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2 The Evolutionary Panorama 진화의 개관

2. The Evolutionary Panorama 진화의 개관

65:2.1 (731.5) The story of man’s ascent from seaweed to the lordship of earthly creation is indeed a romance of biologic struggle and mind survival. Man’s primordial ancestors were literally the slime and ooze of the ocean bed in the sluggish and warm-water bays and lagoons of the vast shore lines of the ancient inland seas, those very waters in which the Life Carriers established the three independent life implantations on Urantia. 해초(海草)로부터 땅의 창조의 주재권(主宰權)까지 인간의 상승 이야기는 정말로 생물학적 투쟁과 마음이 생존한 소설과 같은 이야기입니다. 사람의 원시 조상들은 문자 그대로 고대 내륙 바다의 광대한 해안선의 완만한 난류 만(灣)들과 개펄들의 해양 지층에 있던 점액과 분비물이었으며, 바로 그 물속에 생명 운반자들은 지구(유란시아)에 세 가지의 독립된 생명을 이식(利息)했습니다.

65:2.2 (731.6) Very few species of the early types of marine vegetation that participated in those epochal changes which resulted in the animallike borderland organisms are in existence today. The sponges are the survivors of one of these early midway types, those organisms through which the gradual transition from the vegetable to the animal took place. These early transition forms, while not identical with modern sponges, were much like them; they were true borderline organisms — neither vegetable nor animal — but they eventually led to the development of the true animal forms of life. 동물과 같이 어중간한 상태의 유기체들로 귀착된, 이 기원적 변화에 참여한 초기 유형의 해양 식물 중 극소수의 종(種)들만 오늘날 존재하고 있습니다. 해면(海綿)체들은 이 초기의 중간유형 유기체들 중 하나가 살아남은 것들이며, 그것을 통해 식물에서 동물로 점차적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이 초기의 변이 형태들은. 현대의 해면체들과 똑같지 않지만, 매우 비슷했습니다. 그것들은 참으로 어중간한 – 식물도 아니고 동물도 아닌 – 유기체들이었지만 결국 진정한 동물 형태의 생명으로 발달되었습니다.

65:2.3 (732.1) The bacteria, simple vegetable organisms of a very primitive nature, are very little changed from the early dawn of life; they even exhibit a degree of retrogression in their parasitic behavior. Many of the fungi also represent a retrograde movement in evolution, being plants which have lost their chlorophyll-making ability and have become more or less parasitic. The majority of disease-causing bacteria and their auxiliary virus bodies really belong to this group of renegade parasitic fungi. During the intervening ages all of the vast kingdom of plant life has evolved from ancestors from which the bacteria have also descended. 박테리아는, 매우 원시적 본성의 단순한 식물 유기체들로서, 초기 생명의 여명에서 거의 변하지 않았습니다. 그것들은 심지어 기생(寄生) 습성에서 어느 정도의 퇴화를 나타냅니다. 많은 곰팡이들도 또한 진화에 있어서 퇴행 운동을 나타내어, 엽록소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잃어버려 어느 정도 기생적인 식물입니다. 병을 일으키는 대부분의 박테리아들과 그들을 보조하는 바이러스 생체들은 정말로 변질된 기생 곰팡이(진균류眞菌類)의 이 집단에 속합니다. 중간 시대들 동안 방대한 모든 식물 생명계(生命界)는 조상들로부터 진화하였고, 박테리아는 또한 그 조상들로부터 퇴보하였습니다.

65:2.4 (732.2) The higher protozoan type of animal life soon appeared, and appeared suddenly. And from these far-distant times the ameba, the typical single-celled animal organism, has come on down but little modified. He disports himself today much as he did when he was the last and greatest achievement in life evolution. This minute creature and his protozoan cousins are to the animal creation what bacteria are to the plant kingdom; they represent the survival of the first early evolutionary steps in life differentiation together with failure of subsequent development. 동물 생명의 고등 원생동물 유형이 바로 출현하였고, 갑자기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아득한 이 시절부터 전형적인 단일 세포 동물 유기체인 아메바는 거의 변화되지 않은 채 지금까지 내려와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아메바)는 생명 진화에서 최후로 가장 큰 성취를 이루었을 때 하던 것처럼 오늘날도 자신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미세한 이 생물과 이것과 유사한 원생동물들은, 박테리아가 식물계에 한 것처럼, 동물 창조를 이루었습니다. 그것들은 후일에 실패한 발전과 함께 생명 분화(分化)의 초기 진화에서 살아남은 첫 단계를 대변합니다.

