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5 Endogamy and Exogamy 동족(同族) 결혼과 족외(族外) 결혼

5. Endogamy and Exogamy 동족(同族) 결혼과 족외(族外) 결혼

82:5.1 (918.1) Very early the savage observed that race mixture improved the quality of the offspring. It was not that inbreeding was always bad, but that outbreeding was always comparatively better; therefore the mores tended to crystallize in restriction of sex relations among near relatives. It was recognized that outbreeding greatly increased the selective opportunity for evolutionary variation and advancement. The outbred individuals were more versatile and had greater ability to survive in a hostile world; the inbreeders, together with their mores, gradually disappeared. This was all a slow development; the savage did not consciously reason about such problems. But the later and advancing peoples did, and they also made the observation that general weakness sometimes resulted from excessive inbreeding. 아주 초기에 야만인은 인종 혼합으로 자손의 질이 향상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족내 교배가 언제나 나쁘지는 않았지만, 족외 교배는 언제나 비교적 더 나았습니다. 따라서 관습은 가까운 친척 사이의 성관계를 구체적으로 제한하게 되었습니다. 족외 교배가 진화적 변화와 진보를 위하여 선택하는 기회를 아주 증가하는 것으로 인식되었습니다. 족외 교배한 개인들이 더 다재다능했고, 각박한 세상에서 생존할 능력이 훨씬 컸습니다. 족내 교배자들은 자신들의 관습과 함께 점차 사라졌습니다. 이것은 아주 더딘 발전이었습니다. 야만인들은 그런 문제에 관해 의식적으로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후대에 진보한 민족들은 그렇게 했고, 그들은 또한 일반적 결함이 지나친 족내 교배에서 종종 일어났음을 관찰했습니다.

82:5.2 (918.2) While the inbreeding of good stock sometimes resulted in the upbuilding of strong tribes, the spectacular cases of the bad results of the inbreeding of hereditary defectives more forcibly impressed the mind of man, with the result that the advancing mores increasingly formulated taboos against all marriages among near relatives. 좋은 혈통의 족내 교배로 때때로 강한 부족이 설립되었지만, 족내 교배로 인한 유전적 장애의 나쁜 결과로 놀란 경우가 사람의 마음이 더욱 강력히 인식된 결과로, 진보하는 관습이 가까운 친척 사이의 모든 결혼을 반대하는 금기를 점차 만들어냈습니다.

82:5.3 (918.3) Religion has long been an effective barrier against outmarriage; many religious teachings have proscribed marriage outside the faith. Woman has usually favored the practice of in-marriage; man, outmarriage. Property has always influenced marriage, and sometimes, in an effort to conserve property within a clan, mores have arisen compelling women to choose husbands within their fathers’ tribes. Rulings of this sort led to a great multiplication of cousin marriages. In-mating was also practiced in an effort to preserve craft secrets; skilled workmen sought to keep the knowledge of their craft within the family. 종교는 오랫동안 족외 결혼을 반대하는 실제 장벽이었습니다. 여러 종교적 가르침은 신앙 밖의 결혼을 금지했습니다. 여성은 대개 족내 결혼의 관습을, 남성은 족외 결혼의 관습을 더 좋아했습니다. 재산은 언제나 결혼에 영향을 미쳤고, 때로 씨족 내부에 재산을 보존하려고, 자기 조상의 부족 내에서 남편을 선택하도록 여성들에게 강요하는 관습이 생겼습니다. 이런 유형의 판결로 사촌 결혼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내부-짝짓기 또한 기술 비법을 보존하려고 행해졌습니다. 숙련된 장인들은 가족 내에서 자신들의 기술 지식을 지키려 했습니다.

82:5.4 (918.4) Superior groups, when isolated, always reverted to consanguineous mating. The Nodites for over one hundred and fifty thousand years were one of the great in-marriage groups. The later-day in-marriage mores were tremendously influenced by the traditions of the violet race, in which, at first, matings were, perforce, between brother and sister. And brother and sister marriages were common in early Egypt, Syria, Mesopotamia, and throughout the lands once occupied by the Andites. The Egyptians long practiced brother and sister marriages in an effort to keep the royal blood pure, a custom which persisted even longer in Persia. Among the Mesopotamians, before the days of Abraham, cousin marriages were obligatory; cousins had prior marriage rights to cousins. Abraham himself married his half sister, but such unions were not allowed under the later mores of the Jews. 우수한 집단은, 고립되었을 때, 언제나 동족 짝짓기로 되돌아갔습니다. 놋-사람들은 15만 년 이상 거대한 족내 결혼 집단 중 하나였습니다. 후일에 족내 결혼 관습은 보라 인종의 전통으로 엄청나게 영향을 받았는데, 처음에 보라 인종의 짝짓기는 부득이 남매 사이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남매 결혼은 초기 이집트, 시리아, 메소포타미아와 안드-사람들이 일찍이 차지했던 전(全) 지역에서 일반적이었습니다. 이집트인들은 왕족의 혈통을 순수하게 지키려고 오랫동안 남매 결혼을 실행했는데, 페르시아에서 훨씬 오래 이어진 관습입니다. 메소포타미아에서 아브라함 시대 이전에 사촌 결혼은 의무적이었습니다. 사촌들은 먼저 사촌들과 결혼할 권리가 있었습니다. 아브라함 자신도 자기 이복 누이와 결혼했지만, 그런 결혼은 후대 유대인의 관습에 따라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82:5.5 (919.1) The first move away from brother and sister marriages came about under the plural-wife mores because the sister-wife would arrogantly dominate the other wife or wives. Some tribal mores forbade marriage to a dead brother’s widow but required the living brother to beget children for his departed brother. There is no biologic instinct against any degree of in-marriage; such restrictions are wholly a matter of taboo. 남매 결혼에서 멀어진 첫 행동은, 다처(多妻) 관습 아래에서, 자매-아내가 다른 아내나 아내들을 오만하게 지배하곤 했기 때문에, 생겼습니다. 어떤 부족의 관습은 죽은 형제의 과부와 결혼하는 것을 금했지만, 살아있는 형제가 자기 죽은 형제를 위해 자녀들을 낳도록 규정했습니다. 족내 결혼을 반대하는 어떤 촌수의 생물학적 본능은 없습니다. 그런 제한은 전적으로 금기의 문제입니다.

