명의 소망은 메소포타미아 강들 사이에 있는 둘째 동산에 놓여 있었습니다. 여기 남서(南西) 아시아에 거대한 문명의 잠재성, 즉 달라마시아 시절과 에덴의 시대로부터 지켜온 관념(觀念)들과 이상(理想)들을 세상에 전개할 가능성이 있었습니다.

78:1.13 (869.9) Adam and Eve had left behind a limited but potent progeny, and the celestial observers on Urantia waited anxiously to find out how these descendants of the erring Material Son and Daughter would acquit themselves. 아담과 이브는 제한적이지만 강력한 혈통을 남겼고, 유란시아에 있는 천상의 관찰자들은 실수한 물질 아들과 딸의 이 후손들이 어떻게 처신할 것인지 알려고 마음을 졸이며 기다렸습니다.

2. The Adamites in the Second Garden 둘째 동산의 아담-사람들

78:2.1 (869.10) For thousands of years the sons of Adam labored along the rivers of Mesopotamia, working out their irrigation and flood-control problems to the south, perfecting their defenses to the north, and attempting to preserve their traditions of the glory of the first Eden. 수천 년 동안 아담의 아들들은 메소포타미아 강들을 따라 애쓰면서, 남쪽으로 관개(灌漑 물 댐)와 치수(治水 홍수 조절) 문제를 해결하고, 북쪽으로 방어를 개선하며, 첫째 에덴의 훌륭한 전통을 보존하려고 했습니다.

78:2.2 (869.11) The heroism displayed in the leadership of the second garden constitutes one of the amazing and inspiring epics of Urantia’s history. These splendid souls never wholly lost sight of the purpose of the Adamic mission, and therefore did they valiantly fight off the influences of the surrounding and inferior tribes while they willingly sent forth their choicest sons and daughters in a steady stream as emissaries to the races of earth. Sometimes this expansion was depleting to the home culture, but always these superior peoples would rehabilitate themselves. 둘째 동산의 지도력으로 드러난 영웅적 행위는 유란시아 역사 중 굉장히 가슴을 뛰게 하는 서사시 중 하나입니다. 이렇게 훌륭한 혼(魂)들은 아담 사명의 목적을 완전히 잊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은 주위 열등한 부족들의 세력을 용감히 격퇴하는 동시에 그들은 기꺼이 정선(精選 골라 뽑음)한 자기 아들들과 딸들을 밀사(密使비밀 메신저)로 지상의 종족들에게 꾸준히 연달아 파송했습니다. 종종 이런 팽창으로 본토 문화가 고갈되었지만, 이 우수한 사람들은 스스로 회복하곤 했습니다.

78:2.3 (870.1) The civilization, society, and cultural status of the Adamites were far above the general level of the evolutionary races of Urantia. Only among the old settlements of Van and Amadon and the Adamsonites was there a civilization in any way comparable. But the civilization of the second Eden was an artificial structure — it had not been evolved — and was therefore doomed to deteriorate until it reached a natural evolutionary level. 아담-사람들의 문명, 사회 및 문화적 상태는 유란시아 진화 종족의 일반적 수준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반과 아마돈의 옛 정착지들과 아담선-사람들 사이에만 필적할 문명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둘째 에덴의 문명은 진화되지 않은 인위적 구조였기에, 자연적 진화 수준에 이르기까지 퇴보할 운명이었습니다.

78:2.4 (870.2) Adam left a great intellectual and spiritual culture behind him, but it was not advanced in mechanical appliances since every civilization is limited by available natural resources, inherent genius, and sufficient leisure to insure inventive fruition. The civilization of the violet race was predicated on the presence of Adam and on the traditions of the first Eden. After Adam’s death and as these traditions grew dim through the passing millenniums, the cultural level of the Adamites steadily deteriorated until it reached a state of reciprocal balance with the status of the surrounding peoples and the naturally evolving cultural capacities of the violet race. 아담은 자기 뒤에 위대한 지적·영적 문화를 남겼지만, 모든 문명은, 가용 천연자원, 천부적 재능 및 창의적 결실을 보증할 충분한 여가로, 제한되기 때문에, 그 문화의 기계장치는 진보되지 않았습니다. 보라 인종의 문명은 아담의 실존과 첫째 에덴의 전통에 기초를 두었습니다. 아담의 별세 후, 수천 년이 지나서 이런 전통이 희미해지자, 아담-사람들의 문화 수준은 계속 퇴보하여, 주변 민족들의 상태와 보라 인종의 자연히 진화하는 문화적 능력이 서로 균형을 이루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78:2.5 (870.3) But the Adamites were a real nation around 19,000 B.C., numbering four and a half million, and already they had poured forth millions of their progeny into the surrounding peoples. 그러나 아담-사람들은 BC 19,000년 경, 인구 450만의 실제 국가였으며, 그들은 이미 수백만의 자기 자녀들을 주변 민족들에게 내보냈습니다.

3. Early Expansions of the Adamites 아담-사람들의 초기 팽창

78:3.1 (870.4) The violet race retained the Edenic traditions of peacefulness for many millenniums, which explains their long delay in making territorial conquests. When they suffered from population pressure, instead of making war to secure more territory, they sent forth their excess inhabitants as teachers to the other races. The cultural effect of these earlier migrations was not enduring, but the absorption of the Adamite teachers, traders, and explorers was biologically invigorating to the surrounding peoples. 보라색 인종은 수천 년간 평화로운 에덴의 전통을 지속했는데, 그것은 그들이 영토 정복을 오래 지체한 이유를 말해줍니다. 그들은 인구 압력으로 고통을 받게 되자, 영토를 더 확보하려고 전쟁하는 대신에, 그들의 과잉(過剩) 거주자들을 다른 인종들에게 교사로 보냈습니다. 초기 이주의 이 문화적 효과가 지속하지 않았지만, 아담-사람들 교사들, 상인들과 탐험가들을 흡수하여 주변 민족들은 생물학적으로 활력을 얻었습니다.

