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4 The Andites 안드-사람들

  1. The Andites 안드-사람들

78:4.1 (871.7) The Andite races were the primary blends of the pure-line violet race and the Nodites plus the evolutionary peoples. In general, Andites should be thought of as having a far greater percentage of Adamic blood than the modern races. In the main, the term Andite is used to designate those peoples whose racial inheritance was from one-eighth to one-sixth violet. Modern Urantians, even the northern white races, contain much less than this percentage of the blood of Adam. 안드 종족들은 순계 보라 종족과 놋 사람들에 진화 민족을 더해 1차적으로 혼합되었습니다. 보통 안드-사람들은 현대 종족보다 아담의 피를 훨씬 더 큰 비율로 가지고 있다고 여겨야 합니다. 주로, 안드-사람들이라는 용어는 인종적 유전형질이 1/8에서 1/6이었던 보라색 사람들을 가리키는 데 사용됩니다. 현대 유란시아 사람들은 북쪽 백인종조차 이 비율보다 훨씬 적게 아담의 피를 담고 있습니다.

78:4.2 (871.8) The earliest Andite peoples took origin in the regions adjacent to Mesopotamia more than twenty-five thousand years ago and consisted of a blend of the Adamites and Nodites. The second garden was surrounded by concentric circles of diminishing violet blood, and it was on the periphery of this racial melting pot that the Andite race was born. Later on, when the migrating Adamites and Nodites entered the then fertile regions of Turkestan, they soon blended with the superior inhabitants, and the resultant race mixture extended the Andite type northward. 가장 초기의 안드-사람들은 25,000년 전 훨씬 이전에 메소포타미아 인근 지역에서 시작되었고,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의 혼합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둘째 동산은 줄어드는 보라 피의 동심원으로 둘러싸였고, 이 인종적 도가니 주변에서 안드-사람들이 탄생했습니다. 나중에 이주하는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이 당시 투르키스탄의 비옥한 지역에 들어가자, 그들은 바로 우수한 거주민들과 혼합되었고, 그 결과 혼혈이 북쪽 안드-사람 유형으로 확장되었습니다.

78:4.3 (872.1) The Andites were the best all-round human stock to appear on Urantia since the days of the pure-line violet peoples. They embraced most of the highest types of the surviving remnants of the Adamite and Nodite races and, later, some of the best strains of the yellow, blue, and green men. 안드-사람들은 순계 보라 사람들 시절 이후 유란시아에 나타난 가장 다방면에 걸친 인간 혈통이었습니다. 그들은 아담-사람들과 놋-사람들 인종 중 최고 유형의 살아남은 나머지 대부분과 나중에 황인, 청인 및 녹인 중 최고의 일부 종족을 포함했습니다.

78:4.4 (872.2) These early Andites were not Aryan; they were pre-Aryan. They were not white; they were pre-white. They were neither an Occidental nor an Oriental people. But it is Andite inheritance that gives to the polyglot mixture of the so-called white races that generalized homogeneity which has been called Caucasoid. 이 초기 안드-사람들은 아리아인(人)이 아니라 아리아인(人) 이전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백인들이 아니라 백인들 이전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서양 사람도 아니고 동양 사람도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안드-사람의 유전성이 소위 백인종의 다국적 혼혈인에게 코카서스 인종이라 불리는 일반화된 동종성을 줍니다.

78:4.5 (872.3) The purer strains of the violet race had retained the Adamic tradition of peace-seeking, which explains why the earlier race movements had been more in the nature of peaceful migrations. But as the Adamites united with the Nodite stocks, who were by this time a belligerent race, their Andite descendants became, for their day and age, the most skillful and sagacious militarists ever to live on Urantia. Thenceforth the movements of the Mesopotamians grew increasingly military in character and became more akin to actual conquests. 더 순수한 보라 인종들은 평화를 추구하는 아담의 전통을 유지했는데, 이것이 초기 인종 이동이 훨씬 평화적인 이주 상태에 있었음을 설명합니다. 그러나 아담-사람들이, 이 무렵 호전적 인종이었던 놋-사람 혈통과 연합하게 되자, 그들 안드-사람 후손들은 그 시대에 유란시아에서 살았던 가장 능숙하고 기민한 군사전략가들이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메소포타미아인(人)들의 이동은 점차 군사적이 되었고 현실적으로 정복에 가까웠습니다.

78:4.6 (872.4) These Andites were adventurous; they had roving dispositions. An increase of either Sangik or Andonite stock tended to stabilize them. But even so, their later descendants never stopped until they had circumnavigated the globe and discovered the last remote continent. 이 안드-사람들은 모험을 즐겼고, 방랑하는 경향을 지녔습니다. 상긱이나 안돈 혈통의 증가로 그들은 안정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렇기는 해도, 그들의 후대 자손들은 지구를 배로 일주했으며 가장 먼 대륙을 발견할 때까지, 멈추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