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per 145 Four Eventful Days at Capernaum 다사(多事)한 가버나움의 4일간

Paper 145

Four Eventful Days at Capernaum 다사(多事)한 가버나움의 4일간

145:0.1 (1628.1) JESUS and the apostles arrived in Capernaum the evening of Tuesday, January 13. As usual, they made their headquarters at the home of Zebedee in Bethsaida. Now that John the Baptist had been sent to his death, Jesus prepared to launch out in the first open and public preaching tour of Galilee. The news that Jesus had returned rapidly spread throughout the city, and early the next day, Mary the mother of Jesus hastened away, going over to Nazareth to visit her son Joseph. 예수님과 사도들은 1월 13일 화요일 저녁에 가버나움에 도착했습니다. 평소처럼, 그들은 본부를 벳새다에 있는 세베대의 집에 두었습니다. 세례 요한이 별세했기 때문에 예수님은 갈릴리에서 처음 공개적으로 대중 전도 여행을 시작하려고 준비했습니다. 예수께서 돌아오셨다는 소식이 모든 도시에 빠르게 퍼졌기 때문에, 다음 날 일찍, 예수님의 모친 마리아는 서둘러 자기 아들 요셉을 만나러 나사렛으로 떠나갔습니다.

145:0.2 (1628.2) Wednesday, Thursday, and Friday Jesus spent at the Zebedee house instructing his apostles preparatory to their first extensive public preaching tour. He also received and taught many earnest inquirers, both singly and in groups. Through Andrew, he arranged to speak in the synagogue on the coming Sabbath day. 수요일(AD 28. 1. 14)과 목요일 및 금요일에, 예수님은 대규모로 첫 공개 전도 여행을 준비하는 사도들을 가르치면서 세베대의 집에서 보내셨습니다. 그는 또한 진지한 여러 탐구자들을 개인적으로나 집단적으로 받아들여 가르치셨습니다. 그는 다가오는 안식일에 자신이 회당에서 설교하도록 안드레를 통해 미리 준비하셨습니다.

145:0.3 (1628.3) Late on Friday evening Jesus’ baby sister, Ruth, secretly paid him a visit. They spent almost an hour together in a boat anchored a short distance from the shore. No human being, save John Zebedee, ever knew of this visit, and he was admonished to tell no man. Ruth was the only member of Jesus’ family who consistently and unwaveringly believed in the divinity of his earth mission from the times of her earliest spiritual consciousness right on down through his eventful ministry, death, resurrection, and ascension; and she finally passed on to the worlds beyond never having doubted the supernatural character of her father-brother’s mission in the flesh. Baby Ruth was the chief comfort of Jesus, as regards his earth family, throughout the trying ordeal of his trial, rejection, and crucifixion. 금요일 저녁 늦게 예수님의 막내 여동생 룻이 남몰래 그를 만나러 왔습니다. 그들은 해변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정박해 있던 배에서 거의 한 시간을 함께 보냈습니다. 요한 세베대를 제외한 어떤 인간 존재도 이 방문을 전혀 몰랐으며, 그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요청받았습니다. 룻은 아주 어릴 때 영적 의식을 했던 때부터 예수님의 다사(多事)한 사역을 거쳐, 죽음, 부활, 상승에 이르기까지 예수님의 가족 중에서 변함없이 흔들리지 않고 그 지상 사명의 신성(神性)을 유일하게 믿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아버지-오빠의 육신적 사명의 초자연적 특성을 결코 의심하지 않고 결국 저 세상으로 갔습니다. 예수님의 지상 가족들에 관해 말할 때, 예수님의 재판, 버림받음 및 십자가형의 견디기 어려운 모든 시련 가운데, 막내 룻은 예수님께 최고의 위로였습니다.

1. The Draught of Fishes 어획량(漁獲量 잡은 물고기의 량)

190908 기적 같은 어획량(漁獲量) 눅5:4-11 4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5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6 그렇게 하니 고기를 잡은 것이 심히 많아 그물이 찢어지는지라 7 이에 다른 배에 있는 동무들에게 손짓하여 와서 도와 달라 하니 그들이 와서 두 배에 채우매 잠기게 되었더라 8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9 이는 자기 및 자기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이 고기 잡힌 것으로 말미암아 놀라고 10 세베대의 아들로서 시몬의 동업자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11 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 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4 When he had finished speaking, he said to Simon, “Put out into deep water, and let down the nets for a catch.” 5 Simon answered, “Master, we’ve worked hard all night and haven’t caught anything. But because you say so, I will let down the nets.” 6 When they had done so, they caught such a large number of fish that their nets began to break. 7 So they signaled their partners in the other boat to come and help them, and they came and filled both boats so full that they began to sink. 8 When Simon Peter saw this, he fell at Jesus’ knees and said, “Go away from me, Lord; I am a sinful man!” 9 For he and all his companions were astonished at the catch of fish they had taken, 10 and so were James and John, the sons of Zebedee, Simon’s partners. Then Jesus said to Simon, “Don’t be afraid; from now on you will catch men.” 11 So they pulled their boats up on shore, left everything and followed him.

145:1.1 (1628.4) On Friday morning of this same week, when Jesus was teaching by the seaside, the people crowded him so near the water’s edge that he signaled to some fishermen occupying a near-by boat to come to his rescue. Entering the boat, he continued to teach the assembled multitude for more than two hours. This boat was named “Simon”; it was the former fishing vessel of Simon Peter and had been built by Jesus’ own hands. On this particular morning the boat was being used by David Zebedee and two associates, who had just come in near shore from a fruitless night of fishing on the lake. They were cleaning and mending their nets when Jesus requested them to come to his assistance. 같은 이 주(週) 금요일(AD 28. 1. 16) 아침 예수께서 바닷가에서 가르치고 계실 때, 사람들이 예수님을 물가 끝으로 너무 가까이 밀어붙이자, 그는 근처 배에 있던 어부들에게 와서 자신을 구하라고 신호를 보냈습니다. 그는 배에 올라가 모인 군중들을 두 시간 이상 계속 가르치셨습니다. 이 배는 “시몬”이라고 불렀는데, 이전에 시몬 베드로가 물고기 잡던 배였기 때문이며 예수께서 직접 만드셨습니다. 이 특별한 아침에 다윗 세베대와 두 동료들이 그 배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그들은 호수에서 물고기를 잡느라 헛되어 밤을 새다가 해변 근처에 바로 도착했습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도움을 청했을 때, 그들은 그물을 씻고 수선하던 중이었습니다.

145:1.2 (1628.5) After Jesus had finished teaching the people, he said to David: “As you were delayed by coming to my help, now let me work with you. Let us go fishing; put out into yonder deep and let down your nets for a draught.” But Simon, one of David’s assistants, answered: “Master, it is useless. We toiled all night and took nothing; however, at your bidding we will put out and let down the nets.” And Simon consented to follow Jesus’ directions because of a gesture made by his master, David. When they had proceeded to the place designated by Jesus, they let down their nets and enclosed such a multitude of fish that they feared the nets would break, so much so that they signaled to their associates on the shore to come to their assistance. When they had filled all three boats with fish, almost to sinking, this Simon fell down at Jesus’ knees, saying, “Depart from me, Master, for I am a sinful man.” Simon and all who were concerned in this episode were amazed at the draught of fishes. From that day David Zebedee, this Simon, and their associates forsook their nets and followed Jesus. 예수께서 사람들에게 가르치기를 마치신 후 다윗에게 말씀하셨습니다. “나를 도우러 오느라 너희가 늦어졌으니, 이제 내가 너와 함께 일하리라. 물고기 잡으러 가자. 저쪽 깊은 데로 나아가 그물을 한 번 내리라.” 그러나 다윗의 조수들 중 한 사람 시몬이 대답했습니다. “주(主)여, 소용이 없습니다. 우리가 밤새 수고했지만 아무 것도 못 잡았습니다. 그러나 당신의 분부대로 우리가 가서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그의 주인 다윗이 손짓을 했기 때문에, 시몬은 예수님의 지시를 따르기로 했습니다. 그들이 예수께서 지시하는 장소에 이르러 그물을 내리자, 너무 많은 물고기가 잡혀 그물이 찢어질까봐 염려스러웠으며, 아주 많아서 해변에 있던 동료들에게 도우러 오라고 손짓했습니다. 그들은 배 세 척에 물고기를 가득 실어, 거의 가라앉게 되자, 이 시몬이 예수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말했습니다. “주(主)여, 저를 떠나소서. 저는 죄 많은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시몬과 이 사건에 관련된 모든 사람은 잡은 물고기의 량에 깜짝 놀랐습니다. 그 날부터 다윗 세베대, 이 시몬 및 그 동료들은 그물을 내버리고 예수님을 따랐습니다.

