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3 Cities, Manufacture, and Commerce 도시, 제조업 및 상업

3. Cities, Manufacture, and Commerce 도시, 제조업 및 상업

81:3.1 (903.3) The climatic destruction of the rich, open grassland hunting and grazing grounds of Turkestan, beginning about 12,000 B.C., compelled the men of those regions to resort to new forms of industry and crude manufacturing. Some turned to the cultivation of domesticated flocks, others became agriculturists or collectors of water-borne food, but the higher type of Andite intellects chose to engage in trade and manufacture. It even became the custom for entire tribes to dedicate themselves to the development of a single industry. From the valley of the Nile to the Hindu Kush and from the Ganges to the Yellow River, the chief business of the superior tribes became the cultivation of the soil, with commerce as a side line. 투르키스탄의 풍요롭고 광활한 목초지에서 사냥하며 방목했던 대지가 BC 12,000년 무렵에 기후로 파괴되기 시작하여, 그 지역의 사람들은 할 수 없이 새로운 형태의 산업과 미숙한 제조업에 의존해야 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길들인 가축 떼를 길렀고, 다른 이들은 농부 또는 물에서 출현한 음식 채집자들이 되었지만, 더 높은 유형의 안드-사람 지성인들은 무역과 제조를 일삼기로 선택했습니다. 부족 전체가 단일 산업의 개발에 몰두하는 것이, 관습이 되기도 했습니다. 나일강 유역에서 힌두쿠시산맥까지, 그리고 갠지스강에서 황허강까지, 우수한 부족들의 주요 사업은 농지 경작이었고, 상업은 부업이 되었습니다.

81:3.2 (903.4) The increase in trade and in the manufacture of raw materials into various articles of commerce was directly instrumental in producing those early and semipeaceful communities which were so influential in spreading the culture and the arts of civilization. Before the era of extensive world trade, social communities were tribal — expanded family groups. Trade brought into fellowship different sorts of human beings, thus contributing to a more speedy cross-fertilization of culture. 원료를 가공한 다양한 상업 물품의 무역과 제조의 증가는, 문명의 문화와 기술 확장에 그렇게 영향을 미쳤던 그러한 초기의 다소 평화적인 공동체들이 직접 조성되는 수단이 되었습니다. 광대한 세계 무역의 시대 이전에, 사회적 공동체들은 부족으로 확장된 가족 집단이었습니다. 무역으로, 다른 유형의 인간들이 사귀게 되어, 더 신속하게 문화적으로 교류(交流)하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81:3.3 (903.5) About twelve thousand years ago the era of the independent cities was dawning. And these primitive trading and manufacturing cities were always surrounded by zones of agriculture and cattle raising. While it is true that industry was promoted by the elevation of the standards of living, you should have no misconception regarding the refinements of early urban life. The early races were not overly neat and clean, and the average primitive community rose from one to two feet every twenty-five years as the result of the mere accumulation of dirt and trash. Certain of these olden cities also rose above the surrounding ground very quickly because their unbaked mud huts were short-lived, and it was the custom to build new dwellings directly on top of the ruins of the old. 거의 12,000년 전에 독립 도시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원시적으로 통상하고 제조하는 도시들은 언제나 농업과 목축업 지대로 둘러싸였습니다. 생활 수준의 향상으로 산업이 조성된 것이 사실이지만, 개선된 초기 도시 생활에 관해 오해하지 말아야 합니다. 초기 종족들은 지나치게 산뜻하고 청결하지 않았으며, 평균적 원시 공동체는 흙과 쓰레기가 순전히 쌓인 결과로 25년마다 1피트(30㎝)에서 2피트(60㎝)가 높아졌습니다. 또한 이런 고대 도시 중 어떤 것은 주변의 지면 위로 아주 빠르게 높아졌는데 그들의 굽지 않은 진흙 오두막의 수명이 짧았고, 옛 잔해의 바로 위에 새 거주지를 짓는 것이 관습이었기 때문입니다.

81:3.4 (903.6) The widespread use of metals was a feature of this era of the early industrial and trading cities. You have already found a bronze culture in Turkestan dating before 9000 B.C., and the Andites early learned to work in iron, gold, and copper, as well. But conditions were very different away from the more advanced centers of civilization. There were no distinct periods, such as the Stone, Bronze, and Iron Ages; all three existed at the same time in different localities. 금속 사용의 보급은 이 시대 초기 산업 및 무역 도시의 특징이었습니다. 너희는 BC 9,000년 이전 연대에 투르키스탄에서 이미 청동 문화를 발견했으며, 안드-사람들 역시 일찍이 철, 금 및 구리로 일하는 법을 익혔습니다. 그러나 더 진보한 문명의 중심지에서 떨어진 지역의 상황은 아주 달랐습니다. 석기 시대, 청동기 시대 및 철기 시대와 같은 뚜렷한 기간이 없었습니다. 다른 지방에서는 세 시기가 모두 동시에 존재했습니다.

81:3.5 (904.1) Gold was the first metal to be sought by man; it was easy to work and, at first, was used only as an ornament. Copper was next employed but not extensively until it was admixed with tin to make the harder bronze. The discovery of mixing copper and tin to make bronze was made by one of the Adamsonites of Turkestan whose highland copper mine happened to be located alongside a tin deposit. 사람이 처음 찾게 된 금속은 금이었습니다. 그것은 가공하기에 쉬워서 처음에 장식품으로만 쓰였습니다. 다음으로 구리가 사용되었지만, 주석을 섞어 단단한 청동을 만들기까지 널리 쓰이지 않았습니다. 투르키스탄의 아담선-사람 중 하나가 구리에 주석을 섞어 청동을 만드는 방법을 발견했는데, 그들의 고지에 구리 광산이 공교롭게 주석 매장물 옆에 있었습니다.

81:3.6 (904.2) With the appearance of crude manufacture and beginning industry, commerce quickly became the most potent influence in the spread of cultural civilization. The opening up of the trade channels by land and by sea greatly facilitated travel and the mixing of cultures as well as the blending of civilizations. By 5000 B.C. the horse was in general use throughout civilized and semicivilized lands. These later races not only had the domesticated horse but also various sorts of wagons and chariots. Ages before, the wheel had been used, but now vehicles so equipped became universally employed both in commerce and war. 미숙한 제조업이 출현하고 산업이 시작되면서, 상업이 곧 문화적 문명의 보급에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육지와 바다로 무역의 경로가 열려 문명의 혼합은 물론 여행과 문화의 혼합이 매우 쉬워졌습니다. BC 5,000년에, 말이 문명화되고 절반쯤 문명화된 전(全) 지역에 대체로 사용되었습니다. 이런 후대의 종족들은 길들인 말은 물론 다양한 종류의 사륜차와 전차도 갖고 있었습니다. 예전에 바퀴가 사용되었지만, 이제 그렇게 갖춘 운송 수단들은 상업과 전쟁에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81:3.7 (904.3) The traveling trader and the roving explorer did more to advance historic civilization than all other influences combined. Military conquests, colonization, and missionary enterprises fostered by the later religions were also factors in the spread of culture; but these were all secondary to the trading relations, which were ever accelerated by the rapidly developing arts and sciences of industry. 여행하는 상인들과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는 탐험가들이 다른 모든 결합한 영향력 보다 역사에 남는 진보적 문명화에 더 도움이 되었습니다. 군사적 정복, 식민지 건설 및 후대 종교들이 육성한 선교적 기획들도 문화 보급의 요소였지만, 이것들은, 신속하게 개발되는 기술과 산업 과학으로 늘 가속된 무역 관계에 모두 부차적이었습니다.

81:3.8 (904.4) Infusion of the Adamic stock into the human races not only quickened the pace of civilization, but it also greatly stimulated their proclivities toward adventure and exploration to the end that most of Eurasia and northern Africa was presently occupied by the rapidly multiplying mixed descendants of the Andites. 아담 혈통의 주입으로 인류 문명의 속도가 빨라졌고, 세상 끝까지 모험하고 탐험하는 그들의 경향을 크게 자극하여, 안드-사람들의 빨리 늘어나는 혼합 후손들이 즉시 유라시아와 북아프리카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S189 The Resurrection 개요189편 부활

S189 The Resurrection 개요189편 부활

189:0.1 (2020.1) Michael had “laid down his life of his own free will, he also had power to take it up again in accordance with his own determination.” 미가엘은 “자신의 자유 의지로 생명을 버렸기 때문에, 자신의 결정에 따라서 그것을 다시 취할 권능을 지녔느니라.” 189:0.2 (2020.2) As a mortal of the realm he has experienced mortal death; as the Sovereign of a universe he still lives. That which you observe is the mortal transit of Jesus of Nazareth from life in the flesh to life in the morontia. Your Creator-father has elected to pass through the whole of the experience of his mortal creatures, from birth on the material worlds, on through natural death and the resurrection of the morontia, into the status of true spirit existence.” “영역의 필사(必死반드시 죽는) 사람으로 그는 필사 죽음을 체험하셨고, 우주 주권자로서 그는 여전히 살아계시느니라. 너희가 목격하는 것은 나사렛 예수님이 육신의 생명에서 모론시아의 생명으로 이동하는 필사자 전환이니라. 너희 창조자-아버지는 자신의 필사 창조물들 전체 체험, 즉 물질세계들에서 탄생하여 자연적 죽음과 모론시아 부활을 거쳐 참된 영 존재의 상태가 이르기로 선택했느니라.”

  1. The Morontia Transit 모론시아 전환

189:1.1 (2020.4) At two minutes past three o’clock, this Sunday morning, April 9, A.D. 30, the resurrected morontia form and personality of Jesus of Nazareth came forth from the tomb. AD 3049, 이 일요일 오전 32에, 나사렛 예수님의 부활한 모론시아 형체와 고유성이 그 무덤에서 나왔습니다. 189:1.2 (2021.1) After the resurrected Jesus emerged from his burial tomb, the body of flesh in which he had lived and wrought on earth for almost thirty-six years was still lying there in the sepulchre niche, undisturbed and wrapped in the linen sheet, just as it had been laid to rest by Joseph and his associates on Friday afternoon. Neither was the stone before the entrance of the tomb in any way disturbed; the seal of Pilate was still unbroken; the soldiers were still on guard. 매장한 무덤에서 부활한 예수께서 나오신 후, 그가 약 36년 동안 사시고 지상에서 행하셨던 육신은 금요일 오후에 요셉과 그 동료들이 눕혔던 그대로, 훼손 없이 세마포에 싸여 묘실에 아직 뉘여 있었습니다. 무덤 입구 앞의 바위도 전혀 손상되지 않았고, 빌라도의 봉인도 여전히 파손되지 않았으며, 군인들도 여전히 지키고 있었습니다.

189:1.3 (2021.2) Mankind is slow to perceive that, in all that is personal, matter is the skeleton of morontia, and that both are the reflected shadow of enduring spirit reality. How long before you will regard time as the moving image of eternity and space as the fleeting shadow of Paradise realities? 인류는 개인적인 모든 면에서 물질은 모론시아의 뼈대이며, 둘(물질과 모론시아)은 영속적인 영 실체가 반사된 그림자임을 천천히 파악합니다. 얼마나 오래있어야, 너희는 시간을 영원이 움직이는 모습으로, 공간을 천국 실체들의 쏜살같은 그림자로 간주하겠는가?

189:1.7 (2021.6) 1. His material or physical body was not a part of the resurrected personality. 그의 물질 즉 물리적 시신은 부활한 고유성의 부분이 아니었습니다.

189:1.8 (2021.7) 2. He did not emerge from the tomb as a spirit nor as Michael of Nebadon. 그는 ()이나 네바돈의 미가엘로서 무덤에서 나타나지 않으셨습니다.

189:1.9 (2021.8) 3. He did come forth from this tomb of Joseph in the very likeness of the morontia personalities of those who, as resurrected morontia ascendant beings, emerge from the resurrection halls of the first mansion world of this local system of Satania. 그는, 부활한 모론시아 상승 존재들로서, 사타니아 이 지역 체계의 첫 저택 세계의 부활실들에서 나오는 모론시아 고유성들과 아주 똑같은 모습으로, 요셉의 이 무덤에서 나오셨습니다.

  1. The Material Body of Jesus 예수님의 물질 몸

189:2.6 (2023.5) The Christian belief in the resurrection of Jesus has been based on the fact of the “empty tomb.” It was indeed a fact that the tomb was empty, but this is not the truth of the resurrection. The tomb was truly empty when the first believers arrived, and this fact, associated with that of the undoubted resurrection of the Master, led to the formulation of a belief which was not true: the teaching that the material and mortal body of Jesus was raised from the grave. Truth having to do with spiritual realities and eternal values cannot always be built up by a combination of apparent facts. Although individual facts may be materially true, it does not follow that the association of a group of facts must necessarily lead to truthful spiritual conclusions. 예수의 부활에 대한 기독교의 믿음은 “빈 무덤”의 사실에 근거했습니다. 무덤이 비었다는 사실은 정말이었지만, 이것이 부활의 진리는 아닙니다. 처음 신자들이 도착했을 때 무덤은 참으로 비어 있었고, 의심할 여지가 없는 주님의 부활과 관련된 이 사실이, 예수님의 필사 물질 몸이 무덤에서 부활했다는, 사실이 아니었던 가르침이 공식적인 믿음이 되도록 이끌었습니다. 영적 실체들 및 영원한 가치들과 관련된 진리는 확실히 보이는 사실들을 결합하여서 항상 확립될 수 없습니다. 개별적 사실들이 물질적으로 틀림없을 수도 있지만, 사실들의 조합이 반드시 올바른 영적 결론에 이르게 하지 않습니다.

189:2.7 (2023.6) The tomb of Joseph was empty, not because the body of Jesus had been rehabilitated or resurrected, but because the celestial hosts had been granted their request to afford it a special and unique dissolution, a return of the “dust to dust,” without the intervention of the delays of time and without the operation of the ordinary and visible processes of mortal decay and material corruption. 요셉의 무덤이 비었던 것은 예수님의 시신이 원상태로 되돌아왔거나 부활했기 때문이 아니라, 시간 지연의 조정 없이, 그리고 일반적이며 눈에 보이는 시신 부식과 물질 부패의 과정 작업 없이, “먼지에서 먼지로” 되돌아가는, 천상 무리의 특별하고 독특하게 분해하려는 요청이 허락되었기 때문입니다.

189:2.8 (2024.1) The mortal remains of Jesus underwent the same natural process of elemental disintegration as characterizes all human bodies on earth except that, in point of time, this natural mode of dissolution was greatly accelerated, hastened to that point where it became well-nigh instantaneous. 예수님의 필사 시신(屍身)은, 이 자연적 분해 방식이 시점에서 매우 가속되었고, 거의 순간적인 지점까지 촉진되었다는 점만 제외하고, 지상의 모든 인간 시신들의 특징인 원소 분해와 똑같은 자연적 과정을 겪었습니다.

  1. The Dispensational Resurrection 섭리(攝理)적 부활

189:3.2 (2024.4) The circuit of the archangels then operated for the first time from Urantia. Gabriel and the archangel hosts moved to the place of the spiritual polarity of the planet; and when Gabriel gave the signal, there flashed to the first of the system mansion worlds the voice of Gabriel, saying: “By the mandate of Michael, let the dead of a Urantia dispensation rise!” Then all the survivors of the human races of Urantia who had fallen asleep since the days of Adam, and who had not already gone on to judgment, appeared in the resurrection halls of mansonia in readiness for morontia investiture. 그때 천사장들의 회로가 유란시아로부터 처음으로 작동했습니다. 가브리엘과 천사장 무리가 행성의 영적 극성(極性)의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가브리엘이 신호를 보내자, 체계 저택 세계들 중 첫째에 가브리엘의 소리가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미가엘의 명령에 따라, 유란시아 섭리에 속한 죽은 자들은 일어나라!” 그러자 아담 시절 이후로 잠들었고, 아직 심판을 받지 않은 유란시아의 인류 중 모든 생존자가 모론시아 임명 준비를 위해 저택세계의 부활실에 나타났습니다.

  1. Discovery of the Empty Tomb 빈 무덤의 발견

189:4.6 (2025.7) While they stood there, atremble with fear, Mary Magdalene ventured around the smaller stone and dared to enter the open sepulchre. By this hour there was just enough of the dawn of a new day to enable Mary to look back to the place where the Master’s body had lain and to discern that it was gone. In the recess of stone where they had laid Jesus, Mary saw only the folded napkin where his head had rested and the bandages wherewith he had been wrapped lying intact and as they had rested on the stone before the celestial hosts removed the body. The covering sheet lay at the foot of the burial niche. 그들이 거기에서 두려움으로 벌벌 떨면서 서 있는 동안 막달라 마리아가 위험을 무릅쓰고 작은 돌을 돌아서 대담하게 열린 매장지로 들어갔습니다. 이 시간은 막 새날이 충분히 밝아서 마리아는 주님의 시신이 놓인 곳을 돌아보고 그 시신이 없어진 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그들이 예수님을 눕혔던 우묵한 바위에서, 천상의 무리가 시신을 이동하기 전 그들이 돌에 두었던 대로, 마리아는 그의 머리가 있던 곳에 접힌 수건과 그를 감쌌던 붕대가 그대로 놓인 것을 봤을 뿐입니다. 시신을 덮었던 천은 묘소 중 오목하게 파인 발 부분에 있었습니다.

  1. Peter and John at the Tomb 무덤에 있는 베드로와 요한

189:5.3 (2027.7) Mary had gone to the apostles believing that Jesus had risen from the grave, but when they all refused to believe her report, she became downcast and despairing. She longed to go back near the tomb, where she thought she had heard the familiar voice of Jesus. 마리아는 예수께서 무덤에서 다시 살아났음을 믿으면서 사도들에게 갔지만 그들 모두 그녀의 보고를 믿으려 하지 않자, 그녀는 풀이 죽고 절망하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무덤 근처, 자신이 예수님의 익숙한 목소리를 들었다고 생각했던 장소로 간절히 다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189:5.4 (2027.8) As Mary lingered after Peter and John had gone, the Master again appeared to her, saying: “Be not doubting; have the courage to believe what you have seen and heard. Go back to my apostles and again tell them that I have risen, that I will appear to them, and that presently I will go before them into Galilee as I promised.” 베드로와 요한이 돌아간 후 마리아가 근처를 서성거릴 때, 주(主)께서 다시 그녀에게 나타나 말씀하셨습니다. “의심하지 말라. 네가 보고 들은 것을 믿는 용기를 가지라. 내 사도들에게 돌아가 내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그들에게 나타날 것이며 내가 약속한 대로 그들에 앞서 갈릴리로 곧 갈 것이라고 다시 말하라.”

189-5 Peter and John at the Tomb 무덤에 있는 베드로와 요한

  1. Peter and John at the Tomb 무덤에 있는 베드로와 요한

210411 믿는 용기를 가지라 요20:3-8 3 베드로와 그 다른 제자가 나가서 무덤으로 갈새 4 둘이 같이 달음질하더니 그 다른 제자가 베드로보다 더 빨리 달려가서 먼저 무덤에 이르러 5 구부려 세마포 놓인 것을 보았으나 들어가지는 아니하였더니 6 시몬 베드로는 따라와서 무덤에 들어가 보니 세마포가 놓였고 7 또 머리를 쌌던 수건은 세마포와 함께 놓이지 않고 딴 곳에 쌌던 대로 놓여 있더라 8 그 때에야 무덤에 먼저 갔던 그 다른 제자도 들어가 보고 믿더라 3 So Peter and the other disciple started for the tomb. 4 Both were running, but the other disciple outran Peter and reached the tomb first. 5 He bent over and looked in at the strips of linen lying there but did not go in. 6 Then Simon Peter, who was behind him, arrived and went into the tomb. He saw the strips of linen lying there, 7 as well as the burial cloth that had been around Jesus’ head. The cloth was folded up by itself, separate from the linen. 8 Finally the other disciple, who had reached the tomb first, also went inside. He saw and believed.

189:5.1 (2027.5) As the two apostles raced for Golgotha and the tomb of Joseph, Peter’s thoughts alternated between fear and hope; he feared to meet the Master, but his hope was aroused by the story that Jesus had sent special word to him. He was half persuaded that Jesus was really alive; he recalled the promise to rise on the third day. Strange to relate, this promise had not occurred to him since the crucifixion until this moment as he hurried north through Jerusalem. As John hastened out of the city, a strange ecstasy of joy and hope welled up in his soul. He was half convinced that the women really had seen the risen Master. 두 사도가 골고다와 요셉의 무덤을 향해 달리면서, 베드로의 생각은 두려움과 소망으로 엇갈렸습니다. 그는 주님을 만나기에 두려웠지만, 예수께서 그에게 특별한 소식을 보냈다는 이야기로 인해 그의 소망이 일어났습니다. 그는 예수께서 정말 살아계셨다고 반쯤 확신했습니다. 그는 사흘에 살아나는 약속을 생각해 냈습니다. 이상한 이야기지만, 십자가 처형 이후로, 그가 예루살렘을 거쳐 북쪽으로 서둘러 가는 이 순간까지, 이 약속이 그에게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요한은 도시 밖으로 서둘러 가면서, 기묘한 기쁨과 소망의 희열이 그의 혼(魂)에서 솟아났습니다. 그는 여성들이 부활한 주님을 정말 봤다고 반쯤 확신했습니다.

