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0 Four Eventful Days at Capernaum 다사(多事)한 가버나움의 4일간

Paper 145

Four Eventful Days at Capernaum 다사(多事)한 가버나움의 4일간

145:0.1 (1628.1) JESUS and the apostles arrived in Capernaum the evening of Tuesday, January 13. As usual, they made their headquarters at the home of Zebedee in Bethsaida. Now that John the Baptist had been sent to his death, Jesus prepared to launch out in the first open and public preaching tour of Galilee. The news that Jesus had returned rapidly spread throughout the city, and early the next day, Mary the mother of Jesus hastened away, going over to Nazareth to visit her son Joseph. 예수님과 사도들은 1월 13일 화요일 저녁에 가버나움에 도착했습니다. 평소처럼, 그들은 본부를 벳새다에 있는 세베대의 집에 두었습니다. 세례 요한이 별세했기 때문에 예수님은 갈릴리에서 처음 공개적으로 대중 전도 여행을 시작하려고 준비했습니다. 예수께서 돌아오셨다는 소식이 모든 도시에 빠르게 퍼졌기 때문에, 다음 날 일찍, 예수님의 모친 마리아는 서둘러 자기 아들 요셉을 만나러 나사렛으로 떠나갔습니다.

145:0.2 (1628.2) Wednesday, Thursday, and Friday Jesus spent at the Zebedee house instructing his apostles preparatory to their first extensive public preaching tour. He also received and taught many earnest inquirers, both singly and in groups. Through Andrew, he arranged to speak in the synagogue on the coming Sabbath day. 수요일(AD 28. 1. 14)과 목요일 및 금요일에, 예수님은 대규모로 첫 공개 전도 여행을 준비하는 사도들을 가르치면서 세베대의 집에서 보내셨습니다. 그는 또한 진지한 여러 탐구자들을 개인적으로나 집단적으로 받아들여 가르치셨습니다. 그는 다가오는 안식일에 자신이 회당에서 설교하도록 안드레를 통해 미리 준비하셨습니다.

145:0.3 (1628.3) Late on Friday evening Jesus’ baby sister, Ruth, secretly paid him a visit. They spent almost an hour together in a boat anchored a short distance from the shore. No human being, save John Zebedee, ever knew of this visit, and he was admonished to tell no man. Ruth was the only member of Jesus’ family who consistently and unwaveringly believed in the divinity of his earth mission from the times of her earliest spiritual consciousness right on down through his eventful ministry, death, resurrection, and ascension; and she finally passed on to the worlds beyond never having doubted the supernatural character of her father-brother’s mission in the flesh. Baby Ruth was the chief comfort of Jesus, as regards his earth family, throughout the trying ordeal of his trial, rejection, and crucifixion. 금요일 저녁 늦게 예수님의 막내 여동생 룻이 남몰래 그를 만나러 왔습니다. 그들은 해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정박해 있던 배에서 거의 한 시간을 함께 보냈습니다. 요한 세베대를 제외한 어떤 인간 존재도 이 방문을 전혀 몰랐으며, 그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요청받았습니다. 룻은 아주 어릴 때 영적 의식을 했던 때부터 예수님의 다사(多事)한 사역을 거쳐, 죽음, 부활, 상승에 이르기까지 예수님의 가족 중에서 변함없이 흔들리지 않고 그 지상 사명의 신성(神性)을 유일하게 믿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아버지-오빠의 육신적 사명의 초자연적 특성을 결코 의심하지 않고 결국 저 세상으로 갔습니다. 예수님의 지상 가족들에 관해 말할 때, 예수님의 재판, 버림받음 및 십자가형의 견디기 어려운 모든 시련 가운데, 막내 룻은 예수님께 최고의 위로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