78:3.2 (870.5) Some of the Adamites early journeyed westward to the valley of the Nile; others penetrated eastward into Asia, but these were a minority. The mass movement of the later days was extensively northward and thence westward. It was, in the main, a gradual but unremitting northward push, the greater number making their way north and then circling westward around the Caspian Sea into Europe. 얼마의 아담-사람들은 초기에 서쪽으로 나일강 유역까지 여행했습니다. 다른 이들은 동쪽으로 아시아를 통과했지만, 이들은 소수의 무리였습니다. 후일에 집단 이동이 광범위하게 북쪽으로 거기에서 서쪽으로 있었습니다. 주로 점차 그러나 끊임없이 북쪽으로 돌격하여, 다수가 북으로 나아간 후, 서쪽으로 카스피해(海) 주변을 돌아서 유럽으로 들어갔습니다.

78:3.3 (870.6) About twenty-five thousand years ago many of the purer elements of the Adamites were well on their northern trek. And as they penetrated northward, they became less and less Adamic until, by the times of their occupation of Turkestan, they had become thoroughly admixed with the other races, particularly the Nodites. Very few of the pure-line violet peoples ever penetrated far into Europe or Asia. 약 25,000년 전에, 순수한 천성을 지닌 여러 아담-사람들은 적절히 북쪽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들이 북쪽으로 들어감에 따라 그들은 아담의 천성이 점차 줄었으며, 그들이 투르키스탄을 차지하면서 그들은 철저히 다른 인종들, 특히 놋-사람들과 섞였습니다. 순수-혈통의 보라 민족들은 결코 멀리 유럽이나 아시아로 거의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78:3.4 (870.7) From about 30,000 to 10,000 B.C. epoch-making racial mixtures were taking place throughout southwestern Asia. The highland inhabitants of Turkestan were a virile and vigorous people. To the northwest of India much of the culture of the days of Van persisted. Still to the north of these settlements the best of the early Andonites had been preserved. And both of these superior races of culture and character were absorbed by the northward-moving Adamites. This amalgamation led to the adoption of many new ideas; it facilitated the progress of civilization and greatly advanced all phases of art, science, and social culture. BC 약 30,000년에서 10,000년까지, 신기원(新紀元)을 이루는 종족 혼합이 남서 아시아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투르키스탄 고지 거주민들은 씩씩하고 강건한 민족이었습니다. 인도의 북서지방에는 반 시절의 문화가 많이 지속했습니다. 이 정착지들의 훨씬 북쪽에는 초기 안돈-사람의 일류 문화가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북쪽으로 이동하는 아담-사람들이 우수한 문화와 특성이 있는 이 두 인종을 흡수했습니다. 이 융합으로 새로운 여러 관념이 채택되어 문명의 진보가 촉진했으며 모든 단계의 예술, 과학 및 사회적 문화가 크게 증진했습니다.

78:3.5 (871.1) As the period of the early Adamic migrations ended, about 15,000 B.C., there were already more descendants of Adam in Europe and central Asia than anywhere else in the world, even than in Mesopotamia. The European blue races had been largely infiltrated. The lands now called Russia and Turkestan were occupied throughout their southern stretches by a great reservoir of the Adamites mixed with Nodites, Andonites, and red and yellow Sangiks. Southern Europe and the Mediterranean fringe were occupied by a mixed race of Andonite and Sangik peoples — orange, green, and indigo — with a sprinkling of the Adamite stock. Asia Minor and the central-eastern European lands were held by tribes that were predominantly Andonite. BC 15,000년경 초기 아담 사람의 이주 시기가 끝나자, 세상의 어떤 곳, 심지어 메소포타미아보다, 유럽과 중앙아시아에 더 많은 아담의 후손들이 이미 있었습니다. 유럽의 청인종들은 대부분 그들에게 스며들어 있었습니다. 놋-사람들, 안돈-사람들 및 홍인과 황인의 상긱 종족이 섞인 커다란 아담 사람의 저장 무리가, 지금 러시아와 투르키스탄으로 불리는 남쪽의 확장 지역 전체를 차지했습니다. 안돈-사람들과 상긱 민족 중 주황색, 녹색 및 남색의 혼합 인종은 소수의 아담 혈통과 함께 남부 유럽과 지중해 주변을 차지했습니다. 안돈 사람들이 주축이 된 부족들이 소아시아와 중앙-동부 유럽의 지역을 차지했습니다.

78:3.6 (871.2) A blended colored race, about this time greatly reinforced by arrivals from Mesopotamia, held forth in Egypt and prepared to take over the disappearing culture of the Euphrates valley. The black peoples were moving farther south in Africa and, like the red race, were virtually isolated. 이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출신들로 아주 강화된, 혼합 유색 인종이 이집트에 있어서 유프라테스 지역의 사라지는 문화를 이어받을 준비를 했습니다. 흑색 민족들은 아프리카 남쪽으로 더 이동했고, 홍인종처럼 사실상 고립되었습니다.

78:3.7 (871.3) The Saharan civilization had been disrupted by drought and that of the Mediterranean basin by flood. The blue races had, as yet, failed to develop an advanced culture. The Andonites were still scattered over the Arctic and central Asian regions. The green and orange races had been exterminated as such. The indigo race was moving south in Africa, there to begin its slow but long-continued racial deterioration. 사하라 문명은 가뭄으로, 지중해 분지의 문명은 홍수로 붕괴하였습니다. 청색 인종들은 아직 진보된 문화를 개발하지 못했습니다. 안돈-사람들은 여전히 북극과 중앙아시아 지역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녹색과 주황색 인종은 그 자체로 몰살했습니다. 남색 인종은 아프리카 남쪽으로 이동했고, 더디지만 오래-계속된 인종적 퇴보를 시작했습니다.

78:3.8 (871.4) The peoples of India lay stagnant, with a civilization that was unprogressing; the yellow man was consolidating his holdings in central Asia; the brown man had not yet begun his civilization on the near-by islands of the Pacific. 인도의 민족들은 후퇴하는 문명과 함께 정체되었고, 황인은 중앙아시아에서 자기 소유를 강화하고 있었으며, 갈색인은 태평양 인근 도서(島嶼)에서 자신의 문명을 아직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78:3.9 (871.5) These racial distributions, associated with extensive climatic changes, set the world stage for the inauguration of the Andite era of Urantia civilization. These early migrations extended over a period of ten thousand years, from 25,000 to 15,000 B.C. The later or Andite migrations extended from about 15,000 to 6000 B.C. 광범위한 기후 변화와 결합한, 이런 종족의 분포로, 유란시아 문명 중 안드-사람들의 시대가 개시될 세계 무대가 마련되었습니다. 이런 초기 이동은 BC 25,000에서 15,000년까지 1만 년의 기간에 걸쳐 연장되었습니다. 후일에 안드-사람들의 이주는 BC 15,000년에서 6,000년까지 연장되었습니다.

