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per 74 Adam and Eve 아담과 이브

Paper 74

Adam and Eve 아담과 이브

74:0.1 (828.1) ADAM AND EVE arrived on Urantia, from the year A.D. 1934, 37,848 years ago. It was in midseason when the Garden was in the height of bloom that they arrived. At high noon and unannounced, the two seraphic transports, accompanied by the Jerusem personnel intrusted with the transportation of the biologic uplifters to Urantia, settled slowly to the surface of the revolving planet in the vicinity of the temple of the Universal Father. All the work of rematerializing the bodies of Adam and Eve was carried on within the precincts of this newly created shrine. And from the time of their arrival ten days passed before they were re-created in dual human form for presentation as the world’s new rulers. They regained consciousness simultaneously. The Material Sons and Daughters always serve together. It is the essence of their service at all times and in all places never to be separated. They are designed to work in pairs; seldom do they function alone. 아담과 이브는 AD 1934년으로부터 37,848년 전에 유란시아에 도착했습니다. 그들이 도착했을 때 동산의 꽃이 만발하여 절정의 한창 때였습니다. 정오에 예고 없이, 두 세라핌천사 수송선이 유란시아의 생물학적 향상자들의 수송 임무를 맡은 예루셈 요원들을 동반하고, 우주 아버지의 성전 부근, 자전하는 행성 표면에 천천히 착륙했습니다. 아담과 이브의 신체를 재(再)물질화하는 모든 작업은 새로 지은 이 성소(聖所) 경내에서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도착한지 10일이 지나서, 세계의 새 통치자로 등장하기 위해 이원적(二元的) 인간 형태로 재창조되었습니다. 동시에 그들은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물질 아들들과 딸들은 언제나 함께 봉사합니다. 그들이 봉사하는 핵심은 항상 모든 곳에서 결코 분리되지 않는 것입니다. 그들은 둘이 한 쌍이 되어 일하도록 예정되었고; 홀로 활동하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1. Adam and Eve on Jerusem 예루셈의 아담과 이브

74:1.1 (828.2) The Planetary Adam and Eve of Urantia were members of the senior corps of Material Sons on Jerusem, being jointly number 14,311. They belonged to the third physical series and were a little more than eight feet in height. 유란시아의 행성 아담과 이브는 예루셈에 있는 물질 아들들의 선임단(先任團) 요원들이었으며, 공동번호는 14,311 이었습니다. 그들은 셋째 육체 계열에 속해 있었고 신장은 8 피트(244센티) 이상이었습니다.

74:1.2 (828.3) At the time Adam was chosen to come to Urantia, he was employed, with his mate, in the trial-and-testing physical laboratories of Jerusem. For more than fifteen thousand years they had been directors of the division of experimental energy as applied to the modification of living forms. Long before this they had been teachers in the citizenship schools for new arrivals on Jerusem. And all this should be borne in mind in connection with the narration of their subsequent conduct on Urantia. 아담이 유란시아에 가도록 선정되었을 때, 그는 아내와 예루셈의 육체 평가-테스트 연구소에서 일했습니다. 15,000년 이상 그들은 생체형태의 변이에 적용될 실험 에너지 부서의 관리자들이었습니다. 이보다 오래 전에 그들은 예루셈에 새로 도착하는 자들을 위한 시민권 학교들의 교사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그들이 나중에 유란시아에서 행한 이야기와 관련하여 고려되어야 합니다.

74:1.3 (828.4) When the proclamation was issued calling for volunteers for the mission of Adamic adventure on Urantia, the entire senior corps of Material Sons and Daughters volunteered. The Melchizedek examiners, with the approval of Lanaforge and the Most Highs of Edentia, finally selected the Adam and Eve who subsequently came to function as the biologic uplifters of Urantia. 유란시아에서 아담의 모험 사명을 위한 지원자 모집 선포가 발표되자, 물질 아들들과 딸들로 구성된 전체 선임단(先任團)이 자원했습니다. 멜기세덱 시험관들은 라나훠지와 에덴시아 지고자(至高者)들의 승인으로, 나중에 유란시아의 생물학적 향상자로서 활동할 아담과 이브를 최종 선발했습니다.

74:1.4 (828.5) Adam and Eve had remained loyal to Michael during the Lucifer rebellion; nevertheless, the pair were called before the System Sovereign and his entire cabinet for examination and instruction. The details of Urantia affairs were fully presented; they were exhaustively instructed as to the plans to be pursued in accepting the responsibilities of rulership on such a strife-torn world. They were put under joint oaths of allegiance to the Most Highs of Edentia and to Michael of Salvington. And they were duly advised to regard themselves as subject to the Urantia corps of Melchizedek receivers until that governing body should see fit to relinquish rule on the world of their assignment. 아담과 이브는 루시퍼 반란 중에 미가엘에게 여전히 충성했습니다. 그렇지만 그 쌍은 심사와 훈련을 위해 체계 주권자와 그의 전(全) 내각 앞에 소집되었습니다. 유란시아의 세부 업무가 충분히 소개되었고, 그들은 그토록 분쟁으로 분열된 세계를 통치하는 책임을 맡도록 주어진 계획으로 철저히 훈련받았습니다. 그들은 에덴시아의 지고자(至高者)들과 샐빙턴의 미가엘에게 충성의 공동 서약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관리부가 세상을 다스리는 그들의 임무를 그만두도록 결정하기까지 유란시아에 있는 멜기세덱 수령자(受領者)들 무리들에게 복종하도록 정식으로 권면을 받았습니다.

74:1.5 (829.1) This Jerusem pair left behind them on the capital of Satania and elsewhere, one hundred offspring — fifty sons and fifty daughters — magnificent creatures who had escaped the pitfalls of progression, and who were all in commission as faithful stewards of universe trust at the time of their parents’ departure for Urantia. And they were all present in the beautiful temple of the Material Sons attendant upon the farewell exercises associated with the last ceremonies of the bestowal acceptance. These children accompanied their parents to the dematerialization headquarters of their order and were the last to bid them farewell and divine speed as they fell asleep in the personality lapse of consciousness which precedes the preparation for seraphic transport. The children spent some time together at the family rendezvous rejoicing that their parents were soon to become the visible heads, in reality the sole rulers, of planet 606 in the system of Satania. 이 예루셈 쌍은 사타니아 수도와 다른 곳에 100명의 자녀 – 50명의 아들과 50명의 딸 – 을 남겼는데, 이들은 진보의 함정을 벗어난 훌륭한 창조물들이었고, 그들의 부모가 유란시아로 떠날 때, 우주의 신임을 받는 충성된 청지기들로서 모두 임명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증여를 수락하는 마지막 예식과 관련된 송별 행사에 따라서 아름다운 물질 아들들의 성전에 모두 참석했습니다. 이 자녀들은 자기 부모를 따라 그들 계층의 비(非)물질화(물질적 성질을 없애는) 본부들에 갔고, 세라핌천사 수송을 위한 준비에 앞서, 의식(意識)에 속한 고유성이 임시 상실로 인해 그들이 잠들 때, 마지막까지 있어서 그들에게 작별하고 신적 성공을 기원했습니다. 자녀들은 자기 부모가 사타니아 체계의 행성 606의 눈에 보이는 수장(首長), 즉 실제 유일한 통치자들이 곧 될 것을 기뻐하면서 가족 모임에서 함께 얼마간 시간을 보냈습니다.

74:1.6 (829.2) And thus did Adam and Eve leave Jerusem amidst the acclaim and well-wishing of its citizens. They went forth to their new responsibilities adequately equipped and fully instructed concerning every duty and danger to be encountered on Urantia. 이렇게 아담과 이브는 시민들의 환호와 지지 가운데 예루셈을 떠났습니다. 그들은 유란시아에서 부닥칠 모든 임무와 어려움에 대해 적절히 채비하고 충분히 훈련되어 새로운 책임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2. Arrival of Adam and Eve 아담과 이브의 도착

74:2.1 (829.3) Adam and Eve fell asleep on Jerusem, and when they awakened in the Father’s temple on Urantia in the presence of the mighty throng assembled to welcome them, they were face to face with two beings of whom they had heard much, Van and his faithful associate Amadon. These two heroes of the Caligastia secession were the first to welcome them in their new garden home. 아담과 이브는 예루셈에서 잠들었고, 유란시아에서 그들을 환영하려고 거대한 군중이 모인 가운데, 아버지 성전에서 깨어났을 때, 그들은 자신들이 많이 들었던 두 존재들, 반과 그의 신실한 동료 아마돈과 얼굴을 마주했습니다. 칼리가스티아 이탈(離脫)의 이 두 영웅이 그들의 새 동산 주택에서 처음으로 그들을 환영했습니다.

