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1 Prince Caligastia 칼리가스티아 왕자

1. Prince Caligastia 칼리가스티아 왕자

66:1.1 (741.3) Caligastia was a Lanonandek Son, number 9,344 of the secondary order. He was experienced in the administration of the affairs of the local universe in general and, during later ages, with the management of the local system of Satania in particular. 칼리가스티아는 라노난덱 아들로, 2차 계급에서 9,344번이었습니다. 그는 일반적으로 지역 우주의 행정 직무에 경험이 있었고, 후대에는 특히 사타니아 지역 체계를 관리했습니다.

66:1.2 (741.4) Prior to the reign of Lucifer in Satania, Caligastia had been attached to the council of the Life Carrier advisers on Jerusem. Lucifer elevated Caligastia to a position on his personal staff, and he acceptably filled five successive assignments of honor and trust. 루시퍼가 사타니아를 통치하기 전, 칼리가스티아는 예루셈에서 생명 운반자 충고자 협의회에 부속되어 있었습니다. 루시퍼는 칼리가스티아를 자신의 직속 참모진의 지위로 진급시켰고, 그는 5번 계속 영예와 신뢰의 임무를 마음에 들도록 충족시켰습니다.

66:1.3 (741.5) Caligastia very early sought a commission as Planetary Prince, but repeatedly, when his request came up for approval in the constellation councils, it would fail to receive the assent of the Constellation Fathers. Caligastia seemed especially desirous of being sent as planetary ruler to a decimal or life-modification world. His petition had several times been disapproved before he was finally assigned to Urantia. 칼리가스티아는 아주 일찍이 행성 왕자의 임무를 얻으려했지만, 그의 요청이 별자리 협의회의 승인을 위해 상정될 때, 별자리 아버지들의 동의를 받지 못하곤 했습니다. 칼리가스티아는 10진(十進)법 즉 생명-변형 세계에 행성 통치자로 파송되기를 특히 원하는 것 같았습니다. 결국 지구(유란시아)에 배정되기 전, 그의 청원은 여러 번 기각되었었습니다.

66:1.4 (741.6) Caligastia went forth from Jerusem to his trust of world dominion with an enviable record of loyalty and devotion to the welfare of the universe of his origin and sojourn, notwithstanding a certain characteristic restlessness coupled with a tendency to disagree with the established order in certain minor matters. 칼리가스티아는, 어떤 사소한 문제들에서 기존의 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향과 함께 어떤 특성적 불안이 있었지만, 자신이 태어나 머문 우주의 복지에 충성하고 헌신한 바람직한 경력을 가지고, 예루셈에서 세상을 다스리는 임무를 향해 나아갔습니다.

66:1.5 (741.7) I was present on Jerusem when the brilliant Caligastia departed from the system capital. No prince of the planets ever embarked upon a career of world rulership with a richer preparatory experience or with better prospects than did Caligastia on that eventful day one-half million years ago. One thing is certain: As I executed my assignment of putting the narrative of that event on the broadcasts of the local universe, I never for one moment entertained even in the slightest degree any idea that this noble Lanonandek would so shortly betray his sacred trust of planetary custody and so horribly stain the fair name of his exalted order of universe sonship. I really regarded Urantia as being among the five or six most fortunate planets in all Satania in that it was to have such an experienced, brilliant, and original mind at the helm of world affairs. I did not then comprehend that Caligastia was insidiously falling in love with himself; I did not then so fully understand the subtleties of personality pride. 명석한 칼리가스티아가 체계의 수도에서 떠나갈 때, 나는 예루셈에 있었습니다. 어떤 행성 왕자도 50만 년 전 그 중요한 날 칼리가스티아보다 더 풍부한 예비적 경험이나 더 나은 전망으로 세계 통치 생애를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내가 지역 우주의 방송에 그 사건을 서술하는 임무를 수행하면서, 나는 한 순간도, 이 고귀한 라노난덱이 그렇게 빨리 행성을 감독하는 자신의 거룩한 의무를 배반하고, 우주 아들이 된 자신의 높은 신분 계급의 깨끗한 이름을 그렇게 끔찍하게 더럽히리라고 추호도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렇게 경험이 있고, 명석하며, 독창적인 마음이 세계의 업무를 주관한다는 점에 있어서, 정말로 지구(유란시아)가 모든 사타니아에서 가장 운 좋은 대여섯 행성들에 포함된다고 여겼습니다. 나는 그 때, 칼리가스티아가 교활하게 자신에 대한 사랑에 빠져 있음을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그 때 미묘한 고유성 자만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