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5 Red Man and Yellow Man 홍(紅)인종과 황(黃)인종

5. Red Man and Yellow Man 홍(紅)인종과 황(黃)인종

79:5.1 (883.2) While the story of India is that of Andite conquest and eventual submergence in the older evolutionary peoples, the narrative of eastern Asia is more properly that of the primary Sangiks, particularly the red man and the yellow man. These two races largely escaped that admixture with the debased Neanderthal strain which so greatly retarded the blue man in Europe, thus preserving the superior potential of the primary Sangik type. 인도의 이야기는 안드-사람 정복과 더 오래된 진화 민족 안에 마침내 침몰한 이야기지만, 동(東)아시아의 이야기는 정확히 말해서 1차 상긱, 특히 홍(紅)인종과 황(黃)인종의 이야기입니다. 이 두 인종은, 유럽에서 청인(靑人)의 발달을 아주 지체시킨, 열등한 네안데르탈인(人) 혈통과 섞이는 그런 혼합을 대부분 벗어나서, 1차 상긱 유형의 우수한 잠재성을 보존하고 있었습니다.

79:5.2 (883.3) While the early Neanderthalers were spread out over the entire breadth of Eurasia, the eastern wing was the more contaminated with debased animal strains. These subhuman types were pushed south by the fifth glacier, the same ice sheet which so long blocked Sangik migration into eastern Asia. And when the red man moved northeast around the highlands of India, he found northeastern Asia free from these subhuman types. The tribal organization of the red races was formed earlier than that of any other peoples, and they were the first to migrate from the central Asian focus of the Sangiks. The inferior Neanderthal strains were destroyed or driven off the mainland by the later migrating yellow tribes. But the red man had reigned supreme in eastern Asia for almost one hundred thousand years before the yellow tribes arrived. 초기 네안데르탈인(人)들은 유라시아 전역에 넓게 퍼졌던 반면에, 동쪽 부분은 뒤떨어진 동물 혈통으로 더 오염되었습니다. 인간에 가까운 이 유형들은 제5 빙하기에 남쪽으로 밀렸고, 바로 그 대륙 빙하가 그토록 오래, 상긱의 동(東)아시아 이주를 막았습니다. 홍인(紅人)이 인도 고지를 돌아 북동쪽으로 이동했을 때, 그는 북동 아시아에 인간에 가까운 이 유형들이 없는 것을 알았습니다. 홍인종의 부족 조직은 다른 어떤 민족 조직들보다 먼저 형성되었고, 그들은 상긱의 중앙아시아 중심에서 처음으로 이주했습니다. 열등한 네안데르탈 혈통들은, 나중에 이주하는 황인 부족들에게 멸망하거나 본토에서 쫓겨났습니다. 그러나 홍인은, 황인 부족들이 도착하기 전에, 거의 10만 년간 동(東)아시아에서 주권을 갖고 다스렸습니다.

79:5.3 (883.4) More than three hundred thousand years ago the main body of the yellow race entered China from the south as coastwise migrants. Each millennium they penetrated farther and farther inland, but they did not make contact with their migrating Tibetan brethren until comparatively recent times. 30만 년 훨씬 전에 황인종의 본대가 남쪽에서 연안(沿岸)의 이주자들로서 중국으로 들어갔습니다. 천년마다 그들은 더 멀리 내륙으로 침투했지만 비교적 최근까지 이주하던 티벳 형제들과 접촉하지 않았습니다.

79:5.4 (883.5) Growing population pressure caused the northward-moving yellow race to begin to push into the hunting grounds of the red man. This encroachment, coupled with natural racial antagonism, culminated in increasing hostilities, and thus began the crucial struggle for the fertile lands of farther Asia. 인구 증가의 압력으로, 북쪽으로 이동하는 황인종이 홍인의 사냥터로 진출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연발생적인 인종적 적대감과 연결된 이런 침입으로 점차 교전 행위가 정점에 이르러서, 멀리 아시아의 비옥한 땅을 위해 쓰라린 전투가 시작되었습니다.

79:5.5 (883.6) The story of this agelong contest between the red and yellow races is an epic of Urantia history. For over two hundred thousand years these two superior races waged bitter and unremitting warfare. In the earlier struggles the red men were generally successful, their raiding parties spreading havoc among the yellow settlements. But the yellow man was an apt pupil in the art of warfare, and he early manifested a marked ability to live peaceably with his compatriots; the Chinese were the first to learn that in union there is strength. The red tribes continued their internecine conflicts, and presently they began to suffer repeated defeats at the aggressive hands of the relentless Chinese, who continued their inexorable march northward. 홍인종과 황인종 사이에 이 오랜 투쟁 이야기는 유란시아 역사의 서사시(敍事詩)입니다. 20만 년 이상, 우수한 이 두 인종은 쓰라리고 끈질긴 전쟁을 벌였습니다. 초기 전투에서 홍인들이 대체로 승리했고, 습격을 전개했던 그들의 부대가 황인 정착지를 파괴했습니다. 그러나 황인은 전술(戰術)을 영리하게 배웠고, 일찌감치 그는 동포들과 평화롭게 사는 능력을 두드러지게 나타냈습니다. 중국인들은 연합하면 강하다는 것을 최초로 배웠습니다. 홍인 부족들은 파괴적인 내부 분쟁을 계속했고, 즉시 그들은, 굽히지 않고 계속 북쪽으로 행진하는, 잔인한 중국인들의 공격으로, 반복적인 패배를 겪기 시작했습니다.