74:2.2 (829.4) The tongue of Eden was an Andonic dialect as spoken by Amadon. Van and Amadon had markedly improved this language by creating a new alphabet of twenty-four letters, and they had hoped to see it become the tongue of Urantia as the Edenic culture would spread throughout the world. Adam and Eve had fully mastered this human dialect before they departed from Jerusem so that this son of Andon heard the exalted ruler of his world address him in his own tongue. 에덴의 말은 아마돈이 말했던 안돈의 말씨였습니다. 반과 아마돈은 24글자의 새 알파벳을 만들어 이 언어를 현저히 개선했고 에덴의 문화가 전(全) 세계로 퍼질 때 그것이 유란시아의 언어가 되는 것을 보고 싶어 했습니다. 아담과 이브는 예루셈을 떠나기 전에 이 인간의 말씨를 충분히 통달했기 때문에 이 안돈의-아들은 고귀한 자기 세계의 통치자가 자신의 말씨로 자신에게 인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74:2.3 (829.5) And on that day there was great excitement and joy throughout Eden as the runners went in great haste to the rendezvous of the carrier pigeons assembled from near and far, shouting: “Let loose the birds; let them carry the word that the promised Son has come.” Hundreds of believer settlements had faithfully, year after year, kept up the supply of these home-reared pigeons for just such an occasion. 그리고 그 날 전(全) 에덴은 흥분과 기쁨이 넘쳤고, 주자(走者)들은 원근에서 모여든 전서구(傳書鳩통신에 이용하는 훈련된 비둘기)의 집결지로 급히 서둘러 나가 외쳤습니다. “새들을 풀어 놓으라. 약속의 아들이 오셨다는 소식을 새들을 통해 전하라.” 정착했던 수백 명의 신자(信者)들은 해마다 바로 이런 경우를 위해 집에서 기른 이 비둘기들을 신실하게 계속 공급했습니다.

74:2.4 (829.6) As the news of Adam’s arrival spread abroad, thousands of the near-by tribesmen accepted the teachings of Van and Amadon, while for months and months pilgrims continued to pour into Eden to welcome Adam and Eve and to do homage to their unseen Father. 아담이 도착 소식이 널리 퍼지자, 인접한 수천의 부족민들이 반과 아마돈의 가르침을 받아들였고, 한편 수개월간 순례자들이 아담과 이브를 환영하고 보이지 않는 자신의 아버지께 경의를 표하려고 계속 에덴에 밀어닥쳤습니다.

74:2.5 (829.7) Soon after their awakening, Adam and Eve were escorted to the formal reception on the great mound to the north of the temple. This natural hill had been enlarged and made ready for the installation of the world’s new rulers. Here, at noon, the Urantia reception committee welcomed this Son and Daughter of the system of Satania. Amadon was chairman of this committee, which consisted of twelve members embracing a representative of each of the six Sangik races; the acting chief of the midwayers; Annan, a loyal daughter and spokesman for the Nodites; Noah, the son of the architect and builder of the Garden and executive of his deceased father’s plans; and the two resident Life Carriers. 아담과 이브는 깨어나자마자 성전 북쪽의 큰 언덕에서 열린 공식 환영회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이 천연 언덕은 세계의 새 통치자들의 취임을 위해 확장되어 준비되었습니다. 여기에서 정오에 유란시아 환영 위원회는 사타니아 체계의 이 아들과 딸을 환영했습니다. 아마돈은 이 위원회의 의장(議長)이었고 12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여섯 산긱 인종들의 각 대표, 중도자들의 임시 수석(首席); 놋-사람들의 충성스러운 딸이며 대변자 안난; 동산 설계자의 아들로서 건축자이며 선친(先親)의 계획을 실행한 노아; 및 거주하던 두 생명 운반자들을 포함했습니다.

74:2.6 (830.1) The next act was the delivery of the charge of planetary custody to Adam and Eve by the senior Melchizedek, chief of the council of receivership on Urantia. The Material Son and Daughter took the oath of allegiance to the Most Highs of Norlatiadek and to Michael of Nebadon and were proclaimed rulers of Urantia by Van, who thereby relinquished the titular authority which for over one hundred and fifty thousand years he had held by virtue of the action of the Melchizedek receivers. 다음은 선임 멜기세덱, 유란시아 수령(受領)회 수석이 아담과 이브에게 행성 보관(保管)자의 책임을 전달하는 행사였습니다. 물질 아들과 딸은 놀라시아덱의 지고(至高)자들과 네바돈의 미가엘에게 충성을 선서했으며, 반이 그들을 유란시아의 통치자들로 선포했습니다. 반은 멜기세덱 관리자들 활동으로 인해 자신이 150,000년 이상 맡았던 직함의 권위를 그렇게 넘겨줬습니다.

74:2.7 (830.2) And Adam and Eve were invested with kingly robes on this occasion, the time of their formal induction into world rulership. Not all of the arts of Dalamatia had been lost to the world; weaving was still practiced in the days of Eden. 세상 통치권으로 공식 취임하는 날, 이 때 아담과 이브는 왕의 예복을 입었습니다. 달라마시아의 모든 기술이 세상에서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직조(織造)는 여전히 에덴의 시절에도 생활화되어 있었습니다.

74:2.8 (830.3) Then was heard the archangels’ proclamation, and the broadcast voice of Gabriel decreed the second judgment roll call of Urantia and the resurrection of the sleeping survivors of the second dispensation of grace and mercy on 606 of Satania. The dispensation of the Prince has passed; the age of Adam, the third planetary epoch, opens amidst scenes of simple grandeur; and the new rulers of Urantia start their reign under seemingly favorable conditions, notwithstanding the world-wide confusion occasioned by lack of the co-operation of their predecessor in authority on the planet. 그 후 천사장의 선포가 있었고, 가브리엘의 음성이 방송으로, 유란시아의 두 번째 심판 점호와 사타니아 606에서 은혜와 자비의 둘째 섭리시대에 속하여 잠자는 생존자들의 부활을 포고(布告)했습니다. 왕자의 섭리시대가 지나갔습니다. 아담의 시대, 셋째 행성 신시대(新時代)가 순수하게 장엄한 장면 중에 개시되고, 행성의 권위를 지닌 전임자의 협조 부족으로 일어난 세계적 혼란에도 불구하고, 외관상 유리한 조건 아래에서, 유란시아의 새 통치자들은 자신들의 통치를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3. Adam and Eve Learn About the Planet 아담과 이브가 행성에 대해 배우다

74:3.1 (830.4) And now, after their formal installation, Adam and Eve became painfully aware of their planetary isolation. Silent were the familiar broadcasts, and absent were all the circuits of extraplanetary communication. Their Jerusem fellows had gone to worlds running along smoothly with a well-established Planetary Prince and an experienced staff ready to receive them and competent to co-operate with them during their early experience on such worlds. But on Urantia rebellion had changed everything. Here the Planetary Prince was very much present, and though shorn of most of his power to work evil, he was still able to make the task of Adam and Eve difficult and to some extent hazardous. It was a serious and disillusioned Son and Daughter of Jerusem who walked that night through the Garden under the shining of the full moon, discussing plans for the next day. 그리고 이제 공식적 취임식 후, 아담과 이브는 그들의 행성 고립을 고통스럽게 알게 되었습니다. 익숙한 방송이 없었고 외부행성 통신의 모든 회로가 두절되었습니다. 그들의 예루셈 동료들은 그런 세계들에서 자신들의 초기 체험 기간에 자신들을 수용하여 충분히 협력할 태세가 된 안정된 행성 왕자 및 숙련된 보좌진들이 있어서 순조롭게 출발하는 세계들로 갔습니다. 그러나 유란시아는 반란으로 모든 것이 달라졌습니다. 여기에는 행성 왕자가 아직 있었으며, 악행으로 자기 권능의 대부분을 상실했지만, 그는 여전히 아담과 이브의 업무를 어렵게, 어느 정도 위태롭게 할 수도 있었습니다. 심각한 환멸(幻滅)을 느낀 예루셈의 아들과 딸은 그날 밤 보름달이 비취는 정원을 거닐며 다음 날의 계획을 논의했습니다.

74:3.2 (830.5) Thus ended the first day of Adam and Eve on isolated Urantia, the confused planet of the Caligastia betrayal; and they walked and talked far into the night, their first night on earth — and it was so lonely. 고립된 유란시아, 즉 칼리가스티아의 배반으로 혼란에 빠진 행성에서 아담과 이브의 첫날이 그렇게 끝났습니다. 그들은 그날 밤늦게까지 걷고 이야기했으며 지상에서 그들의 첫날밤은 몹시 외로웠습니다.