65:2.5 (732.3) Before long the early single-celled animal types associated themselves in communities, first on the plan of the Volvox and presently along the lines of the Hydra and jellyfish. Still later there evolved the starfish, stone lilies, sea urchins, sea cucumbers, centipedes, insects, spiders, crustaceans, and the closely related groups of earthworms and leeches, soon followed by the mollusks — the oyster, octopus, and snail. Hundreds upon hundreds of species intervened and perished; mention is made only of those which survived the long, long struggle. Such nonprogressive specimens, together with the later appearing fish family, today represent the stationary types of early and lower animals, branches of the tree of life which failed to progress. 오래지 않아 초기 단세포 동물 유형들은, 처음에는 볼복스의 방식으로 이내 히드라와 해파리 계열을 따라, 군(群)으로 관련되었습니다. 훨씬 후에는 불가사리, 바다 나리, 성게, 해삼, 지네, 곤충, 거미, 갑각류, 그리고 밀접히 관련된 지렁이와 거머리들 군(群)으로 진화되었으며, 곧 연체동물들─굴, 낙지, 달팽이─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수백 종들이 중간에 나타났다가 멸망했으며, 길고 긴 투쟁에서 살아남은 것들만 언급합니다. 진보되지 못한 그런 표본들은, 나중에 나타난 어류과(魚類科)와 함께, 오늘날 초기 하등동물의 정태적 유형들, 즉 진보에 실패한 생명나무의 가지들을 대변합니다.

65:2.6 (732.4) The stage was thus set for the appearance of the first backboned animals, the fishes. From this fish family there sprang two unique modifications, the frog and the salamander. And it was the frog which began that series of progressive differentiations in animal life that finally culminated in man himself. 그렇게 최초 척추동물인 물고기가 출현할 무대가 갖추어졌습니다. 이 어류과에서 독특하게 변경된 두 가지, 개구리와 도롱뇽이 튀어나왔습니다. 그리고 개구리가 동물 생명에서 일련의 진보적 분화를 시작하여 결국 인간 자체에서 절정에 도달했습니다.

65:2.7 (732.5) The frog is one of the earliest of surviving human-race ancestors, but it also failed to progress, persisting today much as in those remote times. The frog is the only species ancestor of the early dawn races now living on the face of the earth. The human race has no surviving ancestry between the frog and the Eskimo. 개구리는 최초로 살아남은 인간-종족 조상들 중 하나지만, 그 아득한 시절처럼 오늘날도 존속하지만, 그것 역시 진보에 실패하였습니다. 개구리는 지금 지구표면에 살아있는 초기 여명기 종족들의 유일한 종(種)들 조상입니다. 인간 종족은 개구리에서 에스키모인 사이에 살아남은 조상이 없습니다.

65:2.8 (732.6) The frogs gave rise to the Reptilia, a great animal family which is virtually extinct, but which, before passing out of existence, gave origin to the whole bird family and the numerous orders of mammals. 개구리로부터 사실상 멸종한 거대한 파충류 동물과가 나왔지만, 사라지기 전에, 그것들은 전체 조류과 및 수많은 포유동물 목(目)들의 기원이 되었습니다.

65:2.9 (732.7) Probably the greatest single leap of all prehuman evolution was executed when the reptile became a bird. The bird types of today — eagles, ducks, pigeons, and ostriches — all descended from the enormous reptiles of long, long ago. 인간-이전(以前)의 모든 진화에서 가장 큰 한 번의 도약은 아마 파충류가 조류가 되었을 때에 일어났습니다. 오늘날 조류 유형들은─독수리, 오리, 비둘기, 그리고 타조─모두 멀고 먼 옛날의 수많은 파충류들에서 유래되었습니다.

65:2.10 (732.8) The kingdom of reptiles, descended from the frog family, is today represented by four surviving divisions: two nonprogressive, snakes and lizards, together with their cousins, alligators and turtles; one partially progressive, the bird family, and the fourth, the ancestors of mammals and the direct line of descent of the human species. But though long departed, the massiveness of the passing Reptilia found echo in the elephant and mastodon, while their peculiar forms were perpetuated in the leaping kangaroos. 개구리 과에서 유래된 파충류 계는 오늘날 생존한 네 부류(문門)로 분류되는데, 진보하지 않은 두 가지 문(門)들, 즉 뱀과 도마뱀과 그들의 동류인 악어와 거북이들, 부분적으로 진보한 조류과, 넷째는 포유동물과 인간 종족으로 내려오는 직계 조상들입니다. 그러나 오래전에 떠나갔지만, 한 때의 파충류의 거대함은 코끼리와 마스토돈에서 잔향이 발견되는 반면, 그들의 독특한 형태는 뛰어 오르는 캥거루를 통해 지속되고 있습니다.