189:5.2 (2027.6) John, being younger than Peter, outran him and arrived first at the tomb. John tarried at the door, viewing the tomb, and it was just as Mary had described it. Very soon Simon Peter rushed up and, entering, saw the same empty tomb with the grave cloths so peculiarly arranged. And when Peter had come out, John also went in and saw it all for himself, and then they sat down on the stone to ponder the meaning of what they had seen and heard. And while they sat there, they turned over in their minds all that had been told them about Jesus, but they could not clearly perceive what had happened. 요한은 베드로보다 젊어서 베드로를 앞질러 먼저 무덤에 도착했습니다. 요한은 무덤을 관찰하면서 입구에 머물렀는데 마리아가 꼭 말한 대로였습니다. 시몬 베드로가 이내 달려와 들어가 그렇게 특별히 정돈된 수의(壽衣)가 있는 똑같은 빈 무덤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베드로가 나오자 요한도 들어가 모든 것을 직접 본 후에 그들은 자신들이 보고 들은 것의 의미를 곰곰이 생각하려고 바위에 앉았습니다. 그들이 거기에 앉아 있으면서, 그들은 예수에 관해 자신들이 들었던 모두를 이리저리 마음으로 생각했지만, 일어났던 일을 분명히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189:5.3 (2027.7) Peter at first suggested that the grave had been rifled, that enemies had stolen the body, perhaps bribed the guards. But John reasoned that the grave would hardly have been left so orderly if the body had been stolen, and he also raised the question as to how the bandages happened to be left behind, and so apparently intact. And again they both went back into the tomb more closely to examine the grave cloths. As they came out of the tomb the second time, they found Mary Magdalene returned and weeping before the entrance. Mary had gone to the apostles believing that Jesus had risen from the grave, but when they all refused to believe her report, she became downcast and despairing. She longed to go back near the tomb, where she thought she had heard the familiar voice of Jesus. 베드로는 처음에 무덤이 약탈당했고, 대적들이 경비병들에게 매수하여 시신을 훔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요한은 시신이 도난당했다면 무덤이 그렇게 정연하게 남아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득했고, 붕대들이 어떻게 공교롭게 뒤에 남았는지 그리고 그렇게 분명히 손대지 않은 채였는지에 대해 또한 질문을 제기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둘 다 다시 무덤으로 되들어가 더 자세히 수의(壽衣)들을 검사했습니다. 그들이 무덤 밖으로 두 번째 나왔을 때, 그들은 막달라 마리아가 돌아와 입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마리아는 예수께서 무덤에서 다시 살아났음을 믿으면서 사도들에게 갔지만 그들 모두 그녀의 보고를 믿으려 하지 않자, 그녀는 풀이 죽고 절망하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무덤 근처, 자신이 예수님의 익숙한 목소리를 들었다고 생각했던 장소로 간절히 다시 돌아가고 싶었습니다.

189:5.4 (2027.8) As Mary lingered after Peter and John had gone, the Master again appeared to her, saying: “Be not doubting; have the courage to believe what you have seen and heard. Go back to my apostles and again tell them that I have risen, that I will appear to them, and that presently I will go before them into Galilee as I promised.” 베드로와 요한이 돌아간 후 마리아가 근처를 서성거릴 때, 주(主)께서 다시 그녀에게 나타나 말씀하셨습니다. “의심하지 말라. 네가 보고 들은 것을 믿는 용기를 가지라. 내 사도들에게 돌아가 내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그들에게 나타날 것이며 내가 약속한 대로 그들에 앞서 갈릴리로 곧 갈 것이라고 다시 말하라.”

189:5.5 (2028.1) Mary hurried back to the Mark home and told the apostles she had again talked with Jesus, but they would not believe her. But when Peter and John returned, they ceased to ridicule and became filled with fear and apprehension. 마리아는 급히 마가의 집으로 돌아가 사도들에게 예수님과 또다시 대화한 것을 말했지만, 그들은 그녀를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베드로와 요한이 돌아오자, 그들은 비웃지 않고 두려움과 염려로 가득 차게 되었습니다.

189-4 Discovery of the Empty Tomb 빈 무덤의 발견

  1. Discovery of the Empty Tomb 빈 무덤의 발견

160410 부활3-빈 무덤 막16:1-11 막28:1-10 23:55-24:12 55 갈릴리에서 예수와 함께 온 여자들이 뒤를 따라 그 무덤과 그의 시체를 어떻게 두었는지를 보고 56 돌아가 향품과 향유를 준비하더라 계명을 따라 안식일에 쉬더라 1 안식 후 첫날 새벽에 이 여자들이 그 준비한 향품을 가지고 무덤에 가서 2 돌이 무덤에서 굴려 옮겨진 것을 보고 3 들어가니 주 예수의 시체가 보이지 아니하더라 4 이로 인하여 근심할 때에 문득 찬란한 옷을 입은 두 사람이 곁에 섰는지라 5 여자들이 두려워 얼굴을 땅에 대니 두 사람이 이르되 어찌하여 살아 있는 자를 죽은 자 가운데서 찾느냐 6 여기 계시지 않고 살아나셨느니라 갈릴리에 계실 때에 너희에게 어떻게 말씀하셨는지를 기억하라 7 이르시기를 인자가 죄인의 손에 넘겨져 십자가에 못 박히고 제삼일에 다시 살아나야 하리라 하셨느니라 한대 8 그들이 예수의 말씀을 기억하고 9 무덤에서 돌아가 이 모든 것을 열한 사도와 다른 모든 이에게 알리니 10이 여자들은 막달라 마리아와 요안나와 야고보의 모친 마리아라 또 그들과 함께 한 다른 여자들도 이것을 사도들에게 알리니라 11 사도들은 그들의 말이 허탄한 듯이 들려 믿지 아니하나 12 베드로는 일어나 무덤에 달려가서 구부려 들여다 보니 세마포만 보이는지라 그 된 일을 놀랍게 여기며 집으로 돌아가니라

20:11-18 11 마리아는 무덤 밖에 서서 울고 있더니 울면서 구부려 무덤 안을 들여다보니 12 흰 옷 입은 두 천사가 예수의 시체 뉘었던 곳에 하나는 머리 편에, 하나는 발 편에 앉았더라 13 천사들이 이르되 여자여 어찌하여 우느냐 이르되 사람들이 내 주님을 옮겨다가 어디 두었는지 내가 알지 못함이니이다 14 이 말을 하고 뒤로 돌이켜 예수께서 서 계신 것을 보았으나 예수이신 줄은 알지 못하더라 15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자여 어찌하여 울며 누구를 찾느냐 하시니 마리아는 그가 동산지기인 줄 알고 이르되 주여 당신이 옮겼거든 어디 두었는지 내게 이르소서 그리하면 내가 가져가리이다 16 예수께서 마리아야 하시거늘 마리아가 돌이켜 히브리 말로 랍오니 하니 이는 선생님이라는 말이라17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를 붙들지 말라 내가 아직 아버지께로 올라가지 아니하였노라 너는 내 형제들에게 가서 이르되 내가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하라 하시니 18 막달라 마리아가 가서 제자들에게 내가 주를 보았다 하고 또 주께서 자기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르니라

189:4.1 (2025.2) As we approach the time of the resurrection of Jesus on this early Sunday morning, it should be recalled that the ten apostles were sojourning at the home of Elijah and Mary Mark, where they were asleep in the upper chamber, resting on the very couches whereon they reclined during the last supper with their Master. This Sunday morning they were all there assembled except Thomas. Thomas was with them for a few minutes late Saturday night when they first got together, but the sight of the apostles, coupled with the thought of what had happened to Jesus, was too much for him. He looked his associates over and immediately left the room, going to the home of Simon in Bethpage, where he thought to grieve over his troubles in solitude. The apostles all suffered, not so much from doubt and despair as from fear, grief, and shame. 우리가 이 일요일 이른 새벽에 예수께서 부활한 시간을 다룰 때, 10명의 사도는 그들의 주님과 마지막 만찬(晩餐) 동안 자신들이 기댔던 그 소파에 앉아서, 잠들었던 윗방, 엘리야와 마리아 마가의 집에 머물러 있었음을 생각해야 합니다. 이 일요일 새벽에 도마를 제외한 그들은 모두 거기에 모였습니다. 도마는 그들이 처음 모였던 토요일 밤늦게 잠시 그들과 같이 있었지만, 사도들의 모습이 예수님께 일어났던 것이 연상(聯想)되어 그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었습니다. 그는 자기 동료들을 대충 훑어보고 즉시 방을 떠나, 벳바게에 있는 시몬의 집에 가서, 홀로 마음 아파하려고 생각했습니다. 사도들 모두 의심과 절망이 아니라 두려움, 슬픔과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웠습니다.

189:4.2 (2025.3) At the home of Nicodemus there were gathered together, with David Zebedee and Joseph of Arimathea, some twelve or fifteen of the more prominent of the Jerusalem disciples of Jesus. At the home of Joseph of Arimathea there were some fifteen or twenty of the leading women believers. Only these women abode in Joseph’s house, and they had kept close within during the hours of the Sabbath day and the evening after the Sabbath, so that they were ignorant of the military guard on watch at the tomb; neither did they know that a second stone had been rolled in front of the tomb, and that both of these stones had been placed under the seal of Pilate. 니고데모의 집에 다윗 세베대, 아리마대 요셉과 더 탁월한 예수의 예루살렘 제자가 약 12명이나 15명이 함께 모였습니다. 아리마대 요셉의 집에 약 15명이나 20명의 지도적 여성 신자들이 있었습니다. 이 여성들만 요셉의 집에 머물러, 안식일과 안식일 후 저녁까지 숨어있어서, 그들은 무덤을 경계하는 군 경비대를 몰랐습니다. 그들은 두 번째 돌이 무덤 앞에 굴려져 있음도 몰랐고, 이 돌들에 있는 빌라도의 인봉(印封)도 몰랐습니다.

189:4.3 (2025.4) A little before three o’clock this Sunday morning, when the first signs of day began to appear in the east, five of the women started out for the tomb of Jesus. They had prepared an abundance of special embalming lotions, and they carried many linen bandages with them. It was their purpose more thoroughly to give the body of Jesus its death anointing and more carefully to wrap it up with the new bandages. 일요일 새벽 3시 조금 전, 날이 밝는 첫 낌새가 동쪽에서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다섯 명의 여성이 예수님의 무덤을 향해 떠났습니다. 그들은 특별히 다량의 향유(香油) 로션을 준비하고, 그것들과 함께 세마포 붕대를 많이 가져갔습니다. 그들의 목적은 예수님의 몸에 시신용 기름을 더 철저히 바르고 새로운 붕대로 시신을 더 정성을 들여 싸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189:4.4 (2025.5) The women who went on this mission of anointing Jesus’ body were: Mary Magdalene, Mary the mother of the Alpheus twins, Salome the mother of the Zebedee brothers, Joanna the wife of Chuza, and Susanna the daughter of Ezra of Alexandria. 예수님의 시신에 기름을 바르려고 갔던 여성들은 막달라 마리아, 알페오 쌍둥이의 어머니 마리아, 세베대 형제의 어머니 살로메, 추자의 아내 요안나, 알렉산드리아 출신 에즈라의 딸 수산나였습니다.

189:4.5 (2025.6) It was about half past three o’clock when the five women, laden with their ointments, arrived before the empty tomb. As they passed out of the Damascus gate, they encountered a number of soldiers fleeing into the city more or less panic-stricken, and this caused them to pause for a few minutes; but when nothing more developed, they resumed their journey. 연고를 짊어진 다섯 여성이 빈 무덤 앞에 3시 30분 때쯤 도착했습니다. 그들은 다마스쿠스 문밖을 지나쳤을 때, 거의 허둥대며 도시로 달아나는 여러 군사를 우연히 만나서 잠시 멈췄지만, 더 이상의 일이 없는 것을 보고 그들은 계속 이동했습니다.

189:4.6 (2025.7) They were greatly surprised to see the stone rolled away from the entrance to the tomb, inasmuch as they had said among themselves on the way out, “Who will help us roll away the stone?” They set down their burdens and began to look upon one another in fear and with great amazement. While they stood there, atremble with fear, Mary Magdalene ventured around the smaller stone and dared to enter the open sepulchre. This tomb of Joseph was in his garden on the hillside on the eastern side of the road, and it also faced toward the east. By this hour there was just enough of the dawn of a new day to enable Mary to look back to the place where the Master’s body had lain and to discern that it was gone. In the recess of stone where they had laid Jesus, Mary saw only the folded napkin where his head had rested and the bandages wherewith he had been wrapped lying intact and as they had rested on the stone before the celestial hosts removed the body. The covering sheet lay at the foot of the burial niche. 그들은 자기들끼리 길을 가면서 “누가 우리를 도와서 돌을 굴려 치울까?”라고 말했기 때문에, 그들은 무덤 입구에서 치워져 있는 돌을 보고 매우 놀랐습니다. 그들은 짐을 내려놓고 두려워하며 깜짝 놀라 서로 지켜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이 거기에서 두려움으로 벌벌 떨면서 서 있는 동안 막달라 마리아가 위험을 무릅쓰고 작은 돌을 돌아서 대담하게 열린 매장지로 들어갔습니다. 요셉의 이 무덤은 길의 동편 경사진 언덕에 있는 그의 동산에 있었는데 또한 동쪽을 향해 있었습니다. 이 시간은 막 새날이 충분히 밝아서 마리아는 주님의 시신이 놓인 곳을 돌아보고 그 시신이 없어진 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습니다. 그들이 예수님을 눕혔던 우묵한 바위에서, 천상의 무리가 시신을 이동하기 전 그들이 돌에 두었던 대로, 마리아는 그의 머리가 있던 곳에 접힌 수건과 그를 감쌌던 붕대가 그대로 놓인 것을 봤을 뿐입니다. 시신을 덮었던 천은 묘소 중 오목하게 파인 발 부분에 있었습니다.

189:4.7 (2026.1) After Mary had tarried in the doorway of the tomb for a few moments (she did not see distinctly when she first entered the tomb), she saw that Jesus’ body was gone and in its place only these grave cloths, and she uttered a cry of alarm and anguish. All the women were exceedingly nervous; they had been on edge ever since meeting the panicky soldiers at the city gate, and when Mary uttered this scream of anguish, they were terror-stricken and fled in great haste. And they did not stop until they had run all the way to the Damascus gate. By this time Joanna was conscience-stricken that they had deserted Mary; she rallied her companions, and they started back for the tomb. (마리아는 무덤에 처음 들어갔을 때 뚜렷하게 보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무덤 문간에 잠시 기다린 후, 그녀는 예수의 시신이 없어졌고 그곳에서 이런 수의(壽衣)들만 보고, 놀라서 고통스럽게 울부짖었습니다. 여성들 모두 몹시 초조(焦燥)했습니다. 그들은 성문에서 공황(恐惶) 상태에 빠진 군인들을 만난 이후 계속 안절부절못했고, 마리아가 고통스럽게 이렇게 비명을 지르자, 그들은 겁에 질려 몹시 급하게 달아났습니다. 그들은 다마스쿠스 문까지 내내 달릴 때까지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때 요안나는 자신들이 마리아를 버려서 마음에 걸렸습니다. 그녀가 동료를 불러 모아 다시 무덤으로 출발했습니다.

189:4.8 (2026.2) As they drew near the sepulchre, the frightened Magdalene, who was even more terrorized when she failed to find her sisters waiting when she came out of the tomb, now rushed up to them, excitedly exclaiming: “He is not there — they have taken him away!” And she led them back to the tomb, and they all entered and saw that it was empty. 마리아가 무덤에서 나왔을 때, 기다리던 자매들을 발견하지 못해서, 훨씬 더 무서웠던, 놀란 마리아는, 그들이 매장지에 가까이 이르자, 이제 그들에게 달려가서 흥분하여 소리쳤습니다. “그가 거기에 없어요. – 저들이 그를 데려갔어요!” 그리고 그녀는 그들을 무덤으로 다시 이끌었고 그들은 모두 들어가서 무덤이 비어있음을 알았습니다.

189:4.9 (2026.3) All five of the women then sat down on the stone near the entrance and talked over the situation. It had not yet occurred to them that Jesus had been resurrected. They had been by themselves over the Sabbath, and they conjectured that the body had been moved to another resting place. But when they pondered such a solution of their dilemma, they were at a loss to account for the orderly arrangement of the grave cloths; how could the body have been removed since the very bandages in which it was wrapped were left in position and apparently intact on the burial shelf? 당시 다섯 명의 여성 모두 입구 근처의 바위에 앉아 그 사태를 의논했습니다. 그들에게 예수께서 부활했다는 생각이 아직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안식일에 자기들끼리 있었고, 그들은 시신을 다른 무덤으로 옮겼다고 추측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자신들의 곤란한 그런 상황을 풀어보려고 곰곰이 생각했을 때, 그들은 단정히 정돈된 수의(壽衣)를 설명할 수 없었습니다. 시신을 쌌던 그 붕대가 제자리에, 매장 선반에 분명히 손대지 않은 채로 남아 있었는데, 시신을 어떻게 옮길 수 있었을까?

189:4.10 (2026.4) As these women sat there in the early hours of the dawn of this new day, they looked to one side and observed a silent and motionless stranger. For a moment they were again frightened, but Mary Magdalene, rushing toward him and addressing him as if she thought he might be the caretaker of the garden, said, “Where have you taken the Master? Where have they laid him? Tell us that we may go and get him.” When the stranger did not answer Mary, she began to weep. Then spoke Jesus to them, saying, “Whom do you seek?” Mary said: “We seek for Jesus who was laid to rest in Joseph’s tomb, but he is gone. Do you know where they have taken him?” Then said Jesus: “Did not this Jesus tell you, even in Galilee, that he would die, but that he would rise again?” These words startled the women, but the Master was so changed that they did not yet recognize him with his back turned to the dim light. And as they pondered his words, he addressed the Magdalene with a familiar voice, saying, “Mary.” And when she heard that word of well-known sympathy and affectionate greeting, she knew it was the voice of the Master, and she rushed to kneel at his feet while she exclaimed, “My Lord, and my Master!” And all of the other women recognized that it was the Master who stood before them in glorified form, and they quickly knelt before him. 이 여인들이 이런 새날이 밝아오는 이른 시간에 거기에 앉아 있었을 때, 그들은 한쪽을 바라보며 말없이 움직이지 않는 낯선 사람을 봤습니다. 잠시 그들은 다시 두려웠지만, 막달라 마리아는 그에게 달려가 그를 동산 관리인으로 생각해서 그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당신은 주님을 어디로 데려갔나요? 그들이 그를 어디에 두었나요? 우리가 그를 데려가게 우리에게 알려주세요.” 낯선 이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지 않았을 때, 그녀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너희가 누구를 찾느냐?” 마리아가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요셉의 무덤에 영면(永眠)하도록 눕힌 예수님을 찾고 있지만, 그가 없습니다. 그들이 그를 어디로 데려갔는지 당신은 아시나요?” 그때 예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갈릴리에서도, 이 예수가, 그는 죽을 것이지만 그가 다시 살아나리라고 너희에게 이르지 않더냐?” 여성들이 이 말에 깜짝 놀랐지만, 주님이 그토록 바뀌어서 그들은 희미한 빛을 등지고 있는 그를 아직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그들이 그의 말을 곰곰이 생각하고 있을 때, 그가 친숙한 목소리로 막달라에게 말을 걸면서, “마리아야”라고 불렀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익숙한 공감과 다정한 인사의 말을 듣자, 그녀는 그것이 주님의 목소리였음을 알았기에, 급히 그의 발 앞에 무릎을 꿇으면서 외쳤습니다. “나의 주님, 나의 주(主)시여!” 그러자 다른 모든 여성이 자기들 앞에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서 있었던 주님을 알아보았고, 그 앞에 곧 무릎을 꿇었습니다.