74:3.3 (830.6) Adam’s second day on earth was spent in session with the planetary receivers and the advisory council. From the Melchizedeks, and their associates, Adam and Eve learned more about the details of the Caligastia rebellion and the result of that upheaval upon the world’s progress. And it was, on the whole, a disheartening story, this long recital of the mismanagement of world affairs. They learned all the facts regarding the utter collapse of the Caligastia scheme for accelerating the process of social evolution. They also arrived at a full realization of the folly of attempting to achieve planetary advancement independently of the divine plan of progression. And thus ended a sad but enlightening day — their second on Urantia. 지상에서 아담의 둘째 날은 행성 수령자(受領者)들 및 자문 위원회와 회의하며 보냈습니다. 멜기세덱들과 그들의 동료들에게서, 아담과 이브는 상세한 칼리가스티아 반역과 세상 진보에 대한 그 대격변의 결과에 대해 더 들었습니다. 그리고 대체로 그것은 낙심되는 이야기, 세상 업무를 잘못 경영했던 이런 긴 이야기였습니다. 그들은 사회적 진화 과정의 가속화를 위한 칼리가스티아 기획의 철저한 붕괴에 관한 모든 사실들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또한 진보의 신적 계획과 독립적으로 행성 발달을 이루려는 시도의 사악(邪惡)함을 충분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슬프지만 이해가 된 유란시아의 둘째 날을 이렇게 마쳤습니다.

74:3.4 (831.1) The third day was devoted to an inspection of the Garden. From the large passenger birds — the fandors — Adam and Eve looked down upon the vast stretches of the Garden while being carried through the air over this, the most beautiful spot on earth. This day of inspection ended with an enormous banquet in honor of all who had labored to create this garden of Edenic beauty and grandeur. And again, late into the night of their third day, the Son and his mate walked in the Garden and talked about the immensity of their problems. 셋째 날은 동산을 시찰하며 보냈습니다.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 현장 위 공중에서 커다란 운송용 새들 – 판도르들 –을 타고 아담과 이브는 광활한 동산을 내려다봤습니다. 아름답고 장엄한 이 에덴을 만들려고 수고한 모든 사람들을 축하하는 풍성한 연회로 이 시찰의 날을 마쳤습니다. 또 다시 셋째 날 밤늦도록 아들과 그의 아내는 동산을 거닐면서 막대한 자신들의 문제들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74:3.5 (831.2) On the fourth day Adam and Eve addressed the Garden assembly. From the inaugural mount they spoke to the people concerning their plans for the rehabilitation of the world and outlined the methods whereby they would seek to redeem the social culture of Urantia from the low levels to which it had fallen as a result of sin and rebellion. This was a great day, and it closed with a feast for the council of men and women who had been selected to assume responsibilities in the new administration of world affairs. Take note! women as well as men were in this group, and that was the first time such a thing had occurred on earth since the days of Dalamatia. It was an astounding innovation to behold Eve, a woman, sharing the honors and responsibilities of world affairs with a man. And thus ended the fourth day on earth. 넷째 날 아담과 이브는 동산 집회에서 연설했습니다. 취임식 언덕에서 그들은 사람들에게 세상을 재건할 자신들의 계획들에 대해 말했으며 죄와 반역의 결과로 파멸된 낮은 수준에서 유란시아의 사회적 문화를 그들이 회복할 방법의 요점을 말했습니다. 대단한 이 날은 새롭게 세상 업무의 경영 책임을 맡도록 선정된 남녀로 구성된 회의를 위한 잔치로 마쳤습니다. 이 집단에 남성들만 아니라 여성들도 있었고, 달라마시아의 시절 이후 지상에서 그런 일이 처음 일어났음을 주목하십시오! 남성과 함께 세상 업무의 영예와 책임을 공유하는 여성, 이브를 바라보는 것은 아주 대단한 혁신이었습니다. 이렇게 지상의 넷째 날이 마쳤습니다.

74:3.6 (831.3) The fifth day was occupied with the organization of the temporary government, the administration which was to function until the Melchizedek receivers should leave Urantia. 다섯째 날은 임시 정부, 즉 멜기세덱 수령자(受領者)들이 유란시아를 떠날 때까지 활동할 행정부의 조직에 전념했습니다.

74:3.7 (831.4) The sixth day was devoted to an inspection of the numerous types of men and animals. Along the walls eastward in Eden, Adam and Eve were escorted all day, viewing the animal life of the planet and arriving at a better understanding as to what must be done to bring order out of the confusion of a world inhabited by such a variety of living creatures. 여섯째 날에는 여러 유형의 사람들과 동물들 조사에 몰두했습니다. 에덴 동쪽으로 벽을 따라서, 아담과 이브는 온종일 호위를 받으며 행성의 동물 생명을 관찰했고, 그런 다양한 창조물들이 거주하는 세계의 혼란에서 벗어나도록 무엇을 해야만 하는지 더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74:3.8 (831.5) It greatly surprised those who accompanied Adam on this trip to observe how fully he understood the nature and function of the thousands upon thousands of animals shown him. The instant he glanced at an animal, he would indicate its nature and behavior. Adam could give names descriptive of the origin, nature, and function of all material creatures on sight. Those who conducted him on this tour of inspection did not know that the world’s new ruler was one of the most expert anatomists of all Satania; and Eve was equally proficient. Adam amazed his associates by describing hosts of living things too small to be seen by human eyes. 이 여행에 아담과 동행했던 사람들은 아담에게 나타난 수천수만의 동물들이 지닌 본성과 기능을 그가 완전히 이해하는 것을 지켜보고 너무 놀랐습니다. 그가 동물을 얼핏 보는 순간, 그는 그 본성과 습성을 지적하곤 했습니다. 아담은 눈에 띄는 대로 모든 물질 창조물들의 기원, 본성 및 기능을 묘사하는 이름을 댔습니다. 이 시찰여행에서 그의 안내자들은, 새로운 세상의 통치자가 모든 사타니아에서 최고의 전문 해부학자들 중 하나임을 몰랐습니다. 이브도 같은 전문가였습니다. 아담은 육안으로 보기에 너무 작은 살아있는 것들의 무리를 설명하여 그의 동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74:3.9 (831.6) When the sixth day of their sojourn on earth was over, Adam and Eve rested for the first time in their new home in “the east of Eden.” The first six days of the Urantia adventure had been very busy, and they looked forward with great pleasure to an entire day of freedom from all activities. 그들이 지상에 머문 여섯째 날이 끝나자, 아담과 이브는 “에덴의 동쪽”에 있는 그들의 새 집에서 처음 쉬었습니다. 유란시아를 경험한 첫 엿새는 매우 바빴으며, 그들은 모든 활동에서 벗어나는 꼬박 하루를 아주 즐겁게 기다렸습니다.

74:3.10 (831.7) But circumstances dictated otherwise. The experience of the day just past in which Adam had so intelligently and so exhaustively discussed the animal life of Urantia, together with his masterly inaugural address and his charming manner, had so won the hearts and overcome the intellects of the Garden dwellers that they were not only wholeheartedly disposed to accept the newly arrived Son and Daughter of Jerusem as rulers, but the majority were about ready to fall down and worship them as gods. 그러나 상황은 달리 전개되었습니다. 아담이 유란시아 동물 생명을 아주 지능적으로 그렇게 이야기했던 바로 전 날의 체험은, 그의 훌륭한 취임 연설과 매력적인 태도와 함께, 동산 거주자들의 심정을 사로잡고 지성을 그토록 압도해서, 그들은 새로 도착한 예루셈의 아들과 딸을 통치자들로서 전심으로 받아들일 뿐 아니라, 대다수는 그들을 신과 같은 존재들로 여겨서 땅에 엎드려 경배할 준비가 거의 되어 있었습니다.

4. The First Upheaval 첫 격변(激變)

74:4.1 (832.1) That night, the night following the sixth day, while Adam and Eve slumbered, strange things were transpiring in the vicinity of the Father’s temple in the central sector of Eden. There, under the rays of the mellow moon, hundreds of enthusiastic and excited men and women listened for hours to the impassioned pleas of their leaders. They meant well, but they simply could not understand the simplicity of the fraternal and democratic manner of their new rulers. And long before daybreak the new and temporary administrators of world affairs reached a virtually unanimous conclusion that Adam and his mate were altogether too modest and unassuming. They decided that Divinity had descended to earth in bodily form, that Adam and Eve were in reality gods or else so near such an estate as to be worthy of reverent worship. 그 날 밤, 여섯 째 날 밤에 아담과 이브가 자는 동안, 에덴의 중앙 구역, 아버지의 성전 부근에서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서 감미로운 달빛 아래 열광적으로 흥분한 수백 명의 남녀들이 자기 지도자들의 열렬한 간청에 몇 시간 동안 귀를 기울였습니다. 그들은 선의(善意)를 담고 있었지만, 자신들의 새 통치자들이 지닌 우애적이며 민주적인 태도의 소박함을 단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동이 트기 훨씬 전에, 세상 업무를 맡은 새 임시 경영자들은 거의 만장일치로 아담과 그의 아내가 완전히 너무 점잖고 겸손하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들은 신성(神性)이 육체 형태로 지상에 내려왔고, 아담과 이브는 실제로 신과 같은 존재들이거나 그렇지 않으면 경건히 경배할 그런 높은 신분에 거의 아주 가깝다고 판결했습니다.