78:3.10 (871.6) It took so long for the earlier waves of Adamites to pass over Eurasia that their culture was largely lost in transit. Only the later Andites moved with sufficient speed to retain the Edenic culture at any great distance from Mesopotamia. 아담-사람들의 초기 물결이 유라시아를 통과하기에 너무 오래 걸려서 그들의 문화는 대부분 이동 중에 손실되었습니다. 후기 안드-사람들만이 메소포타미아로부터 먼 거리에서 에덴 문화를 유지하기에 충분한 속도로 움직였습니다.

4. The Andites 안드-사람들

78:4.1 (871.7) The Andite races were the primary blends of the pure-line violet race and the Nodites plus the evolutionary peoples. In general, Andites should be thought of as having a far greater percentage of Adamic blood than the modern races. In the main, the term Andite is used to designate those peoples whose racial inheritance was from one-eighth to one-sixth violet. Modern Urantians, even the northern white races, contain much less than this percentage of the blood of Adam. 안드 종족들은 순계 보라 종족과 놋 사람들에 진화 민족을 더해 1차적으로 혼합되었습니다. 보통 안드-사람들은 현대 종족보다 아담의 피를 훨씬 더 큰 비율로 가지고 있다고 여겨야 합니다. 주로, 안드-사람들이라는 용어는 인종적 유전형질이 1/8에서 1/6이었던 보라색 사람들을 가리키는 데 사용됩니다. 현대 유란시아 사람들은 북쪽 백인종조차 이 비율보다 훨씬 적게 아담의 피를 담고 있습니다.

78:4.2 (871.8) The earliest Andite peoples took origin in the regions adjacent to Mesopotamia more than twenty-five thousand years ago and consisted of a blend of the Adamites and Nodites. The second garden was surrounded by concentric circles of diminishing violet blood, and it was on the periphery of this racial melting pot that the Andite race was born. Later on, when the migrating Adamites and Nodites entered the then fertile regions of Turkestan, they soon blended with the superior inhabitants, and the resultant race mixture extended the Andite type northward. 가장 초기의 안드-사람들은 25,000년 전 훨씬 이전에 메소포타미아 인근 지역에서 시작되었고,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의 혼합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둘째 동산은 줄어드는 보라 피의 동심원으로 둘러싸였고, 이 인종적 도가니 주변에서 안드-사람들이 탄생했습니다. 나중에 이주하는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이 당시 투르키스탄의 비옥한 지역에 들어가자, 그들은 바로 우수한 거주민들과 혼합되었고, 그 결과 혼혈이 북쪽 안드-사람 유형으로 확장되었습니다.

78:4.3 (872.1) The Andites were the best all-round human stock to appear on Urantia since the days of the pure-line violet peoples. They embraced most of the highest types of the surviving remnants of the Adamite and Nodite races and, later, some of the best strains of the yellow, blue, and green men. 안드-사람들은 순계 보라 사람들 시절 이후 유란시아에 나타난 가장 다방면에 걸친 인간 혈통이었습니다. 그들은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 인종 중 최고 유형의 살아남은 나머지 대부분과 나중에 황인, 청인 및 녹인 중 최고의 일부 종족을 포함했습니다.

78:4.4 (872.2) These early Andites were not Aryan; they were pre-Aryan. They were not white; they were pre-white. They were neither an Occidental nor an Oriental people. But it is Andite inheritance that gives to the polyglot mixture of the so-called white races that generalized homogeneity which has been called Caucasoid. 이 초기 안드-사람들은 아리아인(人)이 아니라 아리아인(人) 이전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백인들이 아니라 백인들 이전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서양 사람도 아니고 동양 사람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안드-사람의 유전성이 소위 백인종의 다국적 혼혈인에게 코카서스 인종이라 불리는 일반화된 동종성을 줍니다.

78:4.5 (872.3) The purer strains of the violet race had retained the Adamic tradition of peace-seeking, which explains why the earlier race movements had been more in the nature of peaceful migrations. But as the Adamites united with the Nodite stocks, who were by this time a belligerent race, their Andite descendants became, for their day and age, the most skillful and sagacious militarists ever to live on Urantia. Thenceforth the movements of the Mesopotamians grew increasingly military in character and became more akin to actual conquests. 더 순수한 보라 인종들은 평화를 추구하는 아담의 전통을 유지했는데, 이것이 초기 인종 이동이 훨씬 평화적인 이주 상태에 있었음을 설명합니다. 그러나 아담-사람들이, 이 무렵 호전적 인종이었던 놋-사람 혈통과 연합하게 되자, 그들 안드-사람 후손들은 그 시대에 유란시아에서 살았던 가장 능숙하고 기민한 군사전략가들이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메소포타미아인(人)들의 이동은 점차 군사적이 되었고 현실적으로 정복에 가까웠습니다.

78:4.6 (872.4) These Andites were adventurous; they had roving dispositions. An increase of either Sangik or Andonite stock tended to stabilize them. But even so, their later descendants never stopped until they had circumnavigated the globe and discovered the last remote continent. 이 안드-사람들은 모험을 즐겼고, 방랑하는 경향을 지녔습니다. 상긱이나 안돈 혈통의 증가로 그들은 안정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렇기는 해도, 그들의 후대 자손들은 지구를 배로 일주했으며 가장 먼 대륙을 발견할 때까지, 멈추지 않았습니다.

5. The Andite Migrations 안드-사람들의 이주

78:5.1 (872.5) For twenty thousand years the culture of the second garden persisted, but it experienced a steady decline until about 15,000 B.C., when the regeneration of the Sethite priesthood and the leadership of Amosad inaugurated a brilliant era. The massive waves of civilization which later spread over Eurasia immediately followed the great renaissance of the Garden consequent upon the extensive union of the Adamites with the surrounding mixed Nodites to form the Andites. 20,000년 동안 둘째 동산의 문화가 지속했지만, 15,000년 무렵까지 꾸준히 쇠퇴를 겪었으며, 그때 셋 성직(聖職)의 재건과 아모사드의 지도력으로 찬란한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 후에 유라시아 전역에 퍼진 문명의 커다란 물결이 위대한 동산의 부흥을 즉시 뒤따랐으며 그 결과 아담-사람들이 주위의 잡다한 놋-사람들과 널리 연합하여 안드-사람들을 형성했습니다.