189:4.11 (2027.1) These human eyes were enabled to see the morontia form of Jesus because of the special ministry of the transformers and the midwayers in association with certain of the morontia personalities then accompanying Jesus. 그때 예수님과 함께 있는 모론시아 몇 고유성들과 함께 변환자들과 중도자들의 특별한 돌봄 때문에 예수님의 모론시아 모습을 이 인간의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189:4.12 (2027.2) As Mary sought to embrace his feet, Jesus said: “Touch me not, Mary, for I am not as you knew me in the flesh. In this form will I tarry with you for a season before I ascend to the Father. But go, all of you, now and tell my apostles — and Peter — that I have risen, and that you have talked with me.” 마리아가 그의 발을 얼싸안으려 하자, 예수께서 말씀하였습니다. “나를 만지지 말라. 마리아야, 나는 육신으로 네가 알던 내가 아니기 때문이니라. 내가 아버지께 오르기 전에 이 모습으로 내가 너희와 함께 잠시 있으리라. 그러니 이제 너희 모두 가서 내 사도들과 베드로에게, 내가 살아났고 너희가 나와 이야기했다고 알리라.”

189:4.13 (2027.3) After these women had recovered from the shock of their amazement, they hastened back to the city and to the home of Elijah Mark, where they related to the ten apostles all that had happened to them; but the apostles were not inclined to believe them. They thought at first that the women had seen a vision, but when Mary Magdalene repeated the words which Jesus had spoken to them, and when Peter heard his name, he rushed out of the upper chamber, followed closely by John, in great haste to reach the tomb and see these things for himself. 이 여성들은 놀란 충격에서 회복된 후, 그들은 도시로 서둘러 엘리야 마가의 집에 돌아가 자신들에게 일어났던 모든 것을 사도 10명에게 이야기했지만, 사도들은 그들을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처음에 여성들이 환상을 봤다고 생각했지만, 예수께서 여인들에게 했던 말을 막달라 마리아가 반복했을 때, 베드로가 자기 이름을 듣고, 아주 급하게 무덤에 이르러 스스로 이것들을 보려고, 그는 윗방에서 뛰쳐 나갔는데, 요한이 바짝 따라갔습니다.

189:4.14 (2027.4) The women repeated the story of talking with Jesus to the other apostles, but they would not believe; and they would not go to find out for themselves as had Peter and John. 여성들은 다른 사도들에게 예수님과 대화한 이야기를 반복했지만, 그들은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베드로와 요한처럼 스스로 진의를 파악하려고 가지 않았습니다.

189-3 The Dispensational Resurrection 섭리(攝理)적 부활

  1. The Dispensational Resurrection 섭리(攝理)적 부활

160403 부활2 – 부활의 은총(섭리적 부활) Dispensational resurrection 요5:25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죽은 자들이 하나님의 아들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듣는 자는 살아나리라 28 이를 놀랍게 여기지 말라 무덤 속에 있는 자가 다 그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189:3.1 (2024.3) A little after half past four o’clock this Sunday morning, Gabriel summoned the archangels to his side and made ready to inaugurate the general resurrection of the termination of the Adamic dispensation on Urantia. When the vast host of the seraphim and the cherubim concerned in this great event had been marshaled in proper formation, the morontia Michael appeared before Gabriel, saying: “As my Father has life in himself, so has he given it to the Son to have life in himself. Although I have not yet fully resumed the exercise of universe jurisdiction, this self-imposed limitation does not in any manner restrict the bestowal of life upon my sleeping sons; let the roll call of the planetary resurrection begin.” 이 일요일 아침 4시 30분이 조금 지났을 때, 가브리엘은 천사장들을 그의 옆에 소환하여 유란시아에서 아담의 섭리 종결에 대한 일반 부활을 시작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 엄청난 사건에 관련된 세라핌 천사들과 케루빔 천사들의 광대한 무리가 적절한 형태로 정렬하자, 모론시아 미가엘이 가브리엘 앞에 나타나 말씀하셨습니다. “내 아버지가 자신 안에 생명이 있듯이 아들 안에 생명이 있도록 그에게 생명을 주셨느니라. 내가 아직 완전히 우주 관할권 행사를 되찾지 않았지만, 이런 자진(自進) 제한이 어떤 식으로도 내 잠자는 아들들에게 증여하는 생명을 제한하지 않느니라. 행성 부활의 호출을 시작하라.”

189:3.2 (2024.4) The circuit of the archangels then operated for the first time from Urantia. Gabriel and the archangel hosts moved to the place of the spiritual polarity of the planet; and when Gabriel gave the signal, there flashed to the first of the system mansion worlds the voice of Gabriel, saying: “By the mandate of Michael, let the dead of a Urantia dispensation rise!” Then all the survivors of the human races of Urantia who had fallen asleep since the days of Adam, and who had not already gone on to judgment, appeared in the resurrection halls of mansonia in readiness for morontia investiture. And in an instant of time the seraphim and their associates made ready to depart for the mansion worlds. Ordinarily these seraphic guardians, onetime assigned to the group custody of these surviving mortals, would have been present at the moment of their awaking in the resurrection halls of mansonia, but they were on this world itself at this time because of the necessity of Gabriel’s presence here in connection with the morontia resurrection of Jesus. 그때 천사장들의 회로가 유란시아로부터 처음으로 작동했습니다. 가브리엘과 천사장 무리가 행성의 영적 극성(極性)의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가브리엘이 신호를 보내자, 체계 저택 세계들 중 첫째에 가브리엘의 소리가 삽시간에 퍼졌습니다. “미가엘의 명령에 따라, 유란시아 섭리에 속한 죽은 자들은 일어나라!” 그러자 아담 시절 이후로 잠들었고, 아직 심판을 받지 않은 유란시아의 인류 중 모든 생존자가 모론시아 임명 준비를 위해 저택세계의 부활실에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순식간에 세라핌 천사들과 그들의 동료들이 저택 세계들로 떠날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보통, 이런 생존하는 필사자들을 집단으로 관리하도록 이전에 배정된, 이 수호 세라핌 천사들은 그들이 깨어나는 순간에 저택 세계의 부활실에 참석하게 되어 있었지만, 예수님의 모론시아 부활과 관련하여 여기에 가브리엘이 있어야 했기 때문에, 그들은 이때 이 세계에 있었습니다.

189:3.3 (2024.5) Notwithstanding that countless individuals having personal seraphic guardians and those achieving the requisite attainment of spiritual personality progress had gone on to mansonia during the ages subsequent to the times of Adam and Eve, and though there had been many special and millennial resurrections of Urantia sons, this was the third of the planetary roll calls, or complete dispensational resurrections. The first occurred at the time of the arrival of the Planetary Prince, the second during the time of Adam, and this, the third, signalized the morontia resurrection, the mortal transit, of Jesus of Nazareth. 고유한 수호 세라핌 천사들을 지닌 무수한 개인들과 영적 고유성 진보의 필수적 도달에 이른 자들이 아담과 이브 시절 이후 시대에 저택 세계에 갔고, 유란시아 아들들의 여러 특별 및 천년의 부활들이 있었지만, 이것은 행성 점호 중 셋째, 즉 완비된 섭리적 부활들이었습니다. 첫째는 행성 왕자가 도착했을 때 일어났고, 둘째는 아담 시대 동안에, 그리고 이 셋째는 모론시아 부활, 나사렛 예수의 필사자 변이를 신호로 알렸습니다.

189:3.4 (2024.6) When the signal of the planetary resurrection had been received by the chief of archangels, the Personalized Adjuster of the Son of Man relinquished his authority over the celestial hosts assembled on Urantia, turning all these sons of the local universe back to the jurisdiction of their respective commanders. And when he had done this, he departed for Salvington to register with Immanuel the completion of the mortal transit of Michael. And he was immediately followed by all the celestial host not required for duty on Urantia. But Gabriel remained on Urantia with the morontia Jesus. 천사장들의 수석이 행성 부활의 신호를 받았을 때, 인자(人子)의 고유(固有)화 조율자가, 지역 우주의 이 아들들이 자신들이 속한 각 사령관 관할권으로 다시 돌아가게 하여, 유란시아에 모인 천상의 무리에게 행사하던 자신의 권위에서 손을 뗐습니다. 그리고 그가 이것을 마쳤을 때, 그는 임마누엘에게 미가엘의 필사자 변이(變移)의 완료를 등록하려고 샐빙톤으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유란시아에서 직무가 필요하지 않은 천상의 모든 무리가 즉시 그를 뒤따랐습니다. 그러나 가브리엘은 모론시아 예수님과 함께 유란시아에 남았습니다.

189:3.5 (2025.1) And this is the recital of the events of the resurrection of Jesus as viewed by those who saw them as they really occurred, free from the limitations of partial and restricted human vision. 그리고 이것이, 불완전하고 제한적인 인간 시야의 한계들이 없는, 그것들이 정말 일어났던 대로 그것들을 보았던 자들이 바라본, 예수의 부활 사건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입니다.

189-2 The Material Body of Jesus 예수님의 물질 몸

  1. The Material Body of Jesus 예수님의 물질 몸

189:2.1 (2022.5) At ten minutes past three o’clock, as the resurrected Jesus fraternized with the assembled morontia personalities from the seven mansion worlds of Satania, the chief of archangels — the angels of the resurrection — approached Gabriel and asked for the mortal body of Jesus. Said the chief of the archangels: “We may not participate in the morontia resurrection of the bestowal experience of Michael our sovereign, but we would have his mortal remains put in our custody for immediate dissolution. We do not propose to employ our technique of dematerialization; we merely wish to invoke the process of accelerated time. It is enough that we have seen the Sovereign live and die on Urantia; the hosts of heaven would be spared the memory of enduring the sight of the slow decay of the human form of the Creator and Upholder of a universe. In the name of the celestial intelligences of all Nebadon, I ask for a mandate giving me the custody of the mortal body of Jesus of Nazareth and empowering us to proceed with its immediate dissolution.” 오전 3시 10분에 부활하신 예수께서 일곱 저택 세계들에서 모인 모론시아 고유성들과 친교를 나누는 동안에, 부활 천사들의 수석 천사장이 가브리엘에게 다가가서, 예수님의 필사 몸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수석 천사장이 말했습니다. “우리가 미가엘 우리 주권자의 증여 체험 중 모론시아 부활에 참여할 수 없겠지만, 우리가 그의 필사 유해(遺骸)를 즉시 분해하는 일은 우리가 맡고자 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비(非)물질화 기법을 사용하려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시간의 가속화 과정을 행하려 할 뿐입니다. 우리는 주권자가 유란시아에서 사시고 돌아가신 것을 보았던 것으로 충분합니다. 하늘의 무리들은 우주의 창조자이며 유지자의 인간 형태가 점차 부패하는 광경을 계속 기억하지 않으려 합니다. 모든 네바돈 천상의 지능 존재들의 이름으로, 나사렛 예수님의 필사 몸을 관리하고 우리가 즉시 분해를 진행하게 하도록 명해 주십시오.”

189:2.2 (2023.1) And when Gabriel had conferred with the senior Most High of Edentia, the archangel spokesman for the celestial hosts was given permission to make such disposition of the physical remains of Jesus as he might determine. 그리고 가브리엘이 에덴시아의 선임 지고(至高)자와 의논한 후, 천상 무리의 천사장 대변자는 그의 결정대로 예수님의 물리적 유해(遺骸)를 그렇게 처분하도록 허락받았습니다.

189:2.3 (2023.2) After the chief of archangels had been granted this request, he summoned to his assistance many of his fellows, together with a numerous host of the representatives of all orders of celestial personalities, and then, with the aid of the Urantia midwayers, proceeded to take possession of Jesus’ physical body. This body of death was a purely material creation; it was physical and literal; it could not be removed from the tomb as the morontia form of the resurrection had been able to escape the sealed sepulchre. By the aid of certain morontia auxiliary personalities, the morontia form can be made at one time as of the spirit so that it can become indifferent to ordinary matter, while at another time it can become discernible and contactable to material beings, such as the mortals of the realm. 천사장들의 수석은, 이 요청이 허락된 후, 그는 모든 천상 계층의 고유성들의 대표자들로 이루어진 수많은 무리와 함께, 그의 여러 동료들을 자신의 보조로 소집했고, 그 후 유란시아 중도자들의 도움으로 예수님의 물리적 몸체를 점유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유체(遺體)는 순수하게 물질적 창조물이었습니다. 그것은 말 그대로 물리적이었습니다. 그것은 부활의 모론시아 형태가 봉인된 묘실을 빠져나갈 수 있었듯이, 무덤에서 이동될 수 없었습니다. 어떤 모론시아 보조(補助) 고유성들의 도움으로, 모론시아 형태는 한때 영(靈)의 형태처럼 그렇게 통상적 물질과 관계될 수 없었던 반면에, 또 다른 때에는 영역의 필사자들처럼 물질적인 존재들에게 식별되거나 접촉될 수 있습니다.

189:2.4 (2023.3) As they made ready to remove the body of Jesus from the tomb preparatory to according it the dignified and reverent disposal of near-instantaneous dissolution, it was assigned the secondary Urantia midwayers to roll away the stones from the entrance of the tomb. The larger of these two stones was a huge circular affair, much like a millstone, and it moved in a groove chiseled out of the rock, so that it could be rolled back and forth to open or close the tomb. When the watching Jewish guards and the Roman soldiers, in the dim light of the morning, saw this huge stone begin to roll away from the entrance of the tomb, apparently of its own accord — without any visible means to account for such motion — they were seized with fear and panic, and they fled in haste from the scene. The Jews fled to their homes, afterward going back to report these doings to their captain at the temple. The Romans fled to the fortress of Antonia and reported what they had seen to the centurion as soon as he arrived on duty. 거의 순간적 분해를 품위 있고 경건하게 처리하려는 준비로, 그들이 무덤에서 예수님의 유해를 이동하려고 준비되자, 유란시아 2차 중도자들에게 무덤 입구에서 돌들을 치우게 했습니다. 이런 두 개의 돌 중 큰 것은, 거의 맷돌처럼 거대한 원형이었고, 바위에 끌로 깎아낸 홈을 따라 움직였는데, 무덤을 열거나 닫도록 앞뒤로 굴릴 수 있었습니다. 경계하는 유대의 경비병들과 로마 군인들이, 새벽 어스레한 빛 가운데, 언뜻 보기에 저절로 – 그런 움직임을 밝힐 가시적 수단도 없이 – 이 커다란 돌이 무덤 입구에서 구르기 시작하는 것을 보자, 그들은 두려움과 공포에 사로잡혀 그 현장에서 허둥지둥 달아났습니다. 유대인들은 자기 집으로 달아났다가 나중에 돌아와 성전에 있는 자신들의 지휘관에게 이런 일들을 보고했습니다. 로마인들은 안토니아 요새까지 달아났다가 백부장이 근무하러 오자마자 자신들이 보았던 것을 보고했습니다.

189:2.5 (2023.4) The Jewish leaders began the sordid business of supposedly getting rid of Jesus by offering bribes to the traitorous Judas, and now, when confronted with this embarrassing situation, instead of thinking of punishing the guards who deserted their post, they resorted to bribing these guards and the Roman soldiers. They paid each of these twenty men a sum of money and instructed them to say to all: “While we slept during the nighttime, his disciples came upon us and took away the body.” And the Jewish leaders made solemn promises to the soldiers to defend them before Pilate in case it should ever come to the governor’s knowledge that they had accepted a bribe. 유대 지도자들은 반역자 유다에게 뇌물을 줘서 결국 예수님을 제거하려는 야비한 거래를 시작했으며, 이제 이런 난처한 상황에 직면하자, 자기 경계 구역에서 도망한 그 경비병들을 처벌할 생각 대신에, 그들은 이런 경비병들과 로마 군인들을 매수(買收)했습니다. 그들은 이 20명에게 각각 돈을 주었고 모두에게 “우리가 밤에 자는 동안, 그의 제자들이 우리에게 달려들어 시신(屍身)을 가져갔습니다.”라고 말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리고 유대 지도자들은 군인들이 뇌물을 받은 것을 총독이 언젠가 알게 되면, 빌라도 앞에서 그들을 지키겠다고 군인들에게 엄숙히 약속했습니다.

189:2.6 (2023.5) The Christian belief in the resurrection of Jesus has been based on the fact of the “empty tomb.” It was indeed a fact that the tomb was empty, but this is not the truth of the resurrection. The tomb was truly empty when the first believers arrived, and this fact, associated with that of the undoubted resurrection of the Master, led to the formulation of a belief which was not true: the teaching that the material and mortal body of Jesus was raised from the grave. Truth having to do with spiritual realities and eternal values cannot always be built up by a combination of apparent facts. Although individual facts may be materially true, it does not follow that the association of a group of facts must necessarily lead to truthful spiritual conclusions. 예수의 부활에 대한 기독교의 믿음은 “빈 무덤”의 사실에 근거했습니다. 무덤이 비었다는 사실은 정말이었지만, 이것이 부활의 진리는 아닙니다. 처음 신자들이 도착했을 때 무덤은 참으로 비어 있었고, 의심할 여지가 없는 주님의 부활과 관련된 이 사실이, 예수님의 필사 물질 몸이 무덤에서 부활했다는, 사실이 아니었던 가르침이 공식적인 믿음이 되도록 이끌었습니다. 영적 실체들 및 영원한 가치들과 관련된 진리는 확실히 보이는 사실들을 결합하여서 항상 확립될 수 없습니다. 개별적 사실들이 물질적으로 틀림없을 수도 있지만, 사실들의 조합이 반드시 올바른 영적 결론에 이르게 하지 않습니다.

189:2.7 (2023.6) The tomb of Joseph was empty, not because the body of Jesus had been rehabilitated or resurrected, but because the celestial hosts had been granted their request to afford it a special and unique dissolution, a return of the “dust to dust,” without the intervention of the delays of time and without the operation of the ordinary and visible processes of mortal decay and material corruption. 요셉의 빈 무덤은 예수의 시신이 회복되거나 부활했기 때문이 아니라, “먼지에서 먼지로” 돌아가는, 천상 무리들의 특별하고 독특한 분해하려는 요청이 허락되었기 때문인데, 그런 분해는 시간의 지연(遲延)이 개입되지 않았고, 필사 시신 부식과 물질 부패의 일반적인 작용과 보이는 과정이 없었습니다.

189:2.8 (2024.1) The mortal remains of Jesus underwent the same natural process of elemental disintegration as characterizes all human bodies on earth except that, in point of time, this natural mode of dissolution was greatly accelerated, hastened to that point where it became well-nigh instantaneous. 예수님의 필사 시신(屍身)은, 이 자연적 분해 방식이 시점에서 매우 가속되었고, 거의 순간적인 지점까지 촉진되었다는 점만 제외하고, 지상의 모든 인간 시신들의 특징인 원소 분해와 똑같은 자연적 과정을 겪었습니다.

189:2.9 (2024.2) The true evidences of the resurrection of Michael are spiritual in nature, albeit this teaching is corroborated by the testimony of many mortals of the realm who met, recognized, and communed with the resurrected morontia Master. He became a part of the personal experience of almost one thousand human beings before he finally took leave of Urantia. 부활한 모론시아 주님을 만나서 그를 알아보고 이야기했던 영역의 필사자 대부분의 증언으로 이 가르침이 확인되지만, 미가엘 부활의 참 증거는 사실상 영적입니다. 그가 마지막에 유란시아를 떠나기 전에, 그는 거의 1,000명의 인간에 속한 고유적 체험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189-1 The Morontia Transit 모론시아 전환

1. The Morontia Transit 모론시아 전환

180401 190421 200412 부활체(모론시아) 전환 요10:17-18 17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18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17 The reason my Father loves me is that I lay down my life–only to take it up again. 18 No one takes it from me, but I lay it down of my own accord. I have authority to lay it down and authority to take it up again. This command I received from my Father.”

200412 눅24:1-3 1 안식후 첫날 새벽에 이 여자들이 그 예비한 향품을 가지고 무덤에 가서 2 돌이 무덤에서 굴려 옮기운 것을 보고 3 들어가니 주 예수의 시체가 뵈지 아니하더라 1 On the first day of the week, very early in the morning, the women took the spices they had prepared and went to the tomb. 2 They found the stone rolled away from the tomb, 3 but when they entered, they did not find the body of the Lord Jesus.

189:1.1 (2020.4) At two forty-five Sunday morning, the Paradise incarnation commission, consisting of seven unidentified Paradise personalities, arrived on the scene and immediately deployed themselves about the tomb. At ten minutes before three, intense vibrations of commingled material and morontia activities began to issue from Joseph’s new tomb, and at two minutes past three o’clock, this Sunday morning, April 9, A.D. 30, the resurrected morontia form and personality of Jesus of Nazareth came forth from the tomb. 일요일 오전 245에, 미(未)확인된 일곱 천국 고유성들로 구성된 천국 성육신(成育身) 위원회가 그 현장에 도착했고, 즉시 무덤 주위에 배치되었습니다. 310분 전, 혼합된 물질과 모론시아(영과 물질의 중간 상태) 활동으로 강렬한 진동요셉의 새 무덤에서 일어나기 시작했고, AD 3049, 이 일요일 오전 32에, 나사렛 예수님의 부활한 모론시아 형체와 고유성이 그 무덤에서 나왔습니다.

