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2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비유의 해석

  1.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비유의 해석

201018 비유의 해석 막4:14-20 14 뿌리는 자는 말씀을 뿌리는 것이라 15 말씀이 길 가에 뿌려졌다는 것은 이들을 가리킴이니 곧 말씀을 들었을 때에 사탄이 즉시 와서 그들에게 뿌려진 말씀을 빼앗는 것이요 16 또 이와 같이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이들을 가리킴이니 곧 말씀을 들을 때에 즉시 기쁨으로 받으나 17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깐 견디다가 말씀으로 인하여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는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18 또 어떤 이는 가시떨기에 뿌려진 자니 이들은 말씀을 듣기는 하되 19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과 기타 욕심이 들어와 말씀을 막아 결실하지 못하게 되는 자요 20 좋은 땅에 뿌려졌다는 것은 곧 말씀을 듣고 받아 삼십 배나 육십 배나 백 배의 결실을 하는 자니라 14 The farmer sows the word. 15 Some people are like seed along the path, where the word is sown. As soon as they hear it, Satan comes and takes away the word that was sown in them. 16 Others, like seed sown on rocky places, hear the word and at once receive it with joy. 17 But since they have no root, they last only a short time. When trouble or persecution comes because of the word, they quickly fall away. 18 Still others, like seed sown among thorns, hear the word; 19 but the worries of this life, the deceitfulness of wealth and the desires for other things come in and choke the word, making it unfruitful. 20 Others, like seed sown on good soil, hear the word, accept it, and produce a crop–thirty, sixty or even a hundred times what was sown.”

151:2.1 (1689.4) Peter and the group about him ca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parable of the sower was an allegory, that each feature had some hidden meaning, and so they decided to go to Jesus and ask for an explanation. Accordingly, Peter approached the Master, saying: “We are not able to penetrate the meaning of this parable, and we desire that you explain it to us since you say it is given us to know the mysteries of the kingdom.” And when Jesus heard this, he said to Peter: “My son, I desire to withhold nothing from you, but first suppose you tell me what you have been talking about; what is your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베드로와 그를 둘러싼 일행은 씨 뿌리는 자의 비유(比喩간접 설명)가 우의(寓意빗대어 표현한 풍유)였고 장면마다 어떤 숨은 의미를 지녔다는 결론에 이르러서 그들은 예수께 가서 설명을 요청하기로 정했습니다. 따라서 베드로가 주님께 가까이 가서 말했습니다. “우리가 이 비유의 의미를 이해할 수 없기는 하나, 우리에게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알도록 주셨다고 당신께서 말씀하셨으니, 그것을 우리에게 설명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예수께서 이 말을 듣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내 아들아(얘야), 나는 너에게 남김없이 주고 싶지만, 너희가 무엇을 말했는지 먼저 내게 말하지 않겠느냐? 무엇이 비유에 대한 너희 해석이냐?”

151:2.2 (1689.5) After a moment of silence, Peter said: “Master, we have talked much concerning the parable, and this is the interpretation I have decided upon: The sower is the gospel preacher; the seed is the word of God. The seed which fell by the wayside represents those who do not understand the gospel teaching. The birds which snatched away the seed that fell upon the hardened ground represent Satan, or the evil one, who steals away that which has been sown in the hearts of these ignorant ones. The seed which fell upon the rocky places, and which sprang up so suddenly, represents those superficial and unthinking persons who, when they hear the glad tidings, receive the message with joy; but because the truth has no real root in their deeper understanding, their devotion is short-lived in the face of tribulation and persecution. When trouble comes, these believers stumble; they fall away when tempted. The seed which fell among thorns represents those who hear the word willingly, but who allow the cares of the world and the deceitfulness of riches to choke the word of truth so that it becomes unfruitful. Now the seed which fell on good ground and sprang up to bear, some thirty, some sixty, and some a hundredfold, represents those who, when they have heard the truth, receive it with varying degrees of appreciation — owing to their differing intellectual endowments — and hence manifest these varying degrees of religious experience.” 잠시 침묵한 후, 베드로가 말했습니다. “주님, 우리가 비유에 대해 많이 의논했는데, 이것이 제가 결정한 해석입니다. 씨 뿌리는 자는 복음 전도자입니다. 씨는 하느님의 말씀입니다. 길가에 떨어진 씨는 복음의 가르침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굳어진 땅에 떨어진 씨를 낚아챈 새들은, 이 무지(無知미련하고 어리석음)한 자들의 심정에 뿌려진 것을 훔쳐 가는, 사탄이나 악마를 말합니다. 돌밭에 떨어져 그렇게 갑자기 싹튼 씨는, 복음을 들을 때 기쁨으로 메시지를 받아들이는, 피상적(皮相的겉현상만 관계함)이고 분별(分別)없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그러나 진리의 참 뿌리가 그들의 깊은 이해에 없으므로, 고난과 박해 앞에서 그들의 헌신은 오래가지 못합니다. 곤란이 오면 이런 신자들은 넘어집니다. 그들은 유혹을 받으면 저버립니다. 가시덤불에 떨어진 씨는 기쁘게 말씀을 들으나 세상 근심과 부(富)의 속임수가 진리의 말씀을 질식하도록 허락하여 열매를 맺지 않는 자들을 말합니다. 이제 좋은 땅에 떨어져 싹이 나서 30배 정도, 60배 정도, 100배 정도로 열매를 맺는 씨는, 진리를 들을 때 그들의 다른 지적 자질(資質)로 인해 이해의 정도가 다양하게 그것을 받아들여서 다양한 종교적 체험의 이런 정도를 나타내는 사람들을 말합니다.”