74:4.2 (832.2) The amazing events of the first six days of Adam and Eve on earth were entirely too much for the unprepared minds of even the world’s best men; their heads were in a whirl; they were swept along with the proposal to bring the noble pair up to the Father’s temple at high noon in order that everyone might bow down in respectful worship and prostrate themselves in humble submission. And the Garden dwellers were really sincere in all of this. 아담과 이브가 첫 엿새에 지상에서 보인 놀라운 사건들은, 최고의 세상 사람들도 예상하지 못했기에, 도저히 감당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머리는 혼란에 빠졌습니다. 그들은 모두가 절하여 정중히 경배하고 엎드려 겸손히 복종하도록 정오에 고귀한 남녀를 아버지의 성전으로 모셔오자는 제안에 빠져들었습니다. 그리고 동산 거주자들은 정말 이 모든 일에 진지했습니다.

74:4.3 (832.3) Van protested. Amadon was absent, being in charge of the guard of honor which had remained behind with Adam and Eve overnight. But Van’s protest was swept aside. He was told that he was likewise too modest, too unassuming; that he was not far from a god himself, else how had he lived so long on earth, and how had he brought about such a great event as the advent of Adam? And as the excited Edenites were about to seize him and carry him up to the mount for adoration, Van made his way out through the throng and, being able to communicate with the midwayers, sent their leader in great haste to Adam. 반은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아마돈은 밤새 아담과 이브와 함께 뒤에 남아 영예 보초를 담당했기에 자리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반의 항의는 일축되었습니다. 반 또한 너무 점잖고 너무 겸손하며, 신(god)과 같은 존재에서 멀지 않은데, 그렇지 않으면 어떻게 지상에서 그렇게 오래 살면서, 아담의 도래(到來)처럼 그런 위대한 사건을 감당할 수 있었겠느냐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흥분한 에덴-사람들이 그를 붙잡아 언덕으로 데리고 올라가 찬미하려하자, 반은 무리를 벗어나, 중도자(中途者)들에게 통보할 수 있어서, 그들의 지도자를 황급히 아담에게 보냈습니다.

74:4.4 (832.4) It was near the dawn of their seventh day on earth that Adam and Eve heard the startling news of the proposal of these well-meaning but misguided mortals; and then, even while the passenger birds were swiftly winging to bring them to the temple, the midwayers, being able to do such things, transported Adam and Eve to the Father’s temple. It was early on the morning of this seventh day and from the mount of their so recent reception that Adam held forth in explanation of the orders of divine sonship and made clear to these earth minds that only the Father and those whom he designates may be worshiped. Adam made it plain that he would accept any honor and receive all respect, but worship never! 아담과 이브가 지상에 온지 칠일 째 새벽녘에 그들은 선의(善意)였지만 잘못 알고 있는 이 필사자들이 제안하는 놀라운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 여객용 새들이 그들을 성전으로 데리고 가려고 신속히 날았지만,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중도자들이 아담과 이브를 아버지의 성전으로 옮겼습니다. 이 7일째 아침 일찍 근래에 그들을 접대하던 언덕에서 아담은 신적 아들 됨의 도리를 설명했으며 오직 아버지와 그가 지명하는 자들이 경배를 받을 수도 있다고 지상의 사람들에게 분명히 제시했습니다. 아담은 자신이 어떤 명예나 모든 존경을 받아들이겠지만, 경배는 절대로! 받을 수 없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74:4.5 (832.5) It was a momentous day, and just before noon, about the time of the arrival of the seraphic messenger bearing the Jerusem acknowledgment of the installation of the world’s rulers, Adam and Eve, moving apart from the throng, pointed to the Father’s temple and said: “Go you now to the material emblem of the Father’s invisible presence and bow down in worship of him who made us all and who keeps us living. And let this act be the sincere pledge that you never will again be tempted to worship anyone but God.” They all did as Adam directed. The Material Son and Daughter stood alone on the mount with bowed heads while the people prostrated themselves about the temple. 그 날은 중요한 날이었고, 정오 직전, 세라핌천사 메신저들이 그 세계 통치자들의 취임에 대한 예루셈 승인(承認)서를 가지고 도착할 무렵에, 아담과 이브는 군중을 떠나면서, 아버지의 성전을 가리켜 말했습니다. “이제 너희는 보이지 않는 아버지 현존의 물질적 상징으로 가서, 우리 모두를 만드셨고 우리를 살게 하시는 그에게 엎드려 경배하라. 그리고 이 행위로, 너희가 하나님 외에 누구도 경배하려고 다시 유혹받지 않겠다고 신실히 서약하라.” 그들은 모두 아담이 지시한 대로 했습니다. 사람들이 성전을 향해 엎드려 있는 동안, 물질 아들과 딸은 고개를 숙이고 언덕에 서 있을 뿐이었습니다.

74:4.6 (832.6) And this was the origin of the Sabbath-day tradition. Always in Eden the seventh day was devoted to the noontide assembly at the temple; long it was the custom to devote this day to self-culture. The forenoon was devoted to physical improvement, the noontime to spiritual worship, the afternoon to mind culture, while the evening was spent in social rejoicing. This was never the law in Eden, but it was the custom as long as the Adamic administration held sway on earth. 그리고 이것이 안식일 전통의 기원이었습니다. 늘 에덴에서 제7일은 성전에서 정오 집회에 바쳐졌습니다. 이 날을 자기-수양에 바치는 것이 오랜 관습이었습니다. 오전은 육체 증진에, 정오는 영적 경배에, 오후는 마음 수양에 바쳤고 한편 저녁은 모여서 기뻐하며 보냈습니다. 이것은 에덴에서 결코 법이 아니었지만, 아담적 경영이 지상에서 지배하는 한 관습이었습니다.

5. Adam’s Administration 아담의 경영

74:5.1 (833.1) For almost seven years after Adam’s arrival the Melchizedek receivers remained on duty, but the time finally came when they turned the administration of world affairs over to Adam and returned to Jerusem. 아담의 도착 후 거의 7년 동안 멜기세덱 수령자(受領者)들이 근무 중이었지만, 그들이 세상 업무 경영을 아담에게 맡기고 예루셈으로 돌아갈 때가 결국 왔습니다.

74:5.2 (833.2) The farewell of the receivers occupied the whole of a day, and during the evening the individual Melchizedeks gave Adam and Eve their parting advice and best wishes. Adam had several times requested his advisers to remain on earth with him, but always were these petitions denied. The time had come when the Material Sons must assume full responsibility for the conduct of world affairs. And so, at midnight, the seraphic transports of Satania left the planet with fourteen beings for Jerusem, the translation of Van and Amadon occurring simultaneously with the departure of the twelve Melchizedeks. 수령자(受領者)들의 송별회는 하루 종일 걸렸으며, 저녁에 각 멜기세덱들이 아담과 이브에게 송별 충고와 행복을 빌었습니다. 아담은 여러 번 자기 충고자들에게 자신과 함께 지상에 남아달라고 요청했지만, 이 간청들은 언제나 거절되었습니다. 물질 아들들이 세상 업무 수행을 완전히 책임져야 할 때가 왔습니다. 그래서 사타니아의 세라핌천사 수송자들이 한밤중에 14 존재들과 함께 예루셈을 향해 행성을 떠났고, 반과 아마돈의 변이(變移)도 12 멜기세덱들의 출발과 동시에 일어났습니다.

74:5.3 (833.3) All went fairly well for a time on Urantia, and it appeared that Adam would, eventually, be able to develop some plan for promoting the gradual extension of the Edenic civilization. Pursuant to the advice of the Melchizedeks, he began to foster the arts of manufacture with the idea of developing trade relations with the outside world. When Eden was disrupted, there were over one hundred primitive manufacturing plants in operation, and extensive trade relations with the near-by tribes had been established. 한동안 유란시아는 모든 것이 상당히 잘 진행되었고, 결국 아담이 에덴 문명을 점진적으로 확장하는 증진 계획을 개발할 수 있는 듯했습니다. 멜기세덱들의 충고에 따라서, 그는 외부 세계와 무역 관계를 발전시키는 생각으로 제조 기술을 양성하기 시작했습니다. 에덴이 붕괴되었을 때, 1백 개 이상의 원시적 제조 공장들이 가동(可動) 중이었고, 인근 부족들과 폭넓은 거래 관계가 수립되어 있었습니다.

74:5.4 (833.4) For ages Adam and Eve had been instructed in the technique of improving a world in readiness for their specialized contributions to the advancement of evolutionary civilization; but now they were face to face with pressing problem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law and order in a world of savages, barbarians, and semicivilized human beings. Aside from the cream of the earth’s population, assembled in the Garden, only a few groups, here and there, were at all ready for the reception of the Adamic culture. 오랫동안 아담과 이브는 진화적 문명 발전에 자신들이 특별히 기여하기 위한 준비로 세상을 개선하는 기법을 배웠습니다. 그러나 이제 그들은 야만인들, 미개인들 및 반(半)문명 인간 존재들 세계에 법과 질서를 세우는 것과 같은 긴급한 문제들을 대면하고 있었습니다. 동산에 모인 지상 사람들 중 최상류를 제외하고, 아담의 문화를 수용할 준비가 다 된 집단은 여기저기에 몇 개뿐이었습니다.