189:1.2 (2021.1) After the resurrected Jesus emerged from his burial tomb, the body of flesh in which he had lived and wrought on earth for almost thirty-six years was still lying there in the sepulchre niche, undisturbed and wrapped in the linen sheet, just as it had been laid to rest by Joseph and his associates on Friday afternoon. Neither was the stone before the entrance of the tomb in any way disturbed; the seal of Pilate was still unbroken; the soldiers were still on guard. The temple guards had been on continuous duty; the Roman guard had been changed at midnight. None of these watchers suspected that the object of their vigil had risen to a new and higher form of existence, and that the body which they were guarding was now a discarded outer covering which had no further connection with the delivered and resurrected morontia personality of Jesus. 매장한 무덤에서 부활한 예수께서 나오신 후, 그가 약 36년 동안 사시고 지상에서 행하셨던 육신은 금요일 오후에 요셉과 그 동료들이 눕혔던 그대로, 훼손 없이 세마포에 싸여 묘실에 아직 뉘여 있었습니다. 무덤 입구 앞의 바위도 전혀 손상되지 않았고, 빌라도의 봉인도 여전히 파손되지 않았으며, 군인들도 여전히 지키고 있었습니다. 성전 경비병들은 계속 근무 중이었고, 로마 경비병은 한밤중(밤12시)에 교체되었습니다. 이 당직자들 누구도 그들의 감시 대상이 새롭게 더 높은 형태의 존재로 살아나 그들이 지키던 시신이 이제, 해방되고 부활한 예수님의 모론시아(부활체) 고유성과 더 이상 관계없이 버려진 바깥 덮개임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189:1.3 (2021.2) Mankind is slow to perceive that, in all that is personal, matter is the skeleton of morontia, and that both are the reflected shadow of enduring spirit reality. How long before you will regard time as the moving image of eternity and space as the fleeting shadow of Paradise realities? 인류는 개인적인 모든 면에서 물질은 모론시아의 뼈대이며, 둘(물질과 모론시아)은 영속적인 영 실체가 반사된 그림자임을 천천히 파악합니다. 얼마나 오래있어야, 너희는 시간을 영원이 움직이는 모습으로, 공간을 천국 실체들의 쏜살같은 그림자로 간주하겠는가?

189:1.4 (2021.3) As far as we can judge, no creature of this universe nor any personality from another universe had anything to do with this morontia resurrection of Jesus of Nazareth. On Friday he laid down his life as a mortal of the realm; on Sunday morning he took it up again as a morontia being of the system of Satania in Norlatiadek. There is much about the resurrection of Jesus which we do not understand. But we know that it occurred as we have stated and at about the time indicated. We can also record that all known phenomena associated with this mortal transit, or morontia resurrection, occurred right there in Joseph’s new tomb, where the mortal material remains of Jesus lay wrapped in burial cloths. 우리가 판단하는 한, 이 우주의 어떤 창조물이나 다른 우주에 있는 어떤 고유성나사렛 예수의 이 모론시아 부활아무 관계가 없었습니다. 금요일에 그는 영역의 필사자로서 생명을 버리셨고, 일요일 아침에 그는 놀라시아덱의 사타니아 체계에 속한 모론시아 존재로 다시 생명을 얻으셨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에 대해 우리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진술하고 지적한 그 무렵에 부활이 일어났음을 우리는 압니다. 우리는 또한, 이 필사자 전환이나 모론시아 부활과 관련되어 알려진 모든 현상이, 예수님의 필사자 물질적 유해(遺骸)가 수의에 싸였던, 요셉의 새 무덤 바로 거기에서 일어났음을 기록할 수 있습니다.

189:1.5 (2021.4) We know that no creature of the local universe participated in this morontia awakening. We perceived the seven personalities of Paradise surround the tomb, but we did not see them do anything in connection with the Master’s awakening. Just as soon as Jesus appeared beside Gabriel, just above the tomb, the seven personalities from Paradise signalized their intention of immediate departure for Uversa. 지역 우주의 어떤 창조물도 이 모론시아 부활에 참여하지 않았음을 우리는 압니다. 우리는 무덤을 둘러싼 천국의 일곱 고유성들을 감지했지만, 주님(主)의 부활과 연결된 어떤 일도 그들이 하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예수께서, 무덤 바로 위, 가브리엘 옆에 나타나는 순간에, 천국에서 온 일곱 고유성들은 즉시 유버르사로 떠나겠다는 자신들의 의도를 알렸습니다.

189:1.6 (2021.5) Let us forever clarify the concept of the resurrection of Jesus by making the following statements: 다음의 진술로 예수님의 부활 개념을 언제나 분명히 하십시오.

189:1.7 (2021.6) 1. His material or physical body was not a part of the resurrected personality. When Jesus came forth from the tomb, his body of flesh remained undisturbed in the sepulchre. He emerged from the burial tomb without moving the stones before the entrance and without disturbing the seals of Pilate. 그의 물질 즉 물리적 시신은 부활한 고유성의 부분이 아니었습니다. 예수께서 무덤에서 나오자, 그의 육체의 시신은 묘실에 훼손 없이 남아 있었습니다. 는 입구 앞에 있는 돌들을 움직이지 않은 채, 빌라도의 봉인을 훼손하지 않고, 매장된 무덤에서 나타났습니다.

189:1.8 (2021.7) 2. He did not emerge from the tomb as a spirit nor as Michael of Nebadon; he did not appear in the form of the Creator Sovereign, such as he had had before his incarnation in the likeness of mortal flesh on Urantia. 그는 ()이나 네바돈의 미가엘로서 무덤에서 나타나지 않으셨습니다. 그는 지구(유란시아)에 필사 육체의 모습으로 성육신(成肉身)하기 이전처럼 창조자 주권자의 형태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189:1.9 (2021.8) 3. He did come forth from this tomb of Joseph in the very likeness of the morontia personalities of those who, as resurrected morontia ascendant beings, emerge from the resurrection halls of the first mansion world of this local system of Satania. And the presence of the Michael memorial in the center of the vast court of the resurrection halls of mansonia number one leads us to conjecture that the Master’s resurrection on Urantia was in some way fostered on this, the first of the system mansion worlds. 그는, 부활한 모론시아 상승 존재들로서, 사타니아 이 지역 체계의 첫 저택 세계의 부활실들에서 나오는 모론시아 고유성들과 아주 똑같은 모습으로, 요셉의 이 무덤에서 나오셨습니다. 그리고 1번 저택 세계에 속한 부활실들의 넓은 뜰 중앙에 있는 미가엘 기념관의 존재로 인해 우리들은 지구(유란시아)에서 ()님의 부활이 이 첫 체계 저택 세계들에서 어떤 방법으로 촉진되었다고 추측합니다.

189:1.10 (2022.1) The first act of Jesus on arising from the tomb was to greet Gabriel and instruct him to continue in executive charge of universe affairs under Immanuel, and then he directed the chief of the Melchizedeks to convey his brotherly greetings to Immanuel. He thereupon asked the Most High of Edentia for the certification of the Ancients of Days as to his mortal transit; and turning to the assembled morontia groups of the seven mansion worlds, here gathered together to greet and welcome their Creator as a creature of their order, Jesus spoke the first words of the postmortal career. Said the morontia Jesus: “Having finished my life in the flesh, I would tarry here for a short time in transition form that I may more fully know the life of my ascendant creatures and further reveal the will of my Father in Paradise.” 무덤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의 첫 행위가브리엘을 맞이하고 임마누엘 밑에서 우주업무의 집행책임을 계속하도록 그에게 지시하셨으며, 그 후 그는 수석 멜기세덱에게 자기 형제의 인사를 임마누엘에게 전하라고 지시하셨습니다. 그러신 후 그는 자신의 필사자 전환에 대해 옛적부터 늘 계신 이들의 확인이 있었는지 에덴시아의 지고(至高)자에게 물었습니다. 그들 계층의 창조물로서 자신들의 창조자를 환영하고 영접하려고 여기에 함께 모였던, 일곱 저택 세계들의 소집된 모론시아 집단들을 향해, 예수님은 필사자이후 생애의 첫 말씀을 하셨습니다. 모론시아 예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육신으로 내 생애를 마쳤으니, 나는 상승하는 내 창조물들의 일생을 완전히 더 알고, 천국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더 계시할 수 있도록, 과도기 형태로 잠시 여기에 머물고자 하노라.”

189:1.11 (2022.2) After Jesus had spoken, he signaled to the Personalized Adjuster, and all universe intelligences who had been assembled on Urantia to witness the resurrection were immediately dispatched to their respective universe assignments. 예수님은 말씀 후, 고유성화 조율자에게 신호로 알리자, 부활을 보려고 유란시아에 소집된 모든 우주 지능존재들각자 우주 임지로 즉시 돌아갔습니다.

189:1.12 (2022.3) Jesus now began the contacts of the morontia level, being introduced, as a creature, to the requirements of the life he had chosen to live for a short time on Urantia. This initiation into the morontia world required more than an hour of earth time and was twice interrupted by his desire to communicate with his former associates in the flesh as they came out from Jerusalem wonderingly to peer into the empty tomb to discover what they considered evidence of his resurrection. 예수님은 이제 유란시아에 잠시 살려고 선택했던 일생의 요청에 대하여, 창조물로서, 입문(入門)하게 된, 모론시아 수준의 접촉을 시작했습니다. 모론시아 세계로 들어가는 이 시작은 지구 시간으로 한 시간 이상 걸렸으며, 예루살렘에서 나와서, 그의 부활의 증거로 여길 것을 찾으려고 빈 무덤 안을 이상히 여겨 응시하는, 그의 예전 동료들과 육신으로 소통하려는, 그의 요망으로 두 번 중단되었습니다.

189:1.13 (2022.4) Now is the mortal transit of Jesus — the morontia resurrection of the Son of Man — completed. The transitory experience of the Master as a personality midway between the material and the spiritual has begun. And he has done all this through power inherent within himself; no personality has rendered him any assistance. He now lives as Jesus of morontia, and as he begins this morontia life, the material body of his flesh lies there undisturbed in the tomb. The soldiers are still on guard, and the seal of the governor about the rocks has not yet been broken. 이제 예수님의 필사자 전환 – 인자(人子사람의 아들)의 모론시아 부활-이 완료되었습니다. 물질과 영 사이 중간 고유성으로서 ()님의 일시적 체험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님은 자신 안에 본래 있는 권능으로 이 모든 것들을 해내셨습니다. 어떤 고유성도 그를 돕지 않았습니다. 그는 이제 모론시아의 예수님으로 사시면서, 이 모론시아 생활을 시작할 때, 물질적 육체의 시신은 훼손 없이 무덤에 누워 있습니다. 군인들은 여전히 지키고 있고, 바위 근처 총독의 봉인은 아직 파손되지 않았습니다.

189-0 The Resurrection 부활

Paper 189

The Resurrection 부활

160327 부활1-부활의 실상 마28:1-6 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2 큰 지진이 나며 주의 천사가 하늘로부터 내려와 돌을 굴려 내고 그 위에 앉았는데 3 그 형상이 번개 같고 그 옷은 눈 같이 희거늘 4 지키던 자들이 그를 무서워하여 떨며 죽은 사람과 같이 되었더라 5 천사가 여자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너희는 무서워하지 말라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를 너희가 찾는 줄을 내가 아노라 6 그가 여기 계시지 않고 그가 말씀 하시던 대로 살아나셨느니라 와서 그가 누우셨던 곳을 보라

189:0.1 (2020.1) SOON after the burial of Jesus on Friday afternoon, the chief of the archangels of Nebadon, then present on Urantia, summoned his council of the resurrection of sleeping will creatures and entered upon the consideration of a possible technique for the restoration of Jesus. These assembled sons of the local universe, the creatures of Michael, did this on their own responsibility; Gabriel had not assembled them. By midnight they had arrived at the conclusion that the creature could do nothing to facilitate the resurrection of the Creator. They were disposed to accept the advice of Gabriel, who instructed them that, since Michael had “laid down his life of his own free will, he also had power to take it up again in accordance with his own determination.” Shortly after the adjournment of this council of the archangels, the Life Carriers, and their various associates in the work of creature rehabilitation and morontia creation, the Personalized Adjuster of Jesus, being in personal command of the assembled celestial hosts then on Urantia, spoke these words to the anxious waiting watchers: 금요일(AD 30. 4. 7.) 오후, 예수님을 장사지낸 직후, 그때 유란시아에 있었던 네바돈의 수석 천사장이 잠자는 의지 창조물들의 부활을 논의하는 회의를 소집했으며, 예수님의 회복을 위해 가능한 기법을 숙고하기 시작했습니다. 소집된 이 지역우주의 아들들, 즉 미가엘의 창조물들은 자신들의 책임으로 이렇게 했습니다. 가브리엘이 그들을 소집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밤중에 그들은 창조자의 부활을 돕기 위해 창조물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미가엘은 “자신의 자유 의지로 생명을 버렸기 때문에, 자신의 결정에 따라서 그것을 다시 취할 권능을 지녔느니라.”는 것을 그들에게 가르쳐준 가브리엘의 충고를 그들이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창조물의 회복과 모론시아 창조계의 업무에 있어서, 천사장들, 생명 운반자들 및 그들의 다양한 동료들로 구성된 이 회의를 마친 직후, 당시 유란시아에 있는 천상의 무리들을 직접 지휘하던 예수님의 고유성(固有性)화 조율자는 애타게 기다리는 구경꾼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189:0.2 (2020.2) “Not one of you can do aught to assist your Creator-father in the return to life. As a mortal of the realm he has experienced mortal death; as the Sovereign of a universe he still lives. That which you observe is the mortal transit of Jesus of Nazareth from life in the flesh to life in the morontia. The spirit transit of this Jesus was completed at the time I separated myself from his personality and became your temporary director. Your Creator-father has elected to pass through the whole of the experience of his mortal creatures, from birth on the material worlds, on through natural death and the resurrection of the morontia, into the status of true spirit existence. A certain phase of this experience you are about to observe, but you may not participate in it. Those things which you ordinarily do for the creature, you may not do for the Creator. A Creator Son has within himself the power to bestow himself in the likeness of any of his created sons; he has within himself the power to lay down his observable life and to take it up again; and he has this power because of the direct command of the Paradise Father, and I know whereof I speak.” 너희 창조자-아버지가 살아나도록 너희는 아무것도 도울 수 없느니라. 영역의 필사(必死반드시 죽는) 사람으로 그는 필사 죽음을 체험하셨고, 우주 주권자로서 그는 여전히 살아계시기 때문이라. 너희가 목격하는 것은 나사렛 예수님이 육신의 생명에서 모론시아의 생명으로 이동하는 필사자 전환이니라. 예수님의 이 영 전환은 내가 그의 고유성에서 스스로 분리하여 잠시 너희 관리자가 되었을 때 완료되었느니라. 너희 창조자-아버지는 자신의 필사 창조물들 전체 체험, 즉 물질세계들에서 탄생하여 자연적 죽음과 모론시아 부활을 거쳐 참된 영 존재의 상태가 이르기로 선택했느니라. 너희가 이 체험의 단계를 보겠지만, 너희가 그것에 참여할 수는 없느니라. 너희가 보통 창조물을 위해 하는 그것들을 너희는 창조자를 위해서 할 수 없느니라. 창조자 아들은 자신이 창조한 아들들의 어떤 모습으로 자신을 증여할 권능을 자신 안에 갖고 계시니라. 그는 자신 안에 지켜야 할 자신의 생명을 내버리고 그것을 다시 찾을 권능이 있기 때문이라. 그는 천국 아버지의 직접 명령으로 이 권능을 지니시며, 나는 내가 무엇을 말하는지 알고 있느니라.”

189:0.3 (2020.3) When they heard the Personalized Adjuster so speak, they all assumed the attitude of anxious expectancy, from Gabriel down to the most humble cherubim. They saw the mortal body of Jesus in the tomb; they detected evidences of the universe activity of their beloved Sovereign; and not understanding such phenomena, they waited patiently for developments. 그들이 고유성(固有性)화 조율자가 그렇게 말하는 것을 들었을 때, 가브리엘로부터 아래로 가장 낮은 신분의 케루빔 천사들까지 그들은 모두 간절히 기대하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들은 무덤에 있는 예수님의 필사 시신을 보았습니다. 그들이 사랑하는 주권자의 우주 활동의 흔적을 찾아냈기 때문입니다. 그런 현상을 이해하지 못한 채, 상황을 끈기 있게 기다렸습니다.

81-2 The Tools of Civilization 문명의 도구

2. The Tools of Civilization 문명의 도구

81:2.1 (901.4) The growth of culture is predicated upon the development of the tools of civilization. And the tools which man utilized in his ascent from savagery were effective just to the extent that they released man power for the accomplishment of higher tasks. 문화의 성장은 문명의 도구 발전에 달려 있습니다. 인간이 야만에서 올라갈 때 사용했던 도구는 인적 자원이 더 높은 과제를 성취할 정도까지만 효과적이었습니다.

81:2.2 (901.5) You who now live amid latter-day scenes of budding culture and beginning progress in social affairs, who actually have some little spare time in which to think about society and civilization, must not overlook the fact that your early ancestors had little or no leisure which could be devoted to thoughtful reflection and social thinking. 문화가 싹트고 사회적 업무에서 진보를 시작한 현대적 상황 가운데 지금 살아가며, 사회와 문명에 관해 생각할 약간의 여유 시간이 실제로 있는 너희는 너희 초기 조상들이 신중한 성찰과 사회적 사색에 전념할 수 있는 여가가 거의 아예 없었다는 사실을 간과하지 말아야 합니다.

81:2.3 (901.6) The first four great advances in human civilization were: 인간 문명에서 위대한 첫 4대 진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81:2.4 (901.7) 1. The taming of fire. 불 다루기.

81:2.5 (901.8) 2. The domestication of animals. 동물 길들이기.

81:2.6 (901.9) 3. The enslavement of captives. 포로의 노예삼기.

81:2.7 (901.10) 4. Private property. 사유 재산.

81:2.8 (901.11) While fire, the first great discovery, eventually unlocked the doors of the scientific world, it was of little value in this regard to primitive man. He refused to recognize natural causes as explanations for commonplace phenomena. 불은 최초의 위대한 발견이었고 결국 과학 세계의 문을 열었지만, 이 점은 원시인에게 거의 쓸모가 없었습니다. 원시인은 자연적 원인을 일반적 현상의 설명으로 인정하려 들지 않았습니다.

81:2.9 (901.12) When asked where fire came from, the simple story of Andon and the flint was soon replaced by the legend of how some Prometheus stole it from heaven. The ancients sought a supernatural explanation for all natural phenomena not within the range of their personal comprehension; and many moderns continue to do this. The depersonalization of so-called natural phenomena has required ages, and it is not yet completed. But the frank, honest, and fearless search for true causes gave birth to modern science: It turned astrology into astronomy, alchemy into chemistry, and magic into medicine. 불의 출처를 묻자, 안돈과 부싯돌의 단순한 이야기는 곧 어떤 프로메테우스가 하늘에서 불을 훔쳤다는 전설로 대체되었습니다. 고대인들은 본인들의 이해 범위 안에 있지 않은 모든 자연 현상에 대해 초자연적 설명을 찾았으며, 여러 현대인도 계속 이렇게 합니다. 소위 자연 현상의 객관화(경험을 조직하고 통일하여 보편타당성을 가진 지식을 만드는 일)는 세월이 요구되며 그것은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참된 원인을 향해 솔직하고 정직하며 대담무쌍한 추구로 현대 과학이 생겼습니다. 그것이 점성술을 천문학으로, 연금술을 화학으로, 마술을 의학으로 만들었습니다.

81:2.10 (901.13) In the premachine age the only way in which man could accomplish work without doing it himself was to use an animal. Domestication of animals placed in his hands living tools, the intelligent use of which prepared the way for both agriculture and transportation. And without these animals man could not have risen from his primitive estate to the levels of subsequent civilization. 기계 이전 시대에 사람이 스스로 일하지 않고 작업을 성취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동물을 사용하는 것이었습니다. 사람의 손에 살아있는 도구로 놓인 동물 길들이기를 지능적으로 사용하여 농업과 수송의 길이 마련되었습니다. 이런 동물이 없이 인간은 자신의 원시적 상태에서 다음 문명의 수준으로 오를 수 없었을 것입니다.

