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7 Remote Repercussions of Sin 죄의 희미한 반향(反響)들

7. Remote Repercussions of Sin 죄의 희미한 반향(反響)들

67:7.1 (760.6) The personal (centripetal) consequences of the creature’s willful and persistent rejection of light are both inevitable and individual and are of concern only to Deity and to that personal creature. Such a soul-destroying harvest of iniquity is the inner reaping of the iniquitous will creature. 빛에 대한 창조물의 고의적(故意的)이며 끊임없는 거부로 인한 개인적 (구심적求心的, 중심적) 결과는 필연적이며 개별적인데, 오직 신(神)과 그 개인적 창조물에게만 관련됩니다. 혼을-파괴하는 그런 사악(邪惡)의 수확은 사악한 의지 창조물의 내적 결실입니다.

67:7.2 (761.1) But not so with the external repercussions of sin: The impersonal (centrifugal) consequences of embraced sin are both inevitable and collective, being of concern to every creature functioning within the affect-range of such events. 그러나 죄의 외적 영향은 그렇지 않습니다. 죄를 포용하는 미(未)개인적 (원심적遠心的 밖으로 퍼지는) 결과는 필연적이며 집단적인데, 그런 사건의 영향을 받는-범위 내에서 활동하는 모든 창조물에게 관련됩니다.

67:7.3 (761.2) By fifty thousand years after the collapse of the planetary administration, earthly affairs were so disorganized and retarded that the human race had gained very little over the general evolutionary status existing at the time of Caligastia’s arrival three hundred and fifty thousand years previously. In certain respects progress had been made; in other directions much ground had been lost. 행성의 행정 붕괴 후 50,000년이 되자, 지구의 상황은 너무 무질서하며 퇴보되어, 350,000년 전 칼리가스티아의 도착 당시에 존재하던 일반적 진화 상태 이상(以上)이 아주 거의 없었습니다. 어떤 면에서 진보되었지만 다른 면에서 대부분의 기초가 유실되었습니다.

67:7.4 (761.3) Sin is never purely local in its effects. The administrative sectors of the universes are organismal; the plight of one personality must to a certain extent be shared by all. Sin, being an attitude of the person toward reality, is destined to exhibit its inherent negativistic harvest upon any and all related levels of universe values. But the full consequences of erroneous thinking, evil-doing, or sinful planning are experienced only on the level of actual performance. The transgression of universe law may be fatal in the physical realm without seriously involving the mind or impairing the spiritual experience. Sin is fraught with fatal consequences to personality survival only when it is the attitude of the whole being, when it stands for the choosing of the mind and the willing of the soul. 죄의 영향은 결코 순전히 지역적이지 않습니다. 우주의 행정 구역은 유기체와 같습니다. 한 고유성의 곤경은 어느 정도까지 모두 공유되어야만 합니다. 죄, 즉 실체를 향한 개인의 태도는 우주 가치와 관계된 어떤 수준에서도 자체의 부정적 수확을 본래적으로 드러내도록 정해져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된 생각, 악행이나 죄 많은 계획의 전체 결과는 실제 행위의 수준에서만 체험됩니다. 우주 법칙의 위반은, 심각하게 마음에 영향을 주지 않거나 영적 체험의 손상 없이, 물리적 영역에서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죄가 존재 전체의 태도일 때 즉, 그것이 마음의 선택과 혼의 의지를 대표할 때에만, 고유성 생존에 치명적인 결과로 가득하게 됩니다.

67:7.5 (761.4) Evil and sin visit their consequences in material and social realms and may sometimes even retard spiritual progress on certain levels of universe reality, but never does the sin of any being rob another of the realization of the divine right of personality survival. Eternal survival can be jeopardized only by the decisions of the mind and the choice of the soul of the individual himself. 악과 죄의 결과는 물질적·사회적 영역에 엄습하며, 종종 어떤 수준의 우주 실체에서 영적 진보를 지연(遲延)시킬 수도 있지만, 어떤 존재의 죄도 고유성이 생존하는 신적 특권의 실현을 다른 존재로부터 빼앗지 않습니다. 영원한 생존은 각 개인 자신의 마음의 결정과 혼의 선택으로만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67:7.6 (761.5) Sin on Urantia did very little to delay biologic evolution, but it did operate to deprive the mortal races of the full benefit of the Adamic inheritance. Sin enormously retards intellectual development, moral growth, social progress, and mass spiritual attainment. But it does not prevent the highest spiritual achievement by any individual who chooses to know God and sincerely do his divine will. 지구(유란시아)에서 죄는 생물학적 진화를 거의 지연시키지 않았지만, 아담의 충만한 유전성 혜택을 필사 종족들이 받지 못하게 작용했습니다. 죄는 지적 발전과 도덕적 성장, 사회적 진보와 대중의 영적 달성의 성장을 터무니없이 지연(遲延)시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알고자 선택하고 하나님의 신적 뜻을 진심으로 행하려는 어떤 개인의 최고의 영적 성취를 죄가 방해하지 못합니다.

67:7.7 (761.6) Caligastia rebelled, Adam and Eve did default, but no mortal subsequently born on Urantia has suffered in his personal spiritual experience because of these blunders. Every mortal born on Urantia since Caligastia’s rebellion has been in some manner time-penalized, but the future welfare of such souls has never been in the least eternity-jeopardized. No person is ever made to suffer vital spiritual deprivation because of the sin of another. Sin is wholly personal as to moral guilt or spiritual consequences, notwithstanding its far-flung repercussions in administrative, intellectual, and social domains. 칼리가스티아는 반역했고, 아담과 이브는 임무를 이행하지 않았지만, 그 후에 지구(유란시아)에서 태어난 어떤 필사자도 이런 큰 실책들 때문에 자신의 개인적 영적 체험에서 고통을 당하지 않았습니다. 칼리가스티아의 반역 후, 지구(유란시아)에 태어난 모든 필사자들은 어떤 의미에서 시간적-벌을 받고 있지만, 그런 혼들의 미래 복지는 조금도 영원한-위협에 결코 처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개인도 타인의 죄로 인해 치명적인 영적 손실을 결코 겪지 않았습니다. 죄는 비록 행정적, 지적, 사회적 영역에서 널리 그 반향(反響)이 미치지만, 도덕적 죄책감이나 영적 결과에 있어서는 전적으로 개인적입니다.

67:7.8 (761.7) While we cannot fathom the wisdom that permits such catastrophes, we can always discern the beneficial outworking of these local disturbances as they are reflected out upon the universe at large. 우리는 그런 재앙들을 허락하는 지혜를 헤아릴 수 없지만, 이 지역적 소동들이 널리 우주에 초래하듯이, 그것들에서 나온 유익한 결과를 언제나 인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