74:5.5 (833.5) Adam made a heroic and determined effort to establish a world government, but he met with stubborn resistance at every turn. Adam had already put in operation a system of group control throughout Eden and had federated all of these companies into the Edenic league. But trouble, serious trouble, ensued when he went outside the Garden and sought to apply these ideas to the outlying tribes. The moment Adam’s associates began to work outside the Garden, they met the direct and well-planned resistance of Caligastia and Daligastia. The fallen Prince had been deposed as world ruler, but he had not been removed from the planet. He was still present on earth and able, at least to some extent, to resist all of Adam’s plans for the rehabilitation of human society. Adam tried to warn the races against Caligastia, but the task was made very difficult because his archenemy was invisible to the eyes of mortals. 아담은 세계 정부를 세우려고 과감하고 단호하게 노력했지만, 그는 언제나 완강한 저항에 부딪쳤습니다. 아담은 이미 전(全) 에덴을 집단 조정 체계로 가동시켰고, 이 모든 집단을 에덴의 연맹에 연합시켰습니다. 그러나 그가 동산 밖으로 나가서 이 관념(생각)들을 외진 부족들에게 적용시키려 하자, 분쟁, 심각한 분쟁이 계속 일어났습니다. 아담의 동료들이 동산 외부에서 활동하기 시작하는 순간, 그들은 칼리가스티아와 달리가스티아의 직접적인 잘 계획된 저항에 부딪쳤습니다. 타락한 왕자는 세계의 통치자로서 해임되었지만, 이 행성에서 제거되지 않았습니다. 그는 여전히 지상에 있었고, 적어도 어느 정도까지, 인간 사회의 회복을 위한 아담의 모든 계획에 저항할 수 있었습니다. 아담은 인종들에게 칼리가스티아를 대비하도록 경고하려 했지만, 그의 대적(大敵)이 필사자들의 눈에는 보이지 않아서 그 일이 아주 어려웠습니다.

74:5.6 (833.6) Even among the Edenites there were those confused minds that leaned toward the Caligastia teaching of unbridled personal liberty; and they caused Adam no end of trouble; always were they upsetting the best-laid plans for orderly progression and substantial development. He was finally compelled to withdraw his program for immediate socialization; he fell back on Van’s method of organization, dividing the Edenites into companies of one hundred with captains over each and with lieutenants in charge of groups of ten. 에덴사람들 중에서도 방자(放恣)한(건방진) 개인적 해방이라는 칼리가스티아의 가르침에 쏠려 그렇게 혼란한 마음(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이 아담에게 끝없이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그들은 항상 정돈된 진보와 견고한 개발을 위해 잘 세운 계획들을 뒤엎었습니다. 결국 그는 직접적 사회화를 위한 자신의 프로그램을 철회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반의 조직 방법에 의지하여, 에덴사람들을 100개의 집단으로 나누고, 각 집단마다 회장들과 10명의 집단을 맡은 부관(副官)들을 두었습니다.

74:5.7 (834.1) Adam and Eve had come to institute representative government in the place of monarchial, but they found no government worthy of the name on the face of the whole earth. For the time being Adam abandoned all effort to establish representative government, and before the collapse of the Edenic regime he succeeded in establishing almost one hundred outlying trade and social centers where strong individuals ruled in his name. Most of these centers had been organized aforetime by Van and Amadon. 아담과 이브는 군주 대신에 대의정치(代議政治)를 세우려고 왔지만, 온 지상 표면에서 그 이름에 어울리는 정부(政府)를 결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당분간 아담은 대의정치(代議政治)를 세우려는 모든 노력을 포기하고 나서, 에덴 정권의 붕괴 이전(前)에 그는 변경에, 자신의 이름으로 강한 개인들이 통치하는, 거의 100개의 무역 및 사회 중심들을 세우는데 성공했습니다. 이 중심들의 대부분은 이전에 반과 아마돈이 조직했었습니다.

74:5.8 (834.2) The sending of ambassadors from one tribe to another dates from the times of Adam. This was a great forward step in the evolution of government. 한 부족에서 다른 부족으로 대사들을 파견하는 일은 아담의 시대부터 시작됩니다. 이것은 정부(政府)의 진화에서 위대한 진일보(進一步)였습니다.

6. Home Life of Adam and Eve 아담과 이브의 가정 생활

74:6.1 (834.3) The Adamic family grounds embraced a little over five square miles. Immediately surrounding this homesite, provision had been made for the care of more than three hundred thousand of the pure-line offspring. But only the first unit of the projected buildings was ever constructed. Before the size of the Adamic family outgrew these early provisions, the whole Edenic plan had been disrupted and the Garden vacated. 아담가족의 집터는 5평방 마일(13㎢)이 조금 넘었습니다. 이 대지 바로 주위에 30만 이상의 순계(純系동일 형질 계통) 자손들을 돌보는 시설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러나 계획된 건물들 중 첫 단위만 건설되었을 뿐이었습니다. 아담 가족 규모가 초기 이 시설들보다 커지기 전에 모든 에덴의 계획이 붕괴되었고 동산은 비워졌습니다.

74:6.2 (834.4) Adamson was the first-born of the violet race of Urantia, being followed by his sister and Eveson, the second son of Adam and Eve. Eve was the mother of five children before the Melchizedeks left — three sons and two daughters. The next two were twins. She bore sixty-three children, thirty-two daughters and thirty-one sons, before the default. When Adam and Eve left the Garden, their family consisted of four generations numbering 1,647 pure-line descendants. They had forty-two children after leaving the Garden besides the two offspring of joint parentage with the mortal stock of earth. And this does not include the Adamic parentage to the Nodite and evolutionary races. 아담손은 맨 처음 태어난 유란시아의 보라 인종이었고, 누이와 이브손, 즉 아담과 이브의 둘째 아들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멜기세덱들이 떠나기 전에 이브는 다섯 아이들 – 세 아들과 두 딸 –의 어머니였습니다. 다음 둘은 쌍둥이였습니다. 불이행(不履行의무를 이행하지 않음) 전(前)에 그녀는 자녀 63명, 즉 딸 32명과 아들 31명을 낳았습니다. 아담과 이브가 동산을 떠날 때, 그들의 가족은 4대를 이루었으며, 순계(純系) 자손들 수(數)는 1,647명이었습니다. 그들은 동산을 떠난 후, 지상의 필사 혈통과 공동 부모관계의 2자녀 외에도, 42명의 자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놋-종족과 진화 인종들에 대한 아담의 부모관계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74:6.3 (834.5) The Adamic children did not take milk from animals when they ceased to nurse the mother’s breast at one year of age. Eve had access to the milk of a great variety of nuts and to the juices of many fruits, and knowing full well the chemistry and energy of these foods, she suitably combined them for the nourishment of her children until the appearance of teeth. 아담 자녀들은 1살에 모유를 뗄 때, 동물의 우유를 먹지 않았습니다. 이브는 다양한 견과류를 섞은 우유와 여러 과일 주스들을 먹였고, 이 음식들의 화학성질과 에너지를 아주 잘 알고 있어서, 치아가 나올 때까지 그녀는 자녀들의 영양(營養)을 위해 그것들을 적절히 배합했습니다.

74:6.4 (834.6) While cooking was universally employed outside of the immediate Adamic sector of Eden, there was no cooking in Adam’s household. They found their foods — fruits, nuts, and cereals — ready prepared as they ripened. They ate once a day, shortly after noontime. Adam and Eve also imbibed “light and energy” direct from certain space emanations in conjunction with the ministry of the tree of life. 불로 굽는 요리는 에덴의 아담 구역 바로 밖에서 널리 사용되었지만, 아담의 가족들은 불로 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무르익어 바로 준비된 과일류, 견과류, 곡류에서 자신들의 음식을 찾았습니다. 그들은 하루에 한 번, 정오 직후에 먹었습니다. 아담과 이브는 또한 생명나무의 도움과 관련된 어떤 공간 방사(放射)물에서 직접 “빛과 에너지”를 흡입했습니다.