81:2.11 (902.1) Most of the animals best suited to domestication were found in Asia, especially in the central to southwest regions. This was one reason why civilization progressed faster in that locality than in other parts of the world. Many of these animals had been twice before domesticated, and in the Andite age they were retamed once again. But the dog had remained with the hunters ever since being adopted by the blue man long, long before. 길들이기에 가장 적합한 동물 대부분은 아시아 특히 남서 지역까지의 중앙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이것은, 세상의 다른 지역들보다 그 장소에서 문명이 더 빨리 진보했던 한 가지 이유였습니다. 이런 동물 중 대부분이 이전에 두 번 길들었는데, 안드-사람들 시대에 그것들은 한 번 더 길들었습니다. 그러나 아주 오래전 청인이 길들인 이후 줄곧 개는 사냥꾼들과 함께 남아 있었습니다.

81:2.12 (902.2) The Andites of Turkestan were the first peoples to extensively domesticate the horse, and this is another reason why their culture was for so long predominant. By 5000 B.C. the Mesopotamian, Turkestan, and Chinese farmers had begun the raising of sheep, goats, cows, camels, horses, fowls, and elephants. They employed as beasts of burden the ox, camel, horse, and yak. Man was himself at one time the beast of burden. One ruler of the blue race once had one hundred thousand men in his colony of burden bearers. 투르키스탄의 안드-사람들은 넓게 말을 길들인 첫 민족이었고, 이것이 그들의 문화가 그렇게 오래 탁월했던 또 다른 이유입니다. BC 5,000년에, 메소포타미아, 투르키스탄과 중국의 농부들은 양, 염소, 암소, 낙타, 말, 가금(家禽)과 코끼리를 기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수소, 낙타, 말과 야크를 운반용 짐승으로 삼았습니다. 한때 인간 자신이 운반용 짐승이었습니다. 청색 인종의 한 통치자는 한때 자신의 운반 짐꾼 거주지에 10만 명을 두었습니다.

81:2.13 (902.3) The institutions of slavery and private ownership of land came with agriculture. Slavery raised the master’s standard of living and provided more leisure for social culture. 노예 소유와 토지의 사유권 제도는 농업과 함께 왔습니다. 노예 소유는 주인의 생활 수준을 높였고, 사회적 교양을 위한 여가를 더 많이 제공했습니다.

81:2.14 (902.4) The savage is a slave to nature, but scientific civilization is slowly conferring increasing liberty on mankind. Through animals, fire, wind, water, electricity, and other undiscovered sources of energy, man has liberated, and will continue to liberate, himself from the necessity for unremitting toil. Regardless of the transient trouble produced by the prolific invention of machinery, the ultimate benefits to be derived from such mechanical inventions are inestimable. Civilization can never flourish, much less be established, until man has leisure to think, to plan, to imagine new and better ways of doing things. 야만인은 자연의 노예이지만, 과학적 문명이 인류에게 서서히 더 많은 자유를 베풀고 있습니다. 동물, 불, 바람, 물, 전기와 다른 미지의 에너지 근원들을 통해, 인간은 끊임없는 수고의 숙명에서 자신을 벗어나게 했고 계속 벗어날 것입니다. 풍부한 기계 발명으로 생긴 일시적 곤란과 관계없이, 그런 기계적 발명에서 파생된 궁극적 이득은 헤아릴 수 없습니다. 사람이 일들을 행하는 새롭고 더 나은 방식을 생각하고, 계획하며 상상할 여가를 갖기까지 문명은, 확립되기는커녕, 결코 번성할 수 없습니다.

81:2.15 (902.5) Man first simply appropriated his shelter, lived under ledges or dwelt in caves. Next he adapted such natural materials as wood and stone to the creation of family huts. Lastly he entered the creative stage of home building, learned to manufacture brick and other building materials. 사람은 처음에 바위 턱 아래 살거나 동굴에 거주하면서, 자기 은신처를 단순히 확보했습니다. 다음에 그는 나무와 돌같이 그런 천연 재료를 가족 오두막을 만드는데 고쳐 썼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벽돌과 다른 건축 자재 생산을 체득하면서, 집을 짓는 창조적 단계를 시작했습니다.

81:2.16 (902.6) The peoples of the Turkestan highlands were the first of the more modern races to build their homes of wood, houses not at all unlike the early log cabins of the American pioneer settlers. Throughout the plains human dwellings were made of brick; later on, of burned bricks. 투르키스탄 고지의 민족들은 더 현대적인 첫 인종이었는데, 아메리카 개척 이주민의 초기 통나무집과 전혀 다르지 않게, 그들은 나무로 자신들의 집을 지었습니다. 모든 평지의 인간 거주지는 벽돌로 만들었고, 나중에는 구운 벽돌로 만들었습니다.

81:2.17 (902.7) The older river races made their huts by setting tall poles in the ground in a circle; the tops were then brought together, making the skeleton frame for the hut, which was interlaced with transverse reeds, the whole creation resembling a huge inverted basket. This structure could then be daubed over with clay and, after drying in the sun, would make a very serviceable weatherproof habitation. 더 오랜 강 종족들은 땅에 원형으로 긴 장대를 세워 자신들의 오두막을 만들었습니다. 꼭대기는 그렇게 서로 모아서, 오두막을 위한 골조틀을 만들었고, 가로지르는 갈대를 짜서 맞췄는데, 전체 모양은 커다란 바구니를 엎어놓은 것과 닮았습니다. 그 후 이런 건축물에 진흙을 바를 수 있었는데, 햇빛에 말린 후에는 아주 실용적으로 비바람에 견디는 거처가 되었습니다.

81:2.18 (902.8) It was from these early huts that the subsequent idea of all sorts of basket weaving independently originated. Among one group the idea of making pottery arose from observing the effects of smearing these pole frameworks with moist clay. The practice of hardening pottery by baking was discovered when one of these clay-covered primitive huts accidentally burned. The arts of olden days were many times derived from the accidental occurrences attendant upon the daily life of early peoples. At least, this was almost wholly true of the evolutionary progress of mankind up to the coming of Adam. 이런 초기의 오두막에서 나중에 각종 바구니를 엮는 생각이 자유롭게 생겼습니다. 한 집단에서, 이런 장대 골조에 축축한 진흙을 바른 효과를 관찰하면서 도기(陶器)를 제조하는 생각이 일어났습니다. 진흙으로 이렇게 덮인 원시 오두막 중 하나가 우연히 불에 탔을 때, 구워서 도기를 굳히는 관행이 발견되었습니다. 옛날의 기술은 초기 민족들의 일상생활에 수반하는 우연한 사건에서 여러 번 파생했습니다. 적어도 이것은 아담의 도래까지 인류의 진화적 진보에 대해 거의 전부 사실이었습니다.

81:2.19 (903.1) While pottery had been first introduced by the staff of the Prince about one-half million years ago, the making of clay vessels had practically ceased for over one hundred and fifty thousand years. Only the gulf coast pre-Sumerian Nodites continued to make clay vessels. The art of pottery making was revived during Adam’s time. The dissemination of this art was simultaneous with the extension of the desert areas of Africa, Arabia, and central Asia, and it spread in successive waves of improving technique from Mesopotamia out over the Eastern Hemisphere. 약 50만 년 전에 왕자의 참모진이 처음 도기 제조법을 소개했는데, 진흙 용기 제조는 사실상 15만 년 이상 중지되었습니다. 만(灣) 해안가의 수메르 이전 놋-사람들만 계속 진흙 용기를 제조했습니다. 도기 제조법 기술은 아담의 시절에 되살아났습니다. 아프리카, 아라비아와 중앙아시아의 사막 지역이 확장하면서 동시에 이 기술이 보급되었고, 개량한 기술의 연속적인 물결로, 이 기술은 메소포타미아 밖으로 동반구 전역에 퍼졌습니다.

81:2.20 (903.2) These civilizations of the Andite age cannot always be traced by the stages of their pottery or other arts. The smooth course of human evolution was tremendously complicated by the regimes of both Dalamatia and Eden. It often occurs that the later vases and implements are inferior to the earlier products of the purer Andite peoples. 이런 안드-사람들 시대의 문명들은 그들의 도기 제조법이나 다른 기술들의 단계들로 인해서 그 행방을 언제나 찾아낼 수 없습니다. 인간 진화의 순조로운 과정은 달라마시아와 에덴의 체제로 인해 대단히 복잡해졌습니다. 후대의 항아리들과 기구들은 더 순수한 안드-사람들 민족들의 초기 생산품보다 못한 경우가 종종 일어납니다.

34-6 The Spirit in Man 사람 안에 있는 영(靈)

6. The Spirit in Man 사람 안에 있는 영(靈)

34:6.1 (380.2) With the advancing evolution of an inhabited planet and the further spiritualization of its inhabitants, additional spiritual influences may be received by such mature personalities. As mortals progress in mind control and spirit perception, these multiple spirit ministries become more and more co-ordinate in function; they become increasingly blended with the overministry of the Paradise Trinity. 거주 행성의 진보적 진화와 거주자들의 영성(靈性)화 증진과 함께, 그런 성숙한 고유성들은 추가적인 영적 영향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마음 조정과 영(靈) 인식에서 필사자들이 진보하면, 이렇게 복합적인 영(靈) 돌봄들은 기능적으로 더욱더 통합하고 조정됩니다. 그것들은 천국 삼위일체의 전반적-돌봄과 함께 점차 어우러집니다.

34:6.2 (380.3) Although Divinity may be plural in manifestation, in human experience Deity is singular, always one. Neither is spiritual ministry plural in human experience. Regardless of plurality of origin, all spirit influences are one in function. Indeed they are one, being the spirit ministry of God the Sevenfold in and to the creatures of the grand universe; and as creatures grow in appreciation of, and receptivity for, this unifying ministry of the spirit, it becomes in their experience the ministry of God the Supreme. 신성(神聖)이 복수(複數)로 드러나게 될 수 있지만, 인간 체험에서 신(神)은 언제나 하나, 단수(單數)입니다. 영적 돌봄도 인간 체험에서 복수가 아닙니다. 기원(起源)의 복수(複數)성과 관계없이 모든 영(靈) 영향력은 기능으로 하나입니다. 참으로 그들은, 대(大)우주의 창조물 안에서 그들을 향한 칠중 하느님의 영(靈) 돌봄이며, 하나입니다. 그리고 창조물들이 이렇게 ()의 통합적 돌봄의 공로와 수용성에서 성장하면서, 그것은 그들의 체험 안에서 최극 하느님의 돌봄이 됩니다.

34:6.3 (380.4) From the heights of eternal glory the divine Spirit descends, by a long series of steps, to meet you as you are and where you are and then, in the partnership of faith, lovingly to embrace the soul of mortal origin and to embark on the sure and certain retracement of those steps of condescension, never stopping until the evolutionary soul is safely exalted to the very heights of bliss from which the divine Spirit originally sallied forth on this mission of mercy and ministry. 신적 영(靈)은 영원한 영광의 높은 장소에서 일련의 긴 과정을 거쳐 내려와 너희를 만나 너희가 있는 곳에서 그 후 신앙과 공동으로 애정을 쏟아 필사 기원의 혼(魂)을 포옹하고, 신적 영(靈)이 자비와 돌봄의 이런 사명으로 원래 힘차게 떠났던 천국의 기쁜 바로 그 높은 장소에, 진화하는 혼(魂)이 안전하게 오르기까지 멈추지 않고, 정중한 그런 단계를 안전하게 확실히 되돌아가기 시작합니다.

34:6.4 (380.5) Spiritual forces unerringly seek and attain their own original levels. Having gone out from the Eternal, they are certain to return thereto, bringing with them all those children of time and space who have espoused the leading and teaching of the indwelling Adjuster, those who have been truly “born of the Spirit,” the faith sons of God. 영적 기세들은 자신들이 기원한 수준들에 아주 바르게 가려고 하며 도달합니다. 영원에서 나왔기 때문에, 그들은, 내주하는 조율자들의 인도와 가르침을 신봉(信奉)하는, 시간과 공간의 그런 모든 자녀와 정말로 “영(靈)으로 태어난” 하느님의 신앙 아들들을 데리고, 거기로 반드시 돌아갑니다(전12:7).

34:6.5 (380.6) The divine Spirit is the source of continual ministry and encouragement to the children of men. Your power and achievement is “according to his mercy, through the renewing of the Spirit.” Spiritual life, like physical energy, is consumed. Spiritual effort results in relative spiritual exhaustion. The whole ascendant experience is real as well as spiritual; therefore, it is truly written, “It is the Spirit that quickens.” “The Spirit gives life.” 신적 영(靈)은 사람의 자녀들에게 계속적 돌봄과 격려의 근원입니다. 너희 권능과 성취는 “영(靈)의 새로워짐을 통해 그의 자비에 달려 있습니다.” 영적 생명은 물리적 에너지처럼 소모됩니다. 영적 노력은 비례해서 영적 고갈로 끝납니다. 전(全) 상승 체험은 영적인 동시에 실제적입니다. 그래서 “살리는 것이 영(靈)이라(요6:63).” “영(靈)이 생명을 주니라(고후3:6).”고 진실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34:6.6 (380.7) The dead theory of even the highest religious doctrines is powerless to transform human character or to control mortal behavior. What the world of today needs is the truth which your teacher of old declared: “Not in word only but also in power and in the Holy Spirit.” The seed of theoretical truth is dead, the highest moral concepts without effect, unless and until the divine Spirit breathes upon the forms of truth and quickens the formulas of righteousness. 최상의 종교적 교리라고 해도 죽은 이론은 사람의 성품을 바꾸거나 필사자 행동을 조정하기에 무력합니다. 오늘의 세계에 필요한 것은, 너희 옛 교사들이 “말만 아니라 또한 권능과 성령으로(살전1:5).”라고 선언했던 진리입니다. 신적 영(靈)이 진리의 형태들에 숨을 내뿜어 공의(公義)의 신조를 되살리지 않으면 그럴 때까지 이론적 진리의 씨앗은 생명이 없고, 무익한 최상의 도덕적 개념입니다.

34:6.7 (381.1) Those who have received and recognized the indwelling of God have been born of the Spirit. “You are the temple of God, and the spirit of God dwells in you.” It is not enough that this spirit be poured out upon you; the divine Spirit must dominate and control every phase of human experience. 하느님의 내주를 받아들이고 알아보는 자들은 영(靈)으로 거듭났습니다. “너희는 하느님의 성전이며, 하느님의 영이 너희 안에 거하시니라(고전3:16).” 이 영(靈)이 너희에게 쏟아지는 것으로, 충분하지 않습니다. 신적 영(靈)이 인간 체험의 모든 단계를 다스리고 조정해야 합니다.

34:6.8 (381.2) It is the presence of the divine Spirit, the water of life, that prevents the consuming thirst of mortal discontent and that indescribable hunger of the unspiritualized human mind. Spirit-motivated beings “never thirst, for this spiritual water shall be in them a well of satisfaction springing up into life everlasting.” Such divinely watered souls are all but independent of material environment as regards the joys of living and the satisfactions of earthly existence. They are spiritually illuminated and refreshed, morally strengthened and endowed. 필사자 불만의 절실한 목마름과 영화되지 않은 인간 마음의 그 막연한 배고픔을 예방하는 것은 신적 영(靈)의 현존, 생명의 물입니다. 영에-이끌리는 존재들은 “이 영적 물이 그들 안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만족의 샘이 될 것이어서 결코 목이 마르지 않습니다(요4:14).” 그렇게 신적으로 물이 공급된 혼(魂)들은, 생활의 기쁨과 지상 존재의 만족과 관련하여 물질적 환경에 거의 좌우되지 않습니다. 그들은 영적으로 빛을 받아 새로워졌고, 도덕적으로 강화되고 그런 자질을 타고납니다.

34:6.9 (381.3) In every mortal there exists a dual nature: the inheritance of animal tendencies and the high urge of spirit endowment. During the short life you live on Urantia, these two diverse and opposing urges can seldom be fully reconciled; they can hardly be harmonized and unified; but throughout your lifetime the combined Spirit ever ministers to assist you in subjecting the flesh more and more to the leading of the Spirit. Even though you must live your material life through, even though you cannot escape the body and its necessities, nonetheless, in purpose and ideals you are empowered increasingly to subject the animal nature to the mastery of the Spirit. There truly exists within you a conspiracy of spiritual forces, a confederation of divine powers, whose exclusive purpose is to effect your final deliverance from material bondage and finite handicaps. 모든 필사자 안에는 이중(二重)의 본성: 동물 경향의 유전성과 높은 영(靈) 재질(材質)의 충동이 존재합니다. 너희가 유란시아에서 사는 짧은 평생에, 이 두 개의 서로 다른 대립 충동은 좀처럼 충분히 조화되지 않습니다. 그것들은 도저히 화합하고 통합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너희의 일생 내내 결합한 영(靈)은 육신이 영(靈)의 지도에 더욱더 복종하도록 언제나 너희를 지원하며 돌봅니다. 너희는 너희 물질 생애를 줄곧 살면서 너희는 몸과 그 필요한 것을 피할 수도 없지만, 그런데도, 목적과 이상(理想)에서 너희는 동물 본성이 영(靈)의 지배에 점차 복종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져 있습니다. 너희 내부에는 영적 기세들의 결탁, 신적 권능들의 연합이 정말로 존재하며, 그들의 유일한 목적은 물질적 속박과 유한성의 불리한 조건에서 너희가 최종적으로 벗어나게 하는 것입니다.

34:6.10 (381.4) The purpose of all this ministration is, “That you may be strengthened with power through His spirit in the inner man.” And all this represents but the preliminary steps to the final attainment of the perfection of faith and service, that experience wherein you shall be “filled with all the fullness of God,” “for all those who are led by the spirit of God are the sons of God.” 이런 모든 보살핌의 목적은 “속사람 안에 있는 그의 영(靈)을 통하여 너희가 권능으로 강건해지는 것입니다(엡3:16).” 그리고 이 모두는 신앙과 섬김의 완전한 최종 도달을 향한 예비 단계만 나타내며, 그 체험으로 너희는 “하느님의 모든 충만하신 것으로 충만해질 것인데(엡3:19),” “하느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모든 자는 하느님의 아들들이기 때문입니다(롬8:14).”

34:6.11 (381.5) The Spirit never drives, only leads. If you are a willing learner, if you want to attain spirit levels and reach divine heights, if you sincerely desire to reach the eternal goal, then the divine Spirit will gently and lovingly lead you along the pathway of sonship and spiritual progress. Every step you take must be one of willingness, intelligent and cheerful co-operation. The domination of the Spirit is never tainted with coercion nor compromised by compulsion. 영(靈)은 절대로 몰아치지 않고 인도할 뿐입니다. 너희가 자발적인 학습자이며, 너희가 영(靈) 수준에 도달하고 신적 높은 장소에 이르기를 원하며, 너희가 영원한 목표에 이르기를 진정으로 바란다면, 신적 영(靈)이 너희를 아들 됨과 영적 진보의 경로를 따라 친절하게 애정을 기울여 너희를 이끌 것입니다. 너희가 내딛는 모든 걸음은 자발적으로 해야 하며, 지능적이고 즐겁게 협력해야만 합니다. 영(靈)의 다스림은 결코 강요로 오염되지도 않고, 강제로 타협되지도 않습니다.

34:6.12 (381.6) And when such a life of spirit guidance is freely and intelligently accepted, there gradually develops within the human mind a positive consciousness of divine contact and assurance of spirit communion; sooner or later “the Spirit bears witness with your spirit (the Adjuster) that you are a child of God.” Already has your own Thought Adjuster told you of your kinship to God so that the record testifies that the Spirit bears witness “with your spirit,” not to your spirit. 그리고 그런 영(靈) 인도의 생활을 자유로이 지능적으로 받아들이면, 인간의 마음 내부에서 신적 접촉의 확실한 의식과 영(靈) 친교의 확신이 점차 개발됩니다. 곧 “영(靈)이 너의 영(조율자)와 함께 네가 하느님의 자녀임을 증언합니다(롬8:16).” 너 자신의 생각 조율자가 이미 너에게 하느님과 친족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영(靈)이, 너의 영(靈)에게 증언하는 것이 아니라, “너의 영과 함께” 증언한다고 기록이 증언합니다.