151:2.3 (1690.1) Jesus, after listening to Peter’s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asked the other apostles if they did not also have suggestions to offer. To this invitation only Nathaniel responded. Said he: “Master, while I recognize many good things about Simon Peter’s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I do not fully agree with him. My idea of this parable would be: The seed represents the gospel of the kingdom, while the sower stands for the messengers of the kingdom. The seed which fell by the wayside on hardened ground represents those who have heard but little of the gospel, along with those who are indifferent to the message, and who have hardened their hearts. The birds of the sky that snatched away the seed which fell by the wayside represent one’s habits of life, the temptation of evil, and the desires of the flesh. The seed which fell among the rocks stands for those emotional souls who are quick to receive new teaching and equally quick to give up the truth when confronted with the difficulties and realities of living up to this truth; they lack spiritual perception. The seed which fell among the thorns represents those who are attracted to the truths of the gospel; they are minded to follow its teachings, but they are prevented by the pride of life, jealousy, envy, and the anxieties of human existence. The seed which fell on good soil, springing up to bear, some thirty, some sixty, and some a hundredfold, represents the natural and varying degrees of ability to comprehend truth and respond to its spiritual teachings by men and women who possess diverse endowments of spirit illumination.” 예수께서, 베드로의 비유 해석을 들으신 후, 다른 사도들에게 그들 또한 제안할 것이 없는지 물으셨습니다. 이 권유에 나다니엘만 응답하며 말했습니다. “주여, 저는 시몬 베드로의 비유 해석에 대해 여러 좋은 것을 인정하지만, 그에게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습니다. 이 비유에 대한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씨는 하느님 나라의 복음을 말하는 한편 씨 뿌리는 자는 하느님 나라의 메신저를 나타냅니다. 길가 굳어진 땅에 떨어진 씨는, 메시지에 무관심하고 둔감한 심정을 가진 자들과 함께 복음을 거의 듣지 못한 자들을 말합니다. 길가에 떨어진 씨를 낚아챈 공중의 새들은 사람의 생활 습관, 악의 유혹 및 육신의 욕망을 말합니다. 돌투성이에 떨어진 씨는, 새 가르침을 빨리 받아들이나, 이 진리에 따라 살아가는 어려움과 실체를 만나면, 똑같이 빨리 진리를 포기하는, 감정적 이런 혼(魂)들을 나타냅니다. 그들은 영적 지각(知覺깨달음)이 부족합니다. 가시덤불에 떨어진 씨는 복음의 진리에 끌리는 자들을 말합니다. 그들은 진리의 가르침을 따르려 하지만, 생활의 자랑, 질투, 시기심 및 인간 존재의 걱정들로 방해받습니다. 좋은 땅에 떨어져 싹이 나서 30배 정도, 60배 정도, 100배 정도 열매를 맺는 씨는, 영(靈) 조명의 다른 자질을 소유한 남녀들이 진리를 파악하고 영적 가르침에 응답할 수 있는 자연스러운, 다양한 능력의 정도를 말합니다.

151:2.4 (1690.2) When Nathaniel had finished speaking, the apostles and their associates fell into serious discussion and engaged in earnest debate, some contending for the correctness of Peter’s interpretation, while almost an equal number sought to defend Nathaniel’s explanation of the parable. Meanwhile Peter and Nathaniel had withdrawn to the house, where they were involved in a vigorous and determined effort the one to convince and change the mind of the other. 나다니엘이 말씀을 마치자 사도들과 동료들은 진지한 토론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토의하기 시작했는데, 얼마는 베드로의 해석이 옳다고 주장하는 반면, 거의 같은 수는 나다니엘의 비유 설명을 지지하려 했습니다. 그동안 베드로와 나다니엘은 집으로 물러갔고 거기서 그들은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의 마음을 설득하여 바꾸려는 강하고 단호한 노력에 몰두했습니다.