78:5.2 (872.6) These Andites inaugurated new advances throughout Eurasia and North Africa. From Mesopotamia through Sinkiang the Andite culture was dominant, and the steady migration toward Europe was continuously offset by new arrivals from Mesopotamia. But it is hardly correct to speak of the Andites as a race in Mesopotamia proper until near the beginning of the terminal migrations of the mixed descendants of Adam. By this time even the races in the second garden had become so blended that they could no longer be considered Adamites. 이 안드-사람들은 유라시아와 북아프리카 전역으로 새 진격을 시작했습니다. 메소포타미아에서 신장을 통해 안드-사람 문화가 매우 세력을 떨쳤으며, 유럽을 향한 끊임없는 이주는 메소포타미아로부터 새로 도착한 사람들로 계속 메워졌습니다. 그러나 아담의 혼합 후손들이 최종적으로 이주를 시작할 무렵까지, 안드-사람들을 진정한 메소포타미아 종족으로 일컫는 것은 도저히 정확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이 무렵 둘째 동산의 인종들도 너무 섞여서 더는 그들을 아담-사람들로 간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78:5.3 (872.7) The civilization of Turkestan was constantly being revived and refreshed by the newcomers from Mesopotamia, especially by the later Andite cavalrymen. The so-called Aryan mother tongue was in process of formation in the highlands of Turkestan; it was a blend of the Andonic dialect of that region with the language of the Adamsonites and later Andites. Many modern languages are derived from this early speech of these central Asian tribes who conquered Europe, India, and the upper stretches of the Mesopotamian plains. This ancient language gave the Occidental tongues all of that similarity which is called Aryan. 투르키스탄의 문명은 메소포타미아에서 새로 온 사람들로, 특히 후에 안드 기병들로 끊임없이 소생되어 새로워졌습니다. 소위 아리아인(人)의 모국어가 투르키스탄의 고지에서 형성 과정에 있었습니다. 그것은 그 지역의 안돈 방언이 아담선-사람들 및 후대 안드-사람들의 언어가 혼합된 것이었습니다. 여러 현대 언어가 유럽·인도 및 위쪽으로 뻗은 메소포타미아 평야를 정복한 이 중앙아시아 부족들의 이 초기 언어에서 생겼습니다. 이 고대 언어가 아리아어(語)라 일컫는 유사한 모든 점을 서양 언어에 제공했습니다.

78:5.4 (872.8) By 12,000 B.C. three quarters of the Andite stock of the world was resident in northern and eastern Europe, and when the later and final exodus from Mesopotamia took place, sixty-five per cent of these last waves of emigration entered Europe. BC 12,000년에 세상에 있는 안드-사람들의 혈통 3/4은 유럽의 북부와 동부에 거주했으며, 나중에 메소포타미아에서 최종적 집단 대이동이 일어났을 때, 이 마지막 이주 물결의 65%가 유럽으로 들어갔습니다.

78:5.5 (873.1) The Andites not only migrated to Europe but to northern China and India, while many groups penetrated to the ends of the earth as missionaries, teachers, and traders. They contributed considerably to the northern groups of the Saharan Sangik peoples. But only a few teachers and traders ever penetrated farther south in Africa than the headwaters of the Nile. Later on, mixed Andites and Egyptians followed down both the east and west coasts of Africa well below the equator, but they did not reach Madagascar. 안드-사람들은 유럽만이 아니라 중국 북부와 인도까지 이주했으며, 한편 여러 집단이 선교사들, 교사들 및 상인들로서 땅끝까지 퍼졌습니다. 그들은 사하라의 상긱 민족들에 속한 북부 집단들에게 상당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단지 소수의 교사와 상인들은 나일강 상류보다 아프리카 훨씬 남쪽으로 뚫고 들어갔습니다. 나중에 혼합된 안드-사람들과 이집트인들이 적도 바로 아래 아프리카 동부 및 서부 해안 아래로 따라갔지만, 그들은 마다가스카르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78:5.6 (873.2) These Andites were the so-called Dravidian and later Aryan conquerors of India; and their presence in central Asia greatly upstepped the ancestors of the Turanians. Many of this race journeyed to China by way of both Sinkiang and Tibet and added desirable qualities to the later Chinese stocks. From time to time small groups made their way into Japan, Formosa, the East Indies, and southern China, though very few entered southern China by the coastal route. 이 안드-사람들은 소위 드라비다인(人)이었고 나중에 인도를 정복한 아리아인(人)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중앙아시아에서 그들은 우랄알타이어족의 조상들을 크게 증진했습니다. 대부분의 이 종족은 신장과 티벳 양쪽을 경유해서 중국으로 여행했고 후일 중국 혈통에 매력적인 자질을 보탰습니다. 때로 작은 집단이 일본, 대만, 동인도 및 중국 남부로 들어갔지만 거의 아무도 해안 경로로 중국 남부로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78:5.7 (873.3) One hundred and thirty-two of this race, embarking in a fleet of small boats from Japan, eventually reached South America and by intermarriage with the natives of the Andes established the ancestry of the later rulers of the Incas. They crossed the Pacific by easy stages, tarrying on the many islands they found along the way. The islands of the Polynesian group were both more numerous and larger then than now, and these Andite sailors, together with some who followed them, biologically modified the native groups in transit. Many flourishing centers of civilization grew up on these now submerged lands as a result of Andite penetration. Easter Island was long a religious and administrative center of one of these lost groups. But of the Andites who navigated the Pacific of long ago none but the one hundred and thirty-two ever reached the mainland of the Americas. 이 종족 중 132명이 작은 배로 선단을 이루어 일본에서 출항하여, 결국 남아메리카에 이르렀고 안데스산맥의 원주민들과 결혼하여 후대 잉카족 통치자들의 계보를 세웠습니다. 그들은 도중에 발견한 여러 섬에 머무는 쉬운 단계를 거쳐서 태평양을 건넜습니다. 폴리네시아 집단 군도(群島)는 지금보다 더 많고 컸으며, 이 안드-사람 항해자들은 자신들을 따르는 일부와 함께, 이동 중에 원주민 집단들을 생물학적으로 얼마간 바꾸었습니다. 지금은 침수된 이 지역에서, 안드-사람들이 침투한 결과로, 번성한 여러 문명의 중심지들이 자랐습니다. 이스터섬은, 사라진 이 집단 중 하나로써, 오랫동안 종교적인 행정 중심지였습니다. 그러나 먼 옛날 태평양을 항해했던 안드-사람들 중 오직 132명만 남·북·중앙 아메리카의 본토에 이르렀습니다.