34:6.13 (381.7) The consciousness of the spirit domination of a human life is presently attended by an increasing exhibi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Spirit in the life reactions of such a spirit-led mortal, “for the fruits of the spirit are love, joy, peace, long-suffering, gentleness, goodness, faith, meekness, and temperance.” Such spirit-guided and divinely illuminated mortals, while they yet tread the lowly paths of toil and in human faithfulness perform the duties of their earthly assignments, have already begun to discern the lights of eternal life as they glimmer on the faraway shores of another world; already have they begun to comprehend the reality of that inspiring and comforting truth, “The kingdom of God is not meat and drink but righteousness, peace, and joy in the Holy Spirit.” And throughout every trial and in the presence of every hardship, spirit-born souls are sustained by that hope which transcends all fear because the love of God is shed abroad in all hearts by the presence of the divine Spirit. “영(靈)의 열매는 사랑, 희락, 화평, 오래 참음, 자비, 양선, 충성, 온유, 절제(갈5:22-23)이기 때문에,” 인간 생활을 영(靈)이 다스리는 의식에는 그렇게 영(靈)의 인도를 받는 필사자의 생활 반응에서 나타나는 점진적인 영(靈)의 특성이 즉시 따라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영(靈)의 안내를 받으며 신적으로 조명을 받는 필사자들은, 그들이 아직 수고하는 낮은 경로를 밟고 인간적인 충실함으로 자신들의 지상 사명의 책임을 수행하고 있지만, 그들이 다른 세상의 먼 해안에서 깜빡이듯이, 벌써 영생의 빛들을 알아차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이미 영감(靈感)을 주고 위로하는 진리, “하느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공의와 평강과 희락이라(롬14:17).”의 실체를 파악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시련을 통해서, 그리고 모든 고난의 자리에서, 영(靈)으로 거듭난 혼(魂)들은, 하느님의 사랑이 신적 영(靈)의 현존으로 모든 심정에 널리 쏟아지기 때문에, 모든 두려움을 초월하는 그 소망으로 참고 견딥니다.

S70 The Evolution of Human Government 개요70편 인간 정부(政府)의 진화(進化)

S70 The Evolution of Human Government 개요70편 인간 정부(政府)의 진화(進化)

70:0.2 (783.2) On an evolutionary world, peace is secured only by some sort of social regulative system. Government compels the co-ordination of the antagonisms of the tribes, clans, families, and individuals. 진화 세계에서, 평화는 사회적 관리 체계로만 보장됩니다. 정부는 부족, 씨족, 가족 및 개인의 대립을 강제로 통합하고 조정하게 합니다.

  1. The Genesis of War 전쟁의 발생

70:1.8 (784.4) 1. Hunger 배고픔 70:1.9 (784.5) 2. Woman scarcity 여성의 부족 70:1.10 (784.6) 3. Vanity 허영심 70:1.11 (784.7) 4. Slaves 노예들

70:1.12 (784.8) 5. Revenge 복수 70:1.13 (784.9) 6. Recreation 오락 70:1.14 (784.10) 7. Religion 종교

  1. The Social Value of War 전쟁의 사회적 가치

70:2.4 (785.9) 1. Imposed discipline, enforced co-operation. 훈련, 곧 강제적 협력 부과

70:2.5 (785.10) 2. Put a premium on fortitude and courage. 불굴의 정신과 용기를 장려

70:2.6 (785.11) 3. Fostered and solidified nationalism. 민족주의 조성 및 강화

70:2.7 (785.12) 4. Destroyed weak and unfit peoples. 약하고 부적당한 민족들 멸망

70:2.8 (785.13) 5. Dissolved the illusion of primitive equality and selectively stratified society. 원시적 평등 및 선택적인 계층 사회에 대한 망상 제거.

70:2.9 (785.14) War has been an indispensable scaffolding in the building of civilization in the past, but it is rapidly becoming culturally bankrupt. 전쟁은 과거에 문명을 세우는 필수적 발판이 되었지만, 그것이 급속히 문화적으로 파산하고 있습니다.

0:2.11 (786.2) The nations of Urantia have already entered upon the gigantic struggle between nationalistic militarism and industrialism. But if industrialism is to triumph over militarism, it must avoid the dangers which beset it. The perils of budding industry on Urantia are: 유란시아의 국가들은 국수(國粹)적 군국주의와 산업주의 사이에서 거대한 투쟁에 이미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산업주의가 군국주의를 이기려면, 산업주의를 둘러싼 위험들을 피해야 합니다. 유란시아에서 싹트는 산업의 위험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70:2.12 (786.3) 1. The strong drift toward materialism, spiritual blindness. 물질주의로 흐르는 강력한 경향, 즉 영적 무지

70:2.13 (786.4) 2. The worship of wealth-power, value distortion. 부-권력의 경배, 즉 가치의 왜곡.

70:2.14 (786.5) 3. The vices of luxury, cultural immaturity. 사치의 악들, 문화적 미성숙.

70:2.15 (786.6) 4. The increasing dangers of indolence, service insensitivity. 나태함이 증가하는 위험, 즉 무감각한 섬김.

70:2.16 (786.7) 5. The growth of undesirable racial softness, biologic deterioration. 바람직하지 않은 인종적 유연성의 성장, 즉 생물학적 퇴보.

70:2.17 (786.8) 6. The threat of standardized industrial slavery, personality stagnation. 표준화된 산업적 노예제도의 위협, 즉 고유성 정체停滯.

  1. Early Human Associations 초기의 인간 연합

70:3.3 (787.3) Warfare and external pressure forced the tribal organization upon the kinship clans, but it was commerce and trade that held these early and primitive groups together with some degree of internal peace. 전쟁 및 외부의 압력의 강제로 혈연(血緣) 씨족들이 부족으로 조직되었지만, 이런 초기 원시적 집단들이 어느 정도 내적 평화를 결속한 것은 상업과 무역이었습니다. 70:3.5 (787.5) Modern society is largely held together by the industrial market. 산업 시장이 현대 사회를 주로 결속합니다. 70:3.10 (788.1) The first treaties of peace were the “blood bonds.” 최초의 평화 조약들은 “혈맹(血盟)”이었습니다.

  1. Clans and Tribes 씨족과 부족

70:4.1 (788.3) The first peace group was the family, then the clan, the tribe, and later on the nation, which eventually became the modern territorial state. 첫째로 평화 집단은 가족이었고, 다음에는 씨족, 부족, 나중에는 민족이었으며 결국 현대의 영토 국가가 되었습니다. 70:4.10 (788.12) The clan peace chiefs usually ruled through the mother line; the tribal war chiefs established the father line. The clans served a valuable purpose in local self-government, but they greatly delayed the growth of large and strong nations. 씨족의 평시(平時평상시) 추장들은 대개 모계(母系)를 통해 다스렸고, 부족의 전시(戰時) 추장들은 부계를 확립했습니다. 씨족들은 지역적 자치(自治) 정부에서 가치 있는 목적으로 사용되었지만, 크고 강한 민족들로 성장하는 것을 크게 지연(遲延)시켰습니다.

  1. The Beginnings of Government 정부(政府)의 시작

70:5.1 (788.13) Every human institution had a beginning, and civil government is a product of progressive evolution just as much as are marriage, industry, and religion. 인간의 모든 제도는 시작이 있었으며, 결혼·산업·종교와 마찬가지로 시민 정부는 진보적 진화의 산물입니다. 70:5.2 (788.14) The first real governmental body was the council of the elders. 최초의 실제 정부(政府) 조직체는 원로회(元老會)였습니다. 70:5.9 (789.7) The clan and tribal councils continued in an advisory capacity and as forerunners of the later appearing legislative and judicial branches. 씨족과 부족 회의는 고문(顧問의견을 물음) 자격으로 나중에 출현한 입법부와 사법부의 전조(前兆)로서 계속되었습니다.

  1. Monarchial Government 군주(君主)의 정부(政府)

70:6.1 (789.8) Man found that effective government could be had only by conferring power on a personality. 효과적인 정부(政府)는, 사람에게 권력을 줌으로써만 가능하다는 것을 사람이 발견했습니다. 70:6.3 (789.10) The idea of royal families and aristocracy was also based on the mores of “name ownership” in the clans. 왕가(王家)들과 귀족제의 관념은 또한 씨족들 안에서 “이름 소유권”을 주는 관례에 기초를 두었습니다.

  1. Primitive Clubs and Secret Societies 원시적 동호회(同好會)와 비밀 단체(團體)들

70:7.1 (790.4) The resultant complex tribe was the first true political body. The next advance in social development was the evolution of religious cults and the political clubs. 합성된 복합 부족이 최초의 진정한 정치적 집단이었습니다. 사회적 발전의 다음 진보는 종교적 종파(宗派)들과 정치적 동호회(同好會)의 진화였습니다. 70:7.16 (792.1) They were the first spies when the tribes were at war and the first secret police during times of peace. Best of all they kept unscrupulous kings on the anxious seat. 그들은 부족들이 전쟁 시 첫 밀정(密偵스파이)이었고 평화 시 첫 비밀경찰이었습니다. 70:7.17 (792.2) These societies gave rise to the first political parties. 이 단체들이 첫 정당들의 근원이었습니다. 70:7.19 (792.4) By and by these secret associations grew into the first charitable organizations and later evolved into the earlier religious societies — the forerunners of churches. Finally some of these societies became intertribal, the first international fraternities. 곧 이 비밀 단체들은 최초 자선 기구들로 성장했고 나중에는 초기 종교 단체들 – 교회들의 전신(前身앞선 본체)으로 진화했습니다. 결국 어떤 이 단체들은 종족간의 첫 국제적 동업 조합이 되었습니다.

  1. Social Classes 사회 계급(階級)

70:8.1 (792.5) The mental and physical inequality of human beings insures that social classes will appear. The only worlds without social strata are the most primitive and the most advanced. 인간 존재들의 정신적·육체적 불평등 때문에 사회 계급의 출현은 필수적입니다. 사회 계층이 없는 유일한 세계들은 가장 원시적인 세계들과 가장 진보된 세계들입니다. 70:8.14 (793.6) Classes in society, having naturally formed, will persist until man gradually achieves their evolutionary obliteration through intelligent manipulation of the biologic, intellectual, and spiritual resources of a progressing civilization. 사람이 진화 문명의 생물학적, 지적 및 영적 자원들을 영리하게 처리하여 (사회계급에 대해) 진화적 망각에 점차 이를 때까지, 자연스럽게 형성된 사회 계급(階級)은 지속될 것입니다.

  1. Human Rights 인간의 권리(權利)

70:9.3 (793.13) 1. Assurance of food supply. 식량 공급의 보장.

70:9.4 (793.14) 2. Military defense. 군사적 방어.

70:9.5 (793.15) 3. Internal peace preservation. 내부 평화 보전.

70:9.6 (794.1) 4. Sex control. 성(性) 통제.

70:9.7 (794.2) 5. Property. 재산.

70:9.8 (794.3) 6. Fostering of individual and group competition. 개인 및 집단적 경쟁의 육성.

70:9.9 (794.4) 7. Provision for educating and training youth. 청소년 교육과 훈련 설비.

70:9.10 (794.5) 8. Promotion of trade and commerce. 무역과 상업의 증진.

70:9.11 (794.6) 9. Improvement of labor conditions and rewards. 노동 조건과 보상의 개선.

70:9.12 (794.7) 10. The guarantee of the freedom of religious practices. 종교 의식의 자유 보장.

70:9.17 (794.12) It is the business and duty of society to provide the child of nature with a fair and peaceful opportunity to pursue self-maintenance, participate in self-perpetuation, while at the same time enjoying some measure of self-gratification, the sum of all three constituting human happiness. 사회의 직무와 본분은 자연의 자녀들에게 인간 행복을 구성하는 모든 세 가지 총합, 즉 자아-유지를 추구하고, 자아-영속에 참여하는 동시에 어느 정도 자아-만족을 누리도록 공평하고 평화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1. Evolution of Justice 정의(正義)의 진화

70:10.1 (794.13) Natural justice is a man-made theory; Nature provides but one kind of justice — inevitable conformity of results to causes. 자연적 정의(正義)는 사람이 만든 이론입니다. 자연은 단 한 가지 종류의 정의(正義) – 원인에 대한 결과의 필연적 일치성-를 제공합니다. 70:10.9 (795.6) Society early adopted the paying-back attitude of retaliation: an eye for an eye, a life for a life. The evolving tribes all recognized this right of blood vengeance. 사회는 일찍부터 눈에는 눈으로, 생명에는 생명으로 보복하여 되갚는 태도를 채택했습니다. 진화하는 모든 부족은 이러한 유혈의 복수 권리를 인정했습니다. 70:10.13 (796.3) The administration of true justice dates from the taking of revenge from private and kin groups and lodging it in the hands of the social group, the state. 복수하는 참된 정의(正義)의 시행은 사적인 혈연 집단의 복수에서 사회적 집단, 즉 국가의 손에 맡기게 됩니다.

  1. Laws and Courts 법률(法律)과 법정(法廷)

70:11.1 (796.7) The undefined mores tend to crystallize into precise laws, concrete regulations, and well-defined social conventions. 막연한 관습은 명확한 법률, 구체적 규정들 및 분명한 사회적 관행으로 구체화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70:11.6 (797.4) Law is a codified record of long human experience, public opinion crystallized and legalized. The mores were the raw material of accumulated experience out of which later ruling minds formulated the written laws. 법은 오랜 인간의 체험, 구체화하고 합법화한 여론을 법전으로 엮은 기록입니다. 관습은 누적된 체험의 원료였으며, 후에 통치자들이 그것으로 성문법들을 서술했습니다.

70:11.14 (797.12) The whole idea of primitive justice was not so much to be fair as to dispose of the contest and thus prevent public disorder and private violence. Nevertheless, the status of any civilization may be very accurately determined by the thoroughness and equity of its courts and by the integrity of its judges. 원시적 정의(正義)의 전체 관념은 공정하게 되는 것이 아니라 논쟁을 처리해서 대중의 무질서와 사적 폭력을 예방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문명의 지위는 그 법정의 철저함과 공정(公正)함 및 그 재판관들의 고결함으로 매우 정확히 결정될 수 있습니다.

  1. Allocation of Civil Authority 시민(市民) 권한(權限)의 분배(分配)

70:12.6 (798.5) If men would maintain their freedom, they must, after having chosen their charter of liberty, provide for its wise, intelligent, and fearless interpretation to the end that there may be prevented: 사람들이 자유를 유지하려면, 자유의 헌장을 선택한 후, 지혜롭고, 지능적이며, 대담한 해석을 준비하여, 다음 사항들을 예방해야만 합니다.

70:12.7 (798.6) 1. Usurpation of unwarranted power by either the executive or legislative branches. 행정부 또는 입법부에 의한 공인되지 않은 권력 탈취.

70:12.8 (798.7) 2. Machinations of ignorant and superstitious agitators. 무지하고 미신적인 선동자들의 음모.

70:12.9 (798.8) 3. Retardation of scientific progress. 과학적 진보의 지연.

70:12.10 (798.9) 4. Stalemate of the dominance of mediocrity. 범인(凡人평범한 사람)의 지배로 인한 막다른 궁지.

70:12.11 (798.10) 5. Domination by vicious minorities. 사악한 소수(少數)의 지배

70:12.12 (798.11) 6. Control by ambitious and clever would-be dictators. 독재자가 되려는 야심차고 영리한 자들의 통제.

70:12.13 (798.12) 7. Disastrous disruption of panics. 공황상태의 비참한 혼란.

70:12.14 (798.13) 8. Exploitation by the unscrupulous. 파렴치(破廉恥염치없이 뻔뻔한)한 자들의 착취.

70:12.15 (798.14) 9. Taxation enslavement of the citizenry by the state. 국가에 의한 시민의 세금 노예화.

70:12.16 (798.15) 10. Failure of social and economic fairness. 사회적 및 경제적 공평성의 실패.

70:12.17 (798.16) 11. Union of church and state. 교회와 국가의 연합.

70:12.18 (798.17) 12. Loss of personal liberty. 개인적 자유의 상실.

70:12.19 (798.18) These are the purposes and aims of constitutional tribunals acting as governors upon the engines of representative government on an evolutionary world. 이것들은 진화 세계에 있는 대의정치(代議政治)의 조종 기관으로 기능하는 합헌(合憲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법정들의 목적과 목표들입니다. 70:12.20 (799.1) Mankind’s struggle to perfect government on Urantia has to do with perfecting channels of administration, with adapting them to ever-changing current needs, with improving power distribution within government, and then with selecting such administrative leaders as are truly wise. 유란시아에서 완전히 통치하려는 인류의 투쟁은, 경영의 경로를 온전하게 하고, 그것들을 변화무쌍한 현행의 필요에 적응시키며, 정부 내부의 권력 분배를 개선한 후, 참으로 지혜로운 그런 경영 지도자들의 선출과 관계있습니다.

154-5 The Eventful Sunday Morning 파란(波瀾) 많은 일요일 아침

5. The Eventful Sunday Morning 파란(波瀾) 많은 일요일 아침

210404 고난 중에 격려하시는 예수님 고후1:4 우리의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받는 위로로써 모든 환난 중에 있는 자들을 능히 위로하게 하시는 이시로다 who comforts us in all our troubles, so that we can comfort those in any trouble with the comfort we ourselves have received from God.

154:5.1 (1720.4) May 22 was an eventful day in the life of Jesus. On this Sunday morning, before daybreak, one of David’s messengers arrived in great haste from Tiberias, bringing the word that Herod had authorized, or was about to authorize, the arrest of Jesus by the officers of the Sanhedrin. The receipt of the news of this impending danger caused David Zebedee to arouse his messengers and send them out to all the local groups of disciples, summoning them for an emergency council at seven o’clock that morning. When the sister-in-law of Jude (Jesus’ brother) heard this alarming report, she hastened word to all of Jesus’ family who dwelt near by, summoning them forthwith to assemble at Zebedee’s house. And in response to this hasty call, presently there were assembled Mary, James, Joseph, Jude, and Ruth. 예수님의 일생에서 5월 22일은 파란(波瀾) 많은 날이었습니다. 이 일요일 아침 동트기 전에 다윗의 한 메신저가 티베리아스에서 몹시 급하게 도착해서, 산헤드린의 관리들이 예수님을 체포하도록 헤롯이 권한을 부여했거나 막 위임하려 했었다는 소식을 가져왔습니다. 이 임박한 위험의 소식을 받고 다윗 세베대는 자기 메신저들을 깨워서 그들을 그 지역의 모든 제자 집단에 보내어 그날 아침 7시에 비상 회의로 소집했습니다. 유다(예수의 동생)의 처제가 놀랄만한 이 보고를 듣고, 서둘러 근처에 살던 예수의 모든 가족에게 가서 세베대의 집에 당장 모이라고 말하며 그들에게 요청했습니다. 그러자 급한 이런 소집에 응해서 마리아, 야고보, 요셉, 유다와 룻이 즉시 모였습니다.

154:5.2 (1720.5) At this early morning meeting Jesus imparted his farewell instructions to the assembled disciples; that is, he bade them farewell for the time being, knowing well that they would soon be dispersed from Capernaum. He directed them all to seek God for guidance and to carry on the work of the kingdom regardless of consequences. The evangelists were to labor as they saw fit until such time as they might be called. He selected twelve of the evangelists to accompany him; the twelve apostles he directed to remain with him no matter what happened. The twelve women he instructed to remain at the Zebedee house and at Peter’s house until he should send for them. 이 이른 아침 회의에서 예수께서 모인 제자들에게 작별 지시를 전했습니다. 말하자면 그들이 가버나움에서 곧 흩어질 것을 잘 알았기에 당분간 그들에게 작별을 고했습니다. 그는 그들 모두 하느님의 인도를 구하고 결과를 개의치 말고 하느님 나라 과업을 계속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전도자들은 부름을 받을 그때까지 자신들이 적절히 생각한 대로 수고해야 했습니다. 그는 자신과 함께 갈 12명의 전도자를 택했습니다. 12 사도들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자신과 함께 남으라고 지시했습니다. 12 여성들에게 자신이 그들에게 전할 때까지 세베대와 베드로의 집에 남으라고 지시했습니다.

154:5.3 (1720.6) Jesus consented to David Zebedee’s continuing his countrywide messenger service, and in bidding the Master farewell presently, David said: “Go forth to your work, Master. Don’t let the bigots catch you, and never doubt that the messengers will follow after you. My men will never lose contact with you, and through them you shall know of the kingdom in other parts, and by them we will all know about you. Nothing that might happen to me will interfere with this service, for I have appointed first and second leaders, even a third. I am neither a teacher nor a preacher, but it is in my heart to do this, and none can stop me.” 예수님은 다윗 세베대의 계속되는 전국적 메신저 봉사를 허락하시자, 다윗이 즉시 주님께 작별을 고하며 말했습니다. “주(主)여, 당신의 일을 하십시오. 완고한 자들에게 붙들리지 마시고, 메신저들이 당신을 따르고 있음을 의심하지 마십시오. 제 사람들은 결코 당신과 연락을 끊지 않을 것이니, 그들을 통해 당신께서 다른 지역의 하느님 나라에 대해 알 것이며, 그들로 인해 우리 모두 당신에 대해 알 것입니다. 제가 첫째, 둘째 지도자, 셋째까지도 임명했으니, 제게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 업무는 지장이 없을 것입니다. 저는 교사도 전도자도 아니지만, 이렇게 하는 것이 제 심정에 있으니 누구도 저를 막을 수 없습니다.”

