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7-1 The Centurion’s Servant 백부장의 하인

  1. The Centurion’s Servant 백부장의 하인

147:1.1 (1647.3) On the day before they made ready to go to Jerusalem for the feast of the Passover, Mangus, a centurion, or captain, of the Roman guard stationed at Capernaum, came to the rulers of the synagogue, saying: “My faithful orderly is sick and at the point of death. Would you, therefore, go to Jesus in my behalf and beseech him to heal my servant?” The Roman captain did this because he thought the Jewish leaders would have more influence with Jesus. So the elders went to see Jesus and their spokesman said: “Teacher, we earnestly request you to go over to Capernaum and save the favorite servant of the Roman centurion, who is worthy of your notice because he loves our nation and even built us the very synagogue wherein you have so many times spoken.” 그들이 유월절 잔치를 위해 예루살렘으로 가려고 준비하기 전날, 가버나움에 주둔하던 로마의 수비대 지휘관, 백부장 망거스가 회당의 통치자들에게 와서 말했습니다. “나의 신실한 하인이 아파 죽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저를 대신하여 예수님께 가서 내 하인을 고쳐 달라고 간청해 주시겠습니까?” 그 로마 지휘관은 유대 지도자들이 예수님을 더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하여 그렇게 했습니다. 그래서 장로들이 예수를 보러 왔고 그들의 대변인이 말했습니다. “선생님, 당신께서 가버나움으로 건너가서 로마 백부장이 아끼는 하인을 구해주시기를 우리가 진심으로 간청합니다. 그는 당신의 눈을 끄는 훌륭한 사람으로,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당신께서 여러 번 말씀하셨던 바로 그 회당도 우리에게 지어 주었기 때문입니다.”

147:1.2 (1647.4) And when Jesus had heard them, he said, “I will go with you.” And as he went with them over to the centurion’s house, and before they had entered his yard, the Roman soldier sent his friends out to greet Jesus, instructing them to say: “Lord, trouble not yourself to enter my house, for I am not worthy that you should come under my roof. Neither did I think myself worthy to come to you; wherefore I sent the elders of your own people. But I know that you can speak the word where you stand and my servant will be healed. For I am myself under the orders of others, and I have soldiers under me, and I say to this one go, and he goes; to another come, and he comes, and to my servants do this or do that, and they do it.”예수께서 그들의 말을 듣자, “내가 너희와 함께 가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그가 그들과 함께 백부장의 집으로 건너가서, 정원을 들어서기 전에 그 로마 군인은 자기 친구들을 밖으로 보내 예수님을 맞이하며 다음과 같이 말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주여, 저는 당신이 저의 집에 묵으실만한 자격이 없으니, 수고스럽게 저의 집에 들어오지 마십시오. 저 또한 스스로 당신께 갈만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하여서 제가 당신 민족의 장로들을 보냈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계신 곳에서 말씀하실 수 있고 그러면 제 하인이 나을 것을 저는 압니다. 왜냐하면 제 자신이 다른 이들의 명령을 받고, 제 아래에도 군인들이 있으며, 이 사람에게 가라 하면 가고; 다른 사람에게 오라 하면 오며, 제 하인들에게 이것을 하거나 저것을 하라 하면 그들이 그것을 합니다.”

147:1.3 (1648.1) And when Jesus heard these words, he turned and said to his apostles and those who were with them: “I marvel at the belief of the gentile. Verily, verily, I say to you, I have not found so great faith, no, not in Israel.” Jesus, turning from the house, said, “Let us go hence.” And the friends of the centurion went into the house and told Mangus what Jesus had said. And from that hour the servant began to mend and was eventually restored to his normal health and usefulness. 예수께서 이런 말을 들었을 때, 그는 돌이켜 자기 사도들과 그들과 함께 있던 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이방인의 믿음이 놀랍도다.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지만, 내가 이렇게 큰 신앙을 만나지 못하였느니라. 이스라엘에서 아무도 아니라.” 예수께서 그 집에서 돌아서시며 “그러면 가자”고 말씀하셨습니다. 백부장의 친구들이 집으로 들어가 망거스에게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그 시간부터 하인은 호전되기 시작했으며 결국 정상적 건강과 일상으로 회복되었습니다.

147:1.4 (1648.2) But we never knew just what happened on this occasion. This is simply the record, and as to whether or not invisible beings ministered healing to the centurion’s servant, was not revealed to those who accompanied Jesus. We only know of the fact of the servant’s complete recovery. 그러나 이 경우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우리는 전혀 몰랐습니다. 이것은 단지 기록이며,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들이 백부장의 하인을 돌보아 치유했는지 아닌지, 예수님과 동행했던 자들에게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하인이 완쾌(完快)된 사실만 알 뿐입니다.

“147-1 The Centurion’s Servant 백부장의 하인”에 한개의 의견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