145:1.3 (1629.1) But this was in no sense a miraculous draught of fishes. Jesus was a close student of nature; he was an experienced fisherman and knew the habits of the fish in the Sea of Galilee. On this occasion he merely directed these men to the place where the fish were usually to be found at this time of day. But Jesus’ followers always regarded this as a miracle. 그러나 이것은 어떤 면에서도 결코 기적으로 잡은 물고기 량(量)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은 세밀히 관찰하는 기질을 지니셨습니다. 그는 노련한 어부였으며, 갈릴리 바다 물고기의 습성을 알았습니다. 이 경우에 그는 하루 중 이 때 보통 물고기가 발견되는 장소로 이 사람들에게 지시하셨을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추종자들은 항상 이것을 기적으로 여겼습니다.

2. Afternoon at the Synagogue 오후에 회당에서

190915 종교는 고유적 체험 겔18:4 모든 영혼이 다 내게 속한지라 아비의 영혼이 내게 속함 같이 아들의 영혼도 내게 속하였나니 범죄하는 그 영혼이 죽으리라 Behold, all souls are mine; as the soul of the father, so also the soul of the son is mine: the soul that sinneth, it shall die.

145:2.1 (1629.2) The next Sabbath, at the afternoon service in the synagogue, Jesus preached his sermon on “The Will of the Father in Heaven.” In the morning Simon Peter had preached on “The Kingdom.” At the Thursday evening meeting of the synagogue Andrew had taught, his subject being “The New Way.” At this particular time more people believed in Jesus in Capernaum than in any other one city on earth. 다음 안식일(AD 28. 1. 17 토) 오후 회당 예배에서 예수님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하셨습니다. 아침에는 시몬 베드로가 “하늘나라”에 대해 설교했습니다. 목요일(AD 28. 1. 15) 저녁 회당 모임에서 안드레는 “새로운 길”이라는 주제로 가르쳤습니다. 특별한 이 시간에, 지상의 어떤 다른 도시보다 가버나움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었습니다.

145:2.2 (1629.3) As Jesus taught in the synagogue this Sabbath afternoon, according to custom he took the first text from the law, reading from the Book of Exodus: “And you shall serve the Lord, your God, and he shall bless your bread and your water, and all sickness shall be taken away from you.” He chose the second text from the Prophets, reading from Isaiah: “Arise and shine, for your light has come, and the glory of the Lord has risen upon you. Darkness may cover the earth and gross darkness the people, but the spirit of the Lord shall arise upon you, and the divine glory shall be seen with you. Even the gentiles shall come to this light, and many great minds shall surrender to the brightness of this light.” 예수께서 이 안식일 오후에 회당에서 가르치시면서, 관습에 따라 율법에서 첫 본문(本文)을 골라 출애굽기에서 읽었습니다. “너희는 주(主) 너의 하나님을 섬기라 그리하면 그가 너희의 양식과 물에 복을 내리고 너희 중에 병을 제하리라(출23:25).” 그는 예언서에서 둘째 본문을 골라, 이사야서에서 읽었습니다.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주(主)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어두움이 땅을 덮을 것이며 캄캄함이 만민을 가리려니와 주(主)의 영이 네 위에 임하실 것이며 신적 영광이 네 위에 나타나리라. 이방인들도 이 빛으로, 여러 위대한 자들이 광명한 이 빛에 굴복하리라(사60:1-3).”

145:2.3 (1629.4) This sermon was an effort on Jesus’ part to make clear the fact that religion is a personal experience. Among other things, the Master said: 이 설교는 예수님 편에서 종교는 고유적 체험이라는 사실을 밝히려는 노력이었습니다. 다른 것들 중에서 주(主)께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145:2.4 (1629.5) “You well know that, while a kindhearted father loves his family as a whole, he so regards them as a group because of his strong affection for each individual member of that family. No longer must you approach the Father in heaven as a child of Israel but as a child of God. As a group, you are indeed the children of Israel, but as individuals, each one of you is a child of God. I have come, not to reveal the Father to the children of Israel, but rather to bring this knowledge of God and the revelation of his love and mercy to the individual believer as a genuine personal experience. The prophets have all taught you that Yahweh cares for his people, that God loves Israel. But I have come among you to proclaim a greater truth, one which many of the later prophets also grasped, that God loves you — every one of you — as individuals. All these generations have you had a national or racial religion; now have I come to give you a personal religion. “여러분도 잘 알듯이, 인정 많은 아버지는 자기 가족 전체를 사랑하며, 가족 개인 각자에 대한 강한 애정 때문에 그는 그들을 한 집단으로 여기시니라. 너희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더 이상 이스라엘의 자녀가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로서 가까이 가야 하니라. 집단으로서, 너희는 정말 이스라엘의 자녀들이지만, 개인들로서 너희 각자는 하나님의 자녀라. 이스라엘의 자녀들에게 아버지를 드러내려고 내가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이 하나님의 지식과 그의 사랑과 자비의 계시를 진정으로 고유하게 체험하도록 개인 신자(信者)에게 가져 왔노라. 선지자들이 너희에게 가르친 모든 것은, 야훼가 그의 백성을 보살피고,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사랑하신다는 것이니라. 그러나 나는 너희 중에 더 위대한 진리를 선포하러 왔으니, 후에 여러 선지자들 역시 파악했던 것으로, 하나님이 너희 너희 모두를 개인들로서 사랑한다는 것이라. 이 모든 세대에 너희는 민족이나 종족 종교가 있었지만, 이제 나는 너희에게 고유적(개인적) 종교를 주러 왔노라.”

145:2.5 (1630.1) “But even this is not a new idea. Many of the spiritually minded among you have known this truth, inasmuch as some of the prophets have so instructed you. Have you not read in the Scriptures where the Prophet Jeremiah says: ‘In those days they shall no more say, the fathers have eaten sour grapes and the children’s teeth are set on edge. Every man shall die for his own iniquity; every man who eats sour grapes, his teeth shall be set on edge. Behold, the days shall come when I will make a new covenant with my people, not according to the covenant which I made with their fathers when I brought them out of the land of Egypt, but according to the new way. I will even write my law in their hearts. I will be their God, and they shall be my people. In that day they shall not say, one man to his neighbor, do you know the Lord? Nay! For they shall all know me personally, from the least to the greatest.’ “그러나 이것도 새 관념이 아니라. 몇 선지자들이 그렇게 너희를 가르쳤기에 너희 중 영적인 마음을 지닌 다수가 이 진리를 이미 알고 있느니라. 성서에서 선지자 예레미야가 말을 한 것을 읽지 못했더냐? ‘그 때에 그들이 다시는 이르기를 아비가 신 포도를 먹었으므로 아들들의 이가 시다 하지 아니하리라. 신 포도를 먹는 자마다 그 이가 심 같이 각기 자기 죄악으로만 죽으리라.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내 백성과 새 언약을 세우리니,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열조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그 조상들과 세운 언약이 아니라 새 길을 따라 세울 것이라. 내가 나의 법을 그들의 심정에 쓰기까지 하리라.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라. 그 날에 한 사람이 이웃에게 너는 주(主)를 아느냐고 그들이 이르지 않으리라. 결코 아니라! 이는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개인적으로 알 것이기 때문이라(렘31:29-34).

