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3 Early Expansions of the Adamites 아담-사람들의 초기 팽창

  1. Early Expansions of the Adamites 아담-사람들의 초기 팽창

78:3.1 (870.4) The violet race retained the Edenic traditions of peacefulness for many millenniums, which explains their long delay in making territorial conquests. When they suffered from population pressure, instead of making war to secure more territory, they sent forth their excess inhabitants as teachers to the other races. The cultural effect of these earlier migrations was not enduring, but the absorption of the Adamite teachers, traders, and explorers was biologically invigorating to the surrounding peoples. 보라색 인종은 수천 년간 평화로운 에덴의 전통을 지속했는데, 그것은 그들이 영토 정복을 오래 지체한 이유를 말해줍니다. 그들은 인구 압력으로 고통을 받게 되자, 영토를 더 확보하려고 전쟁하는 대신에, 그들의 과잉(過剩) 거주자들을 다른 인종들에게 교사로 보냈습니다. 초기 이주의 이 문화적 효과가 지속하지 않았지만, 아담-사람들 교사들, 상인들과 탐험가들을 흡수하여 주변 민족들은 생물학적으로 활력을 얻었습니다.

78:3.2 (870.5) Some of the Adamites early journeyed westward to the valley of the Nile; others penetrated eastward into Asia, but these were a minority. The mass movement of the later days was extensively northward and thence westward. It was, in the main, a gradual but unremitting northward push, the greater number making their way north and then circling westward around the Caspian Sea into Europe. 얼마의 아담-사람들은 초기에 서쪽으로 나일강 유역까지 여행했습니다. 다른 이들은 동쪽으로 아시아를 통과했지만, 이들은 소수의 무리였습니다. 후일에 집단 이동이 광범위하게 북쪽으로 거기에서 서쪽으로 있었습니다. 주로 점차 그러나 끊임없이 북쪽으로 돌격하여, 다수가 북으로 나아간 후, 서쪽으로 카스피해(海) 주변을 돌아서 유럽으로 들어갔습니다.

78:3.3 (870.6) About twenty-five thousand years ago many of the purer elements of the Adamites were well on their northern trek. And as they penetrated northward, they became less and less Adamic until, by the times of their occupation of Turkestan, they had become thoroughly admixed with the other races, particularly the Nodites. Very few of the pure-line violet peoples ever penetrated far into Europe or Asia. 약 25,000년 전에, 순수한 천성을 지닌 여러 아담-사람들은 적절히 북쪽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들이 북쪽으로 들어감에 따라 그들은 아담의 천성이 점차 줄었으며, 그들이 투르키스탄을 차지하면서 그들은 철저히 다른 인종들, 특히 놋-사람들과 섞였습니다. 순수-혈통의 보라 민족들은 결코 멀리 유럽이나 아시아로 거의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78:3.4 (870.7) From about 30,000 to 10,000 B.C. epoch-making racial mixtures were taking place throughout southwestern Asia. The highland inhabitants of Turkestan were a virile and vigorous people. To the northwest of India much of the culture of the days of Van persisted. Still to the north of these settlements the best of the early Andonites had been preserved. And both of these superior races of culture and character were absorbed by the northward-moving Adamites. This amalgamation led to the adoption of many new ideas; it facilitated the progress of civilization and greatly advanced all phases of art, science, and social culture. BC 약 30,000년에서 10,000년까지, 신기원(新紀元)을 이루는 종족 혼합이 남서 아시아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투르키스탄 고지 거주민들은 씩씩하고 강건한 민족이었습니다. 인도의 북서지방에는 반 시절의 문화가 많이 지속했습니다. 이 정착지들의 훨씬 북쪽에는 초기 안돈-사람의 일류 문화가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북쪽으로 이동하는 아담-사람들이 우수한 문화와 특성이 있는 이 두 인종을 흡수했습니다. 이 융합으로 새로운 여러 관념이 채택되어 문명의 진보가 촉진했으며 모든 단계의 예술, 과학 및 사회적 문화가 크게 증진했습니다.