201025 비유의 해석(2) 막4:14-20 14 뿌리는 자는 말씀을 뿌리는 것이라 15 말씀이 길 가에 뿌려졌다는 것은 이들을 가리킴이니 곧 말씀을 들었을 때에 사탄이 즉시 와서 그들에게 뿌려진 말씀을 빼앗는 것이요 16 또 이와 같이 돌밭에 뿌려졌다는 것은 이들을 가리킴이니 곧 말씀을 들을 때에 즉시 기쁨으로 받으나 17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깐 견디다가 말씀으로 인하여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나는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18 또 어떤 이는 가시떨기에 뿌려진 자니 이들은 말씀을 듣기는 하되 19 세상의 염려와 재물의 유혹과 기타 욕심이 들어와 말씀을 막아 결실하지 못하게 되는 자요 20 좋은 땅에 뿌려졌다는 것은 곧 말씀을 듣고 받아 삼십 배나 육십 배나 백 배의 결실을 하는 자니라 14 The farmer sows the word. 15 Some people are like seed along the path, where the word is sown. As soon as they hear it, Satan comes and takes away the word that was sown in them. 16 Others, like seed sown on rocky places, hear the word and at once receive it with joy. 17 But since they have no root, they last only a short time. When trouble or persecution comes because of the word, they quickly fall away. 18 Still others, like seed sown among thorns, hear the word; 19 but the worries of this life, the deceitfulness of wealth and the desires for other things come in and choke the word, making it unfruitful. 20 Others, like seed sown on good soil, hear the word, accept it, and produce a crop–thirty, sixty or even a hundred times what was sown.”

151:2.5 (1690.3) The Master permitted this confusion to pass the point of most intense expression; then he clapped his hands and called them about him. When they had all gathered around him once more, he said, “Before I tell you about this parable, do any of you have aught to say?” Following a moment of silence, Thomas spoke up: “Yes, Master, I wish to say a few words. I remember that you once told us to beware of this very thing. You instructed us that, when using illustrations for our preaching, we should employ true stories, not fables, and that we should select a story best suited to the illustration of the one central and vital truth which we wished to teach the people, and that, having so used the story, we should not attempt to make a spiritual application of all the minor details involved in the telling of the story. I hold that Peter and Nathaniel are both wrong in their attempts to interpret this parable. I admire their ability to do these things, but I am equally sure that all such attempts to make a natural parable yield spiritual analogies in all its features can only result in confusion and serious misconception of the true purpose of such a parable. That I am right is fully proved by the fact that, whereas we were all of one mind an hour ago, now are we divided into two separate groups who hold different opinions concerning this parable and hold such opinions so earnestly as to interfere, in my opinion, with our ability fully to grasp the great truth which you had in mind when you presented this parable to the multitude and subsequently asked us to make comment upon it.” 주님은 이 혼란이 가장 치열하게 표출되는 때까지 허용하셨습니다. 그 후 그는 손뼉을 쳐서 그들을 자기 주위로 불렀습니다. 그들이 모두 자신 주위에 한 번 더 모이자 그는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이 비유에 대해 너희에게 말하기 전에 너희 중 누구라도 말할 것이 있느냐?” 잠시 침묵한 뒤 도마가 말했습니다. “네, 주여, 제가 몇 마디 하려 합니다. 당신께서 바로 이것을 주의하라고 저희에게 한번 말씀하셨던 것을, 제가 기억합니다. 우리의 전도를 위해 예화를 사용할 때, 우리는 우화가 아닌 실제 이야기들을 사용해야 하고, 우리가 사람들에게 가르치려 하는 하나의 중심적인 핵심 진리에 속한 예화에 가장 적합한 이야기를 선택해야 하며, 그 이야기를 사용할 때, 우리가 말하는 이야기에 포함된 사소한 모든 항목을 영적으로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신께서 저희에게 가르치셨습니다(149.3.1). 저는 베드로와 나다니엘 둘 다 이 비유를 해석하는 그들의 시도가 부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렇게 하는 저들의 능력에 감탄하지만, 동시에 자연 비유의 모든 면에서 영적 유사성을 만들려는 그런 모든 시도는 그런 비유의 참된 목적에 혼란과 심각한 오해로 끝날 뿐이라고 확신합니다. 한 시간 전에 우리는 모두 한마음이었지만, 제 의견에는, 당신께서 군중에게 이 비유를 주시고 후에 저희에게 그것에 대해 의견을 말하라고 하셨을 때, 당신께서 마음에 두셨던, 위대한 진리를 충분히 파악할 수 있는 우리 능력으로, 지금은 우리가 분리된 두 집단으로 나뉘어 이 비유에 관해 다른 의견을 주장하고 간섭하려고 그런 견해를 그토록 열심히 주장하고 있다는 사실로 인해, 제가 옳다는 것이 충분히 입증되고 있습니다.”