74:6.5 (834.7) The bodies of Adam and Eve gave forth a shimmer of light, but they always wore clothing in conformity with the custom of their associates. Though wearing very little during the day, at eventide they donned night wraps. The origin of the traditional halo encircling the heads of supposed pious and holy men dates back to the days of Adam and Eve. Since the light emanations of their bodies were so largely obscured by clothing, only the radiating glow from their heads was discernible. The descendants of Adamson always thus portrayed their concept of individuals believed to be extraordinary in spiritual development. 아담과 이브의 신체는 미광(微光)을 발산했지만, 그들은 항상 자기 동료들의 관습에 따라서 옷을 입었습니다. 낮에는 거의 입지 않았지만, 저녁 무렵에는 밤 외투를 걸쳤습니다. 경건하고 거룩하게 여겨진 사람들의 머리를 둘러싼 전통적 광륜(光輪후광)의 기원은 아담과 이브의 시절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들의 몸에서 발산되는 빛은 대부분 옷으로 덮어 감추어서, 그들의 머리에서 발산되는 빛만 분간될 수 있었습니다. 아담손의 후손들은 영적 발전에 있어서 비범하게 여겨진 개인들에 대한 그들의 개념을 항상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74:6.6 (834.8) Adam and Eve could communicate with each other and with their immediate children over a distance of about fifty miles. This thought exchange was effected by means of the delicate gas chambers located in close proximity to their brain structures. By this mechanism they could send and receive thought oscillations. But this power was instantly suspended upon the mind’s surrender to the discord and disruption of evil. 아담과 이브는 약 50마일(80km)이 넘는 거리에서, 서로 및 직계 자녀들과 교통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생각의 교환은 그들의 뇌 조직들 바로 옆에 있는 섬세한 가스실(室)들의 도움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 기능구조로 그들은 생각의 진동(振動)을 보내고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권능은 악(惡)의 분쟁과 분열에 마음이 굴복되면 즉시 중지되었습니다.

74:6.7 (835.1) The Adamic children attended their own schools until they were sixteen, the younger being taught by the elder. The little folks changed activities every thirty minutes, the older every hour. And it was certainly a new sight on Urantia to observe these children of Adam and Eve at play, joyous and exhilarating activity just for the sheer fun of it. The play and humor of the present-day races are largely derived from the Adamic stock. The Adamites all had a great appreciation of music as well as a keen sense of humor. 아담의 자녀들은 16살이 될 때까지 윗 형제자매들이 어린 형제자매들을 가르치는 그들 자신의 학교들에 다녔습니다. 어린아이들은 30분마다, 큰 아이들은 1시간마다 활동을 바꾸었습니다. 그리고 아담과 이브의 이 아이들이 바로 순전한 재미를 위해 기뻐하며 흥겨워하는 놀이 활동을 보는 것은 유란시아에서 분명히 새로운 광경이었습니다. 현대 인종들의 놀이와 유머는 주로 아담의 혈통에서 시작됩니다. 아담-사람들은 모두 예리한 유머 감각뿐만 아니라 음악도 대단히 깊이 이해했습니다.

74:6.8 (835.2) The average age of betrothal was eighteen, and these youths then entered upon a two years’ course of instruction in preparation for the assumption of marital responsibilities. At twenty they were eligible for marriage; and after marriage they began their lifework or entered upon special preparation therefor. 평균 약혼 연령은 18세였고, 그 후 이 젊은이들은 부부의 책임을 감당하는 준비로 2년의 교육 과정에 들어갔습니다. 20세에 그들은 결혼 자격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결혼 후 그들은 자기 일생의 사업을 시작하거나, 그것을 위해 특별한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74:6.9 (835.3) The practice of some subsequent nations of permitting the royal families, supposedly descended from the gods, to marry brother to sister, dates from the traditions of the Adamic offspring — mating, as they must needs, with one another. The marriage ceremonies of the first and second generations of the Garden were always performed by Adam and Eve. 신과 같은 존재들(gods)에서 내려왔다고 여겨, 형제와 자매가 결혼하는, 왕실을 허용한, 후대 몇 나라들의 관습은, 서로 결혼해야만 했던 아담 자손의 전통에서 시작됩니다. 아담과 이브가, 동산의 첫째 및 둘째 세대의 결혼 예식을, 항상 수행했습니다.

7. Life in the Garden 동산의 생활

74:7.1 (835.4) The children of Adam, except for four years’ attendance at the western schools, lived and worked in the “east of Eden.” They were trained intellectually until they were sixteen in accordance with the methods of the Jerusem schools. From sixteen to twenty they were taught in the Urantia schools at the other end of the Garden, serving there also as teachers in the lower grades. 아담의 자녀들은, 서쪽 학교들에 출석한 4년간을 빼면, “에덴의 동쪽”에서 일하며 살았습니다. 그들은 예루셈 학교들의 방식으로 16세까지 지적(知的)으로 훈련받았습니다. 16세에서 20세까지 그들은 동산의 다른 끝에 있는 유란시아 학교들에서 배웠는데, 그곳에서 낮은 학년들의 교사들로서 봉사했습니다.

74:7.2 (835.5) The entire purpose of the western school system of the Garden was socialization. The forenoon periods of recess were devoted to practical horticulture and agriculture, the afternoon periods to competitive play. The evenings were employed in social intercourse and the cultivation of personal friendships. Religious and sexual training were regarded as the province of the home, the duty of parents. 동산의 서쪽 학교 체계의 전체적 목적은 사회화(社會化)였습니다. 방학 기간의 오전에는 원예 농업 실습에, 오후에는 시합하는 놀이에 몰두했습니다. 저녁은 사교(社交어우울려 사귐)와 개인적 우정을 양성(養成)하며 보냈습니다. 종교 및 성적(性的) 교육은 가정의 분야, 부모의 의무로 여겼습니다.

74:7.3 (835.6) The teaching in these schools included instruction regarding: 이 학교들의 가르침에는 다음에 관한 지침이 포함되었습니다.

74:7.4 (835.7) 1. Health and the care of the body. 건강과 몸의 보호.

74:7.5 (835.8) 2. The golden rule, the standard of social intercourse. 황금률, 사교(社交사귐)의 기준.

74:7.6 (835.9) 3. The relation of individual rights to group rights and community obligations. 집단 권리 및 공동체 의무에 대한 개인 권리의 관계.

74:7.7 (835.10) 4. History and culture of the various earth races. 다양한 초기 인종들의 역사와 문화.

74:7.8 (835.11) 5. Methods of advancing and improving world trade. 세계 무역의 진보와 개선 방법.

74:7.9 (835.12) 6. Co-ordination of conflicting duties and emotions. 상반(相反)되는 임무와 감정의 조정.

74:7.10 (835.13) 7. The cultivation of play, humor, and competitive substitutes for physical fighting. 육체적 투쟁을 대신하는 놀이, 유머 및 시합(試合)의 양성.

74:7.11 (835.14) The schools, in fact every activity of the Garden, were always open to visitors. Unarmed observers were freely admitted to Eden for short visits. To sojourn in the Garden a Urantian had to be “adopted.” He received instructions in the plan and purpose of the Adamic bestowal, signified his intention to adhere to this mission, and then made declaration of loyalty to the social rule of Adam and the spiritual sovereignty of the Universal Father. 학교들은, 사실 동산의 모든 활동으로, 방문자들에게 항상 개방되었습니다. 비무장(非武裝) 입회인들은 에덴에 자유롭게 단기 방문이 허락되었습니다. 유란시아인(人)이 동산에 머물려면 “입양되어야” 했습니다. 그는 아담 증여의 계획과 목적에 대한 교육을 받고, 이 사명에 충실하려는 자기 의도를 표명한 후, 아담의 사회적 통치와 우주 아버지의 영적 주권(主權)에 충성을 선서했습니다.

74:7.12 (836.1) The laws of the Garden were based on the older codes of Dalamatia and were promulgated under seven heads: 동산의 법은 달라마시아의 옛 법률(66.7.8-15)에 토대를 두었고, 일곱 제목으로 공포되었습니다.

74:7.13 (836.2) 1. The laws of health and sanitation. 건강과 위생의 법.

74:7.14 (836.3) 2. The social regulations of the Garden. 동산의 사회적 규정.

74:7.15 (836.4) 3. The code of trade and commerce. 교역과 상업의 규약.

74:7.16 (836.5) 4. The laws of fair play and competition. 정당한 놀이와 시합의 법.

74:7.17 (836.6) 5. The laws of home life. 가정생활의 법.

74:7.18 (836.7) 6. The civil codes of the golden rule. 황금률의 민법들. 

74:7.19 (836.8) 7. The seven commands of supreme moral rule. 최극 도덕 규칙의 일곱 계명들. 

74:7.20 (836.9) The moral law of Eden was little different from the seven commandments of Dalamatia. But the Adamites taught many additional reasons for these commands; for instance, regarding the injunction against murder, the indwelling of the Thought Adjuster was presented as an additional reason for not destroying human life. They taught that “whoso sheds man’s blood by man shall his blood be shed, for in the image of God made he man.” 에덴의 도덕법은 달라마시아의 일곱 계명들과 거의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아담-사람들은 이 계명들을 지키는 여러 추가적 이유들을 가르쳤습니다. 예를 들면, 살인에 대한 금지명령에 대해, 생각 조율자의 내주가 인간의 생명을 파괴하지 말아야 하는 추가적 이유로 제시되었습니다. “사람의 피를 흘리는(죽이는) 자는 누구든지, 사람에 의해, 그의 피도 흘리게(죽게) 될 것이니, 이는 하나님의 형상대로 그가 사람을 만드셨기 때문이라(창9:6).”고 그들이 가르쳤습니다.

