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1 Final Instructions 최종적 지시들

1. Final Instructions 최종적 지시들

138:1.1 (1538.3) The next day, Sunday, June 23, A.D. 26, Jesus imparted his final instructions to the six. He directed them to go forth, two and two, to teach the glad tidings of the kingdom. He forbade them to baptize and advised against public preaching. He went on to explain that later he would permit them to preach in public, but that for a season, and for many reasons, he desired them to acquire practical experience in dealing personally with their fellow men. Jesus purposed to make their first tour entirely one of personal work. Although this announcement was something of a disappointment to the apostles, still they saw, at least in part, Jesus’ reason for thus beginning the proclamation of the kingdom, and they started out in good heart and with confident enthusiasm. He sent them forth by twos, James and John going to Kheresa, Andrew and Peter to Capernaum, while Philip and Nathaniel went to Tarichea. 다음 날, 서기 26년 6월 23일 일요일에 예수님은 6명의 사도들에게 최종적으로 지시하셨습니다. 그는 그들에게 둘씩 나가서 나라의 기쁜 소식을 가르치도록 지도하셨습니다. 그들이 세례 주는 것을 금하였으며 공적 설교를 하지 말라고 권면하셨습니다. 그는 나중에 그들이 공적으로 설교하도록 허락할 것이며, 당분간 여러 가지 이유로, 그들을 따르는 사람들과 직접 접촉하는 실천적 체험을 습득하기 바란다고 이어서 설명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첫 번 여행이 전적으로 개인적 활동이 되도록 의도하셨습니다. 이러한 발표가 사도들에게 실망스러웠지만, 그들은 적어도 부분적으로는, 예수님께서 그렇게 나라 선포를 시작한 이유를 알았으며, 좋은 심정과 자신만만한 열정으로 출발하였습니다. 그는 그들을 둘씩 짝을 지어 보냈는데, 야고보와 요한은 게레사로, 안드레와 베드로는 가버나움으로, 빌립과 나다니엘은 타리케아로 갔습니다.

138:1.2 (1538.4) Before they began this first two weeks of service, Jesus announced to them that he desired to ordain twelve apostles to continue the work of the kingdom after his departure and authorized each of them to choose one man from among his early converts for membership in the projected corps of apostles. John spoke up, asking: “But, Master, will these six men come into our midst and share all things equally with us who have been with you since the Jordan and have heard all your teaching in preparation for this, our first labor for the kingdom?” And Jesus replied: “Yes, John, the men you choose shall become one with us, and you will teach them all that pertains to the kingdom, even as I have taught you.” After thus speaking, Jesus left them. 그들이 이러한 첫 번째 두 주간(AD26. 6.24.월~7.7.주일)의 봉사를 시작하기 전에, 예수님은 그들에게 그가 떠난 후, 나라의 일을 계속할 12명의 사도들을 임명하기를 원한다고 발표하셨으며, 기획된 사도 그룹의 회원 자격으로 그의 초기 개종자들 중 한 사람씩 그들 각자가 선택하도록 권한을 주셨습니다. 요한이 물었습니다. “하지만, 주(主)여, 이 여섯 사람이 우리 가운데 들어와 우리와 함께 모든 것을 똑같이 나누게 됩니까? 저희들은 요단 이후로 당신과 함께 있었으며, 그 나라를 위해 저희의 첫 번째 이 일을 준비로서 당신의 가르침을 모두 들어왔나이다.” 그러자 예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그렇다, 요한아, 너희가 선택한 사람들은 우리와 하나가 될 것이며, 내가 너희들에게 가르쳤듯이, 너희는 그들에게 나라에 관계된 모든 것을 가르치리라.” 그렇게 말씀하신 후, 예수님은 그들을 떠났습니다.

138:1.3 (1539.1) The six did not separate to go to their work until they had exchanged many words in discussion of Jesus’ instruction that each of them should choose a new apostle. Andrew’s counsel finally prevailed, and they went forth to their labors. In substance Andrew said: “The Master is right; we are too few to encompass this work. There is need for more teachers, and the Master has manifested great confidence in us inasmuch as he has intrusted us with the choosing of these six new apostles.” This morning, as they separated to go to their work, there was a bit of concealed depression in each heart. They knew they were going to miss Jesus, and besides their fear and timidity, this was not the way they had pictured the kingdom of heaven being inaugurated. 그들 각자가 새로운 사도를 한 명씩 선택해야 한다는 예수님의 지시에 대하여 토론과 여러 의견들을 교환하기까지, 여섯 명의 사도들은 일하러 흩어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안드레의 조언이 지지를 얻어, 그들은 자신들의 일을 위해 떠나갔습니다. 실제로 안드레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주(主)님이 옳도다. 이 일을 감당하기에는 우리는 인원이 부족하다. 선생들이 더 필요하며, 주(主)님은 이 6명의 새로운 사도들을 선택하도록 우리에게 맡기셔서 우리에 대한 큰 신뢰를 보여주셨다.” 이 날(AD26. 6.23.주일) 아침, 그들이 일을 하러 흩어질 때, 각자의 심정에는 약간의 침울함이 감추어져 있었습니다. 그들은 곧 예수님을 보지 못하게 될 것을 알았고, 두려움과 겁이 난 것 외에, 이런 식으로 하늘나라가 시작되는 것은 자신들의 상상이 아니었습니다.

138:1.4 (1539.2) It had been arranged that the six were to labor for two weeks, after which they were to return to the home of Zebedee for a conference. Meantime Jesus went over to Nazareth to visit with Joseph and Simon and other members of his family living in that vicinity. Jesus did everything humanly possible, consistent with his dedication to the doing of his Father’s will, to retain the confidence and affection of his family. In this matter he did his full duty and more. 그 여섯 명은 2주 동안 수고하고, 그 후 세베대의 집으로 돌아와 회의하기로 정했습니다. 그 동안 예수님은 요셉과 시몬 그리고 근처에 사는 다른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나사렛으로 가셨습니다. 예수님은 자기 가족의 신뢰와 애정을 유지하려고, 아버지의 뜻을 전심으로 행하는 것과 일치되게, 인간적으로 가능한 모든 것을 하셨습니다. 이 문제에 있어서, 그는 책임을 충실히 행하셨고 더 하셨습니다.

138:1.5 (1539.3) While the apostles were out on this mission, Jesus thought much about John, now in prison. It was a great temptation to use his potential powers to release him, but once more he resigned himself to “wait upon the Father’s will.”사도들이 이 사명으로 떠나 있는 동안, 예수님은, 현재 투옥되어 있는 요한에 대해 많이 생각하셨습니다. 자신의 잠재적 권능을 사용하여 그를 석방시키고 싶은 큰 유혹이 일어났지만, 그는 한 번 더 “아버지의 뜻을 받들기”위하여 자신을 맡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