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9&10 James and Judas Alpheus 야고보와 유다 알패오

9. and 10. James and Judas Alpheus 9-10. 야고보와 유다 알패오

180304 야고보와 유다 알패오 마10:3 빌립과 바돌로매, 도마와 세리 마태,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다대오, Philip and Bartholomew; Thomas and Matthew the tax collector; James son of Alphaeus, and Thaddaeus;

139:10.1 (1563.2) James and Judas the sons of Alpheus, the twin fishermen living near Kheresa, were the ninth and tenth apostles and were chosen by James and John Zebedee. They were twenty-six years old and married, James having three children, Judas two. 알패오의 아들들, 야고보와 유다는 게라사 근처에 사는 쌍둥이 어부들로, 9번째와 10번째의 사도들이었고, 야고보와 요한 세베대가 선택했습니다. 그들은 26세였고 결혼을 했으며, 야고보는 3명의 자녀들을, 유다는 2명의 자녀들이 있었습니다.

139:10.2 (1563.3) There is not much to be said about these two commonplace fisherfolk. They loved their Master and Jesus loved them, but they never interrupted his discourses with questions. They understood very little about the philosophical discussions or the theological debates of their fellow apostles, but they rejoiced to find themselves numbered among such a group of mighty men. These two men were almost identical in personal appearance, mental characteristics, and extent of spiritual perception. What may be said of one should be recorded of the other. 이들 두 평범한 어부들에 대해서는 별로 할 말이 없습니다. 그들은 주(主)님을 사랑했고, 주(主)님도 그들을 사랑하셨지만, 그들은 결코 질문으로 그의 강연을 가로막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동료 사도들의 철학적 토의나 신학적 논쟁에 대해 거의 이해하지 못했지만, 자신들이 그런 집단의 막강한 사람들 사이에 열거됨을 발견하고 기뻐했습니다. 이들 두 사람은 개인적 용모, 정신적 특성, 영적 인식 정도가 거의 같았습니다. 한 사람에 대해 말해도 되는 것은 다른 사람에게도 기록되어져야 했습니다.

139:10.3 (1563.4) Andrew assigned them to the work of policing the multitudes. They were the chief ushers of the preaching hours and, in fact, the general servants and errand boys of the twelve. They helped Philip with the supplies, they carried money to the families for Nathaniel, and always were they ready to lend a helping hand to any one of the apostles. 안드레는 그들에게 군중들을 경비하는 임무를 맡겼습니다. 그들은 설교시간에 1등 안내원이었으며, 사실 12사도들의 시중을 드는, 심부름꾼이었습니다. 그들은 소모품을 다루는 빌립을 도왔고, 나다니엘을 위해 가족들에게 돈을 전달했으며, 항상 어떤 사도들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줄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139:10.4 (1563.5) The multitudes of the common people were greatly encouraged to find two like themselves honored with places among the apostles. By their very acceptance as apostles these mediocre twins were the means of bringing a host of fainthearted believers into the kingdom. And, too, the common people took more kindly to the idea of being directed and managed by official ushers who were very much like themselves. 일반인의 무리들은 자신들과 같은 두 사람이 영예롭게 사도들 사이에 있음을 알고 크게 격려를 받았습니다. 이 평범한 쌍둥이들이 사도로 승인된 바로 그 사실이 주눅 들린 신자의 무리를 (하나님) 나라로 데려오는 수단이었습니다. 그리고 일반인들도 자신들과 아주 많이 비슷한 공식 안내원들이 지도하고 관리한다는 생각에 더 친절히 여겼습니다.

139:10.5 (1563.6) James and Judas, who were also called Thaddeus and Lebbeus, had neither strong points nor weak points. The nicknames given them by the disciples were good-natured designations of mediocrity. They were “the least of all the apostles”; they knew it and felt cheerful about it. 또한 다대오와 레비오로 불렸던 야고보와 유다는 장점도, 단점도 없었습니다. 제자들이 그들에게 준 별명은 평범하다는 착한 호칭이었습니다. 그들은 “모든 사도 중 가장 작은 자들”이었는데, 그들은 그것을 알고 기분 좋게 느꼈습니다.

139:10.6 (1563.7) James Alpheus especially loved Jesus because of the Master’s simplicity. These twins could not comprehend the mind of Jesus, but they did grasp the sympathetic bond between themselves and the heart of their Master. Their minds were not of a high order; they might even reverently be called stupid, but they had a real experience in their spiritual natures. They believed in Jesus; they were sons of God and fellows of the kingdom. 야고보 알패오는 주(主)님의 단순함을 특별히 사랑했습니다. 이 쌍둥이들은 예수님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자신들과 주(主)님의 심정 사이에 있는 (마음이 통하는) 공감의 연대감을 파악했습니다. 그들의 마음은 수준이 높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공손을 담아도, 아둔하다고 불릴 수 있지만, 그들은 영적 본질을 참으로 체험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믿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들이었고 (하나님) 나라의 동료였습니다.