145:2.6 (1630.2) “Have you not read these promises? Do you not believe the Scriptures? Do you not understand that the prophet’s words are fulfilled in what you behold this very day? And did not Jeremiah exhort you to make religion an affair of the heart, to relate yourselves to God as individuals? Did not the prophet tell you that the God of heaven would search your individual hearts? And were you not warned that the natural human heart is deceitful above all things and oftentimes desperately wicked? “너희는 이 약속들을 읽지 않았느냐? 너희가 성서를 믿지 않느냐? 선지자들의 말들이 바로 이 날 너희가 보는 대로 이루어짐을 너희는 이해하지 못하느냐? 그리고 종교를 심정(心情)의 일로 만들며, 너희 자신을 개인들로서 하나님과 관계하라고 예레미야가 너희에게 권고하지(렘24:7) 않더냐? 하늘의 하나님이 너희 개인의 심정을 살펴보실 것이라고(렘17:10) 선지자가 너희에게 말하지 않더냐? 만물보다 거짓되고 종종 심히 부패한 것이 원래 인간의 심정이라고(렘17:9) 너희에게 경고하지 않더냐?”

145:2.7 (1630.3) “Have you not read also where Ezekiel taught even your fathers that religion must become a reality in your individual experiences? No more shall you use the proverb which says, ‘The fathers have eaten sour grapes and the children’s teeth are set on edge.’ ‘As I live,’ says the Lord God, ‘behold all souls are mine; as the soul of the father, so also the soul of the son. Only the soul that sins shall die.’ And then Ezekiel foresaw even this day when he spoke in behalf of God, saying: ‘A new heart also will I give you, and a new spirit will I put within you.’ “너희는 또한 종교는 너희 개인적 체험에서 실체가 되어야 한다고 에스겔이 너희 조상들에게도 가르쳤던 부분을 읽지 않았느냐? ‘아비들이 신 포도를 먹었으므로 자녀들의 이가 시다.’는 속담을 너희가 더 이상 쓰지 못하게 되리라. 주(主) 하나님께서 말씀하기를 ‘보라, 결단코, 모든 혼들이 다 내게 속한지라. 아비의 혼처럼 아들의 혼도 마찬가지라. 범죄하는 혼만이 죽으리라(겔18:2-4).’ 그리고 나서 에스겔은 오늘까지도 예언하여 하나님을 위해 말하기를, ‘새 심정 또한 너희에게 주고 새 영을 너희 속에 두리라(겔36:26).’고 했습니다.

145:2.8 (1630.4) “No more should you fear that God will punish a nation for the sin of an individual; neither will the Father in heaven punish one of his believing children for the sins of a nation, albeit the individual member of any family must often suffer the material consequences of family mistakes and group transgressions. Do you not realize that the hope of a better nation — or a better world — is bound up in the progress and enlightenment of the individual?” “하나님이 한 개인의 죄로 인해 민족을 벌하리라고 너희는 더 이상 두려워하지 말라. 어느 가족의 개인 구성원이 종종 가족의 잘못과 집단 범죄의 물리적인 결과를 겪어야 하지만, 하늘에 계신 아버지는 민족의 죄들 때문에 믿는 자기 자녀들 중 누구도 벌하지 않으시리라. 더 나은 국가 또는 더 나은 세상희망개인의 진보와 계몽에 달려 있음을 너희는 깨닫지 못하느냐?”

145:2.9 (1630.5) Then the Master portrayed that the Father in heaven, after man discerns this spiritual freedom, wills that his children on earth should begin that eternal ascent of the Paradise career which consists in the creature’s conscious response to the divine urge of the indwelling spirit to find the Creator, to know God and to seek to become like him. 그 후, 인간이 이 영적 자유를 인식한 후, 하늘에 계신 아버지는 지상에 있는 자기 자녀들이 천국 생애의 그 영원한 상승을 시작할 것을 바라신다고 주(主)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천국 생애는 창조주를 발견하고, 하나님을 알며, 하나님과 같이 되려고 애쓰는, 내주하는 영의 신적 자극에 대한 창조물의 의식적 반응으로 이루어집니다.

145:2.10 (1630.6) The apostles were greatly helped by this sermon. All of them realized more fully that the gospel of the kingdom is a message directed to the individual, not to the nation. 사도들은 이 설교로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하늘나라의 복음민족이 아니라, 개인을 향한 메시지임을 그들 모두 아주 충분히 깨달았습니다.

145:2.11 (1630.7) Even though the people of Capernaum were familiar with Jesus’ teaching, they were astonished at his sermon on this Sabbath day. He taught, indeed, as one having authority and not as the scribes. 가버나움 사람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에 익숙했지만, 그들은 이 안식일에 전하신 그의 설교에 놀랐습니다. 그는 정말로 권위를 지닌 자로서 가르치셨고, 서기관들과 같지 않았습니다.

190922 이적 추구 세대의 사례들 4:33-39 33 회당에 더러운 귀신 들린 사람이 있어 크게 소리질러 가로되 34 아 나사렛 예수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우리를 멸하러 왔나이까 나는 당신이 누구인줄 아노니 하나님의 거룩한 자니이다 35 예수께서 꾸짖어 가라사대 잠잠하고 그 사람에게서 나오라 하시니 귀신이 그 사람을 무리 중에 넘어뜨리고 나오되 그 사람은 상하지 아니한지라 36 다 놀라 서로 말하여 가로되 이 어떠한 말씀인고 권세와 능력으로 더러운 귀신을 명하매 나가는도다 하더라 37 이에 예수의 소문이 그 근처 사방에 퍼지니라 38 예수께서 일어나 회당에서 나가사 시몬의 집에 들어가시니 시몬의 장모가 중한 열병에 붙들린지라 사람이 저를 위하여 예수께 구하니 39 예수께서 가까이 서서 열병을 꾸짖으신대 병이 떠나고 여자가 곧 일어나 저희에게 수종드니라 33 In the synagogue there was a man possessed by a demon, an evilspirit. He cried out at the top of his voice, 34 “Ha! What do you want with us, Jesus of Nazareth? Have you come to destroy us? I know who you are–the Holy One of God!” 35 “Be quiet!” Jesus said sternly. “Come out of him!” Then the demon threw the man down before them all and came out without injuring him. 36 All the people were amazed and said to each other, “What is this teaching? With authority and power he gives orders to evil spirits and they come out!” 37 And the news about him spread throughout the surrounding area. 38 Jesus left the synagogue and went to the home of Simon. Now Simon’s mother-in-law was suffering from a high fever, and they asked Jesus to help her. 39 So he bent over her and rebuked the fever, and it left her. She got up at once and began to wait on them.

145:2.12 (1630.8) Just as Jesus finished speaking, a young man in the congregation who had been much agitated by his words was seized with a violent epileptic attack and loudly cried out. At the end of the seizure, when recovering consciousness, he spoke in a dreamy state, saying: “What have we to do with you, Jesus of Nazareth? You are the holy one of God; have you come to destroy us?” Jesus bade the people be quiet and, taking the young man by the hand, said, “Come out of it” — and he was immediately awakened. 예수께서 말씀을 막 끝내셨을 때, 말씀으로 많이 동요되었던 한 청년이 무리 중에서 격렬한 간질 발작으로 크게 비명을 질렀습니다. 발작이 끝나 의식이 회복되자, 그는 몽롱한 상태로 말했습니다. “나사렛 예수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당신은 하나님의 거룩한 분이신데; 우리를 멸하려고 오셨습니까?” 예수께서 사람들을 조용하게 하고 그 젊은이의 손을 잡고 말했습니다. “거기서 나오라.” 그러자 그가 즉시 깨어났습니다.