79:5.6 (883.7) One hundred thousand years ago the decimated tribes of the red race were fighting with their backs to the retreating ice of the last glacier, and when the land passage to the West, over the Bering isthmus, became passable, these tribes were not slow in forsaking the inhospitable shores of the Asiatic continent. It is eighty-five thousand years since the last of the pure red men departed from Asia, but the long struggle left its genetic imprint upon the victorious yellow race. The northern Chinese peoples, together with the Andonite Siberians, assimilated much of the red stock and were in considerable measure benefited thereby. 10만 년 전에, 많이 죽은 홍인 부족들이, 마지막 빙하기의 물러나는 빙판을 등지고, 싸우고 있었고, 베링 지협(地峽) 너머 서쪽에 육지 통행로가 열리자, 이 부족들은 아시아 대륙의 황량한 해안을 서슴없이 떠났습니다. 순수한 홍인들이 마지막으로 아시아를 떠난 지, 8만 5천 년이지만, 오랜 투쟁은 승리한 황인에게 유전적 흔적을 남겼습니다. 북쪽의 중국 민족들은 안돈-사람의 시베리아인(人)들과 함께 홍인 혈통을 많이 흡수해서, 상당한 정도로 이익을 얻었습니다.

79:5.7 (884.1) The North American Indians never came in contact with even the Andite offspring of Adam and Eve, having been dispossessed of their Asiatic homelands some fifty thousand years before the coming of Adam. During the age of Andite migrations the pure red strains were spreading out over North America as nomadic tribes, hunters who practiced agriculture to a small extent. These races and cultural groups remained almost completely isolated from the remainder of the world from their arrival in the Americas down to the end of the first millennium of the Christian era, when they were discovered by the white races of Europe. Up to that time the Eskimos were the nearest to white men the northern tribes of red men had ever seen. 북아메리카 인디언들은 아담이 오기 전(前) 약 5만 년에 자신들의 아시아 고국을 빼앗겼고, 아담과 이브의 안드-사람 후손들과도 결코 접촉하지 못했습니다. 안드-사람의 이주 기간에, 순수한 홍인 혈통은 북(北)아메리카 전역에 유목민족으로 퍼졌으며, 농사를 조금 짓던 사냥꾼들이었습니다. 이들 인종 문화 집단은, 아메리카들에 자신들이 도착할 때부터, 유럽의 백인들이 그들을 발견했던, 기독교 시대에 속한 첫 1천 년의 끝날 때까지, 나머지 세상에서 거의 완전히 고립된 채 남아 있었습니다. 그때까지, 북쪽의 홍인 부족들이 보았던, 에스키모인(人)들이 백인들에 가장 가까웠습니다.

79:5.8 (884.2) The red and the yellow races are the only human stocks that ever achieved a high degree of civilization apart from the influences of the Andites. The oldest Amerindian culture was the Onamonalonton center in California, but this had long since vanished by 35,000 B.C. In Mexico, Central America, and in the mountains of South America the later and more enduring civilizations were founded by a race predominantly red but containing a considerable admixture of the yellow, orange, and blue. 홍인과 황인종들은 안드-사람들의 영향 없이 일찍이 고도의 문명을 성취한 유일한 인간 혈통들입니다. 가장 오래된 아메리카 원주민 문화는 캘리포니아의 오나모나론톤 중심지이지만, 이것은 오래전 BC 35,000년에 사라졌습니다. 중앙아메리카의 멕시코와 남(南)아메리카의 산악지대에, 후에 더 오래 지속된 문명들은 주로 홍인들이 세웠지만, 이들은 황색, 주황색 및 청색이 상당히 섞인 인종을 포함했습니다.

79:5.9 (884.3) These civilizations were evolutionary products of the Sangiks, notwithstanding that traces of Andite blood reached Peru. Excepting the Eskimos in North America and a few Polynesian Andites in South America, the peoples of the Western Hemisphere had no contact with the rest of the world until the end of the first millennium after Christ. In the original Melchizedek plan for the improvement of the Urantia races it had been stipulated that one million of the pure-line descendants of Adam should go to upstep the red men of the Americas. 안드-사람 혈통의 흔적이 페루에 이르렀지만, 이 문명들은 상긱 진화의 산물이었습니다. 북(北)아메리카의 에스키모인들과 남(南)아메리카에 있는 소수의 폴리네시아 안드-사람들을 제외하면, 서(西)반구의 민족들은 그리스도 이후 첫 1천 년의 끝까지 나머지 세상과 접촉하지 않았습니다. 유란시아 인종 개량을 위한 멜기세덱의 최초 계획에는 아담의 순계 후손 일백만 명이 아메리카들의 홍인들을 증진하도록 가야만 한다고 규정되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