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2 At Bethsaida-Julias 벳새다-율리아스에서

2. At Bethsaida-Julias 벳새다-율리아스에서

210912 위선의 누룩을 조심하라 마16:6 예수께서 이르시되 삼가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Then Jesus said unto them, Take heed and beware of the leaven of the Pharisees and of the Sadducees.

157:2.1 (1744.4) On Monday, August 8, while Jesus and the twelve apostles were encamped in Magadan Park, near Bethsaida-Julias, more than one hundred believers, the evangelists, the women’s corps, and others interested in the establishment of the kingdom, came over from Capernaum for a conference. And many of the Pharisees, learning that Jesus was here, came also. By this time some of the Sadducees were united with the Pharisees in their effort to entrap Jesus. Before going into the closed conference with the believers, Jesus held a public meeting at which the Pharisees were present, and they heckled the Master and otherwise sought to disturb the assembly. Said the leader of the disturbers: “Teacher, we would like you to give us a sign of your authority to teach, and then, when the same shall come to pass, all men will know that you have been sent by God.” And Jesus answered them: “When it is evening, you say it will be fair weather, for the heaven is red; in the morning it will be foul weather, for the heaven is red and lowering. When you see a cloud rising in the west, you say showers will come; when the wind blows from the south, you say scorching heat will come. How is it that you so well know how to discern the face of the heavens but are so utterly unable to discern the signs of the times? To those who would know the truth, already has a sign been given; but to an evil-minded and hypocritical generation no sign shall be given.” 8월 8일 월요일에 예수님과 12사도는 벳새다-율리아스 근처 마가단 공원에서 야영하는 동안, 100명의 이상의 신자, 전도자들, 여성단(女性團) 및 하느님 나라 설립에 관심이 있는 다른 이들이 회의하려고 가버나움에서 왔습니다. 그리고 여러 바리새인도, 예수께서 여기 계신 것을 알고, 왔습니다. 이 무렵 일부 사두개인들은 바리새인들과 연합하여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려고 했습니다. 신자들과 비공개(非公開) 회의에 들어가기 전에,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이 참석한 공개 모임을 열었으며, 그들은 주(主)님을 야유하고, 그렇지 않으면 집회를 방해하려고 했습니다. 방해자들의 두목이 말했습니다. “선생님, 우리에게 당신이 가르치는 권한의 표적을 주시고, 그 후, 같은 표적이 일어나면, 모든 사람이 당신을 하느님이 보내신 줄 알 것입니다.” 그러자 예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습니다. “저녁이 되어, 하늘이 붉으면, 너희는 날이 맑겠다 하고, 아침에 하늘이 붉고 잔뜩 흐리면, 날이 궂겠다 하니라(마16:1-3a). 너희가 서쪽에서 구름이 일어나는 것을 보면, 너희는 소나기가 오리라 하고, 남쪽에서 바람이 불면, 심히 더우리라 하니라(눅12:54-55). 어째서 너희는 하늘의 기상(氣像)을 분별할 줄 잘 알면서 시대의 표적을 그토록 아예 분별할 수 없느냐(마16:3b)? 진리를 알려는 자들은 이미 표적을 받았지만, 악의로 해석하는 위선적 세대는 아무 표적도 받지 못하리라.”

157:2.2 (1745.1) When Jesus had thus spoken, he withdrew and prepared for the evening conference with his followers. At this conference it was decided to undertake a united mission throughout all the cities and villages of the Decapolis as soon as Jesus and the twelve should return from their proposed visit to Caesarea-Philippi. The Master participated in planning for the Decapolis mission and, in dismissing the company, said: “I say to you, beware of the leaven of the Pharisees and the Sadducees. Be not deceived by their show of much learning and by their profound loyalty to the forms of religion. Be only concerned with the spirit of living truth and the power of true religion. It is not the fear of a dead religion that will save you but rather your faith in a living experience in the spiritual realities of the kingdom. Do not allow yourselves to become blinded by prejudice and paralyzed by fear. Neither permit reverence for the traditions so to pervert your understanding that your eyes see not and your ears hear not. It is not the purpose of true religion merely to bring peace but rather to insure progress. And there can be no peace in the heart or progress in the mind unless you fall wholeheartedly in love with truth, the ideals of eternal realities. The issues of life and death are being set before you — the sinful pleasures of time against the righteous realities of eternity. Even now you should begin to find deliverance from the bondage of fear and doubt as you enter upon the living of the new life of faith and hope. And when the feelings of service for your fellow men arise within your soul, do not stifle them; when the emotions of love for your neighbor well up within your heart, give expression to such urges of affection in intelligent ministry to the real needs of your fellows.” 예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후, 그는 물러가서 자신의 추종자들과 함께 저녁 회의를 준비했습니다. 이 회의에서, 예수님과 12 사도가 제안을 받은 가이사랴-빌립보 방문에서 돌아오자마자 데카폴리스의 모든 도시와 마을에 널리 연합 선교를 하기로 정했습니다. 주(主)님은 데카폴리스 선교를 위한 계획에 참여하셨고, 일행을 해산시키며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바리새인과 사두개인의 누룩을 조심하라(마16:6, 막8:15, 눅12:1b). 많은 학식의 과시와 종교 형식에 대한 뿌리 깊은 그들의 충성에 속지 말라. 살아있는 진리의 영(靈)과 참 종교의 권능에만 관여하라. 너희를 구원할 것은 죽은 종교의 두려움이 아니라, 오히려 하느님 나라의 영적 실체 안에 있는 살아있는 체험에 대한 너희 신앙이라. 너희 자신이 편견으로 눈이 멀고 두려움으로 마비되게 하지 말라. 전통을 존중해서, 너희가 너무 잘못 이해하여 너희 눈으로 보지 못하고 너희 귀로 듣지 못하도록 용납하지 말라. 참 종교의 목적은 단순히 평화를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확실히 진보하는 것이라. 그리고 너희가 전심으로 진리, 영원한 실체들의 이상(理想)들과 사랑에 빠지지 않으면 어떤 심정의 평화나 마음의 진보가 조금도 있을 수 없느니라. 삶과 죽음의 문제, 영원에 속한 의로운 실체들을 반대하는 시간에 속한 죄 많은 쾌락이 너희 앞에 놓여 있느니라. 너희는 신앙과 소망의 새 삶을 살아가기 시작하면서, 지금도, 너희는 두려움과 의심의 속박에서 해방을 찾아내기 시작해야 하느니라. 그리고 너희 혼(魂) 안에서 같은 너희 인간들을 섬기려는 느낌이 일어나면, 그것들을 억누르지 말라. 너희 이웃을 향한 사랑의 감정이 너희 심정에서 솟아나면, 너희 동료의 참된 필요를 지능적으로 돌보는 가운데, 그런 애정의 충동을 표현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