145:2.13 (1631.1) This young man was not possessed of an unclean spirit or demon; he was a victim of ordinary epilepsy. But he had been taught that his affliction was due to possession by an evil spirit. He believed this teaching and behaved accordingly in all that he thought or said concerning his ailment. The people all believed that such phenomena were directly caused by the presence of unclean spirits. Accordingly they believed that Jesus had cast a demon out of this man. But Jesus did not at that time cure his epilepsy. Not until later on that day, after sundown, was this man really healed. Long after the day of Pentecost the Apostle John, who was the last to write of Jesus’ doings, avoided all reference to these so-called acts of “casting out devils,” and this he did in view of the fact that such cases of demon possession never occurred after Pentecost. 이 젊은이는 더러운 영이나 악마에게 사로잡혀 있지 않았습니다. 그는 평범한 간질병(뇌전증腦電症)의 피해자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기 질병이 악령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이라고 배웠습니다. 그는 이 가르침을 믿고, 자기 질병에 대해 생각했고 말했던 모든 것에 따라 행동했습니다. 더러운 영들의 존재가 그런 현상들을 직접 일으킨다고 모든 사람들이 믿었습니다. 따라서 예수께서 이 사람에게서 악마를 내쫓았다고 그들이 믿었습니다. 그러나 그 때 예수님은 그의 간질(뇌전증)을 치료하지 않았습니다. 그 날 늦게 해질녘까지 이 사람은 정말 병이 낫지 않았습니다. 오순절(五巡節)날이 오래 지난 후, 예수님의 행적을 마지막으로 기록한 사도 요한은 소위 “귀신들을 내쫓는” 이 축사(逐邪) 행위에 대한 모든 언급을 피했으며, 오순절(五巡節)이후 귀신들린 그런 경우들이 결코 일어나지 않았다는 사실에 비춰 그렇게 했습니다.

145:2.14 (1631.2) As a result of this commonplace incident the report was rapidly spread through Capernaum that Jesus had cast a demon out of a man and miraculously healed him in the synagogue at the conclusion of his afternoon sermon. The Sabbath was just the time for the rapid and effective spreading of such a startling rumor. This report was also carried to all the smaller settlements around Capernaum, and many of the people believed it. 이 평범한 사건의 결과로, 예수께서 회당에서 오후 설교를 마칠 때 한 사람에게서 악마를 내쫓아 그를 기적적으로 고치셨다는 소문이 가버나움을 통해 빠르게 퍼졌습니다. 안식일은 그런 놀라운 소문이 빠르게 효과적으로 퍼지는 적기(適期알맞은 시기)였습니다. 이 소문은 또한 가버나움 근처 작은 모든 마을들까지 전해졌고,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믿었습니다.

145:2.15 (1631.3) The cooking and the housework at the large Zebedee home, where Jesus and the twelve made their headquarters, was for the most part done by Simon Peter’s wife and her mother. Peter’s home was near that of Zebedee; and Jesus and his friends stopped there on the way from the synagogue because Peter’s wife’s mother had for several days been sick with chills and fever. Now it chanced that, at about the time Jesus stood over this sick woman, holding her hand, smoothing her brow, and speaking words of comfort and encouragement, the fever left her. Jesus had not yet had time to explain to his apostles that no miracle had been wrought at the synagogue; and with this incident so fresh and vivid in their minds, and recalling the water and the wine at Cana, they seized upon this coincidence as another miracle, and some of them rushed out to spread the news abroad throughout the city. 예수님과 12 사도들이 본부로 삼았던 세베대의 큰 집에서, 시몬 베드로의 아내와 그녀의 모친이 요리와 집안일의 대부분을 맡았습니다. 베드로의 집은 세베대의 집 근처에 있었습니다. 베드로의 장모가 한기(寒氣)와 발열(發熱)로 며칠간 앓았기 때문에 예수님과 그의 친구들은 회당에서 돌아오는 길에 그곳에 들렸습니다. 예수께서 이 아픈 여인을 옆에서 지켜보며, 그녀의 손을 잡고, 이마를 쓰다듬으시며 위로와 용기의 말씀을 하실 그 때, 우연히 열이 그녀에게서 떠났습니다. 회당에서 일어난 일은 기적이 아니라고 예수께서 사도들에게 설명할 겨를이 아직 없었습니다. 그들의 마음에 그토록 선명하고 생생한 이 사건과 함께 가나에서 물과 포도주 사건이 생각나서, 그들은 이 우연의 일치를 또 하나의 기적으로 여겼으며, 그들 몇 명은 도시 전역으로 달려 나가 널리 소식을 퍼뜨렸습니다.

145:2.16 (1631.4) Amatha, Peter’s mother-in-law, was suffering from malarial fever. She was not miraculously healed by Jesus at this time. Not until several hours later, after sundown, was her cure effected in connection with the extraordinary event which occurred in the front yard of the Zebedee home. 베드로의 장모 아마싸는 학질(말라리아) 열병을 앓고 있었습니다. 이때 예수님은 그녀를 기적으로 고치지 않았습니다. 세베대의 집 앞마당에서 일어났던 특별한 사건과 관련하여, 해가 진 후 몇 시간이 지나서, 그녀의 병이 치료되었습니다.

145:2.17 (1631.5) And these cases are typical of the manner in which a wonder-seeking generation and a miracle-minded people unfailingly seized upon all such coincidences as the pretext for proclaiming that another miracle had been wrought by Jesus. 이 사례(事例)들은 이적을 구하는 세대와 기적을 바라는 사람들이 어김없이 붙잡는 전형적인 방식으로, 그들은 예수께서 또 하나의 기적을 행하셨다고 선포할 구실로써 그런 모든 우연의 일치들을 이해합니다.

3. The Healing at Sundown 일몰(日沒해질녁)의 치유

190929 일몰(日沒해질녘)의 치유 4:40 해 질 적에 각색병으로 앓는 자 있는 사람들이 다 병인을 데리고 나아오매 예수께서 일일이 그 위에 손을 얹으사 고치시니 When the sun was setting, the people brought to Jesus all who had various kinds of sickness, and laying his hands on each one, he healed them.

145:3.1 (1631.6) By the time Jesus and his apostles had made ready to partake of their evening meal near the end of this eventful Sabbath day, all Capernaum and its environs were agog over these reputed miracles of healing; and all who were sick or afflicted began preparations to go to Jesus or to have themselves carried there by their friends just as soon as the sun went down. According to Jewish teaching it was not permissible even to go in quest of health during the sacred hours of the Sabbath. 이 다사(多事)한 안식일의 끝날 즈음 예수님과 그의 사도들이 저녁식사 준비를 마쳤을 때, 모든 가버나움과 그 인근에는 이 치료(治療)의 기적 소문으로 들떠 있었습니다. 해가 떨어지자마자, 병들거나 고통 받는 모든 자들이 예수님께 가거나 친구들에 실려서 갈 준비를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유대교의 가르침에 따라, 안식일의 신성(神性)한 시간에는 건강을 찾아 나서는 것조차 허락되지 않았습니다.

145:3.2 (1632.1) Therefore, as soon as the sun sank beneath the horizon, scores of afflicted men, women, and children began to make their way toward the Zebedee home in Bethsaida. One man started out with his paralyzed daughter just as soon as the sun sank behind his neighbor’s house. 그래서 해가 지평선(地平線) 아래로 가라앉자마자, 고통 받는 여러 남녀와 아이들이 벳새다의 세베대 집으로 길을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한 사람은 자기 이웃 집 뒤편으로 해가 떨어지자마자 즉시 마비(痲痹)된 자기 딸을 데리고 출발했습니다.

145:3.3 (1632.2) The whole day’s events had set the stage for this extraordinary sundown scene. Even the text Jesus had used for his afternoon sermon had intimated that sickness should be banished; and he had spoken with such unprecedented power and authority! His message was so compelling! While he made no appeal to human authority, he did speak directly to the consciences and souls of men. Though he did not resort to logic, legal quibbles, or clever sayings, he did make a powerful, direct, clear, and personal appeal to the hearts of his hearers. 그 날 모든 사건들은 이 놀라운 일몰(해질녘)의 장면을 위한 준비였습니다. 예수께서 오후 설교에서 사용했던 본문도 질병이 떠나가야 한다고 암시하고 있었습니다(…너희 중에 병을 제하리라 출23:25). 또한 그는 전례 없는 그런 권능과 권위로 말씀하셨습니다! 그의 메시지는 얼마나 감동스러웠던가! 그는 인간의 권위에 어떤 호소도 하지 않으셨고, 사람들의 의식과 혼에 직접 말씀하셨습니다. 그가 논리적, 율법적 재담 및 재치 있는 속담을 쓰지 않았지만, 그는 힘차게 직접적으로 분명히 그리고 개인적으로 청중들의 심정을 움직였습니다.

