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6 Conference with John’s Apostles 요한의 사도들과 개최한 회의(會議)

6. Conference with John’s Apostles 요한의 사도들과 개최한 회의(會議)

190811 연합의 정신 요4:2 (예수께서 친히 세례를 베푸신 것이 아니요 제자들이 베푼 것이라) although in fact it was not Jesus who baptized, but his disciples.

144:6.1 (1624.12) Around the first of October, Philip and some of his fellow apostles were in a near-by village buying food when they met some of the apostles of John the Baptist. As a result of this chance meeting in the market place there came about a three weeks’ conference at the Gilboa camp between the apostles of Jesus and the apostles of John, for John had recently appointed twelve of his leaders to be apostles, following the precedent of Jesus. John had done this in response to the urging of Abner, the chief of his loyal supporters. Jesus was present at the Gilboa camp throughout the first week of this joint conference but absented himself the last two weeks. 10월 1일경(AD 27) 빌립과 동료사도 몇 명이 가까운 마을에서 음식을 사는 중에 세례 요한의 몇 사도들을 만났습니다. 시장(市場)에서 이렇게 우연히 만난 결과, 예수님의 사도들과 요한의 사도들이 길보아 야영지에서 약 3주간 회의를 열었는데, 이는 요한이 예수님의 선례를 따라 12명 지도자들을 최근에 사도들로 임명했기 때문입니다. 요한은 충성된 자기 지지자(支持者)들 중 수제자 아브너의 재촉에 답하여 이렇게 했습니다. 예수님은 이 공동 회의(會議)의 첫 주 내내 길보아 야영지에 있었지만, 마지막 두 주 간은 빠졌습니다.

144:6.2 (1624.13) By the beginning of the second week of this month, Abner had assembled all of his associates at the Gilboa camp and was prepared to go into council with the apostles of Jesus. For three weeks these twenty-four men were in session three times a day and for six days each week. The first week Jesus mingled with them between their forenoon, afternoon, and evening sessions. They wanted the Master to meet with them and preside over their joint deliberations, but he steadfastly refused to participate in their discussions, though he did consent to speak to them on three occasions. These talks by Jesus to the twenty-four were on sympathy, co-operation, and tolerance. 이 달(10월)의 둘째 주 초에, 아브너는 자기 모든 동료들을 길보아 야영지로 소집해서, 예수님의 사도들과 협의에 들어갔습니다. 이 24명은 3주간 하루에 3번씩, 한 주에 6일 회의를 했습니다. 첫 주에 예수님은 그들과 함께 오전, 오후, 저녁 회의에 참가하셨습니다. 그들은 주(主)님께서 자기들과 회담하며 공동 토의(討議)의 의장(議長)이 되시기를 원했으나, 그는 그 토의 참여를 끝까지 거절하셨고, 그래도 그는 세 번의 강연을 허락하셨습니다. 예수께서 24명에게 하신 강연은 공감, 협력 및 관용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144:6.3 (1624.14) Andrew and Abner alternated in presiding over these joint meetings of the two apostolic groups. These men had many difficulties to discuss and numerous problems to solve. Again and again would they take their troubles to Jesus, only to hear him say: “I am concerned only with your personal and purely religious problems. I am the representative of the Father to the individual, not to the group. If you are in personal difficulty in your relations with God, come to me, and I will hear you and counsel you in the solution of your problem. But when you enter upon the co-ordination of divergent human interpretations of religious questions and upon the socialization of religion, you are destined to solve all such problems by your own decisions. Albeit, I am ever sympathetic and always interested, and when you arrive at your conclusions touching these matters of nonspiritual import, provided you are all agreed, then I pledge in advance my full approval and hearty co-operation. And now, in order to leave you unhampered in your deliberations, I am leaving you for two weeks. Be not anxious about me, for I will return to you. I will be about my Father’s business, for we have other realms besides this one.” 안드레와 아브너는 두 사도 집단의 공동 회의에서 번갈아 사회를 맡았습니다. 이들에게는 토의할 여러 어려움들과 풀어야 할 수많은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거듭해서 예수님께 그들의 고민들을 가져갔으나, 다음의 대답만 들었을 뿐입니다. “나는 너희의 고유적이며 완전히 종교적인 문제들만 관여하노라. 나는 개인에게 아버지의 대리자이지, 집단에게는 아니라. 너희가 하나님과 관계에서 개인적 어려움이 있으면 내게 오라, 내가 너희 말을 듣고, 너희 문제를 풀도록 조언하리라. 그러나 너희가 종교적 질문들에 대한 서로 다른 해석들을 통합하고 종교를 사회화하려면, 너희 자신의 결정으로 그런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도록 정해져 있느니라. 그래도 나는 언제나 공감하고 늘 관심을 두고, 너희가 모두 동의한다면, 비(非)영적인 중요한 이런 문제들에 관계된 너희 결론에 이를 때, 내가 충분히 찬성하고 친절히 협력할 것을 미리 약속하노라. 그리고 이제 너희 토의에 방해되지 않도록 나는 2주간 너희를 떠나리라. 내가 너희에게 돌아오리니, 내 걱정은 말라. 나는 아버지의 일을 하리니, 우리는 이 영역 외에 다른 영역들을 지니고 있음이니라.”