78:5.8 (873.4) The migratory conquests of the Andites continued on down to their final dispersions, from 8000 to 6000 B.C. As they poured out of Mesopotamia, they continuously depleted the biologic reserves of their homelands while markedly strengthening the surrounding peoples. And to every nation to which they journeyed, they contributed humor, art, adventure, music, and manufacture. They were skillful domesticators of animals and expert agriculturists. For the time being, at least, their presence usually improved the religious beliefs and moral practices of the older races. And so the culture of Mesopotamia quietly spread out over Europe, India, China, northern Africa, and the Pacific Islands. 안드-사람들의 이주 정복은, 그들이 최종적으로 분산되는, BC 8,000년에서 BC 6,000년에 이르기까지, 계속되었습니다. 그들이 메소포타미아에서 쏟아져 나오게 되자, 그들은 자기 고국의 생물학적 보존력을 계속 소모하면서, 주변 민족들을 현저히 강화했습니다. 그들이 여행한 모든 나라에 그들은 유머, 예술, 모험, 음악 및 제조업을 제공했습니다. 그들은 숙련된 동물 조련사들이었고 농업의 전문가들이었습니다. 적어도 잠시 그들이 있는 동안 보통 옛 종족들의 종교적 믿음과 도덕적 풍습이 개선되었습니다. 그래서 메소포타미아의 문화는 유럽, 인도, 중국, 아프리카 북부 및 태평양 제도(諸島) 전역에 조용히 퍼졌습니다.

6. The Last Andite Dispersions 마지막 안드-사람들의 분산

78:6.1 (873.5) The last three waves of Andites poured out of Mesopotamia between 8000 and 6000 B.C. These three great waves of culture were forced out of Mesopotamia by the pressure of the hill tribes to the east and the harassment of the plainsmen of the west. The inhabitants of the Euphrates valley and adjacent territory went forth in their final exodus in several directions: 안드-사람들의 세 번의 마지막 물결이 BC 8,000년에서 6,000년 사이에 메소포타미아에서 쏟아져 나왔습니다. 이 세 번의 거대한 문화의 물결은 동쪽 고지(高地) 부족들의 압력과 서쪽 평원 주민들의 시달림으로 메소포타미아를 떠나도록 강요되었습니다. 유프라테스 계곡과 인접 지역의 거주민들은 마지막 집단으로 대-이동할 때 여러 방향으로 나갔습니다.

78:6.2 (873.6) Sixty-five per cent entered Europe by the Caspian Sea route to conquer and amalgamate with the newly appearing white races — the blend of the blue men and the earlier Andites. 65%는 카스피해(海) 경로로 유럽으로 들어가, 청인들과 초기 안드-사람들이 혼합된, 새로 나타난 백인종들을 정복하고 그들과 섞였습니다.

78:6.3 (873.7) Ten per cent, including a large group of the Sethite priests, moved eastward through the Elamite highlands to the Iranian plateau and Turkestan. Many of their descendants were later driven into India with their Aryan brethren from the regions to the north. 큰 무리의 셋 성직자들을 포함한 10%는 동쪽으로 엘람 고지대를 거쳐 이란고원과 투르키스탄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들 후손 중 대부분은 그 지역에서 북쪽으로 자신들의 아리아족(族) 형제들과 함께 나중에 인도로 쫓겨났습니다.

78:6.4 (874.1) Ten per cent of the Mesopotamians turned eastward in their northern trek, entering Sinkiang, where they blended with the Andite-yellow inhabitants. The majority of the able offspring of this racial union later entered China and contributed much to the immediate improvement of the northern division of the yellow race. 메소포타미아인(人)들의 10%가 북쪽 여행 중 동쪽으로 돌아 신장으로 들어가 거기에서 안드사람들-황색 거주민들과 섞었습니다. 이 종족 연합으로 유능한 자손 대부분은 나중에 중국으로 들어가, 북쪽 지역의 황인종이 즉각적으로 진보하도록 크게 공헌했습니다.

78:6.5 (874.2) Ten per cent of these fleeing Andites made their way across Arabia and entered Egypt. 달아나는 안드-사람들 중 10%는 아라비아를 건너 이집트로 들어갔습니다.

78:6.6 (874.3) Five per cent of the Andites, the very superior culture of the coastal district about the mouths of the Tigris and Euphrates who had kept themselves free from intermarriage with the inferior neighboring tribesmen, refused to leave their homes. This group represented the survival of many superior Nodite and Adamite strains.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 강 입구 부근 해안 지역에서, 열등한 이웃 부족들과 결혼하지 않고 아주 우수한 문화를 스스로 지켰던, 5%의 안드-사람들은 고향 떠나기를 거절했습니다. 이 무리는 우수한 여러 놋-사람들과 아담-사람들 혈통에 속한 생존자들이었습니다.

78:6.7 (874.4) The Andites had almost entirely evacuated this region by 6000 B.C., though their descendants, largely mixed with the surrounding Sangik races and the Andonites of Asia Minor, were there to give battle to the northern and eastern invaders at a much later date. 주변의 상긱 종족들과 소아시아의 안돈-사람들과 충분히 섞인 안드-사람 자손들은 거기에서 훨씬 후일에 북쪽과 동쪽의 침략자들과 전투를 벌였지만, 안드-사람들은 이 지역을 BC 6,000까지 거의 완전히 비웠습니다.