145:3.4 (1632.3) That Sabbath was a great day in the earth life of Jesus, yes, in the life of a universe. To all local universe intents and purposes the little Jewish city of Capernaum was the real capital of Nebadon. The handful of Jews in the Capernaum synagogue were not the only beings to hear that momentous closing statement of Jesus’ sermon: “Hate is the shadow of fear; revenge the mask of cowardice.” Neither could his hearers forget his blessed words, declaring, “Man is the son of God, not a child of the devil.” 그 안식일은 예수님의 지상(地上) 일생에서, 정말로, 우주의 일생에서 위대한 날이었습니다. 사실 지역우주에서 유대의 작은 도시 가버나움이 네바돈의 진정한 수도였습니다. 예수님의 설교에서 “증오는 두려움의 그림자이며, 복수는 비겁함의 가면이라.”는 중요한 마지막 진술을 듣는 존재들은 가버나움 회당에 있었던 소수의 유대인들만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청중들은 “사람은 악마의 자녀가 아니라 하나님의 자녀라.”고 선언하는 그의 축복의 말씀도 잊을 수 없었습니다.

145:3.5 (1632.4) Soon after the setting of the sun, as Jesus and the apostles still lingered about the supper table, Peter’s wife heard voices in the front yard and, on going to the door, saw a large company of sick folks assembling, and that the road from Capernaum was crowded by those who were on their way to seek healing at Jesus’ hands. On seeing this sight, she went at once and informed her husband, who told Jesus. 해가 진 직후, 예수님과 사도들이 여전히 저녁 식탁에 계실 때, 베드로의 아내가 앞마당에서 여러 소리를 듣고 문으로 가면서, 아픈 사람들이 모여 있는 큰 무리와 예수님의 손으로 치료받으러 오는 자들로 가득한 가버나움의 도로를 보았습니다. 이 광경을 보고 그녀는 즉시 들어가 남편에게 알렸고, 그는 예수님께 말씀드렸습니다.

145:3.6 (1632.5) When the Master stepped out of the front entrance of Zebedee’s house, his eyes met an array of stricken and afflicted humanity. He gazed upon almost one thousand sick and ailing human beings; at least that was the number of persons gathered together before him. Not all present were afflicted; some had come assisting their loved ones in this effort to secure healing. 주(主)께서 세베대의 집 앞 입구로 나가자, 괴로움으로 시달려 줄지어 있는 사람들을 마주했습니다. 그는 아파서 병든 거의 1,000명의 존재들을 지켜보셨습니다. 적어도 그런 수(數)의 사람들이 그 앞에 함께 모였기 때문입니다. 모여 있는 모두가 고통 받는 자들은 아니었습니다. 얼마는 이렇게 치료받으러 애쓰는, 그들이 사랑하는 자들을 도우려 왔기 때문입니다.

145:3.7 (1632.6) The sight of these afflicted mortals, men, women, and children, suffering in large measure as a result of the mistakes and misdeeds of his own trusted Sons of universe administration, peculiarly touched the human heart of Jesus and challenged the divine mercy of this benevolent Creator Son. But Jesus well knew he could never build an enduring spiritual movement upon the foundation of purely material wonders. It had been his consistent policy to refrain from exhibiting his creator prerogatives. Not since Cana had the supernatural or miraculous attended his teaching; still, this afflicted multitude touched his sympathetic heart and mightily appealed to his understanding affection. 그 자신이 신뢰했던 우주 경영의 아들들의 실수와 범죄의 결과로 크게 시달리며 이렇게 고통 받는 필사자들, 즉 남녀 및 아이들의 모습이 특히 예수님의 인간 심정을 건드려 이 자애로운 창조자 아들의 신적 자비를 자극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순전히 물질적 이적의 토대에 지속적인 영적 운동을 결코 세울 수 없음을 잘 아셨습니다. 자신의 창조자 특권을 삼가는 것이 그의 일관된 방침이었습니다. 가나 이후로 초자연적이거나 기적 같은 일이 그의 가르침에 따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고통 받는 이 무리가 그의 공감하는 심정을 건드렸으며 그의 동정적인 애정에 힘차게 호소했습니다.

145:3.8 (1632.7) A voice from the front yard exclaimed: “Master, speak the word, restore our health, heal our diseases, and save our souls.” No sooner had these words been uttered than a vast retinue of seraphim, physical controllers, Life Carriers, and midwayers, such as always attended this incarnated Creator of a universe, made themselves ready to act with creative power should their Sovereign give the signal. This was one of those moments in the earth career of Jesus in which divine wisdom and human compassion were so interlocked in the judgment of the Son of Man that he sought refuge in appeal to his Father’s will. 앞마당에서 한 사람이 외쳤습니다. “주(主)여, 말씀으로 우리 건강을 회복하시고, 병을 고치시며, 우리의 혼을 구원하소서.” 이 말이 떨어지자마자, 우주의 성육신(成育身)한 창조자를 항상 섬기는 세라핌천사들, 물리 조정자들, 생명 운반자들, 중도자들의 광대한 수행원들이, 그들의 주권자가 신호하면, 창조적 권능으로 행동하려고 스스로 준비했습니다. 이것은 인자(人子)의 판단 중에서 신적 지혜와 인간적 공감이 맞물렸던 예수님의 지상 생애의 여러 순간 중 하나였으며, 그는 아버지의 뜻에 호소하며 의지했습니다.

145:3.9 (1632.8) When Peter implored the Master to heed their cry for help, Jesus, looking down upon the afflicted throng, answered: “I have come into the world to reveal the Father and establish his kingdom. For this purpose have I lived my life to this hour. If, therefore, it should be the will of Him who sent me and not inconsistent with my dedication to the proclamation of the gospel of the kingdom of heaven, I would desire to see my children made whole — and —” but the further words of Jesus were lost in the tumult. 도움의 소리에 유념해달라고 베드로가 주님께 애원하자, 예수님은 괴로워하는 군중들을 내려다보시며 대답하셨습니다. “나는 세상에 아버지를 드러내고 그의 하늘나라를 세우러 왔느니라. 나는 이 시간까지 이 목적을 위하여 내 삶을 살았느니라. 그러므로 그것이 나를 보내신 그분의 뜻이며 하늘나라의 복음을 선포하는 내 헌신과 모순되지 않는다면, 나는 내 자녀들이 건강하게 되기를 원하노라. – 그리고 -” 그러나 그 이상의 예수님 말씀은 소란 속에 파묻혔습니다.

145:3.10 (1633.1) Jesus had passed the responsibility of this healing decision to the ruling of his Father. Evidently the Father’s will interposed no objection, for the words of the Master had scarcely been uttered when the assembly of celestial personalities serving under the command of Jesus’ Personalized Thought Adjuster was mightily astir. The vast retinue descended into the midst of this motley throng of afflicted mortals, and in a moment of time 683 men, women, and children were made whole, were perfectly healed of all their physical diseases and other material disorders. Such a scene was never witnessed on earth before that day, nor since. And for those of us who were present to behold this creative wave of healing, it was indeed a thrilling spectacle. 예수님은 이런 치유 결정의 책임을 자기 아버지의 판결에 맡겼습니다. 주(主)께서 말씀하심과 동시에, 예수님의 고유성화 생각 조율자의 명령 아래에서 섬기는 천상의 고유성들의 모임이 힘차게 움직였기 때문에, 분명히 아버지의 뜻은 어떤 반대도 없었습니다. 광대한 수행원들이 고통 받는 필사자들의 뒤섞인 이 군중 가운데 내려왔고, 순식간에 683명의 남녀와 아이들이 건강하게 되었으며, 그들의 모든 육체적 질병들과 다른 물질적 장애들이 완전하게 치료되었습니다. 그런 장면은 지상에서 그 날 이전과 이후에 결코 목격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 창조적인 치료의 물결을 보는 현장에 있던 우리에게, 그것은 진정 감격적인 장관이었습니다.