144:6.4 (1625.1) After thus speaking, Jesus went down the mountainside, and they saw him no more for two full weeks. And they never knew where he went or what he did during these days. It was some time before the twenty-four could settle down to the serious consideration of their problems, they were so disconcerted by the absence of the Master. However, within a week they were again in the heart of their discussions, and they could not go to Jesus for help. 이렇게 말하신 후, 예수님은 산중턱으로 내려 가셨고, 그들은 꼬박 2주간 그를 더 이상 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 기간에 그가 어디에 가서 무슨 일을 하셨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24명은 자신들의 문제에 몰두하며 신중히 고려하기 전에 잠시 시간이 있었으며, 주(主)님의 부재로 매우 당황스러웠습니다. 그러나 한 주간 내에 그들은 토론의 핵심에 다시 들어가, 도움을 청하려 예수님께 갈 수 없었습니다.

144:6.5 (1625.2) The first item the group agreed upon was the adoption of the prayer which Jesus had so recently taught them. It was unanimously voted to accept this prayer as the one to be taught believers by both groups of apostles. 그 집단이 동의했던 첫째 항목은 최근에 예수께서 그들에게 가르쳤던 기도의 채택이었습니다. 양쪽 사도들이 신자(信者)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으로 이 기도를 받아들이기로 만장일치로 가결(可決)했습니다.

144:6.6 (1625.3) They next decided that, as long as John lived, whether in prison or out, both groups of twelve apostles would go on with their work, and that joint meetings for one week would be held every three months at places to be agreed upon from time to time. 그들은 그 다음에, 요한이 감옥에 있든지 아니면 석방되든지, 그가 살아있는 한, 두 12사도 집단은 자신들의 업무를 계속할 것이며, 때때로 의견을 같이할 장소에서 석 달에 한 주간씩 공동 모임을 열기로 결정했습니다.

144:6.7 (1625.4) But the most serious of all their problems was the question of baptism. Their difficulties were all the more aggravated because Jesus had refused to make any pronouncement upon the subject. They finally agreed: As long as John lived, or until they might jointly modify this decision, only the apostles of John would baptize believers, and only the apostles of Jesus would finally instruct the new disciples. Accordingly, from that time until after the death of John, two of the apostles of John accompanied Jesus and his apostles to baptize believers, for the joint council had unanimously voted that baptism was to become the initial step in the outward alliance with the affairs of the kingdom. 그러나 그들의 모든 문제들 중 가장 심각했던 것은 세례문제였습니다. 예수께서 그 주제에 대해 어떤 견해도 드러내기를 거절하셨기 때문에 그들의 어려움은 모두 더 악화되었습니다. 그들은 결국, 요한이 살아 있는 한, 혹은 그들이 공동으로 이 결정을 수정하기까지, 요한의 사도들만 신자(信者)들에게 세례주고, 예수님의 사도들만 마지막에 새 제자들을 가르치기로 동의했습니다. 따라서 그 때부터 요한이 죽기까지, 요한의 사도 두 명이 신자(信者)들에게 세례를 주려고 예수님과 그의 사도들과 동행했는데, 그것은 세례가 (하나님)나라 업무와 표면적으로 연합된 첫 단계가 되어야 한다고 공동 협의에서 만장일치로 가결(可決)했기 때문입니다.