139:10.7 (1564.1) Judas Alpheus was drawn toward Jesus because of the Master’s unostentatious humility. Such humility linked with such personal dignity made a great appeal to Judas. The fact that Jesus would always enjoin silence regarding his unusual acts made a great impression on this simple child of nature. 유다 알패오는 주(主)님의 허세 없는 겸손 때문에 예수님께 끌렸습니다. 개인적 위엄을 동반한 그런 겸손이 유다에게 큰 매력을 주었습니다. 예수께서 자신의 비범한 행동에 관해 항상 침묵하라고 분부한 사실은, 이 단순한 기질의 자녀에게 큰 감명을 주었습니다.

139:10.8 (1564.2) The twins were good-natured, simple-minded helpers, and everybody loved them. Jesus welcomed these young men of one talent to positions of honor on his personal staff in the kingdom because there are untold millions of other such simple and fear-ridden souls on the worlds of space whom he likewise wishes to welcome into active and believing fellowship with himself and his outpoured Spirit of Truth. Jesus does not look down upon littleness, only upon evil and sin. James and Judas were little, but they were also faithful. They were simple and ignorant, but they were also big-hearted, kind, and generous. 쌍둥이들은 착하고, 순진한 조수였으며, 모든 사람들이 그들을 사랑했습니다. 예수님은 한 가지 재능을 지닌 이 청년들을 (하나님) 나라의 개인 참모라는 영예로운 지위로 환영하셨는데, 그는 마찬가지로 자신과 활동적인 믿음의 사귐 안으로, 흘러나온 진리의 영과 함께, 공간 세계의 그렇게 단순하며 두려움에 떠는, 셀 수 없이 많은 다른 혼들을 환영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작음이 아니라, 단지 악과 죄를 경멸하십니다. 야고보와 유다는 작았지만, 그들은 또한 신실했습니다. 그들은 단순하고 무지했지만, 또한 도량이 넓었고, 친절하고, 관대했습니다.

139:10.9 (1564.3) And how gratefully proud were these humble men on that day when the Master refused to accept a certain rich man as an evangelist unless he would sell his goods and help the poor. When the people heard this and beheld the twins among his counselors, they knew of a certainty that Jesus was no respecter of persons. But only a divine institution — the kingdom of heaven — could ever have been built upon such a mediocre human foundation! 어떤 부자(富者)가 재산을 팔아 가난한 자들을 돕지 않는 한, 주님께서 전도자(傳道者)로 받아주기를 거절하신 그 날, 이 겸손한 사람들은 얼마나 감사하며 자랑스러웠는지 모릅니다.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듣고 그 쌍둥이들이 예수의 조언자들 중에 있음을 보았을 때, 그들은 예수께서 사람들을 차별하지 않으심을 분명히 알았습니다. 그러나 신적 제도─하늘나라─만이 그런 평범한 인간적 기반 위에 언제나 설립될 수 있었습니다.

139:10.10 (1564.4) Only once or twice in all their association with Jesus did the twins venture to ask questions in public. Judas was once intrigued into asking Jesus a question when the Master had talked about revealing himself openly to the world. He felt a little disappointed that there were to be no more secrets among the twelve, and he made bold to ask: “But, Master, when you do thus declare yourself to the world, how will you favor us with special manifestations of your goodness?” 쌍둥이들은 예수님과 관련된 모든 일 중에 단지 한두 번 공개적으로 감히 질문했습니다. 주(主)께서 자신을 세상에 숨김없이 드러내시겠다고 얘기했을 때, 유다가 예수님께 흥미롭게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12명 사이에 더 이상 비밀이 없어진다는 것에 조금 실망을 느끼고, 그는 감히 여쭈었습니다. “그러나, 주(主)여, 당신께서 그렇게 세상에 자신을 밝히시면, 우리에게 당신의 선함을 특별히 나타내는 은혜를 어떻게 베푸시렵니까?”

139:10.11 (1564.5) The twins served faithfully until the end, until the dark days of trial, crucifixion, and despair. They never lost their heart faith in Jesus, and (save John) they were the first to believe in his resurrection. But they could not comprehend the establishment of the kingdom. Soon after their Master was crucified, they returned to their families and nets; their work was done. They had not the ability to go on in the more complex battles of the kingdom. But they lived and died conscious of having been honored and blessed with four years of close and personal association with a Son of God, the sovereign maker of a universe. 쌍둥이들은 끝까지, 재판과 십자가 처형과 절망의 어두운 날들까지, 성실히 섬겼습니다. 그들은 예수를 신앙하는 심정을 결코 잃지 않았고, (요한을 제외하고) 그들은 그의 부활을 처음으로 믿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 나라의 설립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주(主)님이 십자가에 처형되신 직후, 그들은 가족에게 돌아가 고기를 잡았습니다. 그들의 일은 끝났습니다. 그들은 더 어려운 (하나님) 나라의 전투를 계속할 능력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아들, 우주의 주권적 조물주와 가깝게 4년 동안 개인적 관계를 갖는 영예와 축복 받았음을 의식하면서 살다가 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