74:7.21 (836.10) The public worship hour of Eden was noon; sunset was the hour of family worship. Adam did his best to discourage the use of set prayers, teaching that effective prayer must be wholly individual, that it must be the “desire of the soul”; but the Edenites continued to use the prayers and forms handed down from the times of Dalamatia. Adam also endeavored to substitute the offerings of the fruit of the land for the blood sacrifices in the religious ceremonies but had made little progress before the disruption of the Garden. 에덴의 공적 경배 시간은 정오였고, 해질 무렵은 가족 경배의 시간이었습니다. 아담은, 실제 기도는 온전히 개인적이어야 하며, “혼(魂)의 열망(熱望)”이어야 한다고 가르치면서, 정형화된 기도들의 사용을 최선을 다해 제지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에덴-사람들은 달라마시아 시절부터 내려온 기도들과 형태들을 계속 사용했습니다. 또한 아담은 종교 예식에서 피의 희생들 대신에 땅의 열매를 드리도록 애썼지만 에덴의 와해(瓦解) 이전에는 거의 진전이 없었습니다.

74:7.22 (836.11) Adam endeavored to teach the races sex equality. The way Eve worked by the side of her husband made a profound impression upon all dwellers in the Garden. Adam definitely taught them that the woman, equally with the man, contributes those life factors which unite to form a new being. Theretofore, mankind had presumed that all procreation resided in the “loins of the father.” They had looked upon the mother as being merely a provision for nurturing the unborn and nursing the newborn. 아담은 인종들에게 성(性)평등(平等)을 가르치려고 애썼습니다. 이브가 남편 옆에서 일했던 방식은 동산에 거주하는 모두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습니다. 새 존재를 만들려고 연합하는 그런 생명 요소들에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기여한다고 아담은 분명하게 그들을 가르쳤습니다. 그 이전에 인류는, 모든 생식력이 “아버지의 허리”에 있었다고 추정했었습니다. 그들은 어머니를 태아에 영양을 공급하고 신생아를 수유(授乳)하는 존재로만 여겼습니다.

74:7.23 (836.12) Adam taught his contemporaries all they could comprehend, but that was not very much, comparatively speaking. Nevertheless, the more intelligent of the races of earth looked forward eagerly to the time when they would be permitted to intermarry with the superior children of the violet race. And what a different world Urantia would have become if this great plan of uplifting the races had been carried out! Even as it was, tremendous gains resulted from the small amount of the blood of this imported race which the evolutionary peoples incidentally secured. 아담은 당시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모두를 가르쳤지만, 비교해서 말하자면 많이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지능이 높은 지상의 인종들은 보라 인종의 우수한 자녀들과 결혼이 허락될 때를 간절히 기대했습니다. 인종들을 향상하는 이 위대한 계획이 이루어졌다면, 유란시아는 얼마나 다른 세계가 되었을 것인가! 그랬어도, 진화 민족들이 우연히 얻은, 이 유입된 인종에 속한 소량의 피에서 엄청난 이득이 발생했습니다.

74:7.24 (836.13) And thus did Adam work for the welfare and uplift of the world of his sojourn. But it was a difficult task to lead these mixed and mongrel peoples in the better way. 그리고 이렇게 아담은 자신이 머물렀던 그 세상의 행복과 향상을 위해서 일했습니다. 그러나 뒤섞여 혼합된 이 민족들을 더 나은 길로 인도하는 일은 어려운 과업이었습니다.

8. The Legend of Creation 창조 설화

74:8.1 (836.14) The story of the creation of Urantia in six days was based on the tradition that Adam and Eve had spent just six days in their initial survey of the Garden. This circumstance lent almost sacred sanction to the time period of the week, which had been originally introduced by the Dalamatians. Adam’s spending six days inspecting the Garden and formulating preliminary plans for organization was not prearranged; it was worked out from day to day. The choosing of the seventh day for worship was wholly incidental to the facts herewith narrated. 6일간의 유란시아 창조 이야기는 아담과 이브가 동산을 처음 시찰하는데 꼭 6일간 보냈다는 전통에 근거를 두었습니다(74.3). 이 상황은 달라마시아인(人)들이 최초로 소개한 한 주간(週間)의 시간에 거의 신성한 구속력을 부여했습니다(66.7.17). 아담이 동산을 시찰하고 조직화를 위한 예비 계획의 수립에 6일간 보낸 것은 예정에 없었습니다. 그것은 하루하루 일하다가 그렇게 되었습니다. 경배를 위한 제7일의 선정(選定)은 여기에 서술된 사실에서 완전히 부수적으로 일어났습니다.

74:8.2 (837.1) The legend of the making of the world in six days was an afterthought, in fact, more than thirty thousand years afterwards. One feature of the narrative, the sudden appearance of the sun and moon, may have taken origin in the traditions of the onetime sudden emergence of the world from a dense space cloud of minute matter which had long obscured both sun and moon. 6일간 세계를 창조했다는 전설은, 사실 3만년이 훨씬 지난 나중에 생긴 생각이었습니다. 그 설화 중에 일월(日月)이 별안간 출현했다는 일화(창1:16)는 일월(日月)을 오랫동안 가리고 있었던 미세한 물질로 된 짙은 공간의 구름에서 세계가 갑자기 출현했다는 옛 전통에 기원을 두었을지도 모릅니다.

74:8.3 (837.2) The story of creating Eve out of Adam’s rib is a confused condensation of the Adamic arrival and the celestial surgery connected with the interchange of living substances associated with the coming of the corporeal staff of the Planetary Prince more than four hundred and fifty thousand years previously. 아담의 갈비뼈로 이브를 창조했다는 이야기는 45만년 훨씬 이전에 행성 왕자의 육체를 지닌 참모진의 도래와 관련하여, 살아있는 물질 교환과 연결된 천상(天上)의 수술과 아담의 도착이 혼동된 축약입니다(66.2.7-8).

74:8.4 (837.3) The majority of the world’s peoples have been influenced by the tradition that Adam and Eve had physical forms created for them upon their arrival on Urantia. The belief in man’s having been created from clay was well-nigh universal in the Eastern Hemisphere; this tradition can be traced from the Philippine Islands around the world to Africa. And many groups accepted this story of man’s clay origin by some form of special creation in the place of the earlier beliefs in progressive creation — evolution. 대부분의 세상 민족들은 아담과 이브가 유란시아에 도착하자마자 그들을 위해 창조된 육체적 형태를 지녔다는 전통에 지배되었습니다. 사람이 진흙에서 창조되었다는 믿음은 동반구(東半球)에서 거의 보편적이었습니다. 이 전통은 필리핀군도에서 아프리카까지 전 세계에서 찾아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집단들은 진보적 창조 – 진화에 대한 초기 믿음들 대신에 특별한 어떤 형태의 창조로 사람이 진흙에서 유래되었다는 이 이야기를 받아들였습니다.

74:8.5 (837.4) Away from the influences of Dalamatia and Eden, mankind tended toward the belief in the gradual ascent of the human race. The fact of evolution is not a modern discovery; the ancients understood the slow and evolutionary character of human progress. The early Greeks had clear ideas of this despite their proximity to Mesopotamia. Although the various races of earth became sadly mixed up in their notions of evolution, nevertheless, many of the primitive tribes believed and taught that they were the descendants of various animals. Primitive peoples made a practice of selecting for their “totems” the animals of their supposed ancestry. Certain North American Indian tribes believed they originated from beavers and coyotes. Certain African tribes teach that they are descended from the hyena, a Malay tribe from the lemur, a New Guinea group from the parrot. 달라마시아와 에덴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인류는 인간 종족의 점차적 상승을 믿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진화의 사실은 현대적 발견이 아닙니다. 고대인들은 인간의 진보에 대해 서서히 진화적 특성이 있다고 이해했습니다. 초기 그리스인들은 메소포타미아에 근접해 있었지만, 이에 대해 분명한 관념(생각)들이 있었습니다. 다양한 지상 인종들의 진화 개념은 딱하게도 혼란스러웠지만, 대부분의 원시 부족들은 자신들이 다양한 동물들의 후손이라 믿었으며 이를 가르쳤습니다. 원시 민족들은 자기 조상으로 여긴 동물들을 그들의 “토템”으로 선정하는 관례가 있었습니다. 북아메리카 인디언 부족들은 자신들이 비버와 코요테(이리)에서 비롯되었다고 믿었습니다. 어떤 아프리카 부족들은 자신들이 하이에나, 말레이 부족은 여우원숭이, 그리고 뉴기니 집단은 앵무새의 후손이라고 가르칩니다.