145:3.11 (1633.2) But of all the beings who were astonished at this sudden and unexpected outbreak of supernatural healing, Jesus was the most surprised. In a moment when his human interests and sympathies were focused upon the scene of suffering and affliction there spread out before him, he neglected to bear in his human mind the admonitory warnings of his Personalized Adjuster regarding the impossibility of limiting the time element of the creator prerogatives of a Creator Son under certain conditions and in certain circumstances. Jesus desired to see these suffering mortals made whole if his Father’s will would not thereby be violated. The Personalized Adjuster of Jesus instantly ruled that such an act of creative energy at that time would not transgress the will of the Paradise Father, and by such a decision — in view of Jesus’ preceding expression of healing desire — the creative act was. What a Creator Son desires and his Father wills IS. Not in all of Jesus’ subsequent earth life did another such en masse physical healing of mortals take place. 그러나 별안간 예기치 않은 이 초자연적 치료의 발생으로 놀랐던 모든 존재들 중에 예수께서 가장 놀라셨습니다. 그의 인간적 관심과 공감이 그 앞에 펼쳐진 고통과 고생의 장면에 집중되는 순간, 특정한 조건들과 특정한 상황 아래에서 창조자 아들의 창조자 특권들에 속한 시간 요소를 제한하기가 불가능함에 대해서 자신의 고유성화 조율자가 충고한 경고들을 그는 인간 마음으로 잊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그것으로 아버지의 뜻이 어긋나지 않는다면, 고생하는 이 필사자들이 건강하게 되기를 원하셨습니다. 예수님의 고유성화 조율자는 그 때 그런 창조적 에너지의 행위가 천국 아버지의 뜻을 어기지 않게 된다고 즉시 판단했으며, 그런 결정에 따라 – 예수께서 치료의 소망을 앞서 표현하신 데 비추어 – 창조적 행위가 있었습니다. 창조자 아들이 원하고 그의 아버지께서 뜻하시는 것은 존재합니다. 이후 예수님의 모든 지상 생애에서 필사자들의 그런 집단적 육신 치유는 결코 다시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145:3.12 (1633.3) As might have been expected, the fame of this sundown healing at Bethsaida in Capernaum spread throughout all Galilee and Judea and to the regions beyond. Once more were the fears of Herod aroused, and he sent watchers to report on the work and teachings of Jesus and to ascertain if he was the former carpenter of Nazareth or John the Baptist risen from the dead. 예상되었던 대로, 가버나움의 벳새다에서 일몰(해질녘) 치료의 이 소문이 온 갈릴리와 유대 전역과 그 지역 너머까지 퍼졌습니다. 다시 한 번 헤롯에게 두려움이 일어났기 때문에, 그는 감시자들을 보냈으며, 예수님의 행적과 가르침에 대해 보고하고, 그가 이전의 나사렛 목수인지 아니면 죽은 자 중에서 일어난 세례 요한인지 알아보게 했습니다.

145:3.13 (1633.4) Chiefly because of this unintended demonstration of physical healing, henceforth, throughout the remainder of his earth career, Jesus became as much a physician as a preacher. True, he continued his teaching, but his personal work consisted mostly in ministering to the sick and the distressed, while his apostles did the work of public preaching and baptizing believers. 뜻하지 않은 이런 육신 치료의 증거로, 이후 그의 남은 지상 생애 내내, 예수님은 대개 의사이면서 설교자가 되셨습니다. 정말 그는 계속 가르치셨지만, 대부분 개인적으로 병들고 고통 받는 자들을 보살피셨던 반면에 그의 사도들은 대중에게 설교했으며 신자들에게 세례를 주었습니다.

145:3.14 (1633.5) But the majority of those who were recipients of supernatural or creative physical healing at this sundown demonstration of divine energy were not permanently spiritually benefited by this extraordinary manifestation of mercy. A small number were truly edified by this physical ministry, but the spiritual kingdom was not advanced in the hearts of men by this amazing eruption of timeless creative healing. 그러나 이 해질녘의 신적 에너지가 나타나 초자연적 혹은 창조적으로 육체가 치료된 자들 대부분은 이 놀라운 자비의 나타남으로 계속 영적으로 유익되지 않았습니다. 소수가 이 육체적 사역으로 교화(敎化)되었지만, 이 놀라운 무(無)시간의 창조적 치료의 사건으로, 영적 하늘나라가 사람들의 심정에서 진척되지 않았습니다.

145:3.15 (1633.6) The healing wonders which every now and then attended Jesus’ mission on earth were not a part of his plan of proclaiming the kingdom. They were incidentally inherent in having on earth a divine being of well-nigh unlimited creator prerogatives in association with an unprecedented combination of divine mercy and human sympathy. But such so-called miracles gave Jesus much trouble in that they provided prejudice-raising publicity and afforded much unsought notoriety. 가끔씩 예수님의 지상 사명에 동반되었던 치유의 이적은 하늘나라를 선포하는 그의 계획의 일부가 아니었습니다. 신적 자비와 인간적 공감의 전례 없는 결합과 관련하여, 거의 제한이 없는 창조자 특권을 지닌 신적 존재가 지상에 계시면, 치유 이적들은 본래 부수적(우연히 따르는)인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것들이 편견을-일으키는 평판을 제공했고 원치 않는 나쁜 평판을 많이 제공했다는 점에서, 소위 그런 기적들은 예수님께 많은 곤란이 되었습니다.

4. The Evening After 그날 저녁 이후

191006 하늘나라의 토대 : ()의 구원 1:35-37 35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36 시몬과 및 그와 함께 있는 자들이 예수의 뒤를 따라가 37 만나서 이르되 모든 사람이 주를 찾나이다 35 Very early in the morning, while it was still dark, Jesus got up, left the house and went off to a solitary place, where he prayed. 36 Simon and his companions went to look for him, 37 and when they found him, they exclaimed: “Everyone is looking for you!”

145:4.1 (1634.1) Throughout the evening following this great outburst of healing, the rejoicing and happy throng overran Zebedee’s home, and the apostles of Jesus were keyed up to the highest pitch of emotional enthusiasm. From a human standpoint, this was probably the greatest day of all the great days of their association with Jesus. At no time before or after did their hopes surge to such heights of confident expectation. Jesus had told them only a few days before, and when they were yet within the borders of Samaria, that the hour had come when the kingdom was to be proclaimed in power, and now their eyes had seen what they supposed was the fulfillment of that promise. They were thrilled by the vision of what was to come if this amazing manifestation of healing power was just the beginning. Their lingering doubts of Jesus’ divinity were banished. They were literally intoxicated with the ecstasy of their bewildered enchantment. 이 폭발적인 위대한 치유 이후 저녁 내내, 기쁨과 행복으로 가득한 군중이 세베대의 집에 가득했으며, 예수님 사도들의 분위기는 감정적 열광의 최고조였습니다. 인간적 관점에서, 이것은 그들이 예수님과 함께 했던 중요한 모든 날 중에서 아마도 가장 위대한 날이었습니다. 사도들의 희망이 그런 높이까지 기대의 확신으로 급상승했던 적은 전무후무한 때였습니다. 바로 며칠 전 그들이 아직 사마리아의 경계 내(內)에 있을 때, 하늘나라가 권능으로 선포되어질 때가 왔다고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고, 그들이 기대했던 것을 그들의 눈으로 이제 본 것은 그 약속의 성취였습니다. 이 놀라운 치유 권능의 나타남이 시작일 뿐이라면, 무엇이 도래할 지 상상하면서 그들은 전율했습니다. 예수님의 신성(神性)에 대해 주저했던 의혹들은 사라졌습니다. 그들은 문자 그대로 당혹스런 황홀감의 도취에 빠져 있었습니다.