82:5.6 (919.2) Outmarriage finally dominated because it was favored by the man; to get a wife from the outside insured greater freedom from in-laws. Familiarity breeds contempt; so, as the element of individual choice began to dominate mating, it became the custom to choose partners from outside the tribe. 남자들이 족외 결혼을 더 좋아했기 때문에 결국 족외 결혼이 보급되었습니다. 외부에서 아내를 얻으면 인척들에게서 더 큰 자유가 보장되었습니다. 잘 알면 얕보기 쉬우므로, 개인 선택의 요소가 짝짓기를 지배하기 시작하면서, 부족 밖에서 배우자를 선택하는 것이 관습이 되었습니다.

82:5.7 (919.3) Many tribes finally forbade marriages within the clan; others limited mating to certain castes. The taboo against marriage with a woman of one’s own totem gave impetus to the custom of stealing women from neighboring tribes. Later on, marriages were regulated more in accordance with territorial residence than with kinship. There were many steps in the evolution of in-marriage into the modern practice of outmarriage. Even after the taboo rested upon in-marriages for the common people, chiefs and kings were permitted to marry those of close kin in order to keep the royal blood concentrated and pure. The mores have usually permitted sovereign rulers certain licenses in sex matters. 여러 부족은 결국 씨족 내부의 결혼을 금지했습니다. 다른 부족들은 특정 계급과 짝짓기를 제한했습니다. 자기 토템(종족 상징 자연물)의 여성과 결혼을 반대하는 금기가 이웃 부족들에게서 여성을 훔치는 관습을 촉진했습니다. 나중에 결혼은, 친척 관계보다 지역 소재에 따라 더 규제되었습니다. 족내 결혼이 족외 결혼의 현대적 관습으로 진화하는 데 여러 단계가 있었습니다. 서민을 위해 족내 결혼에 금기가 적용된 후에도, 족장들과 왕들은 왕족 혈통을 모아 순수하게 유지하려고 가까운 혈연끼리 결혼하도록 허용했습니다. 관습은 대개 군림하는 통치자들에게 성(性) 문제에 있어서 어느 정도 방종을 허용했습니다.

82:5.8 (919.4) The presence of the later Andite peoples had much to do with increasing the desire of the Sangik races to mate outside their own tribes. But it was not possible for out-mating to become prevalent until neighboring groups had learned to live together in relative peace. 상긱 종족들이 자기 부족 밖에서 짝을 지으려는 욕구가 증가한 것은 후대 안드 민족의 존재와 많은 관계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웃 집단들이 비교적 평화롭게 같이 살아가기를 배울 때까지, 족외-짝짓기가 널리 유행할 수 없었습니다.

82:5.9 (919.5) Outmarriage itself was a peace promoter; marriages between the tribes lessened hostilities. Outmarriage led to tribal co-ordination and to military alliances; it became dominant because it provided increased strength; it was a nation builder. Outmarriage was also greatly favored by increasing trade contacts; adventure and exploration contributed to the extension of the mating bounds and greatly facilitated the cross-fertilization of racial cultures. 족외 결혼 자체는 평화 촉진자였습니다. 부족 사이의 결혼으로 적개심이 줄었습니다. 족외 결혼으로 부족적 통합-조정과 군사 동맹에 이르렀습니다. 그렇게 힘이 증대되어서 족외 결혼이 유행했습니다. 족외 결혼이 국가를 세웠습니다. 교역 접촉의 증가로 족외 결혼 역시 더 지지를 받았습니다. 모험과 탐험이 짝짓는 범위의 확장에 큰 도움이 되었고, 인종 문화의 상호 교류를 크게 도왔습니다.

82:5.10 (919.6) The otherwise inexplicable inconsistencies of the racial marriage mores are largely due to this outmarriage custom with its accompanying wife stealing and buying from foreign tribes, all of which resulted in a compounding of the separate tribal mores. That these taboos respecting in-marriage were sociologic, not biologic, is well illustrated by the taboos on kinship marriages, which embraced many degrees of in-law relationships, cases representing no blood relation whatsoever. 종족 결혼 관습에 속한 설명할 수 없는 다른 모순은 대개, 타 부족에서 아내 절도 및 구매와 동반한, 이러한 족외결혼 관습 때문인데, 이런 모든 것들의 결과로 분리된 부족 관습이 혼합되었습니다. 족내 결혼에 관한 이런 금기들은 생물학적이지 않고, 사회적이라는 사실은, 많은 정도의 인척 관계, 즉 혈연관계가 조금도 없는 경우를 나타내는 것까지 포함하는, 친족 결혼의 금기로 잘 설명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