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5 The Andite Migrations 안드-사람들의 이주

  1. The Andite Migrations 안드-사람들의 이주

78:5.1 (872.5) For twenty thousand years the culture of the second garden persisted, but it experienced a steady decline until about 15,000 B.C., when the regeneration of the Sethite priesthood and the leadership of Amosad inaugurated a brilliant era. The massive waves of civilization which later spread over Eurasia immediately followed the great renaissance of the Garden consequent upon the extensive union of the Adamites with the surrounding mixed Nodites to form the Andites. 20,000년 동안 둘째 동산의 문화가 지속했지만, 15,000년 무렵까지 꾸준히 쇠퇴를 겪었으며, 그때 셋 성직(聖職)의 재건과 아모사드의 지도력으로 찬란한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 후에 유라시아 전역에 퍼진 문명의 커다란 물결이 위대한 동산의 부흥을 즉시 뒤따랐으며 그 결과 아담-사람들이 주위의 잡다한 놋-사람들과 널리 연합하여 안드-사람들을 형성했습니다.

78:5.2 (872.6) These Andites inaugurated new advances throughout Eurasia and North Africa. From Mesopotamia through Sinkiang the Andite culture was dominant, and the steady migration toward Europe was continuously offset by new arrivals from Mesopotamia. But it is hardly correct to speak of the Andites as a race in Mesopotamia proper until near the beginning of the terminal migrations of the mixed descendants of Adam. By this time even the races in the second garden had become so blended that they could no longer be considered Adamites. 이 안드-사람들은 유라시아와 북아프리카 전역으로 새 진격을 시작했습니다. 메소포타미아에서 신장을 통해 안드-사람 문화가 매우 세력을 떨쳤으며, 유럽을 향한 끊임없는 이주는 메소포타미아로부터 새로 도착한 사람들로 계속 메워졌습니다. 그러나 아담의 혼합 후손들이 최종적으로 이주를 시작할 무렵까지, 안드-사람들을 진정한 메소포타미아 종족으로 일컫는 것은 도저히 정확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이 무렵 둘째 동산의 인종들도 너무 섞여서 더는 그들을 아담-사람들로 간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78:5.3 (872.7) The civilization of Turkestan was constantly being revived and refreshed by the newcomers from Mesopotamia, especially by the later Andite cavalrymen. The so-called Aryan mother tongue was in process of formation in the highlands of Turkestan; it was a blend of the Andonic dialect of that region with the language of the Adamsonites and later Andites. Many modern languages are derived from this early speech of these central Asian tribes who conquered Europe, India, and the upper stretches of the Mesopotamian plains. This ancient language gave the Occidental tongues all of that similarity which is called Aryan. 투르키스탄의 문명은 메소포타미아에서 새로 온 사람들로, 특히 후에 안드 기병들로 끊임없이 소생되어 새로워졌습니다. 소위 아리아인(人)의 모국어가 투르키스탄의 고지에서 형성 과정에 있었습니다. 그것은 그 지역의 안돈 방언이 아담선-사람들 및 후대 안드-사람들의 언어가 혼합된 것이었습니다. 여러 현대 언어가 유럽·인도 및 위쪽으로 뻗은 메소포타미아 평야를 정복한 이 중앙아시아 부족들의 이 초기 언어에서 생겼습니다. 이 고대 언어가 아리아어(語)라 일컫는 유사한 모든 점을 서양 언어에 제공했습니다.

78:5.4 (872.8) By 12,000 B.C. three quarters of the Andite stock of the world was resident in northern and eastern Europe, and when the later and final exodus from Mesopotamia took place, sixty-five per cent of these last waves of emigration entered Europe. BC 12,000년에 세상에 있는 안드-사람들의 혈통 3/4은 유럽의 북부와 동부에 거주했으며, 나중에 메소포타미아에서 최종적 집단 대이동이 일어났을 때, 이 마지막 이주 물결의 65%가 유럽으로 들어갔습니다.

