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3 The Cro-Magnoid Blue Man 크로마뇽 청인

3. The Cro-Magnoid Blue Man 크로마뇽 청인

80:3.1 (891.2) The ancient centers of the culture of the blue man were located along all the rivers of Europe, but only the Somme now flows in the same channel which it followed during preglacial times. 청인의 고대 문화 중심지들은 유럽의 모든 강을 따라 있었지만, 빙하기 이전 시대에 따랐던 같은 경로로 현재 솜Somme강만 흐르고 있습니다.

80:3.2 (891.3) While we speak of the blue man as pervading the European continent, there were scores of racial types. Even thirty-five thousand years ago the European blue races were already a highly blended people carrying strains of both red and yellow, while on the Atlantic coastlands and in the regions of present-day Russia they had absorbed a considerable amount of Andonite blood and to the south were in contact with the Saharan peoples. But it would be fruitless to attempt to enumerate the many racial groups. 우리는 청인이 유럽 대륙에 널리 펴져 있는 것으로 말하지만, 수십 유형의 인종이 거기에 있었습니다. 35,000년 전에도 유럽의 청인종들은 많이 혼합되어, 이미 홍인과 황인의 혈통을 지녔고, 한편 대서양 연안 지역과 오늘날 러시아 지역에서 그들은 안돈-사람 혈통의 상당한 양(量)을 흡수했으며, 남쪽으로 사하라 사람들과 접촉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여러 인종 집단을 열거하려는 시도는 무익할 것입니다.

80:3.3 (891.4) The European civilization of this early post-Adamic period was a unique blend of the vigor and art of the blue men with the creative imagination of the Adamites. The blue men were a race of great vigor, but they greatly deteriorated the cultural and spiritual status of the Adamites. It was very difficult for the latter to impress their religion upon the Cro-Magnoids because of the tendency of so many to cheat and to debauch the maidens. For ten thousand years religion in Europe was at a low ebb as compared with the developments in India and Egypt. 아담 이후 시기의 이런 초기 유럽 문명은 청인의 활력과 기술이 아담-사람들의 창조적 상상력과 독특하게 섞인 것이었습니다. 청인들은 원기가 왕성한 인종이었지만, 그들은 아담-사람들의 문화적·영적 상태를 크게 떨어뜨렸습니다. 많은 아담-사람들이 청인 처녀들을 속이고 유혹하는 경향 때문에, 자기 종교를 크로마뇽인들에게 인식을 시키기가 매우 어려웠습니다. 1만 년 동안 유럽의 종교는 인도와 이집트의 발전에 비해서 쇠퇴기에 있었습니다.

80:3.4 (891.5) The blue men were perfectly honest in all their dealings and were wholly free from the sexual vices of the mixed Adamites. They respected maidenhood, only practicing polygamy when war produced a shortage of males. 청인들은 그들의 모든 거래에서 완전히 정직했고, 뒤섞인 아담-사람들의 성적 부도덕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들은 순결을 존중했고, 일부다처제를 실행한 유일한 경우는 전쟁으로 남성이 부족할 때였습니다.

80:3.5 (891.6) These Cro-Magnon peoples were a brave and farseeing race. They maintained an efficient system of child culture. Both parents participated in these labors, and the services of the older children were fully utilized. Each child was carefully trained in the care of the caves, in art, and in flint making. At an early age the women were well versed in the domestic arts and in crude agriculture, while the men were skilled hunters and courageous warriors. 이 크로마뇽 민족은 용감하고 선견지명이 있는 인종이었습니다. 그들은 효과적인 자녀 양육 체계를 유지했습니다. 부모 둘 다 이런 수고에 참여했고, 큰 자녀들의 도움이 충분히 활용되었습니다. 각 자녀는 동굴 지키기, 기술 및 부싯돌을 만들도록 신중히 훈련되었습니다. 어린 나이에 여성들은 가사 기술과 초기 농업에 잘 숙달되었던 반면에 남성들은 숙련된 사냥꾼과 용감한 전사(戰士)들이었습니다.