78:6.8 (874.5) The cultural age of the second garden was terminated by the increasing infiltration of the surrounding inferior stocks. Civilization moved westward to the Nile and the Mediterranean islands, where it continued to thrive and advance long after its fountainhead in Mesopotamia had deteriorated. And this unchecked influx of inferior peoples prepared the way for the later conquest of all Mesopotamia by the northern barbarians who drove out the residual strains of ability. Even in later years the cultured residue still resented the presence of these ignorant and uncouth invaders. 둘째 동산의 문화 시대는, 주변 열등한 인종의 침투가 증가하여, 끝났습니다. 문명은 서쪽 나일강과 지중해 섬들로 이동하여 거기에서 문명은 계속 번성하고 진보했으며, 오랜 후에 메소포타미아의 문명 근원이 퇴락했습니다. 그리고 저지되지 않은 이 열등한 민족들의 유입으로, 유능한 나머지 혈통을 몰아냈던 북쪽의 야만인들이 나중에 모든 메소포타미아를 정복되는 길이 마련되었습니다. 후대까지도 문화를 지닌 나머지는 무지하고 난폭한 이 침략자들의 존재를 여전히 불쾌하게 여겼습니다.

7. The Floods in Mesopotamia 메소포타미아의 홍수

78:7.1 (874.6) The river dwellers were accustomed to rivers overflowing their banks at certain seasons; these periodic floods were annual events in their lives. But new perils threatened the valley of Mesopotamia as a result of progressive geologic changes to the north. 강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특정 계절마다 자신들의 제방(堤防)을 범람하는 강에 익숙했습니다. 이런 주기적 홍수는 그들의 생활에서 연례행사였습니다. 그러나 북쪽에 점진적 지질 변화의 결과로 메소포타미아 계곡은 새로운 위험에 처했습니다.

78:7.2 (874.7) For thousands of years after the submergence of the first Eden the mountains about the eastern coast of the Mediterranean and those to the northwest and northeast of Mesopotamia continued to rise. This elevation of the highlands was greatly accelerated about 5000 B.C., and this, together with greatly increased snowfall on the northern mountains, caused unprecedented floods each spring throughout the Euphrates valley. These spring floods grew increasingly worse so that eventually the inhabitants of the river regions were driven to the eastern highlands. For almost a thousand years scores of cities were practically deserted because of these extensive deluges. 첫째 에덴의 침몰 이후 수천 년 동안, 지중해 동쪽 해안 부근의 산맥과 메소포타미아의 북서쪽 및 북동쪽의 산맥은 계속 솟아올랐습니다. 고지의 이런 치솟음은 BC 5,000년 경에 매우 가속되었고, 북쪽 산맥에 엄청나게 강설량이 늘어남과 함께 이것이 유프라테스 계곡 전체에 봄마다 전례 없는 홍수를 일으켰습니다. 봄철의 이 홍수가 더욱 심해져서 결국 강 지역의 거주민들은 동쪽 고지로 쫓겨났습니다. 이런 광대한 대홍수 때문에, 거의 1천 년 동안 도시 수십 개가 실제로 사라졌습니다.

78:7.3 (874.8) Almost five thousand years later, as the Hebrew priests in Babylonian captivity sought to trace the Jewish people back to Adam, they found great difficulty in piecing the story together; and it occurred to one of them to abandon the effort, to let the whole world drown in its wickedness at the time of Noah’s flood, and thus to be in a better position to trace Abraham right back to one of the three surviving sons of Noah. 거의 5,000년이 지나서, 바빌론에 사로잡혀 있던 히브리 사제들이 유대민족을 아담까지 거슬러 올라가 출처를 조사했을 때, 그들은 그 이야기를 서로 이어 만드는 일이 너무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그들 중 하나가 그 노력을 포기하고 노아 홍수 시대의 사악함으로 전 세계가 물에 익사하여서, 노아의 살아남은 세 아들 중 하나에게 바로 거슬러 올라가 아브라함의 출처를 밝히는 훨씬 나은 처지에 있으려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78:7.4 (875.1) The traditions of a time when water covered the whole of the earth’s surface are universal. Many races harbor the story of a world-wide flood some time during past ages. The Biblical story of Noah, the ark, and the flood is an invention of the Hebrew priesthood during the Babylonian captivity. There has never been a universal flood since life was established on Urantia. The only time the surface of the earth was completely covered by water was during those Archeozoic ages before the land had begun to appear. 물이 전(全) 지구 표면을 덮었던 시대의 전통은 보편적입니다. 많은 종족이 과거 시대 한때의 세계적 홍수 이야기를 품고 있습니다. 노아, 방주와 홍수에 대한 성경 이야기는 바빌론에 사로잡혔던 히브리 사제들의 창작(創作 지어서 만듦)입니다. 유란시아에 생명이 정착된 이후 세계적 홍수는 한 번도 일어난 적이 없었습니다. 지구의 표면이 완전히 물로 덮였던 유일한 때는, 육지가 출현하기 시작 전(前) 시생대(始生代) 동안이었습니다.

78:7.5 (875.2) But Noah really lived; he was a wine maker of Aram, a river settlement near Erech. He kept a written record of the days of the river’s rise from year to year. He brought much ridicule upon himself by going up and down the river valley advocating that all houses be built of wood, boat fashion, and that the family animals be put on board each night as the flood season approached. He would go to the neighboring river settlements every year and warn them that in so many days the floods would come. Finally a year came in which the annual floods were greatly augmented by unusually heavy rainfall so that the sudden rise of the waters wiped out the entire village; only Noah and his immediate family were saved in their houseboat. 그러나 노아는 정말로 살았습니다. 그는, 에렉 근처 강 정착지, 아람의 포도주 제조자였습니다. 그는 해마다 강이 상승하는 때의 문서기록을 보관했습니다. 그는 홍수철이 다가오면 모든 집은 배 모양의 나무로 만들고, 밤마다 가족 동물들은 배 안에 두라고 주장하면서, 강 유역을 오르내려서 조롱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는 매년 이웃 강 정착지들로 가서 그렇게 여러 날 후에 홍수가 오리라고 그들에게 경고하곤 했습니다. 결국 연례 홍수가 대단한 장대비로 매우 증가하는 한 해가 왔으며 물이 갑자기 솟아올라 마을 전체를 파괴했습니다. 노아와 그의 직계 가족만 집배로 구조되었습니다.

