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0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아담 시대 이후 보라 종족

  • Paper 78
    • The Violet Race After the Days of Adam 아담 시대 이후 보라 종족

78:0.1 (868.1) THE second Eden was the cradle of civilization for almost thirty thousand years. Here in Mesopotamia the Adamic peoples held forth, sending out their progeny to the ends of the earth, and latterly, as amalgamated with the Nodite and Sangik tribes, were known as the Andites. From this region went those men and women who initiated the doings of historic times, and who have so enormously accelerated cultural progress on Urantia. 둘째 에덴은 거의 3만 년 동안 문명의 발상지(發祥地)였습니다. 메소포타미아의 여기에서 오랫동안 창도(唱導오래 말하며 이끎)했던 아담 사람들이, 자기 종족을 땅끝까지 보냈으며, 후에 놋-사람들 및 상긱 부족들과 혼합하여 안드-사람들로 알려졌습니다. 이 지역에서 나온 그 남녀들이 유사(有史)시대의 행적을 시작하고, 유란시아에서 그토록 대단하게 문화적 진보를 증진했습니다.

78:0.2 (868.2) This paper depicts the planetary history of the violet race, beginning soon after the default of Adam, about 35,000 B.C., and extending down through its amalgamation with the Nodite and Sangik races, about 15,000 B.C., to form the Andite peoples and on to its final disappearance from the Mesopotamian homelands, about 2000 B.C. 이 글은 보라 종족의 행성 역사를, BC 35,000년경, 아담의 의무-불이행 직후에 시작해서, BC 15,000년경 놋-사람들 및 상긱-종족들과 혼합으로 확장되어 안드-민족을 형성하고, 이어서 BC 2,000년경, 메소포타미아 본국에서 최종적으로 사라지기까지 서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