145:4.2 (1634.2) But when they sought for Jesus, they could not find him. The Master was much perturbed by what had happened. These men, women, and children who had been healed of diverse diseases lingered late into the evening, hoping for Jesus’ return that they might thank him. The apostles could not understand the Master’s conduct as the hours passed and he remained in seclusion; their joy would have been full and perfect but for his continued absence. When Jesus did return to their midst, the hour was late, and practically all of the beneficiaries of the healing episode had gone to their homes. Jesus refused the congratulations and adoration of the twelve and the others who had lingered to greet him, only saying: “Rejoice not that my Father is powerful to heal the body, but rather that he is mighty to save the soul. Let us go to our rest, for tomorrow we must be about the Father’s business.” 그러나 그들이 예수님을 찾았을 때, 그는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주(主)님은 일어난 일들로 몹시 당황스러웠습니다. 각색 질병에서 치유된 이 남녀들과 아이들은 예수님께 감사하려고 예수께서 돌아오시기를 바라면서 늦은 저녁까지 남아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났지만 예수께서 나타나시지 않자, 사도들은 주님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가 계속 자리를 비우지 않았다면, 그들의 기쁨은 충만하고 완전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가 그들 중에 돌아오셨을 때는 늦은 시간이었고, 치유 사건의 수혜자들은 거의 모두 자기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에게 인사하려고 남아있던 12사도들과 다른 이들의 축사와 찬미를 물리치시면서 다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육체를 치료하는 내 아버지의 능력을 기뻐하지 말고 오히려 혼(魂)을 구원하는 그의 능력을 기뻐하라. 우리가 내일 아버지의 일을 해야 하니, 가서 쉬도록 하자.”

145:4.3 (1634.3) And again did twelve disappointed, perplexed, and heart-sorrowing men go to their rest; few of them, except the twins, slept much that night. No sooner would the Master do something to cheer the souls and gladden the hearts of his apostles, than he seemed immediately to dash their hopes in pieces and utterly to demolish the foundations of their courage and enthusiasm. As these bewildered fishermen looked into each other’s eyes, there was but one thought: “We cannot understand him. What does all this mean?” 또다시 12사도들은 실망하고 당혹스러워 슬픈 심정으로 쉬러 갔습니다. 쌍둥이 형제를 제외하고 거의 모두 그날 밤 잠에 들지 못했습니다. 주(主)께서 사도들의 혼(魂)을 격려하고 심정을 기쁘게 하시자마자, 즉시 그들의 희망을 산산조각내고 그들의 용기와 열정의 토대를 완전히 분쇄하시는 듯했습니다. 당황한 이 어부들이 서로 바라보면서 한 가지 생각뿐이었습니다. “우리는 그를 이해할 수 없구나. 이 모두가 무슨 뜻일까?”

5. Early Sunday Morning 일요일 이른 아침에

145:5.1 (1634.4) Neither did Jesus sleep much that Saturday night. He realized that the world was filled with physical distress and overrun with material difficulties, and he contemplated the great danger of being compelled to devote so much of his time to the care of the sick and afflicted that his mission of establishing the spiritual kingdom in the hearts of men would be interfered with or at least subordinated to the ministry of things physical. Because of these and similar thoughts which occupied the mortal mind of Jesus during the night, he arose that Sunday morning long before daybreak and went all alone to one of his favorite places for communion with the Father. The theme of Jesus’ prayer on this early morning was for wisdom and judgment that he might not allow his human sympathy, joined with his divine mercy, to make such an appeal to him in the presence of mortal suffering that all of his time would be occupied with physical ministry to the neglect of the spiritual. Though he did not wish altogether to avoid ministering to the sick, he knew that he must also do the more important work of spiritual teaching and religious training. 예수님도 토요일 밤에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세상은 육체적 고통으로 가득하고 물질적 어려움들이 들끓고 있음을 그가 깨달으셨습니다. 그는 병으로 시달리는 자들을 보살피는 일에 자기 시간의 대부분을 바치도록 강요받아서, 사람들의 심정에 영적 하늘나라를 세우는 그의 사명이 육체적인 것들에 대한 사역으로 방해받거나 적어도 종속될 위험성을 심사숙고하셨습니다. 그 날 밤 예수님의 필사 마음을 차지했던 이 비슷한 생각들 때문에, 새벽녘 훨씬 전(前) 일요일 아침에 아버지와 교제하려고 그가 즐겨 찾는 장소 중 하나로 홀로 가려고 일어나셨습니다. 이 날 이른 아침 예수님의 기도 주제(主題)는, 영적인 것을 소홀히 하면서 육체적 사역으로 자신의 모든 시간을 채우도록, 필사자의 고통 앞에서 자신에게 호소하는 인간적 공감을, 자신의 신적 자비와 결합하지 않도록 하는 지혜와 판단력이었습니다. 그는 병자들에 대한 사역을 완전히 회피하려 하지 않으셨지만, 영적 가르침과 종교적 훈련의 더 중요한 업무를 자신이 해야만 함을 아셨습니다.

145:5.2 (1635.1) Jesus went out in the hills to pray so many times because there were no private rooms suitable for his personal devotions. 예수께서 개인적으로 기도하기에 적절한 개인적 방이 없었기 때문에 그는 그렇게 여러 번 언덕으로 가셨습니다.

145:5.3 (1635.2) Peter could not sleep that night; so, very early, shortly after Jesus had gone out to pray, he aroused James and John, and the three went to find their Master. After more than an hour’s search they found Jesus and besought him to tell them the reason for his strange conduct. They desired to know why he appeared to be troubled by the mighty outpouring of the spirit of healing when all the people were overjoyed and his apostles so much rejoiced. 베드로는 그날 밤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 기도하려 가신 직후, 아주 일찍 야고보와 요한을 깨웠고, 세 사람은 주님을 찾아 나섰습니다. 한 시간이 넘어서 그들은 예수님을 찾았고 그가 이상하게 행동하신 까닭을 말해달라고 간청했습니다. 치료의 강력한 영이 흘러넘쳐서 모든 사람들이 매우 기뻐했고, 사도들이 그렇게 너무 즐거워했을 때, 그가 왜 고통스러워 보이는지 그들은 알고 싶어 했습니다.

145:5.4 (1635.3) For more than four hours Jesus endeavored to explain to these three apostles what had happened. He taught them about what had transpired and explained the dangers of such manifestations. Jesus confided to them the reason for his coming forth to pray. He sought to make plain to his personal associates the real reasons why the kingdom of the Father could not be built upon wonder-working and physical healing. But they could not comprehend his teaching. 예수님은 4시간 이상 이 세 사도들에게 일어난 일을 설명하려고 애썼습니다. 예수님은 발생한 것에 대해 그들에게 가르치셨고, 그런 출현들의 위험에 대해 설명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기도하러 나온 이유를 그들에게 털어놓으셨습니다. 그는 아버지의 하늘나라가 이적-행함과 육체적 치료 위에 세워질 수 없는 참된 이유들을 자신의 개인적 동료들에게 밝히려고 애쓰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그의 가르침을 납득할 수 없었습니다.

191013 예수님의 사명 4:42-44 42 날이 밝으매 예수께서 나오사 한적한 곳에 가시니 무리가 찾다가 나서 자기들에게서 떠나시지 못하게 만류하려 하매 43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다른 동네들에서도 하나님의 나라 복음을 전하여야 하리니 나는 이 일을 위해 보내심을 받았노라 하시고 44 갈릴리 여러 회당에서 전도하시더라 42 At daybreak Jesus went out to a solitary place. The people were looking for him and when they came to where he was, they tried to keep him from leaving them. 43 But he said, “I must preach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of God to the other towns also, because that is why I was sent.” 44 And he kept on preaching in the synagogues of Judea.