151:2.6 (1691.1) The words which Thomas spoke had a quieting effect on all of them. He caused them to recall what Jesus had taught them on former occasions, and before Jesus resumed speaking, Andrew arose, saying: “I am persuaded that Thomas is right, and I would like to have him tell us what meaning he attaches to the parable of the sower.” After Jesus had beckoned Thomas to speak, he said: “My brethren, I did not wish to prolong this discussion, but if you so desire, I will say that I think this parable was spoken to teach us one great truth. And that is that our teaching of the gospel of the kingdom, no matter how faithfully and efficiently we execute our divine commissions, is going to be attended by varying degrees of success; and that all such differences in results are directly due to conditions inherent in the circumstances of our ministry, conditions over which we have little or no control.” 도마가 한 말에 그들 모두 조용해졌습니다. 그는 그들에게, 예수께서 이전에 여러 번 자신들에게 가르쳤던 것이 생각나게 했으며, 예수께서 다시 말씀하시기 전에, 안드레가 일어나 말했습니다. “저는 도마가 옳다고 확신하며, 그가 씨 뿌리는 자의 비유에 어떤 의미를 두는지 그가 우리에게 말해 주기를 바랍니다.” 예수께서 도마가 말하도록 손짓하신 후, 그가 말했습니다. “내 형제들아, 나는 이 토의를 늘리고 싶지 않았지만, 너희들이 바란다면, 내 생각에 이 비유가 우리에게 가르치는 한 가지 위대한 진리를 말할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신적 임무를 아무리 성실하게 효과적으로 실행해도, 하느님 나라 복음에 대한 우리의 가르침은 다양한 단계의 좋은 결과가 따를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런 모든 결과의 차이는 바로 우리 사역 상황에 들어있는 조건들, 우리가 거의 또는 전혀 조정할 수 없는 조건 때문입니다.”

151:2.7 (1691.2) When Thomas had finished speaking, the majority of his fellow preachers were about ready to agree with him, even Peter and Nathaniel were on their way over to speak with him, when Jesus arose and said: “Well done, Thomas; you have discerned the true meaning of parables; but both Peter and Nathaniel have done you all equal good in that they have so fully shown the danger of undertaking to make an allegory out of my parables. In your own hearts you may often profitably engage in such flights of the speculative imagination, but you make a mistake when you seek to offer such conclusions as a part of your public teaching.” 도마가 말을 마치자, 그의 동료 전도자 대부분이 바로 그에게 동의하려 했으며, 베드로와 나다니엘도 그에게 말하려는데, 예수께서 일어나 말씀하셨습니다. “잘했구나, 도마야. 너는 비유의 참 의미를 포착했도다. 그러나 베드로와 나다니엘 너희 둘 다, 그들이 내 비유에서 우의(빗대어 표현한 풍유)를 만들려는 위험을 그렇게 충분히 보였다는 점에서 똑같이 잘했도다. 너희 자신의 심정에 가끔 그런 이론적 상상의 비약이 너희에게 이로울 수도 있지만, 너희가 그런 결론을 공적 가르침의 일부로써 제안하려 할 때 너희는 실수하는 것이니라.”

151:2.8 (1691.3) Now that the tension was over, Peter and Nathaniel congratulated each other on their interpretations, and with the exception of the Alpheus twins, each of the apostles ventured to make an interpretation of the parable of the sower before they retired for the night. Even Judas Iscariot offered a very plausible interpretation. The twelve would often, among themselves, attempt to figure out the Master’s parables as they would an allegory, but never again did they regard such speculations seriously. This was a very profitable session for the apostles and their associates, especially so since from this time on Jesus more and more employed parables in connection with his public teaching. 이제 긴장이 해소되자, 베드로와 나다니엘은 자신들의 해석에 대해 서로 축하했고, 알패오 쌍둥이를 제외하고 사도들 각자 잠자리에 들기 전에 씨 뿌리는 자의 비유를 과감히 해석하려 했습니다. 가룟 유다도 아주 그럴듯한 해석을 제안했습니다. 열둘은 가끔 자기들끼리 주님의 비유들을 우의(빗대어 표현한 풍유)로써 해석하려 했으나 두 번 다시 그런 억측을 진지하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특히 그렇게 이때부터 예수께서 자신의 공적 가르침과 관련해서 비유를 더욱더 사용하셨기 때문에, 이것은 사도들과 동료들에게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