78:7.6 (875.3) These floods completed the disruption of Andite civilization. With the ending of this period of deluge, the second garden was no more. Only in the south and among the Sumerians did any trace of the former glory remain. 이 홍수로 안드-사람들 문명이 완전히 붕괴하였습니다. 대홍수의 이 기간이 끝나자 둘째 동산은 더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단지 남쪽과 수메르인(人)들 사이에서만 이전 영광의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78:7.7 (875.4) The remnants of this, one of the oldest civilizations, are to be found in these regions of Mesopotamia and to the northeast and northwest. But still older vestiges of the days of Dalamatia exist under the waters of the Persian Gulf, and the first Eden lies submerged under the eastern end of the Mediterranean Sea. 가장 오래된 문명 중 이 하나의 자취가 메소포타미아의 이 지역과 북동쪽 및 북서쪽에서 발견됩니다. 그러나 훨씬 오래된 달라마시아 시절의 흔적은 페르시아만(灣)의 바다 밑에 있으며, 첫째 동산은 지중해의 동쪽 끝 밑 수중에 가라앉아 있습니다.

8. The Sumerians — Last of the Andites 수메르(人)들-마지막 안드-사람들

78:8.1 (875.5) When the last Andite dispersion broke the biologic backbone of Mesopotamian civilization, a small minority of this superior race remained in their homeland near the mouths of the rivers. These were the Sumerians, and by 6000 B.C. they had become largely Andite in extraction, though their culture was more exclusively Nodite in character, and they clung to the ancient traditions of Dalamatia. Nonetheless, these Sumerians of the coastal regions were the last of the Andites in Mesopotamia. But the races of Mesopotamia were already thoroughly blended by this late date, as is evidenced by the skull types found in the graves of this era. 마지막 안드-사람들의 분산으로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생물학적 대들보가 무너지자, 이 우수한 종족의 작은 소수가 강들 어귀 근처 고향에 남아 있었습니다. 이들이 수메르인(人)들이었으며, BC 6,000년에 그들의 혈통은 대개 안드-사람들이 되었지만, 그들은 전적으로 놋-사람들의 문화에 가까웠고, 달라마시아의 고대 전통을 고수했습니다. 그래도 해안 지역의 이 수메르인들은 메소포타미아의 마지막 안드-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의 무덤에서 발견된 두개골 유형으로 입증되었듯이, 메소포타미아의 종족들은 이 후대에 이미 철저히 혼합되었습니다.

78:8.2 (875.6) It was during the floodtimes that Susa so greatly prospered. The first and lower city was inundated so that the second or higher town succeeded the lower as the headquarters for the peculiar artcrafts of that day. With the later diminution of these floods, Ur became the center of the pottery industry. About seven thousand years ago Ur was on the Persian Gulf, the river deposits having since built up the land to its present limits. These settlements suffered less from the floods because of better controlling works and the widening mouths of the rivers. 홍수 기간에 수사는 크게 번영했습니다. 낮았던 첫 도시는 침수되어서 높은 둘째 도시가 당시 특유한 예술 공예의 본부로써 낮은 도시를 계승했습니다. 나중에 이런 홍수가 감소하면서, 우르가 도자기 공업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약 7,000년 전에 우르는 페르시아만(灣)에 있었는데, 이후에 강의 퇴적물이 현재의 경계까지 땅을 쌓아 올렸습니다. 이 정착지들은 홍수의 피해가 적었는데 개선된 조정 업무와 강들의 입구가 넓었기 때문이었습니다.

78:8.3 (875.7) The peaceful grain growers of the Euphrates and Tigris valleys had long been harassed by the raids of the barbarians of Turkestan and the Iranian plateau. But now a concerted invasion of the Euphrates valley was brought about by the increasing drought of the highland pastures. And this invasion was all the more serious because these surrounding herdsmen and hunters possessed large numbers of tamed horses. It was the possession of horses which gave them a tremendous military advantage over their rich neighbors to the south. In a short time they overran all Mesopotamia, driving forth the last waves of culture which spread out over all of Europe, western Asia, and northern Africa. 유프라테스와 티그리스 유역의 평화로운 곡식 재배자들은 투르키스탄과 이란 고원에 있던 야만인들의 침입으로 오랫동안 시달렸습니다. 그러자 산악지대의 늘어난 가뭄으로 이제 유프라테스 유역이 일제히 침입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 침입은 훨씬 더 심각했는데, 이런 주변의 목축업자들과 사냥꾼들이 길들인 말들을 여러 마리 소유했기 때문입니다. 말의 소유로 그들은, 남쪽의 부유한 이웃들보다, 엄청나게 군사적으로 우세했습니다. 단시간에 그들은, 유럽·서 아시아·북 아프리카 전역에 퍼진 문화의 마지막 물결을 밖으로 몰아내며 메소포타미아 전역을 침략했습니다.

78:8.4 (876.1) These conquerors of Mesopotamia carried in their ranks many of the better Andite strains of the mixed northern races of Turkestan, including some of the Adamson stock. These less advanced but more vigorous tribes from the north quickly and willingly assimilated the residue of the civilization of Mesopotamia and presently developed into those mixed peoples found in the Euphrates valley at the beginning of historic annals. They quickly revived many phases of the passing civilization of Mesopotamia, adopting the arts of the valley tribes and much of the culture of the Sumerians. They even sought to build a third tower of Babel and later adopted the term as their national name. 메소포타미아의 이 정복자들은 병사들을 통해, 얼마의 아담선 혈통을 포함하여 투르키스탄의 혼합된 북쪽 종족 중 여러 개선된 안드-사람들 혈통을 전달했습니다. 덜 진보했지만, 더 왕성했던 북쪽 출신의 이 부족들은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나머지를 빠르게 기꺼이 흡수했고, 역사적 기록의 초기에 유프라테스 계곡에서 발견된 이 혼합 민족들로 즉시 성장했습니다. 그들은, 강 유역 부족들의 예술과 수메르인(人)들 문화의 대부분을 받아들여서, 메소포타미아의 소실되는 여러 단계의 문명을 급히 되살렸습니다. 그들은 셋째 바벨탑까지 건축하려 했고, 나중에 그 용어를 자신들의 국가 이름으로 채택하기도 했습니다.

