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6 The Prince’s Reign 왕자의 통치

6. The Prince’s Reign 왕자의 통치

66:6.1 (749.3) The degree of a world’s culture is measured by the social heritage of its native beings, and the rate of cultural expansion is wholly determined by the ability of its inhabitants to comprehend new and advanced ideas. 세계의 문화 수준은 원주민들의 사회적 유산으로 측정되며, 그 문화의 확장 속도는 전적으로 거주자들이 새롭게 진보한 관념을 이해하는 능력으로 결정됩니다.

66:6.2 (749.4) Slavery to tradition produces stability and co-operation by sentimentally linking the past with the present, but it likewise stifles initiative and enslaves the creative powers of the personality. The whole world was caught in the stalemate of tradition-bound mores when the Caligastia one hundred arrived and began the proclamation of the new gospel of individual initiative within the social groups of that day. But this beneficent rule was so soon interrupted that the races never have been wholly liberated from the slavery of custom; fashion still unduly dominates Urantia. 전통에 예속되면 과거와 현재를 정서적으로 연결하여 안정과 협동을 얻지만, 동시에 창의력을 억압하고 고유성이 지닌 창조적 권능을 노예로 만듭니다. 칼리가스티아 100인이 도착하여 당시 사회 그룹 안에서 개인적 창의력이라는 새 복음을 선포하기 시작했을 때, 온 세계는 전통에-속박된 사회 관습의 교착(膠着진전이 없는)상태에 사로잡혀 있었습니다. 그러나 유익한 이 통치는 곧 바로 중단되어 종족들은 관습의 노예에서 온전히 해방된 적이 없었습니다. 관습이 여전히 지구(유란시아)를 부당하게 위압하고 있습니다.

66:6.3 (749.5) The Caligastia one hundred — graduates of the Satania mansion worlds — well knew the arts and culture of Jerusem, but such knowledge is nearly valueless on a barbaric planet populated by primitive humans. These wise beings knew better than to undertake the sudden transformation, or the en masse uplifting, of the primitive races of that day. They well understood the slow evolution of the human species, and they wisely refrained from any radical attempts at modifying man’s mode of life on earth. 칼리가스티아 100인─사타니아 저택세계 졸업생들─은 예루셈의 예술과 문화를 잘 알고 있었지만, 원시 인간들이 사는 미개한 행성에서 그런 지식은 거의 가치가 없었습니다. 지혜로운 이 존재들은 느닷없는 변환이나 당시 원시 종족들의 일괄 향상에 착수하는 것이 좋지 않음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인간 종족들의 느린 진화를 잘 이해했고, 지구에 사는 사람의 생활 방식을 변경하는 급진적 시도를 현명하게 억제했습니다.

66:6.4 (749.6) Each of the ten planetary commissions set about slowly and naturally to advance the interests intrusted to them. Their plan consisted in attracting the best minds of the surrounding tribes and, after training them, sending them back to their people as emissaries of social uplift. 10개의 행성 위원회 각각은 자신들에게 위임된 관심사항들을 서서히 자연스럽게 증진시키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의 계획은 주변 부족들 중에서 가장 우수한 마음을 지닌 자들의 관심을 끌어들여, 그들을 훈련시킨 후, 그들을 자기 민족에게 돌려보내서 사회적 향상의 증진을 일으키는 사자(使者부탁받은 자)들이 되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66:6.5 (749.7) Foreign emissaries were never sent to a race except upon the specific request of that people. Those who labored for the uplift and advancement of a given tribe or race were always natives of that tribe or race. The one hundred would not attempt to impose the habits and mores of even a superior race upon another tribe. Always they patiently worked to uplift and advance the time-tried mores of each race. The simple folk of Urantia brought their social customs to Dalamatia, not to exchange them for new and better practices, but to have them uplifted by contact with a higher culture and by association with superior minds. The process was slow but very effectual. 그 민족이 특별히 요청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외국 사자(使者)를 그 민족에게 파송하지 않았습니다. 정해진 부족이나 종족의 향상과 증진을 위해 수고하는 자들은 언제나 그 부족이나 종족의 원주민이었습니다. 100인은 심지어 우수한 종족의 습관이나 사회관습을 다른 부족에게 강요하려 하지 않았습니다. 언제나 그들은 오래 조성된 각 종족의 사회관습을 향상하고 증진하기 위해 끈기 있게 일했습니다. 단순한 지구(유란시아)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사회적 관습을 달라마시아로 가져왔는데, 새롭게 더 나은 관습으로 바꾸는 것이 아니라, 고등 문화와 접촉하고 우수한 마음을 지닌 자들과 관련되어 그것들을 향상시켰습니다. 그 과정은 느렸지만 아주 효과적이었습니다.

66:6.6 (750.1) The Dalamatia teachers sought to add conscious social selection to the purely natural selection of biologic evolution. They did not derange human society, but they did markedly accelerate its normal and natural evolution. Their motive was progression by evolution and not revolution by revelation. The human race had spent ages in acquiring the little religion and morals it had, and these supermen knew better than to rob mankind of these few advances by the confusion and dismay which always result when enlightened and superior beings undertake to uplift the backward races by overteaching and overenlightenment. 달라마시아 교사들은 생물학적 진화의 순전한 자연적 선택에 의식적인 사회적 선택을 덧붙이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인간 사회를 어지럽히지 않았고, 그 사회의 정상적이며 자연적인 진화를 뚜렷하게 가속했습니다. 그들의 동기는 진화에 의한 진보였으며 계시에 의한 변혁이 아니었습니다. 인간 종족은 그들이 갖고 있는 미미한 종교와 도덕을 얻기까지 오랜 세월을 보냈으며, 계몽된 우수한 존재들이 퇴보한 종족들을 과도한 교훈과 과도한 계몽으로 향상시키려고 할 때 그 결과로 반드시 생기는 혼란과 낙담 때문에, 얼마 되지 않는 이러한 증진을 인류로부터 빼앗는 것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이 초인간들은 잘 알고 있었습니다.

66:6.7 (750.2) When Christian missionaries go into the heart of Africa, where sons and daughters are supposed to remain under the control and direction of their parents throughout the lifetime of the parents, they only bring about confusion and the breakdown of all authority when they seek, in a single generation, to supplant this practice by teaching that these children should be free from all parental restraint after they have attained the age of twenty-one. 아프리카 중심부에서 자녀들은 부모 생전에 부모의 통제와 지도 가운데 있기로 되어 있는데, 기독교 선교사들이 거기에 들어가, 자녀들이 21살이 된 후에는, 부모의 모든 통제에서 벗어나야만 된다고 가르쳐서, 한 세대 안에, 이 관습을 바꾸려고 하면, 그들은 혼란과 모든 권위의 붕괴만 가져올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