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4 The Andite Invasions of Europe  안드-사람들의 유럽 침공

4. The Andite Invasions of Europe  안드-사람들의 유럽 침공

80:4.1 (892.4) While the Andites poured into Europe in a steady stream, there were seven major invasions, the last arrivals coming on horseback in three great waves. Some entered Europe by way of the islands of the Aegean and up the Danube valley, but the majority of the earlier and purer strains migrated to northwestern Europe by the northern route across the grazing lands of the Volga and the Don. 안드-사람들이 한결같은 흐름으로 유럽에 흘러 들어가는 동안, 커다란 7번의 침공이 있었고, 마지막 도착자들은 말을 타고 3차례의 거대한 파도처럼 밀려왔습니다. 일부는 에게해 제도를 거쳐 다뉴브 유역 내륙으로 유럽에 들어왔지만, 초기 더 순수한 혈통 대부분은 볼가강과 돈강의 목초지를 가로질러 북쪽 노선으로 북서 유럽으로 이주했습니다.

80:4.2 (892.5) Between the third and fourth invasions a horde of Andonites entered Europe from the north, having come from Siberia by way of the Russian rivers and the Baltic. They were immediately assimilated by the northern Andite tribes. 셋째와 넷째 침공 사이에 대집단의 안돈-사람들이 러시아 강들과 발트해를 거쳐 시베리아에서 와서, 북쪽으로부터 유럽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들은 북쪽의 안드-사람 부족들에게 즉시 흡수되었습니다.

80:4.3 (892.6) The earlier expansions of the purer violet race were far more pacific than were those of their later semimilitary and conquest-loving Andite descendants. The Adamites were pacific; the Nodites were belligerent. The union of these stocks, as later mingled with the Sangik races, produced the able, aggressive Andites who made actual military conquests. 더 순수한 보라 인종의 초기 팽창은, 나중에 어느 정도 군사적이며 정복을-좋아하는 안드-사람들 후손의 팽창보다 더 평화적이었습니다. 아담-사람들은 평화적이었고, 놋-사람들은 호전적이었습니다. 이런 혈통들의 연합이 나중에 산긱 인종들과 섞여서, 실제로 군사적으로 정복했던, 유능하고 공격적인 안드-사람들을 낳았습니다.

80:4.4 (892.7) But the horse was the evolutionary factor which determined the dominance of the Andites in the Occident. The horse gave the dispersing Andites the hitherto nonexistent advantage of mobility, enabling the last groups of Andite cavalrymen to progress quickly around the Caspian Sea to overrun all of Europe. All previous waves of Andites had moved so slowly that they tended to disintegrate at any great distance from Mesopotamia. But these later waves moved so rapidly that they reached Europe as coherent groups, still retaining some measure of higher culture. 그러나 서양에서 안드-사람들의 지배를 결정했던 진화적 요소는 말(馬)이었습니다. 말은 분산되는 안드-사람들에게,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았던 기동성의 이점을 주었고, 마지막 집단의 안드-사람 기병대는 카스피해(海)를 재빨리 돌아서, 진행하여 유럽 전반에 걸쳐 퍼졌습니다. 이전의 모든 안드-사람들의 물결은 너무 느리게 움직여서 메소포타미아로부터 먼 곳에서, 그들은 허물어지기 쉬웠습니다. 그러나 이런 후대의 물결은 너무 빨라서, 그들은 어느 정도 높은 문화를 여전히 유지하면서, 긴밀히 결합한 집단으로 유럽에 이르렀습니다.

80:4.5 (893.1) The whole inhabited world, outside of China and the Euphrates region, had made very limited cultural progress for ten thousand years when the hard-riding Andite horsemen made their appearance in the sixth and seventh millenniums before Christ. As they moved westward across the Russian plains, absorbing the best of the blue man and exterminating the worst, they became blended into one people. These were the ancestors of the so-called Nordic races, the forefathers of the Scandinavian, German, and Anglo-Saxon peoples. 격렬한 안드-사람 기수(騎手)들이 그리스도 이전(以前) 6,000년과 7,000년에 출현했을 때, 중국과 유프라테스 지역 밖에 있는 모든 거주 세계는 1만 년 동안 문화적 진보가 아주 제한적이었습니다. 그들이 러시아 평원을 가로질러 서쪽으로 이동하면서 최고의 청인을 흡수하고 가장 열등한 자들을 몰살하면서 그들은 하나의 민족으로 혼합되었습니다. 이들이 소위 노르딕 인종의 조상, 스칸디나비아인(人)·독일인(人)·앵글로색슨 민족들의 조상들이었습니다.

80:4.6 (893.2) It was not long before the superior blue strains had been fully absorbed by the Andites throughout all northern Europe. Only in Lapland (and to a certain extent in Brittany) did the older Andonites retain even a semblance of identity. 얼마 되지 않아, 모든 북유럽 전체에서, 우수한 청색 혈통들이 안드-사람들에게 완전히 흡수되었습니다. 라플란드에서만 (그리고 어느 정도 브르타뉴에서) 더 오래된 안돈-사람들이 바로 비슷한 용모를 유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