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0 The Marriage Institution 결혼 제도

Paper 83

The Marriage Institution 결혼 제도

83:0.1 (922.1) THIS is the recital of the early beginnings of the institution of marriage. It has progressed steadily from the loose and promiscuous matings of the herd through many variations and adaptations, even to the appearance of those marriage standards which eventually culminated in the realization of pair matings, the union of one man and one woman to establish a home of the highest social order. 이것은 초기 결혼제도가 시작된 이야기입니다. 그것은 무리의 자유로운 난교(亂交 상대를 가리지 않는 짝짓기)에서 여러 변화와 적응을 거쳐, 한 쌍의 짝짓기, 최고 사회 계층의 가정을 세우는 한 남성과 한 여성의 연합이 이루어져 결국 절정에 달한, 그런 결혼 기준이 출현하기까지 꾸준히 진보했습니다.

83:0.2 (922.2) Marriage has been many times in jeopardy, and the marriage mores have drawn heavily on both property and religion for support; but the real influence which forever safeguards marriage and the resultant family is the simple and innate biologic fact that men and women positively will not live without each other, be they the most primitive savages or the most cultured mortals. 결혼은 여러 번 위험에 빠졌으며, 결혼 관습은 버티기 위해서 힘겹게 재산과 종교를 끌어들였습니다. 그러나 결혼과 그 결과로 생긴 가정을 영원히 보호하는 실질적 영향력은 남성과 여성들이, 가장 원시적인 야만인들이든지 가장 교양있는 필사자들이든지, 단연 서로 없이는 살지 않을 것이라는 순전히 타고난 생물학적 사실입니다.

83:0.3 (922.3) It is because of the sex urge that selfish man is lured into making something better than an animal out of himself. The self-regarding and self-gratifying sex relationship entails the certain consequences of self-denial and insures the assumption of altruistic duties and numerous race-benefiting home responsibilities. Herein has sex been the unrecognized and unsuspected civilizer of the savage; for this same sex impulse automatically and unerringly compels man to think and eventually leads him to love. 이기적인 사람이 자신에게서 동물보다 더 나은 것을 만들도록 유인한 것은 성욕(性慾) 때문이었습니다. 이기적인 자기만족의 성(性)관계가 자기절제의 결과를 남기고, 이타적 의무와 인종에-이로운 수많은 가정 책임을 확실히 떠맡습니다. 이 점에서 성(性)은 인정을 받지도 못하고 생각하지도 못한 야만인들의 교화(敎化)자였습니다. 바로 이런 성(性) 충동이 자동으로 반드시 사람을 생각하게 만들어 결국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하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