65:2.11 (733.1) Only fourteen phyla have appeared on Urantia, the fishes being the last, and no new classes have developed since birds and mammals. 지구(유란시아)에는 오직 14개의 문(問)이 출현했으며, 어류가 마지막이었고, 조류와 포유류 이후에 새로운 종류(강綱)가 발전되지 않았습니다.

65:2.12 (733.2) It was from an agile little reptilian dinosaur of carnivorous habits but having a comparatively large brain that the placental mammals suddenly sprang. These mammals developed rapidly and in many different ways, not only giving rise to the common modern varieties but also evolving into marine types, such as whales and seals, and into air navigators like the bat family. 육식성으로 민첩하고 작지만 비교적 큰 뇌를 가진 파충류 공룡으로부터 태반을 가진 포유동물이 갑자기 솟아 나왔습니다. 이 포유동물들은 빠르게 여러 다른 방식으로 발전하여, 공동의 현대적 변종들뿐만 아니라 고래와 물개 같은 해양 유형과 박쥐과(科)같이 공중 항해자들로 진화했습니다.

65:2.13 (733.3) Man thus evolved from the higher mammals derived principally from the western implantation of life in the ancient east-west sheltered seas. The eastern and central groups of living organisms were early progressing favorably toward the attainment of prehuman levels of animal existence. But as the ages passed, the eastern focus of life emplacement failed to attain a satisfactory level of intelligent prehuman status, having suffered such repeated and irretrievable losses of its highest types of germ plasm that it was forever shorn of the power to rehabilitate human potentialities. 사람은 그렇게 동-서쪽의 보호된 고대(古代) 바다에 생명을 이식한 서부에서 주로 유래된 고등 포유동물에서 진화했습니다. 동부와 중앙의 살아있는 유기체 집단들은 인간 이전 단계의 동물 존재에 도달하는 방향으로 초기에 유리하게 진보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시대가 지나감에 따라, 생명을 배치한 동부 중심은, 그것의 가장 높은 유형의 생식세포 원형질이 반복적으로 회복할 수 없는 손실들을 겪으면서, 인간 잠재성을 회복할 능력을 영구히 잃었기 때문에, 만족한 수준의 지능적 인간-이전(以前) 상태의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65:2.14 (733.4) Since the quality of the mind capacity for development in this eastern group was so definitely inferior to that of the other two groups, the Life Carriers, with the consent of their superiors, so manipulated the environment as further to circumscribe these inferior prehuman strains of evolving life. To all outward appearances the elimination of these inferior groups of creatures was accidental, but in reality it was altogether purposeful. 이 동부 집단에서 발전을 위한 마음 수용력의 질이, 다른 두 집단들보다 뚜렷하게 열등해서, 생명 운반자들은, 상관들의 허락으로, 진화하는 생명에서 열등한 이 인간-이전(以前) 혈통을 더욱 제한하도록 환경을 조종하였습니다. 외견상 열등한 이 창조물 집단의 제거는 우발적이지만, 실제로 그것은 모두 의도적이었습니다.

65:2.15 (733.5) Later in the evolutionary unfolding of intelligence, the lemur ancestors of the human species were far more advanced in North America than in other regions; and they were therefore led to migrate from the arena of western life implantation over the Bering land bridge and down the coast to southwestern Asia, where they continued to evolve and to benefit by the addition of certain strains of the central life group. Man thus evolved out of certain western and central life strains but in the central to near-eastern regions. 후에 지능의 진화적 전개에서, 인간 종족들의 여우원숭이 조상들은 다른 지역들보다 북아메리카에서 훨씬 더 진보적이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서부 생명 이식의 장(場)에서 베링 육교를 건너 해안선을 따라 내려가 남서부 아시아로 이주하도록 인도받았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계속 진화하고 중앙 생명 집단의 특정 혈통들이 첨가되어 혜택을 받았습니다. 사람은 그래서 특정 서부 및 중부 생명 혈통들에서 나왔지만 근동 지역 방향 중앙에서 진화했습니다.

65:2.16 (733.6) In this way the life that was planted on Urantia evolved until the ice age, when man himself first appeared and began his eventful planetary career. And this appearance of primitive man on earth during the ice age was not just an accident; it was by design. The rigors and climatic severity of the glacial era were in every way adapted to the purpose of fostering the production of a hardy type of human being with tremendous survival endowment. 이런 식으로 지구(유란시아)에 심어진 생명은 빙하 시대까지 진화했을 때, 사람 자신이 처음 나타나 파란 많은 행성의 생애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빙하기의 지구에 출현한 이 원시인은 단순히 우연한 일이 아니라 계획된 것이었습니다. 빙하 시대의 혹독함과 기후의 가혹함은, 엄청난 생존 자질을 지닌 강인한 인간 존재 유형의 생성을 육성하려는 목적으로 모든 면에서 수용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