144:6.8 (1625.5) It was next agreed, in case of the death of John, that the apostles of John would present themselves to Jesus and become subject to his direction, and that they would baptize no more unless authorized by Jesus or his apostles. 그 다음으로, 요한이 죽을 경우 요한의 사도들은 예수께 나와 그의 지도에 복종하고, 예수님 혹은 그의 사도들의 허락 없이 더 이상 세례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찬성했습니다.

144:6.9 (1625.6) And then was it voted that, in case of John’s death, the apostles of Jesus would begin to baptize with water as the emblem of the baptism of the divine Spirit. As to whether or not repentance should be attached to the preaching of baptism was left optional; no decision was made binding upon the group. John’s apostles preached, “Repent and be baptized.” Jesus’ apostles proclaimed, “Believe and be baptized.” 그 후, 요한이 죽을 경우, 예수님의 사도들이 신적 영에 속한 세례의 표상(表象)으로 물세례를 시작하기로 가결(可決)했습니다. 세례의 설교에 회개를 포함할지 말지는 선택으로 남겨 두었습니다. 집단을 잡아매는 어떤 결정도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요한의 사도들은 “회개하고 세례를 받으라.”고 전하였고, 예수님의 사도들은 “믿고 세례를 받으라.”고 선포했습니다.

144:6.10 (1625.7) And this is the story of the first attempt of Jesus’ followers to co-ordinate divergent efforts, compose differences of opinion, organize group undertakings, legislate on outward observances, and socialize personal religious practices. 그리고 이것은, 예수님의 신도(信徒)들이 서로 다른 노력들을 통합하고, 의견의 차이들을 조정하며, 집단적 업무들을 조직하고, 외적 관례를 제정하며, 개인의 종교적 관행을 사회화하는 첫 시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44:6.11 (1625.8) Many other minor matters were considered and their solutions unanimously agreed upon. These twenty-four men had a truly remarkable experience these two weeks when they were compelled to face problems and compose difficulties without Jesus. They learned to differ, to debate, to contend, to pray, and to compromise, and throughout it all to remain sympathetic with the other person’s viewpoint and to maintain at least some degree of tolerance for his honest opinions. 다른 여러 사소한 일들이 고려되었고 그 해결들은 만장일치로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 24명의 사람들은 예수님도 없이, 문제들에 직면하고 어려움들을 수습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던 이 두 주간 참으로 놀라운 체험을 했습니다. 그들은 의견을 달리하고, 토론하며, 논쟁하고, 기도하며, 타협하기를 배웠고, 그 기간 내내 모두 다른 사람의 견해에 공감하고, 적어도 어느 정도 그의 정직한 소신에 대해 관용하기를 배웠습니다.

144:6.12 (1625.9) On the afternoon of their final discussion of financial questions, Jesus returned, heard of their deliberations, listened to their decisions, and said: “These, then, are your conclusions, and I shall help you each to carry out the spirit of your united decisions.” 재정문제들을 마지막으로 토의하던 오후에 예수께서 돌아오셨고 그들의 토의들을 듣고 그들의 결정들을 경청하신 후,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면 이것들이 너희의 결론들이니, 너희가 연합한 결정의 정신(영)을 각자 실행하도록 내가 너희를 도우리라.”

144:6.13 (1626.1) Two months and a half from this time John was executed, and throughout this period the apostles of John remained with Jesus and the twelve. They all worked together and baptized believers during this season of labor in the cities of the Decapolis. The Gilboa camp was broken up on November 2, A.D. 27. 이때부터 두 달 반 후(AD28.1.10), 요한이 처형되었고, 이 기간 내내 요한의 사도들은 예수님과 12사도들과 함께 남아 있었습니다. 그들은 데카폴리스의 도시들에서 수고하던 이 계절에 모두 함께 일하였고, 신자(信者)들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길보아 야영지는 AD 27년 11월 2일에 해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