154:5.4 (1720.7) About 7:30 this morning Jesus began his parting address to almost one hundred believers who had crowded indoors to hear him. This was a solemn occasion for all present, but Jesus seemed unusually cheerful; he was once more like his normal self. The seriousness of weeks had gone, and he inspired all of them with his words of faith, hope, and courage. 이 아침 7시 30분경 예수님은 자신의 말을 들으러 실내에 모여든 거의 100명의 신자에게 고별 연설을 시작했습니다. 이것은 모든 참석자에게 엄숙한 때였지만, 예수님은 전에 없이 밝아 보였습니다. 그는 또다시 평소와 같았습니다. 심상치 않은 몇 주가 지나갔고, 그는 신앙, 희망, 용기의 말로 그들 모두를 격려했습니다.

81-1 The Cradle of Civilization 문명의 요람

1. The Cradle of Civilization 문명의 요람

81:1.1 (900.3) For about thirty-five thousand years after the days of Adam, the cradle of civilization was in southwestern Asia, extending from the Nile valley eastward and slightly to the north across northern Arabia, through Mesopotamia, and on into Turkestan. And climate was the decisive factor in the establishment of civilization in that area. 아담의 시절 이후 약 35,000년간 문명의 요람은, 나일강 유역에서 동쪽으로 그리고 약간 북쪽으로 북(北)아라비아를 건너 메소포타미아를 거쳐 투르키스탄으로 확장된, 남서 아시아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에 문명 수립을 결정했던 요소는 기후였습니다.

81:1.2 (900.4) It was the great climatic and geologic changes in northern Africa and western Asia that terminated the early migrations of the Adamites, barring them from Europe by the expanded Mediterranean and diverting the stream of migration north and east into Turkestan. By the time of the completion of these land elevations and associated climatic changes, about 15,000 B.C., civilization had settled down to a world-wide stalemate except for the cultural ferments and biologic reserves of the Andites still confined by mountains to the east in Asia and by the expanding forests in Europe to the west. 북아프리카와 서아시아의 커다란 기후와 지질 변화로 아담-사람들의 초기 이주가 끝났는데, 확장된 지중해로 그들이 유럽에서 추방되어, 북쪽과 동쪽으로 이주(移住)하는 흐름은 투르키스탄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런 육지 해발(海拔 해면에서 계산한 높이)과 관련된 기후 변화가 완료될 때쯤 거의 BC 15,000년에 문명은, 아시아의 동쪽까지 산맥과 유럽의 서쪽까지 확장되는 삼림으로 인해 여전히 갇혀 있는 안드-사람들의 문화적 효모(酵母)와 생물학적 축적을 제외하고, 세계적인 교착(膠着)상태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81:1.3 (900.5) Climatic evolution is now about to accomplish what all other efforts had failed to do, that is, to compel Eurasian man to abandon hunting for the more advanced callings of herding and farming. Evolution may be slow, but it is terribly effective. 기후의 점진적 변화로, 다른 모든 노력으로 이루지 못했던 것이, 이제 막 달성하게 되는데, 그것은 유라시아 사람이 사냥을 그만두고 할 수 없이 더 진보한 목축과 농업의 생업을 하게 했습니다. 진화는 더딜 수 있지만, 대단히 실제적입니다.

81:1.4 (900.6) Since slaves were so generally employed by the earlier agriculturists, the farmer was formerly looked down on by both the hunter and the herder. For ages it was considered menial to till the soil; wherefore the idea that soil toil is a curse, whereas it is the greatest of all blessings. Even in the days of Cain and Abel the sacrifices of the pastoral life were held in greater esteem than the offerings of agriculture. 초기 농업 종사자들은 대개 노예들을 썼기 때문에, 사냥꾼과 목자들은 옛날에 농부를 무시했습니다. 오랫동안 경작(耕作 농사지음)은 천하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경작 수고를 저주로 알고 있지만, 그것은 사실 가장 큰 축복입니다. 카인과 아벨의 시대에도 목축 생활의 제물을 농업의 제물보다 훨씬 더 소중하게 평가했습니다.

81:1.5 (900.7) Man ordinarily evolved into a farmer from a hunter by transition through the era of the herder, and this was also true among the Andites, but more often the evolutionary coercion of climatic necessity would cause whole tribes to pass directly from hunters to successful farmers. But this phenomenon of passing immediately from hunting to agriculture only occurred in those regions where there was a high degree of race mixture with the violet stock. 사람은 대개 사냥꾼에서 목자의 시대를 통해 중간단계로 인해 농부로 진화했으며, 이는 안드-사람들 사이에도 마찬가지였지만, 더 자주 기후적 필연의 진화적 강요로 모든 부족은 사냥꾼에서 바로 성공한 농부들이 되게 했습니다. 그러나 사냥에서 농업으로 즉시 넘어가는 이런 현상은 보라 혈통과 고도로 섞인 인종이 있었던 그런 지역에서만 일어났습니다.

81:1.6 (901.1) The evolutionary peoples (notably the Chinese) early learned to plant seeds and to cultivate crops through observation of the sprouting of seeds accidentally moistened or which had been put in graves as food for the departed. But throughout southwest Asia, along the fertile river bottoms and adjacent plains, the Andites were carrying out the improved agricultural techniques inherited from their ancestors, who had made farming and gardening the chief pursuits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second garden. 진화 민족들(특히 중국인들)은 우연히 축축한 종자들이나 고인(故人)을 위한 식량으로 무덤에 두었던 것에서 싹이 나는 것을 관찰하면서, 일찍이 종자들을 뿌려 곡식 경작하기를 배웠습니다. 그러나 남서 아시아 전역에, 강변의 비옥한 낮은 땅들과 인접한 평지들을 따라서 안드-사람들이 자기 조상들로부터 이어받은 개량한 농업 기술을 실행하고 있었는데, 그 조상들은 둘째 동산의 영역에서 주로 농업과 원예를 했습니다.

81:1.7 (901.2) For thousands of years the descendants of Adam had grown wheat and barley, as improved in the Garden, throughout the highlands of the upper border of Mesopotamia. The descendants of Adam and Adamson here met, traded, and socially mingled. 수천 년간 아담의 후손들은 메소포타미아 위쪽 경계의 고지 전역에서 동산에서 개량한 밀과 보리를 재배(栽培)했습니다. 아담과 아담선의 후손들은 여기에서 만나, 거래하고 허물없이 어울렸습니다.

81:1.8 (901.3) It was these enforced changes in living conditions which caused such a large proportion of the human race to become omnivorous in dietetic practice. And the combination of the wheat, rice, and vegetable diet with the flesh of the herds marked a great forward step in the health and vigor of these ancient peoples. 이렇게 강요된 생활 조건의 변화로 그렇게 인류 대부분의 식습관은 잡식성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밀, 쌀과 채소 식품과 가축의 고기를 배합하여 이런 고대 민족들의 건강과 활력이 눈에 띄게 대단히 진일보(進一步)했습니다.

34-5 The Ministry of the Spirit 영(靈)의 돌봄

5. The Ministry of the Spirit 영(靈)의 돌봄

34:5.1 (379.1) The Divine Minister co-operates with the Creator Son in the formulation of life and the creation of new orders of beings up to the time of his seventh bestowal and, subsequently, after his elevation to the full sovereignty of the universe, continues to collaborate with the Son and the Son’s bestowed spirit in the further work of world ministry and planetary progression. 신적 성직자는 창조자 아들의 일곱째 증여의 시기까지 생명의 공식화와 새로운 존재 계층의 창조에 그에게 협력하며, 나중에 그가 우주의 완전한 주권자에 오른 후, 더 나아가 세계 돌봄과 행성 진보의 더 나은 과업에 아들과 아들의 증여 영(靈)과 계속 공동으로 일합니다.

34:5.2 (379.2) On the inhabited worlds the Spirit begins the work of evolutionary progression, starting with the lifeless material of the realm, first endowing vegetable life, then the animal organisms, then the first orders of human existence; and each succeeding impartation contributes to the further unfolding of the evolutionary potential of planetary life from the initial and primitive stages to the appearance of will creatures. This labor of the Spirit is largely effected through the seven adjutants, the spirits of promise, the unifying and co-ordinating spirit-mind of the evolving planets, ever and unitedly leading the races of men towards higher ideas and spiritual ideals. 거주 세계에서 영(靈)은, 그 영역의 생명 없는 물질로 시작해서, 먼저 식물성 생명, 다음에 동물 유기체, 그다음에 첫 계층의 인간 존재를 부여하면서, 진화적 진보의 과업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각기 계속되는 전달은, 처음 원시적 단계에서 의지 창조물들의 출현까지, 행성 생명의 진화적 잠재력이 더 드러나는 원인이 됩니다. 영(靈)의 이런 노력은 일곱 보조자, 약속의 영(靈)들, 진화하는 행성을 통일하고 조정하며 통합하는 영(靈)-마음을 통해 대부분 성취되며, 인류를 더 높은 관념들과 영적 이상(理想)들을 향해 늘 연합하도록 인도합니다.

34:5.3 (379.3) Mortal man first experiences the ministry of the Spirit in conjunction with mind when the purely animal mind of evolutionary creatures develops reception capacity for the adjutants of worship and of wisdom. This ministry of the sixth and seventh adjutants indicates mind evolution crossing the threshold of spiritual ministry. And immediately are such minds of worship- and wisdom-function included in the spiritual circuits of the Divine Minister. 필사 인간은 아주 동물적인 진화 창조물들의 마음이 경배와 지혜의 보조자들을 수용할 능력이 개발될 때 마음과 관련하여 영(靈)의 사역을 처음 체험합니다. 여섯째와 일곱째 보조자의 이러한 돌봄은 영적 돌봄의 문턱을 넘고 있는 마음 진화를 나타냅니다. 그리고 즉시 경배와 지혜 활동의 그런 마음이 신적 성직자의 영적 회로에 포함됩니다.

34:5.4 (379.4) When mind is thus endowed with the ministry of the Holy Spirit, it possesses the capacity for (consciously or unconsciously) choosing the spiritual presence of the Universal Father — the Thought Adjuster. But it is not until a bestowal Son has liberated the Spirit of Truth for planetary ministry to all mortals that all normal minds are automatically prepared for the reception of the Thought Adjusters. The Spirit of Truth works as one with the presence of the spirit of the Divine Minister. This dual spirit liaison hovers over the worlds, seeking to teach truth and to spiritually enlighten the minds of men, to inspire the souls of the creatures of the ascending races, and to lead the peoples dwelling on the evolutionary planets ever towards their Paradise goal of divine destiny. 마음이 성령의 돌봄으로 이렇게 타고나면, 마음은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나 우주 아버지의 영적 현존 – 생각 조율자를 선택하는 능력을 소유합니다. 그러나 증여 아들이 모든 필사자에게 행성 돌봄을 위해 진리의 영(靈)을 해방한 다음에야 비로소 정상적인 모든 마음은 생각 조율자들을 자동으로 수용할 준비가 됩니다. 진리의 영(靈)은 신적 성직자의 영(靈) 현존과 하나로 작용합니다. 이렇게 연결된 이중 영(靈)이, 진리를 가르치고 영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깨우도록 애쓰면서, 상승하는 인종의 창조물들에 속한 혼(魂)들을 격려하고, 진화 행성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인도하여 언제나 자기들 신적 운명의 천국 목표를 향하도록, 세계 위에 떠다닙니다.

34:5.5 (379.5) Though the Spirit of Truth is poured out upon all flesh, this spirit of the Son is almost wholly limited in function and power by man’s personal reception of that which constitutes the sum and substance of the mission of the bestowal Son. The Holy Spirit is partly independent of human attitude and partially conditioned by the decisions and co-operation of the will of man.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the Holy Spirit becomes increasingly effective in the sanctification and spiritualization of the inner life of those mortals who the more fully obey the divine leadings. 진리의 영(靈)이 모든 육체에 쏟아져 나오지만, 아들의 이 영(靈)은, 증여 아들 사명의 골자(骨子)인 그 영을 사람이 고유적으로 받아들임에 따라서 기능과 권능이 거의 완전히 제한됩니다. 성령은 어느 정도 인간의 태도와 관계없지만, 사람 의지의 결정과 협력에 따라 부분적으로 제약됩니다. 그렇지만 성령의 돌봄은, 신적인 지도에 완전히 순종하는 그런 필사자들 내적 생활의 성화(聖化)와 영화(靈化)로 더욱더 효과가 나타납니다.

34:5.6 (379.6) As individuals you do not personally possess a segregated portion or entity of the spirit of the Creator Father-Son or the Creative Mother Spirit; these ministries do not contact with, nor indwell, the thinking centers of the individual’s mind as do the Mystery Monitors. Thought Adjusters are definite individualizations of the prepersonal reality of the Universal Father, actually indwelling the mortal mind as a very part of that mind, and they ever work in perfect harmony with the combined spirits of the Creator Son and Creative Spirit. 너희 개인들은 창조자 아버지-아들 또는 창조적 어머니 영(靈)에 속한 영(靈)의 분리된 부분 또는 개체를 개인적으로 소유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돌봄들은, 신비 감시자들이 하듯이, 개인의 마음에 속한 생각하는 중심과 접촉하지도 않고 내주하지도 않습니다. 생각 조율자들은, 필사 인간 마음의 바로 한 부분으로써 필사 마음에 실제로 내주하는, 우주 아버지의 전(前)고유적 실체의 명확한 개별화이며, 그들은 창조자 아들과 창조적 영(靈)의 결합한 영(靈)들과 완전히 조화되어 언제나 활동합니다.

34:5.7 (380.1) The presence of the Holy Spirit of the Universe Daughter of the Infinite Spirit, of the Spirit of Truth of the Universe Son of the Eternal Son, and of the Adjuster-spirit of the Paradise Father in or with an evolutionary mortal, denotes symmetry of spiritual endowment and ministry and qualifies such a mortal consciously to realize the faith-fact of sonship with God. 무한 영(靈)의 우주 딸인 성령의 현존, 영원 아들의 우주 아들의 진리의 영(靈)의 현존 및 진화하는 필사자 안에 함께 있는 천국 아버지의 조율자-영(靈)의 현존은 영적 자질(資質)과 돌봄의 균형을 나타내며, 그런 필사자가 신앙으로 하느님의 아들이 되는 사실을 의식적으로 실현하게 합니다.

81-0 Development of Modern Civilization 현대 문명의 발전

Paper 81

Development of Modern Civilization 현대 문명의 발전

81:0.1 (900.1) REGARDLESS of the ups and downs of the miscarriage of the plans for world betterment projected in the missions of Caligastia and Adam, the basic organic evolution of the human species continued to carry the races forward in the scale of human progress and racial development. Evolution can be delayed but it cannot be stopped. 칼리가스티아와 아담 사명에 기획된 세상 개선을 위한 계획이 실패했던 기복(起伏)에 관계가 없이, 인류의 기본적인 유기적 진화는 인류를 인간 진보와 종족 발전의 수준으로 계속 진행되었습니다. 진화는 지체될 수 있지만 중지될 수 없습니다.

81:0.2 (900.2) The influence of the violet race, though in numbers smaller than had been planned, produced an advance in civilization which, since the days of Adam, has far exceeded the progress of mankind throughout its entire previous existence of almost a million years. 보라 인종의 영향은 계획된 것보다 작았지만, 문명의 진보를 일으켰으며, 아담의 시절 이후로 거의 1백만 년의 완전한 이전 생활 내내 있었던 인류 진보를 훨씬 뛰어넘었습니다.

S69 Primitive Human Institutions 개요69편 원시적 인간 제도

S69 Primitive Human Institutions 개요69편 원시적 인간 제도

69:0.3 (772.3) All human institutions are merely the accumulated mores of the past as they have been conserved by taboos and dignified by religion. Such legacies become traditions, and traditions ultimately metamorphose into conventions. 모든 인간 제도는, 금기들로 인해 보존되고 종교로 인해 위엄을 갖추어 축적된 과거의 사회관습들에 불과합니다. 그러한 유산(遺産)들이 전통이 되고, 전통은 궁극적으로 관습으로 변형됩니다.

  1. Basic Human Institutions 기본적 인간 제도들

69:1.3 (772.6) 1. The institutions of self-maintenance. 자아-유지의 제도들.

69:1.4 (772.7) 2. The institutions of self-perpetuation. 자아-영속의 제도들.

69:1.5 (772.8) 3. The institutions of self-gratification. 자아-충족(充足)의 제도들.

  1. The Dawn of Industry 근면(勤勉)의 여명(黎明)

69:2.4 (773.5) It was the double demands of the intense struggle for existence and of the ever-advancing standards of living that drove the naturally inactive races of early man into avenues of industry. 이중 요구들, 즉 생존의 강렬한 투쟁과 계속 진보하는 생활수준이, 원래 게으른 초기 인간 종족들을 근면의 길로 몰아넣었습니다.

  1. The Specialization of Labor 노동의 전문화

69:3.2 (774.1) 1. Specialization based on sex. 성(性)에 따른 전문화.

69:3.4 (774.3) 2. Modification consequent upon age and disease. 나이와 질병의 결과로 일어나는 변경.

69:3.5 (774.4) 3. Differentiation based on religion. 종교에 따른 분화.

69:3.7 (774.6) 4. Master and slave. 주인과 노예.

69:3.8 (774.7) 5. Differentiation based on diverse physical and mental endowments. 다양한 육체적 및 정신적 자질들에 기초를 둔 분화.

  1. The Beginnings of Trade 매매(무역)의 시작

69:4.1 (775.1) A long period of piracy intervened between the early practices of silent barter and the later trade by modern exchange methods. 익명(匿名)으로 교환하던 초기 관행과 현대적 교환 방식 사이에는 오랜 기간 해적 행위가 있었습니다. 69:4.6 (775.6) Modern writing originated in the early trade records. 현대적 필기(筆記)는 초기 무역 기록들에서 생겼습니다. 69:4.7 (775.7) Writing progressed up through the stages of the “message stick,” knotted cords, picture writing, hieroglyphics, and wampum belts, to the early symbolic alphabets. Message sending evolved from the primitive smoke signal up through runners, animal riders, railroads, and airplanes, as well as telegraph, telephone, and wireless communication. 필기(筆記)는 “소식(消息메시지) 막대기”, 매듭 있는 끈, 그림 쓰기, 상형문자, 그리고 조가비 염주 띠의 단계를 거쳐, 초기 기호(記號)의 알파벳으로 발전했습니다. 소식(消息메시지) 전송은 원시적 연기(煙氣) 신호에서 주자(走者러너)들, 동물 기수(騎手)들, 철도 및 비행기를 거쳐 전보, 전화 및 무선 통신까지 진화했습니다. 69:4.8 (775.8) New ideas and better methods were carried around the inhabited world by the ancient traders. 고대 상인들은 새로운 생각과 개량된 방법을 사람이 사는 세상 여기저기에 옮겼습니다.

  1. The Beginnings of Capital 자본(資本)의 시작

69:5.4 (776.2) 1. Hunger associated with foresight. 선견과 관련된 배고픔.

69:5.5 (776.3) 2. Love of family desire to provide for their wants. 가족사랑 – 그들의 필요를 마련하려는 욕구.

69:5.6 (776.4) 3. Vanity longing to display one’s property accumulations. 허영심 – 사람의 재산축적 과시열망.

69:5.7 (776.5) 4. Position eagerness to buy social and political prestige. 지위 – 사회 및 정치적 명성을 얻으려는 열망.

69:5.8 (776.6) 5. Power the craving to be master. 권력 –주인이 되려는 갈망.

69:5.9 (776.7) 6. Fear of the ghosts of the dead priest fees for protection. 죽은 자의 귀신에 대한 공포 – 보호를 위한 사제 사례금.

69:5.10 (776.8) 7. Sex urge the desire to buy one or more wives. 성(性) 충동 – 하나 이상의 아내를 얻으려는 욕구.

69:5.11 (776.9) 8. Numerous forms of self-gratification. 자아-충족의 수많은 형태들.

69:5.15 (777.3) Capital is the basis of modern industrial society. 자본은 현대 산업 사회의 토대입니다.

  1. Fire in Relation to Civilization 불과 문명의 관계

69:6.2 (777.5) Fire building is the basic human invention, or discovery. 불 피우기는 인간의 근본적인 발명 곧 발견입니다. 69:6.3 (777.6) The early home was the family gathered about the fire, the family hearth. 초기 가옥은 불을 둘러 모인 가정, 가정 화로였습니다. 69:6.7 (778.2) Fire led to cooking, cooking lessened the expenditure of vital energy necessary for the digestion of food and so left early man some strength for social culture. 불로 요리하면서 요리는 음식 소화에 필요한 중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여서 초기 사람에게 사회적 문화를 위한 얼마의 힘을 남겼습니다.

