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3 Socializing Influence of Ghost Fear 유령(幽靈) 공포의 사회화적 영향

3. Socializing Influence of Ghost Fear 유령(幽靈) 공포의 사회화적 영향

68:3.1 (766.2) Primitive desires produced the original society, but ghost fear held it together and imparted an extrahuman aspect to its existence. Common fear was physiological in origin: fear of physical pain, unsatisfied hunger, or some earthly calamity; but ghost fear was a new and sublime sort of terror. 원시적 욕구들은 기원적 사회를 형성했지만, 유령(幽靈) 공포가 그 사회를 결속했고 그 실존에 인간 범위 밖의 모습을 나눠주었습니다. 공통적 공포는 기원이 생리적이어서 육체적 고통, 채우지 못한 배고픔, 또는 세상 재난의 공포였지만, 유령(幽靈) 공포는 새롭고 극심한 종류의 두려움이었습니다.

68:3.2 (766.3) Probably the greatest single factor in the evolution of human society was the ghost dream. Although most dreams greatly perturbed the primitive mind, the ghost dream actually terrorized early men, driving these superstitious dreamers into each other’s arms in willing and earnest association for mutual protection against the vague and unseen imaginary dangers of the spirit world. The ghost dream was one of the earliest appearing differences between the animal and human types of mind. Animals do not visualize survival after death. 인간 사회의 진화에서 가장 큰 단일 요소는 대개 유령(幽靈) 꿈이었습니다. 꿈의 대부분은 원시적 마음을 어지럽혔지만, 유령(幽靈) 꿈은 초기 사람들을 실재로 위협했으며, 미신에 사로잡힌 이 몽상가들이 영 세계의 모호하고 보이지 않는 가상의 위험들에 대항하여 서로 보호하기 위해 기꺼이 진지한 연합으로 서로 손을 잡게 했습니다. 유령(幽靈) 꿈은 동물과 인간 마음 유형 사이에 가장 최초로 나타난 듯이 보이는 차이 중 하나였습니다. 동물들은 죽음 이후 생존을 생생하게 마음으로 상상할 수 없습니다.

68:3.3 (766.4) Except for this ghost factor, all society was founded on fundamental needs and basic biologic urges. But ghost fear introduced a new factor in civilization, a fear which reaches out and away from the elemental needs of the individual, and which rises far above even the struggles to maintain the group. The dread of the departed spirits of the dead brought to light a new and amazing form of fear, an appalling and powerful terror, which contributed to whipping the loose social orders of early ages into the more thoroughly disciplined and better controlled primitive groups of ancient times. This senseless superstition, some of which still persists, prepared the minds of men, through superstitious fear of the unreal and the supernatural, for the later discovery of “the fear of the Lord which is the beginning of wisdom.” The baseless fears of evolution are designed to be supplanted by the awe for Deity inspired by revelation. The early cult of ghost fear became a powerful social bond, and ever since that far-distant day mankind has been striving more or less for the attainment of spirituality. 이 유령(幽靈) 요소를 제외하고, 모든 사회는 근본적 필요들과 생물학적 기본 충동들에 근거를 두었습니다. 그러나 유령(幽靈) 공포가 문명에 새 요소를 도입했습니다. 그것은 개인의 기본적 필요에서부터 밖으로 널리 퍼지는 공포와 집단 유지를 위한 분투도 훨씬 초월하여 떠오르는 공포였습니다. 고인(故人)들의 떠난 영들에 대한 무서움이 새롭고 놀라운 형태의 공포(恐怖), 즉 섬뜩하고 강렬한 공포를 노출했는데, 그것은 초기 시대의 엉성한 사회 계층을 채찍질하여 고대에 더 철저히 훈련되고 잘 통제된 원시 집단이 되도록 기여했습니다. 이 분별없는 미신 중 일부는 여전히 살아남아, 비(非)실제적이며 초자연적인 미신적 공포를 통해, 후에 “주님을 두려워함이 지혜의 근본임”을 발견하도록 사람들의 마음을 준비했습니다. 진화의 근거 없는 공포들은, 계시로 영감(靈感)된 신(神) 경외(敬畏공경하여 두려워함)로 대신하도록 계획되어 있습니다. 유령(幽靈) 공포의 초기 종파는 강력한 사회적 결속이 되었고, 그 먼 훗날까지 인류는 영성(靈性) 도달을 위해 대체로 분투했습니다.

68:3.4 (766.5) Hunger and love drove men together; vanity and ghost fear held them together. But these emotions alone, without the influence of peace-promoting revelations, are unable to endure the strain of the suspicions and irritations of human interassociations. Without help from superhuman sources the strain of society breaks down upon reaching certain limits, and these very influences of social mobilization — hunger, love, vanity, and fear — conspire to plunge mankind into war and bloodshed. 배고픔과 성욕은 사람들이 함께 하도록 몰았습니다. 허영심(虛榮心)과 유령(幽靈) 공포가 사람들을 결속했습니다. 그러나 평화를 증진하는 계시들의 영향이 없이, 이 감정들만으로 인간 상호 관계의 의심과 울화(鬱火)로 인한 긴장을 견딜 수 없습니다. 초인간 근원으로부터 도움이 없이, 사회의 긴장은 한계에 이르면 무너지며, 사회를 동원하는 바로 이 영향력들 –배고품, 정욕, 허영심, 그리고 두려움 –은 어우려져 인류가 전쟁과 학살로 돌입하게 합니다.

68:3.5 (766.6) The peace tendency of the human race is not a natural endowment; it is derived from the teachings of revealed religion, from the accumulated experience of the progressive races, but more especially from the teachings of Jesus, the Prince of Peace. 인류의 평화 경향은 선천적 자질이 아닙니다. 그것은 계시종교의 가르침들로부터, 진보적 종족들의 누적된 체험에서 시작되지만, 특별히 평화의 왕, 예수님의 가르침들에서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