80:3.6 (891.7) The blue men were hunters, fishers, and food gatherers; they were expert boatbuilders. They made stone axes, cut down trees, erected log huts, partly below ground and roofed with hides. And there are peoples who still build similar huts in Siberia. The southern Cro-Magnons generally lived in caves and grottoes. 청인들은 사냥꾼, 어부들 및 식량 채집가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숙련된 보트 건조(建造)인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돌도끼를 만들어, 나무를 잘라, 통나무 오두막을 세워, 일부는 땅 밑에 두고, 가죽으로 지붕처럼 덮었습니다. 그리고 시베리아에 여전히 비슷한 오두막을 짓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남쪽 크로마뇽인들은 대개 동굴과 석굴에서 살았습니다.

80:3.7 (892.1) It was not uncommon during the rigors of winter for their sentinels standing on night guard at cave entrances to freeze to death. They had courage, but above all they were artists; the Adamic mixture suddenly accelerated creative imagination. The height of the blue man’s art was about fifteen thousand years ago, before the days when the darker-skinned races came north from Africa through Spain. 혹독한 겨울에 야간에 경비하며 서 있는 파수꾼들이 동굴 입구에서 얼어 죽는 것은 드물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용감했지만, 무엇보다도 그들은 예술가였습니다. 아담-사람들과 섞이면서 갑자기 창조적 상상력이 빨라졌습니다. 청인 예술의 절정은 약 15,000년 전 피부가 검은 인종이 스페인을 거쳐 아프리카에서 오기 이전(以前)이었습니다.

80:3.8 (892.2) About fifteen thousand years ago the Alpine forests were spreading extensively. The European hunters were being driven to the river valleys and to the seashores by the same climatic coercion that had turned the world’s happy hunting grounds into dry and barren deserts. As the rain winds shifted to the north, the great open grazing lands of Europe became covered by forests. These great and relatively sudden climatic modifications drove the races of Europe to change from open-space hunters to herders, and in some measure to fishers and tillers of the soil. 약 15,000년 전에 알프스산맥의 삼림이 널리 퍼지고 있었습니다. 세계의 즐거운 사냥터를 건조하고 메마른 사막으로 바꾼 바로 그 기후의 강요로 인해, 유럽의 사냥꾼들은 강 유역과 해안으로 쫓기고 있었습니다. 비바람이 북쪽으로 바뀌자, 유럽의 개방된 커다란 목초지는 삼림으로 덮이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거대하며, 비교적 갑작스러운 기후 변경으로 유럽의 인종들이 몰려서, 개방된 빈터의 사냥꾼들에서 목자들로 바뀌었고, 어느 정도는 어부들와 땅의 농부들이 되었습니다.

80:3.9 (892.3) These changes, while resulting in cultural advances, produced certain biologic retrogressions. During the previous hunting era the superior tribes had intermarried with the higher types of war captives and had unvaryingly destroyed those whom they deemed inferior. But as they commenced to establish settlements and engage in agriculture and commerce, they began to save many of the mediocre captives as slaves. And it was the progeny of these slaves that subsequently so greatly deteriorated the whole Cro-Magnon type. This retrogression of culture continued until it received a fresh impetus from the east when the final and en masse invasion of the Mesopotamians swept over Europe, quickly absorbing the Cro-Magnon type and culture and initiating the civilization of the white races. 이런 변화로 문화적인 진보를 이루었지만, 어떤 생물학적 퇴보가 일어났습니다. 이전 사냥을 하던 시대에, 우수한 부족들은 높은 유형의 전쟁 포로들과 결혼했으며, 자신들이 열등하게 여긴 사람들을 어김없이 죽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정착지를 세우고, 농업과 상업에 종사하기 시작함에 따라, 그들은 평범한 포로들을 노예로써 많이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 노예들의 자손이 나중에 크로마뇽인 유형 전체를 크게 떨어뜨렸습니다. 메소포타미아인(人)들의 최종적이며 전반적인 침공이 유럽을 휩쓸어, 크로마뇽 유형과 문화를 신속히 흡수하고, 백인종들의 문화를 시작하면서, 동쪽에서 신선한 자극을 받을 때까지, 이런 문화적 퇴보가 지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