74:8.6 (837.5) The Babylonians, because of immediate contact with the remnants of the civilization of the Adamites, enlarged and embellished the story of man’s creation; they taught that he had descended directly from the gods. They held to an aristocratic origin for the race which was incompatible with even the doctrine of creation out of clay. 바빌로니아인(人)들은, 아담-사람 문명의 잔재(殘滓)와 직접 접촉했기 때문에, 사람의 창조 이야기를 확대하고 재미있게 꾸몄습니다. 그들은 사람이 신과 같은 존재들로부터 바로 내려왔다고 가르쳤습니다. 그들은, 진흙으로 창조된 교리와도 맞지 않았던, 종족의 귀족적 기원을 품었습니다.

74:8.7 (837.6) The Old Testament account of creation dates from long after the time of Moses; he never taught the Hebrews such a distorted story. But he did present a simple and condensed narrative of creation to the Israelites, hoping thereby to augment his appeal to worship the Creator, the Universal Father, whom he called the Lord God of Israel. 구약 창조 기사는 모세 시대를 한참 지나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는 그런 왜곡된 이야기를 히브리인(人)들에게 가르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간단히 요약된 창조 설화를 이스라엘 후손들에게 제시하면서, 그것으로써 자신이 이스라엘의 주(主) 하나님으로 불렀던 창조자, 우주 아버지를 경배하라는 그의 호소가 확대되기를 바랐습니다.

74:8.8 (837.7) In his early teachings, Moses very wisely did not attempt to go back of Adam’s time, and since Moses was the supreme teacher of the Hebrews, the stories of Adam became intimately associated with those of creation. That the earlier traditions recognized pre-Adamic civilization is clearly shown by the fact that later editors, intending to eradicate all reference to human affairs before Adam’s time, neglected to remove the telltale reference to Cain’s emigration to the “land of Nod,” where he took himself a wife. 모세는 자신의 초기 가르침에서 아주 지혜롭게, 아담 시대 이전으로 가려 하지 않았으며, 모세는 히브리인(人)들의 최극 스승이어서, 아담의 이야기들은 창조 이야기와 밀접히 연결되었습니다. 더 초기의 전통들은 아담-이전의 문명을 알고 있었는데, 아담 시대 이전(以前)의 인간사(人間事)들에 대한 모든 언급을 지우려 했던, 후대의 편집자들이, 카인이 이주한 “놋의 땅”에서 그가 아내를 얻었다고 내막을 폭로하는 언급을 제거하지 않고 그대로 두었던 사실로 분명히 드러납니다.

74:8.9 (838.1) The Hebrews had no written language in general usage for a long time after they reached Palestine. They learned the use of an alphabet from the neighboring Philistines, who were political refugees from the higher civilization of Crete. The Hebrews did little writing until about 900 B.C., and having no written language until such a late date, they had several different stories of creation in circulation, but after the Babylonian captivity they inclined more toward accepting a modified Mesopotamian version. 히브리인(人)들은 팔레스타인에 도착한 뒤 오랫동안, 전반적으로 사용한 문자 언어가 없었습니다. 그들은 이웃 필리스틴 사람들에게서 알파벳의 사용법을 배웠는데, 이들은 더 높은 크레테 문명의 정치적 망명자들이었습니다. 히브리인(人)들은 기원전 900년경까지 거의 글을 쓰지 않았고, 그토록 늦게까지, 문자 언어가 없어서, 나돌던 몇 가지 다른 창조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바빌론 유수(幽囚포로생활) 후, 수정된 메소포타미아 판(版)을 수용하는 편으로 더 기울었습니다(Enûma Eliš).

74:8.10 (838.2) Jewish tradition became crystallized about Moses, and because he endeavored to trace the lineage of Abraham back to Adam, the Jews assumed that Adam was the first of all mankind. Yahweh was the creator, and since Adam was supposed to be the first man, he must have made the world just prior to making Adam. And then the tradition of Adam’s six days got woven into the story, with the result that almost a thousand years after Moses’ sojourn on earth the tradition of creation in six days was written out and subsequently credited to him. 유대인의 전통은 모세에 대한 것을 명확히 정리했고, 모세가 아브라함의 혈통을 아담까지 추적하려 했기 때문에, 유대인들은 아담이 모든 인류의 시작이라고 당연히 여겼습니다. 야훼는 창조자였고, 아담은 첫 사람으로 간주되었기 때문에, 야훼는 아담을 만들기 직전에 세상을 만들어야만 했습니다. 그 후 아담의 6일에 대한 전통이 그 이야기에 엮어 들어간 그 결과로 모세가 지상에 머문 후 거의 천년이 지난 때에, 6일간의 창조 전통이 기록되었고 나중에 모세의 공적이 되었습니다.

74:8.11 (838.3) When the Jewish priests returned to Jerusalem, they had already completed the writing of their narrative of the beginning of things. Soon they made claims that this recital was a recently discovered story of creation written by Moses. But the contemporary Hebrews of around 500 B.C. did not consider these writings to be divine revelations; they looked upon them much as later peoples regard mythological narratives. 유대교 제사장들이 예루살렘으로 돌아왔을 때, 그들은 이미 만물의 기원에 대한 자신들의 설화 기록을 완성했습니다. 그들은 곧 이 서사시(敍事詩)가 최근에 발견된 창조 이야기로서 모세가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기원전 500년 경 당시의 히브리인(人)들은 이 글들을 신적 계시들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그것들을, 민족들이 나중에 신화적 설화로 여긴 것과 아주 비슷하게, 여겼습니다.

74:8.12 (838.4) This spurious document, reputed to be the teachings of Moses, was brought to the attention of Ptolemy, the Greek king of Egypt, who had it translated into Greek by a commission of seventy scholars for his new library at Alexandria. And so this account found its place among those writings which subsequently became a part of the later collections of the “sacred scriptures” of the Hebrew and Christian religions. And through identification with these theological systems, such concepts for a long time profoundly influenced the philosophy of many Occidental peoples. 모세의 가르침들로 간주된 이 위조문서는, 이집트의 그리스(헬라) 왕 프톨레마이오스의 주목을 끌었고, 그는 알렉산드리아에 있는 자기의 새 도서관을 위해 70인 학자들 위원회가 그것을 그리스(헬라)어로 번역시켰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이 기사(記寫기록된 글)는 나중에 히브리 및 기독교의 “신성한 경전들”에 속한 후대 모음집의 일부가 된 그런 저술들 사이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이 신학 체계들과 일체화되어, 그런 개념들이 오랫동안 여러 서양 민족들의 철학에 깊이 영향을 주었습니다.

74:8.13 (838.5) The Christian teachers perpetuated the belief in the fiat creation of the human race, and all this led directly to the formation of the hypothesis of a onetime golden age of utopian bliss and the theory of the fall of man or superman which accounted for the nonutopian condition of society. These outlooks on life and man’s place in the universe were at best discouraging since they were predicated upon a belief in retrogression rather than progression, as well as implying a vengeful Deity, who had vented wrath upon the human race in retribution for the errors of certain onetime planetary administrators. 기독교 교사들은 명령으로 인류가 창조되었다는 믿음을 보존했으며, 이 모든 것은 유토피아적 행복의 옛 황금시대에 대한 가설 형성과 사람 및 초인간의 타락으로 비(非)유토피아적 상태가 된 사회의 이유를 밝히는 이론으로 직접 이끌었습니다. 우주에 있는 생명과 인간의 신분에 대한 이런 사고방식은, 옛 행성 경영자들의 실수에 대한 징벌로 인류에게 분노를 터뜨리며, 복수심에 불타는 신(神)을 암시할 뿐 아니라, 진보가 아니라 오히려 퇴보라는 믿음에 사람들이 근거를 두었기 때문에, 아무리 잘해도 용기를 꺾을 뿐이었습니다.

74:8.14 (838.6) The “golden age” is a myth, but Eden was a fact, and the Garden civilization was actually overthrown. Adam and Eve carried on in the Garden for one hundred and seventeen years when, through the impatience of Eve and the errors of judgment of Adam, they presumed to turn aside from the ordained way, speedily bringing disaster upon themselves and ruinous retardation upon the developmental progression of all Urantia. “황금시대”는 신화(神話)지만, 에덴은 사실이었고, 동산 문명은 실제로 전복되었습니다. 아담과 이브는 동산에서 117년간 살아낸 그 때, 이브의 성급함과 아담의 판단 오류로, 그들은 규정된 길에서 벗어나, 자신들에게는 재앙이, 유란시아 전체의 개발적 전진에는 파괴적인 지연(遲延더딤)을 신속히 일으켰습니다.

74:8.15 (838.7) [Narrated by Solonia, the seraphic “voice in the Garden.”] [“동산의 음성” 세라핌천사, 솔로니아가 이야기함.]

“Paper 74 Adam and Eve 아담과 이브”에 한개의 의견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