145:5.5 (1635.4) Meanwhile, early Sunday morning, other crowds of afflicted souls and many curiosity seekers began to gather about the house of Zebedee. They clamored to see Jesus. Andrew and the apostles were so perplexed that, while Simon Zelotes talked to the assembly, Andrew, with several of his associates, went to find Jesus. When Andrew had located Jesus in company with the three, he said: “Master, why do you leave us alone with the multitude? Behold, all men seek you; never before have so many sought after your teaching. Even now the house is surrounded by those who have come from near and far because of your mighty works. Will you not return with us to minister to them?” 그 동안, 병 든 다른 무리의 사람들과 호기심에 찬 많은 사람들이 일요일 아침 일찍 세베대의 집으로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뵙게 해달라고 시끄럽게 요구했습니다. 안드레와 사도들은 당혹스러웠고, 열심당 시몬이 군중에게 말하는 동안 안드레와 사도 몇 명이 예수님을 찾으러 갔습니다. 안드레는 세 사람과 함께 예수님을 찾았을 때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主)여, 왜 우리만 군중들에게 남겨 두십니까? 보십시오, 모든 사람이 당신을 찾습니다. 그렇게 많은 이들이 당신의 가르침을 구한 적이 없었습니다. 당신의 놀라운 기사(奇事기이한 일)로 인해 원근(遠近)에서 온 사람들이 지금도 집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그들을 돌보러 저희와 함께 돌아가시지 않겠습니까?”

145:5.6 (1635.5) When Jesus heard this, he answered: “Andrew, have I not taught you and these others that my mission on earth is the revelation of the Father, and my message the proclamation of the kingdom of heaven? How is it, then, that you would have me turn aside from my work for the gratification of the curious and for the satisfaction of those who seek for signs and wonders? Have we not been among these people all these months, and have they flocked in multitudes to hear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Why have they now come to besiege us? Is it not because of the healing of their physical bodies rather than as a result of the reception of spiritual truth for the salvation of their souls? When men are attracted to us because of extraordinary manifestations, many of them come seeking not for truth and salvation but rather in quest of healing for their physical ailments and to secure deliverance from their material difficulties. 예수께서 이 말을 듣고 대답하셨습니다. “안드레야, 지상에서 내 사명은 아버지를 계시하는 것이며, 내 메시지는 하늘나라를 선포하는 것이라고 내가 너와 다른 이들을 가르치지 않더냐? 그런데,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표적(表迹)과 이적(異蹟)을 찾는 사람들의 만족을 위해 너희가 나로 하여금 내 업무를 제쳐놓게 하다니 어찌된 일이냐? 이 모든 여러 개월 동안 이 사람들 중에 우리가 있지 않았으며, 그들이 하늘나라의 복음을 들으러 군중으로 모이지 않았더냐? 어째서 그들이 와서 지금 우리를 둘러싸고 있느냐? 자기 혼(魂)들을 구원하는 영적 진리를 받아들인 결과가 아니라 자기 육체의 치료 때문이 아니냐? 놀라운 출현(出現나타나 보임) 때문에 사람들이 우리에게 끌리는 것은, 그들 대부분이 진리와 구원을 찾으러 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육체적 질병의 치료를 구하고 물질적 어려움에서 확실히 벗어나려함이라.

145:5.7 (1635.6) “All this time I have been in Capernaum, and both in the synagogue and by the seaside have I proclaimed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to all who had ears to hear and hearts to receive the truth. It is not the will of my Father that I should return with you to cater to these curious ones and to become occupied with the ministry of things physical to the exclusion of the spiritual. I have ordained you to preach the gospel and minister to the sick, but I must not become engrossed in healing to the exclusion of my teaching. No, Andrew, I will not return with you. Go and tell the people to believe in that which we have taught them and to rejoice in the liberty of the sons of God, and make ready for our departure for the other cities of Galilee, where the way has already been prepared for the preaching of the good tidings of the kingdom. It was for this purpose that I came forth from the Father. Go, then, and prepare for our immediate departure while I here await your return.” “지금까지 나는 가버나움에 있었고, 회당이나 해변에서나 들을 귀와 진리를 받을 심정이 있는 자들에게 하늘나라의 복음을 선포했느니라. 내가 너희와 함께 돌아가서 이런 호기심 있는 자들의 구미(口味)를 맞추고, 영적인 것들을 제외할 만큼 육체적인 것들을 위한 사역에 여념이 없는 것은 내 아버지의 뜻이 아니라. 나는 너희가 복음을 전파하고 병자들을 돌보도록 임명했지만, 내 가르침을 제외할 만큼 내가 치료에 열중해서는 안 되느니라. 안드레야, 아니라, 나는 너희와 함께 돌아가지 않겠노라. 사람들에게 가서, 우리가 그들에게 가르쳤던 것을 믿고, 하나님의 아들들이 누리는 해방을 기뻐하라고 말하며, 하늘나라의 복음을 전파할 길이 벌써 준비가 되어있는 갈릴리의 다른 도시들로 떠날 준비를 하라. 이 목적을 위하여 내가 아버지로부터 왔노라. 그러니 내가 여기에서 너희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가서 우리가 즉시 떠나도록 준비하라.”

145:5.8 (1636.1) When Jesus had spoken, Andrew and his fellow apostles sorrowfully made their way back to Zebedee’s house, dismissed the assembled multitude, and quickly made ready for the journey as Jesus had directed. And so, on the afternoon of Sunday, January 18, A.D. 28, Jesus and the apostles started out upon their first really public and open preaching tour of the cities of Galilee. On this first tour they preached the gospel of the kingdom in many cities, but they did not visit Nazareth. 예수께서 말씀하시자, 안드레와 동료 사도들은 슬픔에 잠겨 세베대의 집으로 돌아갔으며, 예수께서 지시하신 대로, 모인 군중을 해산시키고, 신속히 여행 준비를 마쳤습니다. 그래서 AD 28년 1월 18일 일요일 오후에, 예수님과 사도들은 갈릴리의 도시들에서 처음 실제로 대중적이며 공개적인 그들의 전도 여행을 떠났습니다. 이 첫 여행에서 그들은 여러 도시들에서 하늘나라의 복음을 전했지만, 나사렛을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145:5.9 (1636.2) That Sunday afternoon, shortly after Jesus and his apostles had left for Rimmon, his brothers James and Jude came to see him, calling at Zebedee’s house. About noon of that day Jude had sought out his brother James and insisted that they go to Jesus. By the time James consented to go with Jude, Jesus had already departed. 그 일요일 오후, 예수님과 사도들이 림몬으로 떠난 직후, 그의 동생 야고보와 유다가 그를 만나러 세베대의 집에 들렀습니다. 그 날 정오 무렵에 유다가 그의 형 야고보를 찾아 함께 예수님을 만나러 가자고 요청했습니다. 야고보가 유다와 함께 가기로 동감했을 때, 예수님은 이미 떠나셨습니다.

145:5.10 (1636.3) The apostles were loath to leave the great interest which had been aroused at Capernaum. Peter calculated that no less than one thousand believers could have been baptized into the kingdom. Jesus listened to them patiently, but he would not consent to return. Silence prevailed for a season, and then Thomas addressed his fellow apostles, saying: “Let’s go! The Master has spoken. No matter if we cannot fully comprehend the mysteries of the kingdom of heaven, of one thing we are certain: We follow a teacher who seeks no glory for himself.” And reluctantly they went forth to preach the good tidings in the cities of Galilee. 사도들은 가버나움에서 일어났던 굉장한 관심거리를 두고 가기 싫었습니다. 베드로는 자그마치 천 명의 신자들이 세례를 받아 하늘나라로 들어갈 수 있었다고 계산했습니다. 예수님은 참을성 있게 그들을 경청했지만 돌아가는데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잠시 침묵이 흐른 뒤, 도마가 동료 사도들에게 말했습니다. “가자! 주(主)께서 말씀하셨느니라. 우리가 하늘나라의 신비(神祕)를 충분히 이해할 수 없어도, 우리에게 한 가지는 분명하니라. 자신을 위해 어떤 영광도 구하지 않는 선생님을 우리가 따르는 것이라.” 그리고 마지못해 그들은 갈릴리의 도시들에 복음을 전하러 떠났습니다.

“Paper 145 Four Eventful Days at Capernaum 다사(多事)한 가버나움의 4일간”에 한개의 의견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