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4 At Tyre 티레에서

4. At Tyre 티레에서

156:4.1 (1737.2) From July 11 to July 24 they taught in Tyre. Each of the apostles took with him one of the evangelists, and thus two and two they taught and preached in all parts of Tyre and its environs. The polyglot population of this busy seaport heard them gladly, and many were baptized into the outward fellowship of the kingdom. Jesus maintained his headquarters at the home of a Jew named Joseph, a believer, who lived three or four miles south of Tyre, not far from the tomb of Hiram who had been king of the city-state of Tyre during the times of David and Solomon. 7월 11일(월)에서 24일(일요일)까지 그들은 티레에서 가르쳤습니다. 사도들은 각자 전도자 한 명씩 데려가서 이렇게 둘씩 티레와 그 주변의 모든 지역에서 그들은 가르치고 전도했습니다. 바쁜 이 항구 도시의 다국적 주민들은 즐거이 그들의 말을 듣고, 많은 이들이 세례를 받아 하늘나라의 눈에 보이는 회원이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티레 남쪽으로 3-4마일(4.8-6.4km) 떨어져 사는 요셉이라는 유대인 신자의 집을 본부로 유지했는데, 다윗과 솔로몬의 시대에 도시 국가 티레의 왕이었던 히람의 무덤에서 멀지 않았습니다.

156:4.2 (1737.3) Daily, for this period of two weeks, the apostles and evangelists entered Tyre by way of Alexander’s mole to conduct small meetings, and each night most of them would return to the encampment at Joseph’s house south of the city. Every day believers came out from the city to talk with Jesus at his resting place. The Master spoke in Tyre only once, on the afternoon of July 20, when he taught the believers concerning the Father’s love for all mankind and about the mission of the Son to reveal the Father to all races of men. There was such an interest in the gospel of the kingdom among these gentiles that, on this occasion, the doors of the Melkarth temple were opened to him, and it is interesting to record that in subsequent years a Christian church was built on the very site of this ancient temple. 이 2주간 매일, 사도들과 전도자들은 소모임들을 인도하러 알렉산더의 방파제 항구를 거쳐 티레로 들어갔고, 그들 대부분이 매일 밤 도시의 남쪽 요셉의 집에 있는 야영지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매일 신자들이, 예수님의 휴식처에서 그와 얘기하려고 도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주님은, 모든 인류를 향한 아버지의 사랑과 관련하여 모든 인류에게 아버지를 계시하는 아들의 사명에 관해 신자들을 가르쳤던, 7월 20일(수) 오후에 겨우 한 번 티레에서 말씀하셨습니다. 이런 이방인들 사이에 하늘나라 복음에 너무 관심이 많아서, 이때, 멜카트 신전의 문이 그에게 열렸고, 몇 년이 지나서, 이 고대 신전의 그 자리에 기독교 교회가 세워진 기록은 흥미롭습니다.

156:4.3 (1737.4) Many of the leaders in the manufacture of Tyrian purple, the dye that made Tyre and Sidon famous the world over, and which contributed so much to their world-wide commerce and consequent enrichment, believed in the kingdom. When, shortly thereafter, the supply of the sea animals which were the source of this dye began to diminish, these dye makers went forth in search of new habitats of these shellfish. And thus migrating to the ends of the earth, they carried with them the message of the fatherhood of God and the brotherhood of man — the gospel of the kingdom. 자주(紫朱)색, 전 세계에 티레와 시돈을 유명하게 만들어, 세계적인 그들 상업의 결과로 풍족함에 아주 많이 도움이 된, 염료를 제조하는 여러 지도자가 하늘나라를 믿었습니다. 그 후 머지않아 이 염료의 근원이었던 바다 동물(Murex brandaris & Purpura haemastoma)의 공급이 줄어들기 시작했을 때, 이 염료 제조업자들은 이런 조개의 새 서식지를 찾으러 나섰습니다. 그리고 땅끝까지 이렇게 이동하면서, 그들은 하느님의 아버지 되심과 인간의 형제 사랑 – 하늘나라 복음의 메시지를 가지고 갔습니다.

4장 13분 45초부터