69:6.8 (778.3) It should be remembered that fire opened the doors to metalwork and led to the subsequent discovery of steam power and the present-day uses of electricity. 불은 금속 가공의 문을 열었고 나중에 증기동력(蒸氣動力)을 발견하고 오늘날 전기를 이용하게 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1. The Utilization of Animals 동물의 이용

69:7.1 (778.4) First, man ate the animals but later learned to domesticate and make them serve him. 먼저 인간은 동물을 먹었지만, 후에는 동물들을 길들이고 인간을 위해 일하도록 만들기를 배웠습니다. 69:7.3 (778.6) The domestication of animals was promoted by selective breeding, an art which has made great progress since the days of Dalamatia. 동물 길들이기는 선택적 번식, 즉 달라마시아 시절 이후 크게 진보한 기술로 진척했습니다. 69:7.5 (778.8) After the domestication of animals, coupled with the Caligastia confusion, many tribes shamefully treated their women. 동물들을 길들인 후, 칼리가스티아 혼란과 결부되어, 많은 부족이 자기 여성들을 명예롭지 못하게 다루었습니다.

  1. Slavery as a Factor in Civilization 문명의 요소인 노예 제도

69:8.2 (779.1) Slavery was a great advancement over massacre and cannibalism. 노예제도는 대량 학살과 식인풍습을 뛰어넘는 엄청난 진보였습니다. 69:8.7 (779.6) The institution of slavery gave origin to the beginnings of government. 노예제도는 정부(政府)가 시작되는 기원이 되었습니다. 69:8.8 (779.7) True, slavery was oppressive, but it was in the schools of oppression that man learned industry. Slavery creates an organization of culture and social achievement but soon insidiously attacks society internally as the gravest of all destructive social maladies. 노예제도는 정말 포학하지만, 포학의 학교에서 사람은 근면을 배웠습니다. 노예제도는 문화적·사회적 성취의 조직을 만들지만, 곧 모르는 사이에, 가장 지독하게 파괴적인 모든 사회의 병폐로서 사회를 내부에서 공격합니다.

69:8.9 (779.8) Modern mechanical invention rendered the slave obsolete. 현대적 기계의 발명으로 노예가 쓸모없게 되었습니다. 69:8.10 (780.1) Today, men are not social slaves, but thousands allow ambition to enslave them to debt. Involuntary slavery has given way to a new and improved form of modified industrial servitude. 오늘날, 사람들은 사회적 노예가 아니지만, 수많은 사람이 야망으로 빚의 노예가 됩니다. 무의식적 노예제도가 새롭게 개선된 형태로 변형된 산업적 노예제도가 되고 있습니다. 

  1. Private Property 사유 재산

69:9.3 (780.6) 1. The family. 가족. 69:9.4 (780.7) 2. Religious tendencies. 종교적 경향들. 69:9.5 (780.8) 3. The desire for liberty and leisure. 해방과 여가를 위한 갈망. 69:9.6 (780.9) 4. The urge for security and power. 안전과 권력의 욕구.

69:9.17 (782.4) The right to property is not absolute; it is purely social. But all government, law, order, civil rights, social liberties, conventions, peace, and happiness, as they are enjoyed by modern peoples, have grown up around the private ownership of property. 재산권은 절대적이 아니라, 순전히 사회적입니다. 그러나 현대인들이 누리는 것처럼, 정부, 법, 질서, 인권, 사회적 해방, 관습, 평화 및 행복의 전체는 재산의 사적 소유권을 둘러싸고 성장했습니다.

69:9.18 (782.5) The present social order is not necessarily right — not divine or sacred — but mankind will do well to move slowly in making changes. Do not be persuaded to experiment with the discarded formulas of your forefathers. Go forward, not backward! Let evolution proceed! Do not take a backward step. 현재 사회 계층이 반드시 옳지는 않지만(신적이거나 신성하지 않음), 인류는 서서히 변화를 만들어 이동하도록 잘해나갈 것입니다. 너희 조상들이 폐기한 방식으로 시도하게 두지 마십시오. 후퇴하지 말고 전진하십시오! 진화를 계속하십시오! 뒷걸음질하지 마십시오.

154-4 Saturday Night in Capernaum 토요일 밤 가버나움에서

4. Saturday Night in Capernaum 토요일 밤 가버나움에서

154:4.1 (1719.4) On this same Saturday night, in Capernaum a group of fifty leading citizens met at the synagogue to discuss the momentous question: “What shall we do with Jesus?” They talked and debated until after midnight, but they could not find any common ground for agreement. Aside from a few persons who inclined to the belief that Jesus might be the Messiah, at least a holy man, or perhaps a prophet, the meeting was divided into four nearly equal groups who held, respectively, the following views of Jesus: 바로 이 토요일 밤 가버나움에서 50명의 지도적 시민들이 회당에서 만나 중대한 질문을 논의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어떻게 할 것인가?” 밤 12시 이후까지 그들이 이야기하고 논의했지만, 합의할 공통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예수께서 메시아, 적어도 거룩한 사람 아니면 아마 선지자일 수도 있다고 믿으려 했던 몇 사람을 제외하고, 그 모임은 거의 동등한 네 집단으로 나뉘어 각기 예수님에 대해 다음의 견해를 가졌습니다.

154:4.2 (1719.5) 1. That he was a deluded and harmless religious fanatic. 그는 미혹되었고 해가 없는 종교적 광신자였습니다.

154:4.3 (1719.6) 2. That he was a dangerous and designing agitator who might stir up rebellion. 반역을 일으킬 수도 있는 위험하고 교활한 선동가였습니다.

154:4.4 (1720.1) 3. That he was in league with devils, that he might even be a prince of devils. 그는 악령(惡靈)들과 연합되어 있으며, 악령(惡靈)들의 왕일 수도 있습니다.

154:4.5 (1720.2) 4. That he was beside himself, that he was mad, mentally unbalanced. 그는 이성을 잃었고, 미쳤으며 정신적으로 불안정했습니다.

154:4.6 (1720.3) There was much talk about Jesus’ preaching doctrines which were upsetting for the common people; his enemies maintained that his teachings were impractical, that everything would go to pieces if everybody made an honest effort to live in accordance with his ideas. And the men of many subsequent generations have said the same things. Many intelligent and well-meaning men, even in the more enlightened age of these revelations, maintain that modern civilization could not have been built upon the teachings of Jesus — and they are partially right. But all such doubters forget that a much better civilization could have been built upon his teachings, and sometime will be. This world has never seriously tried to carry out the teachings of Jesus on a large scale, notwithstanding that halfhearted attempts have often been made to follow the doctrines of so-called Christianity. 일반사람들을 당황하게 했던 예수님의 설교 교리에 대해서 많은 말이 있었습니다. 그의 적(敵)들은 그의 가르침이 비현실적(非現實的)이어서, 모든 사람이 그의 관념에 따라서 살려고 정직하게 노력하면 모두 엉망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후대 여러 세대의 사람들이 같은 말을 했습니다. 이런 계시를 받은 더 진보된 시대에도, 지능적이며 좋은 뜻을 지닌 여러 사람이, 현대 문명은 예수의 가르침들 위에 세워질 수 없으며 자신들이 부분적으로 옳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의혹을 품는 모든 자는 훨씬 더 나은 문명이 그의 가르침들 위에 세워질 수 있었고 언젠가 그럴 것임을 잊어버립니다. 열의 없이 가끔 소위 기독교 교리를 따르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이 세상은 결코 진지하게 대규모로 예수의 가르침을 수행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154-3 The Second Tiberias Conference 두 번째 티베리아스 회의

3. The Second Tiberias Conference 두 번째 티베리아스 회의

210328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마 16:15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But what about you?” he asked. “Who do you say I am?”

154:3.1 (1719.2) On May 16 the second conference at Tiberias between the authorities at Jerusalem and Herod Antipas was convened. Both the religious and the political leaders from Jerusalem were in attendance. The Jewish leaders were able to report to Herod that practically all the synagogues in both Galilee and Judea were closed to Jesus’ teachings. A new effort was made to have Herod place Jesus under arrest, but he refused to do their bidding. On May 18, however, Herod did agree to the plan of permitting the Sanhedrin authorities to seize Jesus and carry him to Jerusalem to be tried on religious charges, provided the Roman ruler of Judea concurred in such an arrangement. Meanwhile, Jesus’ enemies were industriously spreading the rumor throughout Galilee that Herod had become hostile to Jesus, and that he meant to exterminate all who believed in his teachings. 5월 16일(AD29, 월) 티베리아스에서 예루살렘 당국과 헤롯 안티파스 사이에 두 번째 회의가 소집되었습니다. 예루살렘에서 온 종교 및 정치 지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유대교 지도자들은 헤롯에게, 갈릴리와 유대의 거의 모든 회당이 예수의 가르침을 차단했다고 보고할 수 있었습니다. 헤롯이 예수님을 체포하도록 새로 시도했지만, 노력이 있었지만, 그는 그들의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그러나 5월 18일(수)에 헤롯은, 유대 로마 통치자가 그런 합의에 동의한다면, 산헤드린 당국이 예수를 체포해서 예루살렘으로 데려가 종교적 혐의로 재판에 넘기도록 허락한다는 안건(案件)에 동의했습니다. 동시에 예수님의 적(敵)들은 갈릴리 전역에 헤롯이 예수를 반대하게 되었고, 그의 가르침을 믿는 모두를 몰살할 작정이라고 부지런히 소문을 퍼뜨렸습니다.

154:3.2 (1719.3) On Saturday night, May 21, word reached Tiberias that the civil authorities at Jerusalem had no objection to the agreement between Herod and the Pharisees that Jesus be seized and carried to Jerusalem for trial before the Sanhedrin on charges of flouting the sacred laws of the Jewish nation. Accordingly, just before midnight of this day, Herod signed the decree which authorized the officers of the Sanhedrin to seize Jesus within Herod’s domains and forcibly to carry him to Jerusalem for trial. Strong pressure from many sides was brought to bear upon Herod before he consented to grant this permission, and he well knew that Jesus could not expect a fair trial before his bitter enemies at Jerusalem. 5월 21일 토요일 밤에 예루살렘의 시민 당국은, 예수님이 체포되어 예루살렘으로 데려가 산헤드린 앞에서 유대 민족의 신성한 율법 모욕 혐의로 재판한다는, 헤롯과 바리새인들 사이의 합의에, 이의(異意 다른 의견)가 없었다는 소식이 티베리아스에 이르렀습니다. 따라서 이날 밤 12시 직전에 헤롯이, 헤롯의 영토 내에서 예수를 체포하여 재판을 위해 그를 강제로 예루살렘에 데려가도록 산헤드린의 관리들에게 위임한다는 판결에 서명했습니다. 헤롯이 이 허가에 승인하기 전에 그는 여러 편에서 강한 압력을 받았으며, 그는, 예수가 예루살렘의 신랄한 적(敵)들 앞에서 공정한 재판을 기대할 수 없음을, 잘 알았습니다.

34-4 The Local Universe Circuits 지역 우주 회로들

4. The Local Universe Circuits 지역 우주 회로들

34:4.1 (377.5) There are three distinct spirit circuits in the local universe of Nebadon: 네바돈 지역 우주에는 독특한 세 가지 영(靈) 회로가 있습니다.

34:4.2 (377.6) 1. The bestowal spirit of the Creator Son, the Comforter, the Spirit of Truth. 창조자 아들의 증여 영(靈), 위로자, 진리의 영(靈).

34:4.3 (377.7) 2. The spirit circuit of the Divine Minister, the Holy Spirit. 신적 사역자의 영(靈) 회로, 성령(聖靈).

34:4.4 (377.8) 3. The intelligence-ministry circuit, including the more or less unified activities but diverse functioning of the seven adjutant mind-spirits. 다소 통합된 활동이지만 일곱 보조 마음-영(靈)들의 다양한 기능을 포함하는 지능-사역 회로.

34:4.5 (377.9) The Creator Sons are endowed with a spirit of universe presence in many ways analogous to that of the Seven Master Spirits of Paradise. This is the Spirit of Truth which is poured out upon a world by a bestowal Son after he receives spiritual title to such a sphere. This bestowed Comforter is the spiritual force which ever draws all truth seekers towards Him who is the personification of truth in the local universe. This spirit is an inherent endowment of the Creator Son, emerging from his divine nature just as the master circuits of the grand universe are derived from the personality presences of the Paradise Deities. 창조자 아들들은 여러 면에서 천국의 일곱 주(主) 영들의 것과 비슷하게 타고난 우주 현존의 영(靈)이 있습니다. 이것이, 증여 아들이 그런 구체의 영적 소유권을 받은 후, 그가 세계에 쏟아붓는 진리의 영(靈)입니다. 이 증여된 위로자는 항상 모든 진리 구도자를 지역 우주에서 진리의 체화(體化)인 자신에게로 이끄는 영적 기세입니다. 이 영(靈)은 창조자 아들의 타고난 자질(資質)이며, 대(大)우주의 주(主)회로가 천국 신(神)들의 고유성 현존에서 파생하듯이 그의 신적 본성에서 나옵니다.

34:4.6 (377.10) The Creator Son may come and go; his personal presence may be in the local universe or elsewhere; yet the Spirit of Truth functions undisturbed, for this divine presence, while derived from the personality of the Creator Son, is functionally centered in the person of the Divine Minister. 창조자 아들은 올 수도 갈 수도 있습니다. 그의 고유적 현존은 지역 우주 또는 다른 곳에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진리의 영(靈)은 방해를 받지 않고 활동하는데, 이 신적 현존은 창조자 아들의 고유성에서 파생되지만, 기능적으로 고유자 신적 사역자에게 중심을 두기 때문입니다.

34:4.7 (378.1) The Universe Mother Spirit, however, never leaves the local universe headquarters world. The spirit of the Creator Son may and does function independently of the personal presence of the Son, but not so with her personal spirit. The Holy Spirit of the Divine Minister would become nonfunctional if her personal presence should be removed from Salvington. Her spirit presence seems to be fixed on the universe headquarters world, and it is this very fact that enables the spirit of the Creator Son to function independently of the whereabouts of the Son. The Universe Mother Spirit acts as the universe focus and center of the Spirit of Truth as well as of her own personal influence, the Holy Spirit. 그러나 우주 어머니 영(靈)은 결코 지역 우주 본부 세계를 떠나지 않습니다. 창조자 아들의 영(靈)은 아들의 고유적 현존과 별개로 기능할 수도 있지만, 그녀의 고유적 영(靈)은 그렇지 않습니다. 신적 사역자의 고유적 현존이 샐빙톤에서 이동해야 한다면, 그녀의 성령(聖靈)은 활동할 수 없게 될 것입니다. 그녀의 영(靈) 현존은 우주 본부 세계에 고정이 되어 있는 듯하며, 바로 이 사실이, 창조자 아들의 영(靈)이 아들의 행방과 별개로 기능할 수 있게 합니다. 우주 어머니 영(靈)은, 그녀 자신의 고유적 영향, 성령의 초점과 중심일 뿐 아니라, 우주 초점 및 진리의 영(靈)의 중심으로 행동합니다.

34:4.8 (378.2) The Creator Father-Son and the Creative Mother Spirit both contribute variously to the mind endowment of their local universe children. But the Creative Spirit does not bestow mind until she is endowed with personal prerogatives. 창조자 아버지-아들과 창조적 어머니 영(靈) 둘은 자신들의 지역 우주 자녀들의 마음 자질에 다양하게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창조적 영(靈)은 고유적 특권이 지니기까지, 그녀는 마음을 증여하지 않습니다.

34:4.9 (378.3) The superevolutionary orders of personality in a local universe are endowed with the local universe type of the superuniverse pattern of mind. The human and the subhuman orders of evolutionary life are endowed with the adjutant spirit types of mind ministration. 지역 우주에서 초(超)진화적 계층의 고유성은 초(超)우주 마음 원본에 속한 지역 우주 유형(類型)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인간 및 아(亞)인간 계층의 진화 생명은 마음을 보살피는 보조 영(靈) 유형(類型)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34:4.10 (378.4) The seven adjutant mind-spirits are the creation of the Divine Minister of a local universe. These mind-spirits are similar in character but diverse in power, and all partake alike of the nature of the Universe Spirit, although they are hardly regarded as personalities apart from their Mother Creator. The seven adjutants have been given the following names: the spirit of wisdom, the spirit of worship, the spirit of counsel, the spirit of knowledge, the spirit of courage, the spirit of understanding, the spirit of intuition — of quick perception. 일곱 보조 마음-영(靈)들은 지역 우주의 신적 사역자에게 속한 창조계입니다. 이 마음-영(靈)들은 자신들의 어머니 창조자 외에는 거의 고유성들로 여길 수 없지만, 그들은 비슷한 특성을 갖고 권능은 다양하며, 모두 우주 영(靈)의 본성에 똑같이 참여합니다. 일곱 보조자는 다음의 이름들, 지혜(智慧)의 영(靈), 경배(敬拜)의 영(靈), 조언(助言)의 영(靈), 지식(知識)의 영(靈), 용기(勇氣)의 영(靈), 이해(理解)의 영(靈), 즉석 지각력에 속한 직관(直觀)의 영(靈)을 받았습니다.

34:4.11 (378.5) These are the “seven spirits of God,” “like lamps burning before the throne,” which the prophet saw in the symbols of vision. But he did not see the seats of the four and twenty sentinels about these seven adjutant mind-spirits. This record represents the confusion of two presentations, one pertaining to the universe headquarters and the other to the system capital. The seats of the four and twenty elders are on Jerusem, the headquarters of your local system of inhabited worlds. 이들은 선지자가 환상의 상징으로 보았던, “보좌 앞에서 불타는 등불과 같은,” “하느님의 일곱 영(靈)”입니다. 그러나 그는 이런 보조 마음-영(靈)들 둘레에 있는 24 파수자들의 좌석을 보지 못했습니다. 이 기록은 혼란스러운 2가지 표현을 나타내는데, 하나는 우주 본부에 속하고, 다른 하나는 체계 수도에 속합니다. 24 장로들의 좌석은 예루셈, 거주 세계들이 속해 있는 너희 지역 체계의 본부에 있습니다.

34:4.12 (378.6) But it was of Salvington that John wrote: “And out of the throne proceeded lightnings and thunderings and voices” — the universe broadcasts to the local systems. He also envisaged the directional control creatures of the local universe, the living compasses of the headquarters world. This directional control in Nebadon is maintained by the four control creatures of Salvington, who operate over the universe currents and are ably assisted by the first functioning mind-spirit, the adjutant of intuition, the spirit of “quick understanding.” But the description of these four creatures — called beasts — has been sadly marred; they are of unparalleled beauty and exquisite form. 그러나 요한이 “보좌로부터 번개와 우렛소리와 음성이 나왔더라(계4:5).”라고 쓴 것은 우주가 지역 체계에 방송하는 샐빙톤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그는 또한 지역 우주의 방향 조정 창조물들, 본부 세계의 살아있는 나침반들을 직시했습니다. 네바돈의 이런 방향 조정은 샐빙톤의 네 조정 창조물들이 유지하는데(계4:6), 이들은 전반적인 우주 흐름을 다루며, 첫째로 활동하는 마음-영(靈), 직관의 보조자, “즉석 이해”의 영이 훌륭하게 지원합니다. 그러나 짐승들이라고 부른 이런 네 창조물의 묘사는 몹시 훼손된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비할 데 없이 아름답고 절미(絶美 더없이 뛰어나게 아름다움)한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34:4.13 (378.7) The four points of the compass are universal and inherent in the life of Nebadon. All living creatures possess bodily units which are sensitive and responsive to these directional currents. These creature creations are duplicated on down through the universe to the individual planets and, in conjunction with the magnetic forces of the worlds, so activate the hosts of microscopic bodies in the animal organism that these direction cells ever point north and south. Thus is the sense of orientation forever fixed in the living beings of the universe. This sense is not wholly wanting as a conscious possession by mankind. These bodies were first observed on Urantia about the time of this narration. 나침반의 네 점은 네바돈 생활에서 보편적이며 선천적입니다. 살아있는 모든 창조물은 이런 방향 흐름에 고감도로 반응하는 신체적 단위가 있습니다. 이런 창조물 창조계는 우주를 통해서 아래로 개별 행성까지 되풀이되며, 세계들의 자력(磁力) 기세와 함께 동물 유기체의 여러 미시적 몸체를 그렇게 활성화하여, 이런 방향 세포들이 언제나 북남(北南)을 가리키게 합니다. 이렇게 방향 감각이 우주의 살아있는 존재들 안에 언제나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인류가 인식하는 소유물로써, 이런 감각이 아주 모자란 것이 아닙니다. 이렇게 이야기할 무렵, 이런 몸체가 유란시아에서 처음 목격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