78:5.5 (873.1) The Andites not only migrated to Europe but to northern China and India, while many groups penetrated to the ends of the earth as missionaries, teachers, and traders. They contributed considerably to the northern groups of the Saharan Sangik peoples. But only a few teachers and traders ever penetrated farther south in Africa than the headwaters of the Nile. Later on, mixed Andites and Egyptians followed down both the east and west coasts of Africa well below the equator, but they did not reach Madagascar. 안드-사람들은 유럽만이 아니라 중국 북부와 인도까지 이주했으며, 한편 여러 집단이 선교사들, 교사들 및 상인들로서 땅끝까지 퍼졌습니다. 그들은 사하라의 상긱 민족들에 속한 북부 집단들에게 상당히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단지 소수의 교사와 상인들은 나일강 상류보다 아프리카 훨씬 남쪽으로 뚫고 들어갔습니다. 나중에 혼합된 안드-사람들과 이집트인들이 적도 바로 아래 아프리카 동부 및 서부 해안 아래로 따라갔지만, 그들은 마다가스카르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78:5.6 (873.2) These Andites were the so-called Dravidian and later Aryan conquerors of India; and their presence in central Asia greatly upstepped the ancestors of the Turanians. Many of this race journeyed to China by way of both Sinkiang and Tibet and added desirable qualities to the later Chinese stocks. From time to time small groups made their way into Japan, Formosa, the East Indies, and southern China, though very few entered southern China by the coastal route. 이 안드-사람들은 소위 드라비다인(人)이었고 나중에 인도를 정복한 아리아인(人)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중앙아시아에서 그들은 우랄알타이어족의 조상들을 크게 증진했습니다. 대부분의 이 종족은 신장과 티벳 양쪽을 경유해서 중국으로 여행했고 후일 중국 혈통에 매력적인 자질을 보탰습니다. 때로 작은 집단이 일본, 대만, 동인도 및 중국 남부로 들어갔지만 거의 아무도 해안 경로로 중국 남부로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78:5.7 (873.3) One hundred and thirty-two of this race, embarking in a fleet of small boats from Japan, eventually reached South America and by intermarriage with the natives of the Andes established the ancestry of the later rulers of the Incas. They crossed the Pacific by easy stages, tarrying on the many islands they found along the way. The islands of the Polynesian group were both more numerous and larger then than now, and these Andite sailors, together with some who followed them, biologically modified the native groups in transit. Many flourishing centers of civilization grew up on these now submerged lands as a result of Andite penetration. Easter Island was long a religious and administrative center of one of these lost groups. But of the Andites who navigated the Pacific of long ago none but the one hundred and thirty-two ever reached the mainland of the Americas. 이 종족 중 132명이 작은 배로 선단을 이루어 일본에서 출항하여, 결국 남아메리카에 이르렀고 안데스산맥의 원주민들과 결혼하여 후대 잉카족 통치자들의 계보를 세웠습니다. 그들은 도중에 발견한 여러 섬에 머무는 쉬운 단계를 거쳐서 태평양을 건넜습니다. 폴리네시아 집단 군도(群島)는 지금보다 더 많고 컸으며, 이 안드-사람 항해자들은 자신들을 따르는 일부와 함께, 이동 중에 원주민 집단들을 생물학적으로 얼마간 바꾸었습니다. 지금은 침수된 이 지역에서, 안드-사람들이 침투한 결과로, 번성한 여러 문명의 중심지들이 자랐습니다. 이스터섬은, 사라진 이 집단 중 하나로써, 오랫동안 종교적인 행정 중심지였습니다. 그러나 먼 옛날 태평양을 항해했던 안드-사람들 중 오직 132명만 남·북·중앙 아메리카의 본토에 이르렀습니다.

78:5.8 (873.4) The migratory conquests of the Andites continued on down to their final dispersions, from 8000 to 6000 B.C. As they poured out of Mesopotamia, they continuously depleted the biologic reserves of their homelands while markedly strengthening the surrounding peoples. And to every nation to which they journeyed, they contributed humor, art, adventure, music, and manufacture. They were skillful domesticators of animals and expert agriculturists. For the time being, at least, their presence usually improved the religious beliefs and moral practices of the older races. And so the culture of Mesopotamia quietly spread out over Europe, India, China, northern Africa, and the Pacific Islands. 안드-사람들의 이주 정복은, 그들이 최종적으로 분산되는, BC 8,000년에서 BC 6,000년에 이르기까지, 계속되었습니다. 그들이 메소포타미아에서 쏟아져 나오게 되자, 그들은 자기 고국의 생물학적 보존력을 계속 소모하면서, 주변 민족들을 현저히 강화했습니다. 그들이 여행한 모든 나라에 그들은 유머, 예술, 모험, 음악 및 제조업을 제공했습니다. 그들은 숙련된 동물 조련사들이었고 농업의 전문가들이었습니다. 적어도 잠시 그들이 있는 동안 보통 옛 종족들의 종교적 믿음과 도덕적 풍습이 개선되었습니다. 그래서 메소포타미아의 문화는 유럽, 인도, 중국, 아프리카 북부 및 태평양 제도(諸島) 전역에 조용히 퍼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