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1 The Cradle of Civilization 문명의 요람

1. The Cradle of Civilization 문명의 요람

81:1.1 (900.3) For about thirty-five thousand years after the days of Adam, the cradle of civilization was in southwestern Asia, extending from the Nile valley eastward and slightly to the north across northern Arabia, through Mesopotamia, and on into Turkestan. And climate was the decisive factor in the establishment of civilization in that area. 아담의 시절 이후 약 35,000년간 문명의 요람은, 나일강 유역에서 동쪽으로 그리고 약간 북쪽으로 북(北)아라비아를 건너 메소포타미아를 거쳐 투르키스탄으로 확장된, 남서 아시아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에 문명 수립을 결정했던 요소는 기후였습니다.

81:1.2 (900.4) It was the great climatic and geologic changes in northern Africa and western Asia that terminated the early migrations of the Adamites, barring them from Europe by the expanded Mediterranean and diverting the stream of migration north and east into Turkestan. By the time of the completion of these land elevations and associated climatic changes, about 15,000 B.C., civilization had settled down to a world-wide stalemate except for the cultural ferments and biologic reserves of the Andites still confined by mountains to the east in Asia and by the expanding forests in Europe to the west. 북아프리카와 서아시아의 커다란 기후와 지질 변화로 아담-사람들의 초기 이주가 끝났는데, 확장된 지중해로 그들이 유럽에서 추방되어, 북쪽과 동쪽으로 이주(移住)하는 흐름은 투르키스탄으로 바뀌었습니다. 이런 육지 해발(海拔 해면에서 계산한 높이)과 관련된 기후 변화가 완료될 때쯤 거의 BC 15,000년에 문명은, 아시아의 동쪽까지 산맥과 유럽의 서쪽까지 확장되는 삼림으로 인해 여전히 갇혀 있는 안드-사람들의 문화적 효모(酵母)와 생물학적 축적을 제외하고, 세계적인 교착(膠着)상태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81:1.3 (900.5) Climatic evolution is now about to accomplish what all other efforts had failed to do, that is, to compel Eurasian man to abandon hunting for the more advanced callings of herding and farming. Evolution may be slow, but it is terribly effective. 기후의 점진적 변화로, 다른 모든 노력으로 이루지 못했던 것이, 이제 막 달성하게 되는데, 그것은 유라시아 사람이 사냥을 그만두고 할 수 없이 더 진보한 목축과 농업의 생업을 하게 했습니다. 진화는 더딜 수 있지만, 대단히 실제적입니다.

81:1.4 (900.6) Since slaves were so generally employed by the earlier agriculturists, the farmer was formerly looked down on by both the hunter and the herder. For ages it was considered menial to till the soil; wherefore the idea that soil toil is a curse, whereas it is the greatest of all blessings. Even in the days of Cain and Abel the sacrifices of the pastoral life were held in greater esteem than the offerings of agriculture. 초기 농업 종사자들은 대개 노예들을 썼기 때문에, 사냥꾼과 목자들은 옛날에 농부를 무시했습니다. 오랫동안 경작(耕作 농사지음)은 천하게 여겼습니다. 그래서 경작 수고를 저주로 알고 있지만, 그것은 사실 가장 큰 축복입니다. 카인과 아벨의 시대에도 목축 생활의 제물을 농업의 제물보다 훨씬 더 소중하게 평가했습니다.

81:1.5 (900.7) Man ordinarily evolved into a farmer from a hunter by transition through the era of the herder, and this was also true among the Andites, but more often the evolutionary coercion of climatic necessity would cause whole tribes to pass directly from hunters to successful farmers. But this phenomenon of passing immediately from hunting to agriculture only occurred in those regions where there was a high degree of race mixture with the violet stock. 사람은 대개 사냥꾼에서 목자의 시대를 통해 중간단계로 인해 농부로 진화했으며, 이는 안드-사람들 사이에도 마찬가지였지만, 더 자주 기후적 필연의 진화적 강요로 모든 부족은 사냥꾼에서 바로 성공한 농부들이 되게 했습니다. 그러나 사냥에서 농업으로 즉시 넘어가는 이런 현상은 보라 혈통과 고도로 섞인 인종이 있었던 그런 지역에서만 일어났습니다.

81:1.6 (901.1) The evolutionary peoples (notably the Chinese) early learned to plant seeds and to cultivate crops through observation of the sprouting of seeds accidentally moistened or which had been put in graves as food for the departed. But throughout southwest Asia, along the fertile river bottoms and adjacent plains, the Andites were carrying out the improved agricultural techniques inherited from their ancestors, who had made farming and gardening the chief pursuits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second garden. 진화 민족들(특히 중국인들)은 우연히 축축한 종자들이나 고인(故人)을 위한 식량으로 무덤에 두었던 것에서 싹이 나는 것을 관찰하면서, 일찍이 종자들을 뿌려 곡식 경작하기를 배웠습니다. 그러나 남서 아시아 전역에, 강변의 비옥한 낮은 땅들과 인접한 평지들을 따라서 안드-사람들이 자기 조상들로부터 이어받은 개량한 농업 기술을 실행하고 있었는데, 그 조상들은 둘째 동산의 영역에서 주로 농업과 원예를 했습니다.

81:1.7 (901.2) For thousands of years the descendants of Adam had grown wheat and barley, as improved in the Garden, throughout the highlands of the upper border of Mesopotamia. The descendants of Adam and Adamson here met, traded, and socially mingled. 수천 년간 아담의 후손들은 메소포타미아 위쪽 경계의 고지 전역에서 동산에서 개량한 밀과 보리를 재배(栽培)했습니다. 아담과 아담선의 후손들은 여기에서 만나, 거래하고 허물없이 어울렸습니다.

81:1.8 (901.3) It was these enforced changes in living conditions which caused such a large proportion of the human race to become omnivorous in dietetic practice. And the combination of the wheat, rice, and vegetable diet with the flesh of the herds marked a great forward step in the health and vigor of these ancient peoples. 이렇게 강요된 생활 조건의 변화로 그렇게 인류 대부분의 식습관은 잡식성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밀, 쌀과 채소 식품과 가축의 고기를 배합하여 이런 고대 민족들의 건강과 활력이 눈에 띄게 대단히 진일보(進一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