78:8.5 (876.2) When these barbarian cavalrymen from the northeast overran the whole Euphrates valley, they did not conquer the remnants of the Andites who dwelt about the mouth of the river on the Persian Gulf. These Sumerians were able to defend themselves because of superior intelligence, better weapons, and their extensive system of military canals, which were an adjunct to their irrigation scheme of interconnecting pools. They were a united people because they had a uniform group religion. They were thus able to maintain their racial and national integrity long after their neighbors to the northwest were broken up into isolated city-states. No one of these city groups was able to overcome the united Sumerians. 북동쪽에서 이 미개한 기병들이 유프라테스 유역 전체를 침략했을 때, 그들이 페르시아만(灣) 강 유역에 거주하던 나머지 안드-사람들은 정복하지 않았습니다. 이 수메르인(人)들은 우수한 지성, 개선된 무기 및 광범위한 군사적 운하(運河) 체계 때문에 스스로 방어할 수 있었으며, 그 운하들은 물웅덩이들이 서로 연결된 관개(灌漑)구조에 덧붙인 것들이었습니다. 그들은 같은 집단 종교가 있었기 때문에 결집한 민족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북서쪽의 이웃들이 고립된 도시-국가로 분산된 오랜 후까지, 자신들의 종족과 국가적 본래 모습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집단 도시 중 누구도 결집한 수메르인(人)들을 정복할 수 없었습니다.

78:8.6 (876.3) And the invaders from the north soon learned to trust and prize these peace-loving Sumerians as able teachers and administrators. They were greatly respected and sought after as teachers of art and industry, as directors of commerce, and as civil rulers by all peoples to the north and from Egypt in the west to India in the east. 그리고 북쪽의 침입자들은 곧 이 평화를 사랑하는 수메르인들을 유능한 교사들이며 경영자들로서 신뢰하고 존중하도록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서쪽의 이집트로부터 동쪽의 인도까지 모든 민족이 그들을 예술과 산업의 교사들로, 상업의 관리자들로, 시민 통치자들로서 매우 존경하고 추구했습니다.

78:8.7 (876.4) After the breakup of the early Sumerian confederation the later city-states were ruled by the apostate descendants of the Sethite priests. Only when these priests made conquests of the neighboring cities did they call themselves kings. The later city kings failed to form powerful confederations before the days of Sargon because of deity jealousy. Each city believed its municipal god to be superior to all other gods, and therefore they refused to subordinate themselves to a common leader. 초기 수메르인(人) 연방이 해체된 후, 신앙을 버린, 셋 성직자 후손들이 후기 도시-국가들을 다스렸습니다. 이 성직자들이 이웃 도시들을 정복했을 때에만 그들은 왕이라 자처했습니다. 사르곤 시절 이전에는 신을 선망(羨望)했기 때문에, 후대 도시 왕들은 강력한 연방을 형성하지 못했습니다. 각 도시는 자기 도시의 신이 다른 모든 신보다 높다고 믿었기 때문에 공동 지도자를 따르려 하지 않았습니다.

78:8.8 (876.5) The end of this long period of the weak rule of the city priests was terminated by Sargon, the priest of Kish, who proclaimed himself king and started out on the conquest of the whole of Mesopotamia and adjoining lands. And for the time, this ended the city-states, priest-ruled and priest-ridden, each city having its own municipal god and its own ceremonial practices. 스스로 왕이라고 선포했던 키쉬의 성직자 사르곤이 메소포타미아와 인접 지대 전역의 정복을 시작했고, 오랜 기간 연약한 도시 성직자들의 통치를 끝냈습니다. 그리고 당분간 각 도시 자체의 신과 자체의 의례를 행하던 도시-국가들의 성직자-지배와 횡포는 끝났습니다.

78:8.9 (876.6) After the breakup of this Kish confederation there ensued a long period of constant warfare between these valley cities for supremacy. And the rulership variously shifted between Sumer, Akkad, Kish, Erech, Ur, and Susa. 이런 키쉬 연방의 해체 후, 이 계곡 도시들 사이에 주도권을 위해 전쟁이 오랜 기간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통치권은 수메르, 아카드, 키쉬, 에렉, 우르 및 수사 사이에서 여러 번 바뀌었습니다.

78:8.10 (876.7) About 2500 B.C. the Sumerians suffered severe reverses at the hands of the northern Suites and Guites. Lagash, the Sumerian capital built on flood mounds, fell. Erech held out for thirty years after the fall of Akkad. By the tim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rule of Hammurabi the Sumerians had become absorbed into the ranks of the northern Semites, and the Mesopotamian Andites passed from the pages of history. BC 2,500년경에, 수메르인들은 북쪽 수-사람들과 구-사람들에 의해 극심한 패배를 겪었습니다. 홍수 제방에 세워진, 수메르인의 수도 라가쉬가 함락되었습니다. 에렉은 아카드의 몰락 후 30년간 지속했습니다. 함무라비 통치가 세워질 무렵, 수메르인들은 북쪽 셈-사람들 계열에 흡수되었으며, 메소포타미아의 안드-사람들은 역사의 기록에서 사라졌습니다.

78:8.11 (877.1) From 2500 to 2000 B.C. the nomads were on a rampage from the Atlantic to the Pacific. The Nerites constituted the final eruption of the Caspian group of the Mesopotamian descendants of the blended Andonite and Andite races. What the barbarians failed to do to effect the ruination of Mesopotamia, subsequent climatic changes succeeded in accomplishing. BC 2,500년에서 2,000년까지, 유목민들이 대서양에서 태평양까지 날뛰었습니다. 네르-사람들은 혼합된, 안돈-사람들과 안드-사람들 종족의 메소포타미아 후손에 속한 카스피 집단의 최종적 분출로 이루어졌습니다. 야만인들이 메소포타미아의 파멸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을, 이후의 기후 변화가 성공적으로 이루었습니다.

78:8.12 (877.2) And this is the story of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and of the fate of their homeland between the Tigris and Euphrates. Their ancient civilization finally fell due to the emigration of superior peoples and the immigration of their inferior neighbors. But long before the barbarian cavalrymen conquered the valley, much of the Garden culture had spread to Asia, Africa, and Europe, there to produce the ferments which have resulted in the twentieth-century civilization of Urantia. 이것이 아담 시절 이후 보라 종족과 티그리스와 유프라테스 사이 그들의 고국 운명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들의 고대 문명은 우수한 민족들이 타국으로 이주하고 열등한 이웃들의 이입으로 결국 멸망했습니다. 그러나 미개한 기병들이 계곡을 정복하기 오래전에, 대부분의 동산 문화는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으로 퍼졌고, 거기에서 20세기 유란시아 문명으로 끝난 효소를 만들었습니다.

78:8.13 (877.3) [Presented by an Archangel of Nebadon.] [네바돈의 천사장이 제시함]

“Paper 78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아담 시대 이후 보라 종족”에 한개의 의견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