78:3.5 (871.1) As the period of the early Adamic migrations ended, about 15,000 B.C., there were already more descendants of Adam in Europe and central Asia than anywhere else in the world, even than in Mesopotamia. The European blue races had been largely infiltrated. The lands now called Russia and Turkestan were occupied throughout their southern stretches by a great reservoir of the Adamites mixed with Nodites, Andonites, and red and yellow Sangiks. Southern Europe and the Mediterranean fringe were occupied by a mixed race of Andonite and Sangik peoples — orange, green, and indigo — with a sprinkling of the Adamite stock. Asia Minor and the central-eastern European lands were held by tribes that were predominantly Andonite. BC 15,000년경 초기 아담 사람의 이주 시기가 끝나자, 세상의 어떤 곳, 심지어 메소포타미아보다, 유럽과 중앙아시아에 더 많은 아담의 후손들이 이미 있었습니다. 유럽의 청인종들은 대부분 그들에게 스며들어 있었습니다. 놋-사람들, 안돈-사람들 및 홍인과 황인의 상긱 종족이 섞인 커다란 아담 사람의 저장 무리가, 지금 러시아와 투르키스탄으로 불리는 남쪽의 확장 지역 전체를 차지했습니다. 안돈-사람들과 상긱 민족 중 주황색, 녹색 및 남색의 혼합 인종은 소수의 아담 혈통과 함께 남부 유럽과 지중해 주변을 차지했습니다. 안돈 사람들이 주축이 된 부족들이 소아시아와 중앙-동부 유럽의 지역을 차지했습니다.

78:3.6 (871.2) A blended colored race, about this time greatly reinforced by arrivals from Mesopotamia, held forth in Egypt and prepared to take over the disappearing culture of the Euphrates valley. The black peoples were moving farther south in Africa and, like the red race, were virtually isolated. 이 무렵에 메소포타미아 출신들로 아주 강화된, 혼합 유색 인종이 이집트에 있어서 유프라테스 지역의 사라지는 문화를 이어받을 준비를 했습니다. 흑색 민족들은 아프리카 남쪽으로 더 이동했고, 홍인종처럼 사실상 고립되었습니다.

78:3.7 (871.3) The Saharan civilization had been disrupted by drought and that of the Mediterranean basin by flood. The blue races had, as yet, failed to develop an advanced culture. The Andonites were still scattered over the Arctic and central Asian regions. The green and orange races had been exterminated as such. The indigo race was moving south in Africa, there to begin its slow but long-continued racial deterioration. 사하라 문명은 가뭄으로, 지중해 분지의 문명은 홍수로 붕괴하였습니다. 청색 인종들은 아직 진보된 문화를 개발하지 못했습니다. 안돈-사람들은 여전히 북극과 중앙아시아 지역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녹색과 주황색 인종은 그 자체로 몰살했습니다. 남색 인종은 아프리카 남쪽으로 이동했고, 더디지만 오래-계속된 인종적 퇴보를 시작했습니다.

78:3.8 (871.4) The peoples of India lay stagnant, with a civilization that was unprogressing; the yellow man was consolidating his holdings in central Asia; the brown man had not yet begun his civilization on the near-by islands of the Pacific. 인도의 민족들은 후퇴하는 문명과 함께 정체되었고, 황인은 중앙아시아에서 자기 소유를 강화하고 있었으며, 갈색인은 태평양 인근 도서(島嶼)에서 자신의 문명을 아직 시작하지 않았습니다.

78:3.9 (871.5) These racial distributions, associated with extensive climatic changes, set the world stage for the inauguration of the Andite era of Urantia civilization. These early migrations extended over a period of ten thousand years, from 25,000 to 15,000 B.C. The later or Andite migrations extended from about 15,000 to 6000 B.C. 광범위한 기후 변화와 결합한, 이런 종족의 분포로, 유란시아 문명 중 안드-사람들의 시대가 개시될 세계 무대가 마련되었습니다. 이런 초기 이동은 BC 25,000에서 15,000년까지 1만 년의 기간에 걸쳐 연장되었습니다. 후일에 안드-사람들의 이주는 BC 15,000년에서 6,000년까지 연장되었습니다.

78:3.10 (871.6) It took so long for the earlier waves of Adamites to pass over Eurasia that their culture was largely lost in transit. Only the later Andites moved with sufficient speed to retain the Edenic culture at any great distance from Mesopotamia. 아담-사람들의 초기 물결이 유라시아를 통과하기에 너무 오래 걸려서 그들의 문화는 대부분 이동 중에 손실되었습니다. 후기 안드-사람들만이 메소포타미아로부터 먼 거리에서 에덴 문화를 유지하기에 충분한 속도로 움직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